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257
Total
1,278,602
관리 메뉴

wanderlust

쉬엄쉬엄 제주 여행기 - 첫째 날 : 우도 본문

국내 돌아다니기

쉬엄쉬엄 제주 여행기 - 첫째 날 : 우도

mooncake 2018.06.13 00:15


6월 12일, 7년만의 제주!! ​


김포공항 일리에서 에스프레소를 마신 후 9:50-11:00 일정의 이스타항공 탑승. 하지만 역시나 연착 * 어마어마한 빠와랜딩으로 마무리. 나름 비행기 많이 타봤는데 이렇게 비행기가 심한 충격과 함께 착륙한 건 처음이었다ㅋㅋ 쿵하고 떨어지는 순간 사람들은 막 비명지르고, 뒷자리라 충격이 더 큰 탓도 있었겠지만 0.5초 정도 착륙 사고난 줄 알았음;; 약한 차량 접촉사고 난 느낌? 내 불쌍한 엉덩이와 허리...ㅜㅜ ​


제주공항에서 미리 제주에 와있던 선배와 접선,​


성산항으로 고고.
우도 가는 배에 탑승했다.​


하지만 하고수동해변으로 가는 버스 안에서 서서 가다가 인파에 치여 정신이 혼미해짐...​


드디어 목적지에 도착하여 선배가 눈여겨둔 맛집으로 가는 길​


7년전에 비해 뭔가 많이 생기고 사람도 많아지고 정신없어졌지만 그래도 우도의 예쁜 바다만큼은 그대로다.

그런데 하고수동해변에 내려서도 10분 정도 걸어간 바다가 보이는 근사한 뷰의 맛집에서 들은 비보는, 재료가 다 떨어져 식사메뉴 주문 불가. 망연자실... ​


터덜터덜 돌아나오는 길에 발견한 "범선국수"에서 보말성게국수를 먹었다. 가격은 만이천원. 좀 비싼 감이 없진 않지만 맛있었다. 범선모형이 가득한 가게도 아기자기 예쁘고 주인 아저씨도 친절했음.


원랜 검멀레 해변에 가서 제트보트를 타기로 했지만 이미 나의 체력은 바닥이라, 선배가 보트를 포기하고 그냥 근처 로빈앤블루에 가서 쉬기로 했다. 바다가 보이는 근사한 카페였다. ​


한라봉에이드와 로빈앤블루의 시그니쳐메뉴인 갤럭시A. 한라봉에이드는 맛있었다는데 갤럭시A는 기대한 것 만큼의 임팩트는 없었다. 자세히 보면 반짝이가 좀 보이는 정도고, 맛은 그냥 아메리카노.

어쨌든 환상적인 뷰를 지닌 카페에서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쉬니 이렇게 좋을수가 없다. 지금 제주는 날씨가 정말 좋다. 제주에 짧은 일정으로 온 게 아쉬워지기 시작했다.


저녁시간, 우도에서 다시 배를 타고 나와...​


서귀포 라마다 앙코르 이스트 호텔에서 북미 정상회담 뉴스를 보며 잘 준비 중. 별로 한 것 없이 피곤하지만 그래도 좋은 하루였다 : )

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