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88
Total
1,698,246
관리 메뉴

wanderlust

간식 이야기 - 파리바게뜨 달링마카롱, 스타벅스 진한녹차생크림케이크, 떡공방형제 앙꼬절편, 정과원 반건시, 후지야 밀키 초콜렛 등등 본문

오후의 간식시간

간식 이야기 - 파리바게뜨 달링마카롱, 스타벅스 진한녹차생크림케이크, 떡공방형제 앙꼬절편, 정과원 반건시, 후지야 밀키 초콜렛 등등

mooncake 2019.02.06 23:00

간식 몰아서 포스팅하기 ㅎㅎ



파리바게뜨 달링마카롱이 생겨서

트와이닝 레이디 그레이를 곁들어 먹어 봄


잠깐 딴 소리지만 

홍차를 담은 찻잔은 정말 오랜만에 꺼내 본 웨지우드 퀸 오브 하트 찻잔 :)

이 찻잔을 처음 봤을때 와 세상에 이렇게 신비롭게 예쁜 찻잔이 다 있다냥

하면서 한눈에 반해버렸는데



사람 눈이 어째 이리 간사한건지

위 사진 속의 Wedgwood Wonderlust 컬렉션이 나오고 나니깐 

원더러스트 쪽이 훨씬 예뻐보임과 동시에

내가 가진 퀸 오브 하트는 왠지 칙칙해보임.

하하하...

요즘 긴축재정만 아니였음 바로 지르는 건데 흑흑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서,

노란색(+핑크색)이 패션푸르트 맛, 핑크색(+연보라색)이 산딸기 맛인데


산딸기 맛을 처음 한 입 베어무는 순간 꼬끄가 너무 딱딱해서 당황함.

꼬끄가 어찌나 딱딱하고 바삭바삭하고 반질반질한지,

마치 뽑기를 베어 무는 느낌이 들었을 정도?ㅎㅎ


그래도 다행인 건 필링은 기대 이상으로 맛있었다는 점.

산딸기 크림과 잼의 상큼함이 좋았음.

꼬끄의 딱딱함에 익숙해지니까 바삭바삭한 꼬끄와 상큼한 필링의 조화가 나쁘지 않더라.


남은 마카롱들은 냉장고에 하루 두었다 먹어봤는데도

여전히 꼬끄가 딱딱...

엄마도 마카롱이 언제부터 이렇게 딱딱한 거였냐며;;;;



또 하나 이상한 점은

마카롱 포장에 제조일자나 유통기한 표시가 전혀 없음.

개인빵집도 아니고 파리바게뜨인데...?

커다란 크기, 상큼한 산딸기 필링은 좋았지만

과하게 딱딱한 꼬끄와 더불어 유통기한이 없는 점이 살짝 찝찝했다.


아참, 그리고 개취지만

패션푸르트보다는 산딸기가 훨씬 나았다.

패션푸르트는 단맛과 과일맛의 조화가 산딸기보다는 좀 겉도는 느낌.



최근 몇년 사이 선풍적인 인기였던 샤인 머스켓

근데 내 입맛이 특이한 건가,

달기만 한 샤인 머스켓보단 새콤달콤한 포도가 더 맛있는 것 같음ㅎ



요즘 나의 최애치킨은 맘스치킨의 찜햇닭 + 떡강정 추가

사실은 닭보다 떡강정이 더 맛있음.

닭보다 떡을 먼저 홀랑홀랑 골라먹는, 탄수화물 중독자.



일본 여행 다녀온 지인에게 받은 후지야 페코짱 밀키초콜렛



속 비닐포장지가 산뜻하니 이쁘다



원래 이 초콜렛은 사진 찍을 생각이 전혀 없었음

근데 꺼내서 먹다보니 초콜렛이 넘나 귀염뽀짝한 것ㅎㅎ

결국 두개 먹은 상태로 사진을 찍음^^;


페코짱을 엄청 좋아하는데도 맨날 캬라멜만 먹었지 밀키초콜렛은 처음!

모양은 정말 귀엽고 예쁜데,

속에 들어있는 하얀 크림 맛은 내 취향엔 별로라 한번 맛보는 걸로 족할 듯.



스타벅스 진한녹차생크림케이크

한달에 한번씩 크로스마일카드에서 스타벅스 4천원 할인을 해주는데

요즘 스벅을 잘 안가다보니 할인 받는 걸 까먹을때가 있다.

그래서 1월말에 부랴부랴 포장해온 스타벅스 케이크


근데...

원랜 이거 말고 다른 케익을 주문했는데

직원분이 진열대에서 꺼내다가 남아 있던 케익을 두 개 다 떨어트렸다고

다른 케익으로 바꾸라고 해서 급하게 변경함 ㅠ



커피와 함께 먹은 진한녹차생크림케이크.


비주얼은 괜찮은데

맛은 그냥 무난 평범

스타벅스 케익치고 나쁘지는 않은데

굳이 내 돈 주고 또 사먹지는 않을 맛ㅎ



그리고 설 연휴 마지막날인 오늘,

간식으로 먹은 떡공방형제의 앙꼬절편과 정과원의 반건시 곶감.



먼저, 친구가 요즘 유튜브에서 핫한 아이템이라며 준 부산 떡공방형제의 앙꼬절편.

구워 먹으면 맛있대서 구워 봤는데

보이는 바와 같이 그리 예쁘게 굽질 못했다.

(후라이팬을 잘못 택했는지 저거 두 개 굽는데 막 눌러붙고... 안습;;)

그래서인지 굽다가 아니 난 왜 이거 하나 제대로 못 굽냐며 

막 신경질이 났...


그치만 맛은 좋음^^

속에 달콤한 팥소가 든 찹쌀떡을 기름에 구웠는데

맛이 없을수가 없다.

팥소가 과하게 달지 않고, 딱 적당히 달다는 점도 매력적.


그러나

굳이 부산에서 서울까지 택배로 받아서 먹을 정도인지는 잘 모르겠음

그래도 친구 덕에 핫한 떡을 먹어봐서 재밌었다는^^



앙꼬절편과 같이 먹은 정과원 반건시 곶감 역시 

지인분에게 설 선물로 받은 것!

개별 포장으로 되어 있어 먹기 편하고 맛도 좋았다.

먹기 30분 전에 꺼냈다 먹으면 맛있다고 쓰여 있었는데,

냉동실에서 바로 꺼내 먹어도 괜찮았음ㅎㅎ


딱히 내 돈 주고 사먹는 일은 없었는데

남이 사줘서 먹으니 꿀맛 ^-^

설 연휴 내내 절반은 먹어치운듯... 흐흐흐


16 Comments
  • esther 2019.02.06 23:45 퀸 오브 하트가 칙칙하다니요.. 그건 좀 너무 ㅎㅎ
    저는 오히려 계속 맘속에 있던거라 퀸 오브 하트를 원했는데 그게 마침 매장에 없어서
    원더러스트 피오니...로 선물받게 되었습니다. 어쩜 이름도 이이렇게 잘 붙이는지. 모두 쟁여놓고 요일찻잔으로 쓰는 꿈을..^^

    앙꼬절편과 곶감...넘 맛있겠어요.
    사진에서 쫄깃한 맛이 느껴지는 것이...

  • mooncake 2019.02.07 13:05 앗... 아앗... 그게...
    저도 진짜 사람의 눈이 이렇게 간사할 수 있구나 느낀...ㅎㅎㅎㅎ

    아무튼 에스더님 찻잔 정말 예쁩니다+_+ 지금 저에게 누가 원더러스트 중 하나 고르라고 하면 고민의 고민을 거듭하다 에스더님 찻잔으로 결정할 것 같아요. (하지만 정말 고르기가 쉽지 않은ㅎㅎ) 다 갖춰놓고 요일찻잔으로 사용하면 정말 행복할 것 같아용 히히
  • 2019.02.07 15:48 비밀댓글입니다
  • mooncake 2019.05.03 17:44 신고 저도 마카롱을 잘 모르긴 하는데ㅠ
    그래도 저렇게 딱딱한 건 뭔가 잘못된 게 아닌가...싶어요. 보통... 오래된 것들이 딱딱하지 않나요? 아닌가?ㅎ

    스벅 케익이랑 빵은 정말 가격 대비 넘 별로. 근데 알면서도 매번 사먹고 실망하는 저 같은 사람들 땜에ㅋㅋ 계속 저런 퀄리티로 나오나봐요.

    찜햇닭은 드셔보셨는지+_+
    저는 거기 강정 추가해서 먹는 게 넘 좋아요 히히...
  • 공수래공수거 2019.02.07 16:47 신고 아들이 가지고 온 마카롱을 먹어 봤는데 은근히 땡기더군요.^^
  • mooncake 2019.05.03 17:45 신고 헤헤
    저도 부모님 마카롱 사다드려야겠습니다^^
    (사실 살찐다고 별로 좋아하진 않으시지만 흑흑)
  • 열매맺는나무 2019.02.09 21:52 신고 오늘 제 블로그 사진을 보니 집에 접시가 하나밖에 없는 것 처럼 죄다 쯔비벨무스터 더군요. ㅎㅎ
    다음에 사진 찍을 때는 다른 접시도 써봐야겠어요.
  • mooncake 2019.05.03 17:46 신고 접시는 많아도 손이 자주 가는 접시는 따로 있더라구요^^ 옷처럼요^^

    저는 전에 열매맺는나무님 댓글 보고 오랜만에 쯔비벨무스터 그릇 꺼내 썼는데 좋았어요ㅎㅎ
  • ssong 2019.02.15 15:34 맘스치킨 비쥬얼 최고!! 사진 속으로 들어갈뻔. . .
    샤인 머스켓은 맛이 궁금했는데 달기만 하다면 나한테도 별로일듯해
    역시 포도는 새콤한 맛이 있어야쥐 ㅎㅎ
  • mooncake 2019.05.03 17:46 신고 샤인 머스켓이 농장별로 개체별로 맛 차이가 큰가봐
    그리고 또 아무래도 막 딴 거랑 저장한지 몇달 된 거 차이도 크다 하고.
    나도 갓 딴 건 안먹어봐서 ㅋㅋㅋㅋ
  • 첼시♬ 2019.02.18 19:06 신고 저희 엄마 저 원더러스트 사셨어요. ㅋㅋㅋㅋ
    하늘색하고 어둑한 남색이요. ㅋㅋ
    그치만 제 눈에는 mooncake님 잔이 더 예쁜 걸요. +_+(엄마께는 비밀이에요. ㅋㅋ)
  • sword 2019.03.14 06:07 신고 딴거 안보이고 웨지우드때문에 클릭한 일인;;;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웨지우드는 진짜 다 이쁘죠 ㄷㄷㄷㄷ

    그런데 저 원더러스트 하늘색은 저도 구입한 제품입니다;;; 그거 구입하셨다니 깜놀이네요 -0-
    저는 저 하늘색이랑 노랑이를 사서 어머님께 선물로 드렸는데 ㅎㅎㅎ 어머님들에겐 역시 웨지우드인가봐요 ㅎㅎ

    물론 저도 다른 시리즈의 웨지우드가 있;; ㅋㅋㅋ
  • mooncake 2019.05.03 17:47 신고 첼시님/ 우왕.. 부럽..
    저희 엄마는 예쁜 그릇엔 도통 관심이 없으셔서...
    제 잔이 더 예쁘다고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_+
  • mooncake 2019.05.03 17:47 신고 소드님/ 우왕... 어머니 부럽...
    웨지우드 사서 안겨주는 아들이 있다니 아들 잘 키우셨어요 엄지척!
  • 노란전차 2019.03.18 23:51 신고 저도 그릇 구경만 하면 눈이 돌아가고 정신줄까지 놓는데 정작 사지는 못하고 있어요.
    독립을 했더라면 그릇값이 엄청 들었을지도 모르겠어요.
    가끔 홍차 마실 때 멋들어진 잔 하나쯤 있어도 괜찮지 않을까 싶어 티컵은 눈독만 들이고 있네요.
    그리고 반건시는 얼려 먹으면 아이스 홍시 느낌이 나더라고요. ^^
  • mooncake 2019.05.03 17:48 신고 제가 그릇에 한참 홀릭할 때 이것저것 막 샀는데 지금은 좀 후회 중입니다. (그때 나름 자제한다고 자제했는데도 흑)
    정말 맘에 드는 걸로 천천히 한개씩 구매하심 넘 좋을 것 같아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