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26
Total
1,698,482
관리 메뉴

wanderlust

부처님 오신 날 - 성북구 보문사 본문

국내 돌아다니기

부처님 오신 날 - 성북구 보문사

mooncake 2016.05.15 19:20


2016년 5월 14일 부처님 오신 날에 다녀온 성북구 보문동의 보문사.



보문사는, 몇년전에 돌아가신 할머니가 1960년대부터 다니셨던 절이라고 한다.

내가 어느 정도 큰 무렵에는 고령과 건강 악화로 인해 더이상 직접 절에 다니지는 않으셨지만, 

내가 아주 어린 시절, 한복을 곱게 차려입으시고 외출하시던 모습은 기억에 남아 있다.



나는 친할머니와 정이 아주 각별했다.

그래서, 할머니가 오랫동안 다니셨던 보문사를 방문하는 것은

할머니를 추억하고, 할머니의 자취를 느낄 수 있는 아주 고마운 순간이 된다.



보문사 경내에서 볼 수 있는 이 예쁜 돌꽃 장식에 할머니도 일조하셨다고.

이 장식들을 볼때마다 감회가 새롭다.








성북구 보문사는 비구니 스님들만 계신 절로, 

창건은 고려 예종10년(1115년)으로 전해지며,

원래 조계종에 속해 있었다가 1970년대에 "보문종"이라는 종파로 독립했다고 한다.

여자 스님들만 계셔서 그런지 유독 더 아기자기 예쁘다는 느낌이.



엄마를 따라 절밥도 얻어 먹었다.

비빔밥의 나물은 미리 그릇에 담겨 있고, 밥은 원하는 만큼 떠 먹으면 되는데

부끄럽지만, 내가 털털하게 이것저것 잘 먹는 성격은 아니라 혹시 남길까봐

일부러 밥은 조금만 펐다.



보문사에서 키우는 강아지.

사람들이 갑자기 너무 많이 와서 예민해졌는지 집 안에 숨어 나오지 않았다;;;


ㅠㅠ



예전엔 그냥 스쳐지나갔던 것 같은데, 이번엔 유독 이 그림들이 아름답게 느껴져 한참을 바라보고 있었다.

언제 그려진 탱화인지 궁금하다.



장미가 참 고왔다.



보문사의 탑.











오랜만의 보문사 방문,

좋은 시간이었다.


15 Comments
  • 좀좀이 2016.05.15 19:31 신고 이번 석탄일에 보문사 다녀오셨군요! 역시 사진을 잘 찍는 사람은 같은 피사체도 훨씬 예쁘게 잘 찍는군요 ㅠㅠ 저는 요새 열심히 절을 돌아다니는데 정작 석탄일에는 약속이 있어서 절을 못 갔어요. 석탄일에 절 많이 돌아야 복 많이 받는다고 하던데요 =_=;;
  • mooncake 2016.05.15 20:45 신고 칭찬 감사드려요~^^
    저는 이번 석가탄신일에 밤 등불 풍경은 제대로 보지 못해 아쉬움이 남네요.
  • 히티틀러 2016.05.16 00:12 신고 할머니께서 다니시던 절을 이어서 다닌다는 게 참 의미깊은 거 같아요.
    저는 어렸을 때 부모님 따라서 절에 몇 번 가곤 햇는데, 그 때는 영 귀찮았거든요.
    요즘에는 절에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종종 들어요.
  • mooncake 2016.05.16 11:13 신고 그러셨구나...
    저는 할머니 따라서 절에 간 적은 없는 것 같아요. 그래서 아쉽네요...
  • Normal One 2016.05.16 00:22 신고 저희 부모님도 나이드시고 절에 자주 가시고 집에서도 절 하고 그러시던데(특히 어머니께서..),
    갑자기 저희 부모님이 생각나는 포스팅이었습니다(...)ㅎㅎ
  • mooncake 2016.05.16 11:14 신고 옹 그러시구나...
    사실 저희집은... 할머니 돌아가신 후에는 일년에 딱 하루만 절에 가는... ^^;;;
  • 공수래공수거 2016.05.16 09:39 신고 석가탄신일 다녀 오셨군요
    저도 석가탄신일 저녁 늦게 팔공산 한 절에 아무도 없을때 혼자 찾아갔었습니다 ㅎ
  • mooncake 2016.05.16 11:14 신고 오... 정취가 남다르셨겠는걸요?
    연등은 밤에 구경해야하는데, 올해는 기회가 없어서 아쉬웠습니다.
  • 즐거운 검소씨 2016.05.17 06:21 신고 주위 도시에 건물들기 같이 찍혀있는 절을 보니 뭔가 달라보이네요. 물론 도시 안에 자리잡고 있는 절들도 많지만, 왠지 절...이란 단어를 떠올리면 그냥 산 속이나 좀 도시, 시내와는 떨어진 곳의 한적한 곳이 생각이 되거든요.^^
  • mooncake 2016.05.18 10:21 신고 그러게요^^ 도시 안에 있으니 어쩔 수 없는데도, 절을 둘러싼 아파트를 보면 좀 아쉬운 기분이 들기는 합니다.
  • 아님말지머 2016.05.18 21:08 신고 안그래도 석가탄신일에 가까운 절에 갈까 생각했었는데 요런곳이 있었군요. 내년에 가봐야쥐. 멍뭉이는 주눅들어보이네ㅜ
  • mooncake 2016.06.19 16:11 신고 웅! 여기 좋아요ㅎㅎ
    멍뭉이는 사람들이 너무 많이 와서 놀랐나봐 ㅠㅠ
  • coolpoem 2016.05.26 17:00 신고 간만에 보네요. 절집들이 그리워요. 남도로 절집 순례하던 때가 그리워요...
  • mooncake 2016.06.19 16:12 신고 남도 여행... 이야기만 들어도 뭔가 설레이네요. 저는 아직 못가봤거든요. 못가본 곳이 참 많네요^^;
  • dltjsgml 2017.05.26 17:27 덧붙여 몇자 더 적어보았습니다. 안녕하십니까?귀한말 몇자 적어보았습니다. 많은 분들께서 다함께 읽으신후에 많은 분들께 다함께 전달하십시오 .
    핵무기 核武器 ]할 때 핵 한자 부수가 돼지해 나무목 들어있는 까닭은 이렇습니다 .
    돼지고기 성분은 생쥐와 같아서 바이러스 세균이 인체내에 들어가면 절데로 죽지안고 머리에서 발끝까지 돌아다니면서 번성을 하면서 서식을 한답니다 .돼지고기는 높은 온도에 오랜시간을 가열을 하면 할수록 강한 바이러스 세균이 생기면서 절데로 안죽는답니다 .
    삶은 돼지고기 육수에 사약에 용도로 쓰이는 옷나무와 독초를 함께 끌여서 농축을 시켜서 핵무기 원료로 쓴다는 말입니다 .
    소고기 는 인체내에 들어가면 세균이 배속에 가만히 있다가 자연히 죽는답니다.
































    저희 친정 사촌 작은 아버지께서는 병든 소고기를 점심에 국끌여 드신후 식중독으로 병원에 가셔서 저녁때 돌아가셨습니다 ,


    돼지기름 과 소기름을 포화지방산 이라 해서 인체내에 들어가면 혈관속에 끼면서 근육과 온몸속에 쌓여서 혈액순환을 막으면서 쌓인기름에서 염증이 유발이 되어서 암으로 전이가 된답니다 .가수 송대관씨 어머니 께서는 극심한 심장에 통증으로 인해서 수술을 하셨는데 심장에 다이아몬드와 같은 돌들이 많이 박혀있어서 제거하는 수술을 하셨답니다 .
    사리는 암덩어리입니다. 담석증 할 때 석 한자는 돌석한자를 씀니다 .
    병암자에 한자는 바위엄 한자를 씀니다 . 암덩어리는 면역력이 탁월하게 좋으면 자연히 작아져서 없어지며 면역력이 약하면 삽시간안에 눈덩이처럼 커진답니다 .
    이세상에서 면역력에 최고로 좋은 약나무는 올리브나무입니다. 서울대 교수님께서 올리브장수백세라는 책을 쓰셨습니다 .
    인체내에 쌓인 포화지방산 기름을 삽시간안에 녹여서 배출을 시키면서 혈관확장을 시키면서 혈당조절을 하면서 인체내 상처치유를 하면서 각종 암병을 탁월하게 고치는 효능이 있는 약나무는 올리브나무입니다 저는 커피잔에 올리브잎 두장을 부셔서 커피를 타서 마십니다.
    저는 요리마다 올리브잎을 너어서 요리해서 먹습니다.저는 올리브물 끌여놓고 먹습니다
    요즈음 온난화로 인해서 새로생긴 바이러스 세균은 핵무기속에 세균입니다
    제가 친정에 올리브잎을 보내드려서 어머니께서 끌여드시는걸 제 남동생이 보고 인터넷검색을 하더니 올리브는 참좋은것이네요 라고 말하면서 서울가서 사먹어야지 라고 하더랍니다 .
    핵 바이러스 세균은 올리브를 드시면 죽어버림니다 . 면역력이 최고로 탁월하게 좋은 약효능이 있어야 핵바이러스 세균은 인체내에서 죽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