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56
Total
1,119,214
관리 메뉴

wanderlust

아이스플랫화이트와 두바이 스타벅스 잔혹사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여행계획&잡담

아이스플랫화이트와 두바이 스타벅스 잔혹사

mooncake 2017.08.27 18:20


카페에서 아이스플랫화이트를 마실때마다 떠오르는 것은 4년전 여름 두바이 스타벅스에서 사마신 "뜨거운 플랫화이트"의 추억.

2013년 8월의 두바이는 이른 아침인데도 43도가 넘는 뜨거운 날씨였다. 거기에 라마단 기간이라 해가 떠있는 동안 음식물의 섭취가 금지되어 있었는데, 다만 외국인들에게는 아량을 베풀어, 눈 가리고 아웅식으로 비밀리에 영업하는 가게가 몇 곳 있었다. 내가 갔던 두바이 마디나 주메이라의 스타벅스도 그 중 한 곳이었다. 덥디 더운 날씨에 지쳐 있던 나는 큰 사이즈의 프라푸치노 같은 걸 사서 흡입할 요량이었지만 막상 스타벅스 매장에서 내 눈을 사로잡은 것은 "플랫화이트". 당시 우리나라 스타벅스엔 없던 메뉴(아마 지금도 없는 듯)로, 플랫화이트 주세여, 아이스로요,라고 주문을 하자 플랫화이트는 뜨겁게만 된다는 것이다. 두바이의 뜨거운 날씨를 생각하면(*라마단 기간이므로 에어컨이 나오는 실내매장에 앉아 먹을 수도 없었다.) 다른 메뉴로 바꿨어야 하는데, 대체 내가 왜 그랬는지. 잠시 뒤 뜨거운 두바이의 햇살 아래, 펄펄 끓는(느낌은 확실히 그랬다) 종이봉지 속 플랫화이트를 손에 들고 후회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했다.

일행들도 의아한 표정, 아니 대체 이 더위에 왜 뜨거운 커피를 산 거에요?? - 아니 그게, 한국 스벅엔 없는 메뉴라서요. / 플랫화이트가 대체 뭔데요? - 이러쿵저러쿵 설명을 하자 / 그럼 그냥 우유가 덜 들어간 좀 진한 라떼인거잖아요 - 네, 결과적으론 그렇죠;;;

태연한 척 했지만 그 살인적인 더위엔 뜨거운 커피를 쥐고 걷는 것 자체가 고문이었다. 게다가 목이 타는 듯이 마른데 커피가 뜨거워 마실 수도 없고, 난생 처음 본 사람들과 시티투어 중인데, 다시 새 커피를 사러 스타벅스로 돌아가잘 수도 없고. 아이스 커피를 주문하지 않은 것이 그렇게 후회될 수가 없고, 일행들의 손에 들인 아이스커피가 그리 부러울 수가 없었다.

하지만 고난의 시간도 결국 지나가기 마련이고, 시간이 지난 지금엔 다 그저 여행의 추억일 뿐이다^^
다만, 어느 순간부터 국내 카페들에 "아이스 플랫화이트"가 추가된 걸 처음 봤을때 그렇게 반가울 수가 없었다. 그래서 아이스 플랫화이트가 있는 매장에선 꼭 아이스 플랫화이트를 주문해먹곤 한다. 물론 이 "아이스 플랫화이트"에 대해서는 업계관계자들 사이에서도 좀 의견이 갈리는 듯 하다. 그냥 진한 아이스라떼일 뿐인데 말장난일뿐이다, 라던가. 그래도 한여름의 두바이, 그 뜨거운 햇볕 아래에서 생고생했던 나에겐 언제나 반가운 메뉴다. 아이스 플랫화이트여 영원하라^^

신고
10 Comments
  • 밓쿠티 2017.08.27 18:59 신고 ㅋㅋㅋ저런 추억이 있는 음료였군요 확실히 더운 날 뜨거운 플랫화이트는 힘들 것 같아요ㅠㅠ그런데 우리나라에서는 오히려 플랫화이트는 아이스로 나오는 것 같은데 뭐가 맞는지 모르겠어요ㅠㅠㅋㅋㅋㅋ
  • mooncake 2017.08.27 20:26 신고 플랫화이트는 원래 뜨거운 커피가 맞아요ㅎㅎ 근데 우리나라가 워낙 아이스커피가 만연한 나라이다보니 플랫화이트도 아이스 메뉴가 생긴 게 아닌가 싶습니다^^; 암튼 아이스 플랫화이트에 대해 말이 좀 있던데 뭐, 전 두바이에서의 민망한 기억이 희석되는 것 같아 좋아요. 맛도 좋구요^^
  • 밓쿠티 2017.08.27 21:23 신고 아아 그렇군요 ㅋㅋㅋ우리나라는 대체로 플랫화이트라고 하면 아이스로 많이 줘서 뭐가 맞는지 궁금했어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mooncake 2017.08.31 10:20 신고 어머 정말요? 몇년전만 해도 플랫화이트 있는 국내 카페들도 대부분 아이스 안된다고 했었는데, 이젠 그렇게 트렌드가 바뀌었단 말입니까? 괜히 아이스플랫화이트 보고 감동했네욬ㅋㅋㅋㅋ
  • 둘리토비 2017.08.27 22:01 신고 이 스토리를 기억하면서 스타벅스에서 먹어봐야 할 것 같아요
    맛이 기가 막히겠죠?^^
  • mooncake 2017.08.31 10:48 신고 우리나라 스타벅스엔 아직 플랫화이트가 없어요. 곧 가시는 핀란드 스벅에도 아마 플랫화이트는 없지 않을까...싶고요 (플랫화이트가 호주 커피라, 주로 영연방 나라들 스타벅스에 있는 듯) 그래도 플랫화이트 파는 카페들 많으니, 혹시 보이면 한번 드셔보세용 ^^
  • 듀듀 2017.08.28 22:14 신고 흐흐 문케익님 플랫화이트에 얽힌 잼난 추억이 있으시군요 :)
    그때는 진짜 너무 더워서 힘드셨을 것 같은데 지금 생각하면 재밌는 추억이네용ㅎㅎ
    저도 아이스 플랫화이트 넘 좋아용 ㅎㅎ
    뭔가 더 커피향두 진한느낌이구 ㅎㅎ 다만 아쉬운건 아이스라떼보다 양이 적을때가 많아서 ㅋㅋ
    그게 살짝 아쉬워요 히히..
  • mooncake 2017.09.06 09:20 신고 그쵸 맛있지만 양이 적어서 아쉬워요.
    원래 양이 적은 커피지만ㅠㅠㅠㅠ
    양을 늘려주십쇼 하면 더이상 플랫화이트가 아닌거지만 왠지 플랫화이트 큰 사이즈도 팔았으면 좋겠어요^^
  • 단단 2017.08.29 16:21 신고 ㅋㅋㅋㅋㅋㅋ
    섭씨 43도의 날씨는 한 번도 겪어 본 적이 없어 대체 어떤 느낌일까 궁금해요.
    플랏 화이트, 영국에서도 많이 팔았어요. 반가워서 기척해 봅니다.

    저는 영국에서 한 번도 아이스(트) 티를 마셔 본 적이 없는데 한국에서는 여름이 너무 더우니 도저히 뜨거운 홍차를 마실 수가 없는 거예요.
    그런데 카페인 섭취를 늘 하다 안 하니 다쓰 부처 둘 다 두통에 시달리는 거 있죠. 희한하데요.
    이게 영국에서는 몸과 마음을 훈훈하게 데우던 음료였는데 요즘은 두통 예방 차원에서라도 한 잔에 얼음 10개나 띄워 마셔요.;;;
    날이 더우니 그렇게 좋아하던 버터 비스킷들도 안 땡겨요.
    아아, 이래서 한국에서는 홍차와 쇼트브레드가 인기 없구나 깨달았지요.
    전부 날씨 탓이었던 겝니다. 크흡.
    쌀쌀한 늦가을과 겨울을 기다려 봅니다.
  • mooncake 2017.09.06 09:25 신고 정말 머리가 마비되는 듯 더워요ㅎ 게다가 제가 갔던 시기의 두바이는 습도까지 높아서 그냥 아주... 삶아지는 느낌...^^

    2013년엔 한국 카페에 플랫화이트가 그리 흔치 않았는데, 영국 가니까 곳곳에 플랫화이트가 보여서 반가웠던 기억이 나요. 단 며칠 머물렀는데도 이리 런던이 그리운데, 단단님과 다쓰님 두분은 오죽하실까요.

    저도 주말 같은 때 늦게 일어나 낮 12시까지 커피를 안마시고 있으면 두통이 심해서, 일단 커피부터 마시고 정신을 차리곤 합니다ㅎㅎ 단단님 얘기 듣고 보니까, 기후가 식생활과 음식기호에 미치는 영향이 정말 크구나,라고 새삼 깨닫게 되네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