«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57
Total
1,119,215
관리 메뉴

wanderlust

근황-시시한 여름&잠깐의 휴식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근황-시시한 여름&잠깐의 휴식

mooncake 2017.08.08 19:30


한동안 블로그가 뜸했다.

전에도 이야기했듯이, 회사에서도 집에서도 PC로 블로그 글 쓰기가 어려워지면서 모바일로 휘리릭 써재끼는 글들이 매우 마음에 들지 않았거니와(...퇴고를 하지 못해 세수하지 않은 민낯을 보이고 있는 느낌), 또 회사에서 갑작스레 업무가 바뀌게 되면서 마음에 여유가 없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래도 8월 마지막주에는 비즈니스 항공권을 끊어서 꼭 장거리 여행을 가리라 의지를 다지고 있었으나, 갑자기 이석증이 생겨서 그 계획도 물건너가고, 대신 며칠 집에서 쉬게 되었다.

짬짬이 항공권을 검색한 끝에 마침 지난 주말 적당한 가격대의 비즈니스 항공권이 나와서(알리탈리아 비즈니스 클래스 세일) 발권 직전이었는데 또 장애물이 나타나다니...ㅠㅠ 그나마 이번엔 발권 전에 아파서 위약금을 안무는 게 다행이려나.

5월말에 유럽에 가려다 허리디스크 통증 악화로 위약금 물고 취소한 거 말고도 일일이 블로그에 쓰진 않았지만 올해 여행을 가려고 할때마다 앞을 가로막는 일들이 너무 많았다. ​오죽하면 주변에서 "올해는 너 멀리 여행 갈 팔자가 아닌가보네... 그냥 건강이나 신경써..."라고 할 정도였지만 "아니얏! 올해도 꼭 장거리 여행 갈거얏!"이라고 강력한 의지를 표명해왔으나 이쯤되니 나 스스로도 올해는 장거리여행을 포기해야하나...라는 생각이 스물스물 올라온다.

그래도 9,10,11,12 네달이 남았으니 작은 기적을 기대해보며... 너무 우울해하진 말아야겠다. 사진 속 대니 그레고리의 말처럼 우리는 삶이 우리를 어떻게 대해줄지를 정할 수 없으며 단지 우리가 그것을 어떻게 대할지만 결정할 수 있으니.

그렇다고는 해도 역시 참 시시한 여름이다, 흥칫뿡. ​
(이 "시시한 여름"엔 정말 많은 이야기가... 온갖 아쉬움과 풀리지 않은 일과 포기해온 것들과 스스로 잃어버린 자아에 대하여, 그러나 일단은 여기까지.)

신고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잡담   (4) 2017.09.09
아이폰 액정 손상  (9) 2017.08.22
근황-시시한 여름&잠깐의 휴식  (18) 2017.08.08
사표를 던질 용기는 없어서  (11) 2017.06.30
참나무가 될 것 같은 요즘  (4) 2017.06.29
일상잡담-노잼주의,두서없음주의  (13) 2017.06.22
18 Comments
  • 공수래공수거 2017.08.09 09:59 신고 아직 4달이 남았으니 컨디션만 잘 유지하시면 충분히 좋은
    기회가 있으리라 생각이 듭니다 ㅎ
    전 평범한 여름을 예년처럼 보내고 있습니다^^
  • mooncake 2017.08.09 14:04 신고 살다보면 좋은 일도 있겠지요?
    더운 여름, 건강히 나시길 바랍니다^^
  • 밓쿠티 2017.08.09 10:40 신고 세상에 이석증이라니 정말 힘드셨겠어요ㅠㅠㅠ저도 건너건너 이석증 이야기 들었는데 진단 받기도 힘들고 그 치료법이 의자 같은 거에 앉혀서 빙글빙글 돌리는 거라고 하던데 치료도 받으셨나요??ㅠㅠㅠㅠㅠㅠ아고 이래저래 고생 많으셔요ㅠㅠㅠ
    저도 날이 더워서 그런지 자꾸 여기저기 아파서 요즘 병원 다니고 있어요ㅠㅠ날이라도 선선해야 컨디션도 좀 좋아질텐데 말이죠ㅠㅠㅠㅠㅠ
  • mooncake 2017.08.09 14:06 신고 ㅎㅎ맞아요. 검사가 어지럼증을 유발시키는 건데 저는 좀 특이케이스라나 뭐라나, 그래서 내일 또 같은 검사를 받아야해요. 그래도 뭐 이석증 정도면 생명에 지장도 없고 막 악화되는 병은 아니니 수월한 것 같습니다. (라고 해놓곤 실제로는 계속 머리가 아프다며 짜증내고 있어요ㅎㅎ)
    밓쿠티님도 건강하시길 바래요ㅠㅠ 즐거운 일도 가득하시길요!!
  • 밓쿠티 2017.08.09 14:08 신고 ㅠㅠㅠㅠ그렇군요ㅠㅠㅠ아휴 병원 가는 것도 일인데 얼른 뭔가 차도가 있으면 좋겠어요ㅠㅠㅠmooncake님도 즐거운 일 가득하시기 바랄게요!!!!!!!ㅠㅠㅠㅠㅠ
  • mooncake 2017.08.09 14:11 신고 아픈 것 보다도 여행 못가는 게 젤 아쉽고 슬플따름. 으헝으헝. 제가 좀 철이 없죠ㅋㅋ밓쿠티님 늘 따닷한 말씀 넘넘 감사드려요!!
  • 듀듀 2017.08.09 15:56 신고 꺄 오랜만에 문케익님 새로운 포스팅이 :)
    매번 놀러왔다가 ㅎㅎ글이 없어서
    잘 지내시나 궁금해하며 발길을 돌렸었네용 ㅎㅎ
    더운 여름지나가면 가을도있고 겨울도 남았으니까
    건강 잘 챙기셔서 여행 다녀오시면 되죠!!~~ 너무 속상해하지마셔용ㅠㅠ
    이석증이라니..ㅠㅠ 날도 더워서 더 고생이네요ㅠㅜ 날더우면 더 어지럽고 머리도 아프실텐데 ㅠㅠ
    언능 쾌차하시고 남은 여름 건강하게 보내세요 문케이크님~^^
  • mooncake 2017.08.10 23:19 신고 듀듀님 제가 너무 오래 뜸했죠! 듀듀님은 늘 성실히 블로그 하셔서 부러울 따름^^ 듀듀님도 건강히 여름 나셔요. 제 몫까지 즐겁게 노셔야합니당ㅎㅎ
  • 둘리토비 2017.08.09 22:52 신고 새로운 글, 반갑습니다.
    주어진 환경의 쉽지 않은 부분이 참 벅차시죠?
    조금 놓아보시죠. 그리고 스스로를 더 여유있게 바라보신다면 어떨까요.....

    저는 아마 올해 10월도 그렇지만 다음부터 장기 연휴기간, 연차를 내서
    아마도 북유럽을 다 돌아보려고 생각중입니다. 저도 그렇게 되었습니다~^^
  • mooncake 2017.08.10 23:20 신고 넵^^ 여행 준비 잘 하고 계시죠??
  • sword 2017.08.10 17:10 신고 안될때는 그냥 안되더라구요...;;
    그럴때 억지로 만들어서 진행하면 더 크게 후폭풍이 오니
    그냥 올해는 편히 내려놓으시고

    점프를 위한 잠시 무릎을 숙여보심이 어떠신가요;;;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 mooncake 2017.08.10 23:20 신고 흑흑 일년째 무릎을 숙이고 있...
    저 이 와중에도 뱅기표 검색해보고 있...
    ㅎㅎㅎㅎ
  • 단단 2017.08.10 17:44 신고 아이고 문케익 님.
    일케 오랫동안 기척 없으시면 단단 걱정합니다.
    아침 저녁으로 하루에 두 번씩 들어와 물음표와 걱정만 잔뜩 안고 돌아갔어요.
    선선한 가을이 올 때까지는 가끔씩 그냥 "어흠 어흠"만 써 주시고 퇴장하셔도 돼요. ㅋ
    그간 써 두신 알토란 같은 글들 많으니 휴가철에는 독자도 옛글들 복습하면 되지요.

    이석증 있으셨다니, 많이 어지러우셨겠습니다.
    저도 실은 올 여름 내내 어지럼증에 시달렸었어요.
    더우면 근육이 늘어져 조이고 있던 혈관을 느슨하게 놓는데,
    이 때문에 혈류량 개선으로 혈압이 낮아져서 그렇다네요.
    늙어갈수록 더 그렇대요. 흑.
    오랜만에 무더위 맞아 적응하느라 고군분투 중입니다.

    사진 올려 주신 책, 번역서인데도 글꼴이 저렇게 예쁘다니요, 손글씨죠?
    한국인들은 손이 야무져 글씨도 참 잘 쓰는 것 같아요.
    저는 정말 소문난 악필.;;
    사람들이 제 글씨 보면 여자인 줄 절대 모릅니다.;;
    (다쓰베이더는 더 악필;; 자기가 써 놓고 자기도 못 알아봐요.)

    시원하게 에어컨 켜 놓고 맛난 간식과 음료 드시면서 독서 -
    다음 여행 때까지 이렇게 쉬시면서 에너지 충전하시면 좋겠습니다. ㅎ
  • mooncake 2017.08.10 23:32 신고 아아, 영국에 그리 오래 살다오셨으니 정말 한국의 무더위가 보통 힘드신게 아니겠어요. 그래도 이석증 (또는 진정신경염일수도 있다고 해요. 확진을 위해서는 더 많은 정밀검사가 필요한데 일단 현제 제 상태에서는 두 질환의 치료법도 같고, 다행히 회복세에 들어섰기 때문에 더많은 검사는 안하는 걸로) 정도면 전에 앓은 병들과 비교했을때 상당히 괜찮은 병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쓸데없는 부분에서 긍정적이죠?ㅋㅋ 아무튼 단단님도 어지럼증으로 고생하셨다니, 에구구.

    네, 대니 그레고리의 번역본은 손글씨가 맞습니다. 원어본 느낌을 잘 살려서 마음에 들었어요. 저는 신경써서 쓰면 흡사 10대 소녀가 다이어리에 쓸법한 나이에 안맞는 글씨체고, 대충 쓰면 저도 알아보기 힘든 악필이에요. 이젠 나이도 들었으니 좀 어른스럽고 품위있는 글씨를 쓰고 싶은데, 신경써서 쓰면 너무 애같은 글씨체가 되어버리니 민망해서 그냥 흘겨쓸때가 더 많아요ㅋ 얼핏 봤을땐 두개가 전혀 동일인 글씨 같지 않다하는데, 그래도 필적감정가들 눈엔 보이겠죠? 필적에서 성격도 드러난다는데 둘다 보여주고 제 성격 맞춰보십쇼!도 한번 해보고 싶어요ㅎㅎ 근데 여기까지 쓰고 나니, 예전 단단님의 레서피북 글씨체가 굉장히 예뻤던 기억이...? 그게 악필이면 전국민의 99%가 악필입니다아아아아.

    단단님도 건강히 여름나시길 바랄께요. 그래도 오늘밤은 제법 시원한 바람이 불어 기분이 좋네요^^
  • 히티틀러 2017.08.11 03:18 신고 올해는 유난히 여행 운이 없으셨나봐요.
    요즘은 워낙 성수기이다보니 안 나가시는 게 오히려 나으실 거예요.
    아직 4달이나 남으셨으니 그 사이에 여행을 떠나실 수 있는 기회가 또 생기지 않을까요?ㅎㅎㅎ
  • mooncake 2017.08.11 08:30 신고 5-6월 유럽여행을 제일 좋아하지만 또 은근 꿀인게 8월말-9월초여요. 관광객은 싹 빠져 여유있으면서 아직 여름의 분위기는 남아있거든요. 하지만 뭐 다 물건너갔죠ㅠㅠ
    해 짧을때 가는 것, 추울때 가는 것 다 싫어해서 하반기가 되면 급격히 여행빈도가 떨어지긴 하는데, 음, 그래도 계속 기회를 노려봐야겠어요ㅎㅎ
  • coolpoem 2017.08.22 16:03 신고 담에 뱅기 얘약에 대해서 mooncake님한테 강의를 들어야겠어요...항상 뭐 예약할 때마다 고난을 겪는지라...
    여행도 때와 운이 맞아야하는 거 같아요. 내가 가고 싶은 곳이 나를 허락할때까지...
  • mooncake 2017.08.22 22:00 신고 제 비결은 죽어라 손품을 파는 것 뿐인데, 올해는 정말 비행기 검색만 열심히 하고 떠나지 못해서 참 아쉽네요ㅎㅎ
    언젠가 다시 열심히 다닐 날이 오겠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