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532
Total
1,814,456
관리 메뉴

wanderlust

포르투갈 짝퉁 컨버스 구입기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4.06 Portugal

포르투갈 짝퉁 컨버스 구입기

mooncake 2014. 6. 25. 10:36

 

 

여행 짐꾸리기에는 어느 정도 관록이 붙을때도 되었건만, 여전히 장거리 여행 짐싸기는 어렵다. 엑셀파일로 필수 짐 목록이 마련되어 있고, 실제 짐의 30%가량은 기본 패키지화(!!)해서 늘 준비가 되어 있는데도 그렇다. 그래서 짐을 싸며 스트레스를 받을때마다 스스로에게 얘기한다. "최근 1~2년간 여행 동안 안가져가서 곤란했던 물건은 없었잖아? 괜찮을거야"라고.

 

이번 포르투갈 여행의 짐싸기 결과 역시 무난했다. 다만 가장 중요한 운동화에서 문제가 생겼다는 점을 뺀다면 말이다...ㅋ

약 2년간 보라색 뉴발란스 420을 잘 신고 다녔는데, 여행을 앞두고 운동화를 보니 너무 낡아 있었다. 보라색 뉴발란스 외에 내가 갖고 있는 운동화는 대부분 컨버스라서 많이 걸어야 하는 여행에는 적합하지 않다. 그래서 이번 기회에 편한 운동화 하나 사자!는 생각에 인터넷으로 검정색 뉴발란스 990을 주문했다. 그러나 막상 뉴발란스 990을 받아봤더니 420보다 쿠션감은 훨씬 좋지만 신발이 너무 큼지막하고 투박해서 도저히 이 신발을 신고 다닐 마음이 나지 않았다. 결국 여행을 며칠 앞두고 990을 반품한 뒤 다시 사진 속의 남색 뉴발란스 420을 급하게 주문했다. 마음에 쏙 들었다. 

 

검증되지 않은 새 신발을 신고 여행에 가는 건 물론 위험하다. 그러나 지난 2년간 편하게 잘 신었던 모델이니, 이 운동화가 문제를 일으킬 것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 그런데 문제를 일으켰다. 봉제불량인지 뭔지는 몰라도, 운동화를 신고 있다보면 발등의 특정 부위를 너무 강하게 압박해서 발목과 종아리까지 퉁퉁 붓고, 걷는 내내 찌르는 듯한 통증이 발생해서 차라리 맨발로 걷고 싶을 정도였다. OMG...

 

하루이틀 지나면 나아지겠지, 싶었는데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았고 결국은 새 신발을 사기로 했다. 제일 만만한 것은 역시 컨버스! 그런데, 가격이 너무 비쌌다. 우리나라의 Lesmore나 ABC Mart 같은 종합운동화매장 Seaside에 갔더니 컨버스 기본 모델이 59유로. 우리나라 가격의 2배다. 아니 어떻게 이럴수가... 컨버스는 2~3만원할때부터 사신던 신발이라 그런지, 기본 모델의 가격이 4만원대가 된 지금도 잘 적응이 안되는데 도저히 9만원 가까이 주고 사긴 싫다. 그래서 나이키 등등 다른 브랜드를 살펴봤는데 역시 한국보다 꽤 비싸다. 원래 영국처럼 한국보다 물가가 비싼 동네서라면 몰라도, 포르투갈에서 한국의 2배 가격을 주고 운동화를 사기 싫다는 쓸데없는 오기가 발동했다. 그때 컨버스 바로 옆에 있던 Seaside 자체제작 컨버스가 눈에 들어왔다!!!

 

 

 

가격은 17.9유로. 진짜 컨버스의 1/3.5 가격이다.

내 사이즈를 찾아 신어보니, 진짜 컨버스보다 마무리가 조금 허접한 것 같긴 한데 그럭저럭 신을만 한 것 같다. 짝퉁 컨버스를 사도 발이 아프진 않을까 괜찮을까 불안한 마음이 작진 않았지만, 더 이상 고민하기 싫어 신발을 구입해서 매장 밖으로 나왔다.

 

이틑날, 얘도 속썩이면 어쩌지?란 불안한 마음으로 신발을 신고 나와 리스본 시내를 돌아다녔는데 정말 편하다. 날아갈 것만 같다. 신발이 이렇게나 중요한 거였다니!!!! T.T 심지어 진짜 컨버스보다 더 편하다...ㅋㅋㅋㅋ 숙소 주변에 Seaside 매장이 여러개 있었고, 핑크색, 회색, 하늘색 중에 고민하다 하늘색을 고른 거였기 때문에 여력만 된다면 다른색으로 몇 개 더 사오고 싶었으나, 아무래도 캐리어에 전부 쟁여올 자신이 없어 참았다. 지금 생각하니 좀 아쉽긴 하다. 역시 캐리어 러기지 26인치는 역시 부족해ㅠㅠ 아무래도 더 큰 여행가방을 사야겠어!!

 

9 Comments
  • 이오 2014.06.25 15:07 안녕하세요. 포르투갈 검색하다가 들어왔어요~리빙라운지호스텔 사진 같아서 반가운맘에~~제가 있던 방에 저 장식장과 그 옆 선풍기 위치까지 같아서요~전 5월에 포르투갈 다녀와서 계속 생각나서 ..다녀오구 나서 더 정보를 파고 있네요...아무래도 다시 가야할꺼 같아요~~^^;
  • mooncake 2014.06.25 15:21 신고 우와~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리빙라운지호스텔 맞아요ㅎㅎ 리스본에서 총 6박을 했는데, 원래 묵으려던 숙소에 방이 하루 부족해서 리빙라운지호스텔에 하루 묵었어요. 숙소가 넘 예쁘구 특히 방의 테마가 맘에 쏙 들어서 하룻밤만 묵어야 하는 게 얼마나 아쉬웠는지 몰라요ㅎㅎ
    포르투갈 정말 좋죠? 전 6월 초~중순 사이에 다녀왔는데, 아쉬움이 많이 남아서 자꾸 생각나요ㅋㅋ 이오님 말대루 정말 한번 더 가야할까봐요^^;;;;
  • 이오 2014.06.25 16:51 오래 계셨네요. 전 리스본 4박했어요~리스본 4박,아베이루2박,포르투2박했는데 담에 가면 남부지역도 가보구 싶더라구요~라구스도 좋구 알부페이라도 보구 싶어졌어요~~ 포르투갈 담에 바르셀로나 이스탄불 거쳐왔는데 포르투갈 생각만 나네요 ㅎㅎㅎ
  • mooncake 2014.06.25 17:00 신고 우와 아베이루 2박!! 좋으셨겠어요! 저는 포르투에서 당일치기로 (그것도 리스본 이동하는 날이라 급한 마음으로^^;) 다녀와서 아쉬움이 많이 남았어요.
    전 리스본 근교에 가고 싶은데가 많길래 포르투 3박, 리스본 6박 했구요, 여행 계획짤때 마데이라와 라구스가 엄청 땡겼지만 남부지역까지 다녀오기는 일정이 애매해서 포기했는데, 다녀오고 보니 그래도 어떻게든 낑겨넣을걸...하구 굉장히 후회하고 있어요ㅠ.ㅠ
    포르투갈이 정말 맘에 드셨나봐요^^ 전 예전에 이스탄불도 너무 좋았던지라 굳이 고르라면 이스탄불이 쬐꼼 더 좋은데...ㅎㅎ 아무래도 한번 더 가셔야겠어요.
    남부지역 못간 것도 아쉽지만, 북부의 Amarante나 Viana do Castello, Villa Real 같은 도시들도 다 너무 안타깝구 그래요~ 저희 언젠가 또 갈 날이 오겠죠? ^^
  • 이오 2014.06.25 18:43 이스탄불은 괜찮았는데 남들 다 좋다던 바르셀로나가 넘 싫었어요~~ㅎㅎ 우리 꼭 다시 포르투갈 갈 수 있을거예요~~그날을 위해 많은 준비 해 보아요~^^;
  • mooncake 2014.06.25 20:20 신고 아~ 어쩐지 이해갈 것 같아요 ^^ 포르투갈에서 넘 좋게 있다가 바르셀로나 가셔서 더 그랬을 것 같아요 ^^ 이오님하구 포르투갈 얘기하니깐 넘 좋네요ㅎㅎ 담에두 포르투갈 여행 얘기 많이 들려주세요~!!
  • 이오 2014.06.26 00:11 저두 너무 좋네요^^ 포르투갈 사진보며 추억 놀이 하고 있어요 ..ㅎㅎ
    블로그를 하면 좋은데 워낙 정리랑은 거리가 멀어서 ...못해서 아쉽네요!!
    자주 놀러올께요^^
  • 듀듀 2014.06.28 17:59 ㅎㅎ아 이게 포르투갈에서 사오신 운동화군요 히히
    색깔 쨍하니 예쁘네요 가격도 착하고 ㅎㅎ
    아니 왜 뉴발란스는 여행지에서 말썽을 ㅠㅠ 새신이라도그렇지 운동화주제에 말썽을부리다니
    제가 다 슬프네요 ㅠㅠ 구래도 편한신발 합리적인 가격에 잘 득템하셔서 신으셨다니 정말 다행예요^^
  • mooncake 2014.06.30 09:43 신고 그러게요ㅠ 뉴발란스 때문에 고생하고 스트레스 받은 거 생각하면.. 아휴..ㅠ 집에 있는 낡은 뉴발란스가 얼마나 그리웠나몰라요ㅋㅋㅋㅋ

    씨사이드 컨버스... 구입할때는 과연 괜찮을까?했는데 나름 잘 만든 것 같아요 ㅎㅎ 핫핑크도 쨍하니 이쁘구 연회색두 괜찮았는데 싸짊어지고 와서 두고두고 신을 걸 그랬나봐요. 쇼핑을 거의 못해서 아쉬움이 굉장히 많이 남는 여행이여요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