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28
Total
1,668,267
관리 메뉴

wanderlust

그리운 강릉 - 안목항의 아침 본문

국내 돌아다니기

그리운 강릉 - 안목항의 아침

mooncake 2008.12.10 20:39



안목 앞바다의 아침.
느지막히 일어나 숙소-헤렌하우스- 발코니에서 마신 커피.

과거 약 4개월간 강릉에서 유배생활을 하고 있을때는, 나중에 내가 내 발로 강릉을 다시 찾아가게 될거라곤 생각하지 못했다. 안목항처럼 조용한 바닷가를 알게 됐다는 점에선 강릉생활이 꼭 나빴다고 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여전히 강릉생활이 내 인생에서 없었다면 훨씬 더 좋았을거라고 생각한다.

암튼,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끔씩 강릉이 그립다.
송정해변의 막국수도 먹고 싶고.
강릉시내의 금학칼국수도 먹고 싶고.
싱싱한 오징어회덮밥도 먹고 싶...

쓰다보니 전부 먹을 것만 그리운 듯 ㅡ_ㅡ;;;;;;;;

'국내 돌아다니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 게스트하우스 별빛총총  (5) 2014.10.23
서해 하나개 바닷가  (4) 2014.05.14
윤중로 벚꽃  (2) 2014.04.04
아침고요수목원 (1000d)  (2) 2010.07.21
당인리 발전소의 봄  (0) 2009.02.25
그리운 강릉 - 안목항의 아침  (0) 2008.12.1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