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41
Total
1,627,933
관리 메뉴

wanderlust

이탈리아 여행기(7)티볼리 - 감격의 빌라 아드리아나<1>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5.05 Italy & Belgium

이탈리아 여행기(7)티볼리 - 감격의 빌라 아드리아나<1>

mooncake 2015.07.13 00:00





드디어 빌라 아드리아나(Villa Adriana)에 도착했다.

감격!








이 자리를 빌어 빌라 아드리아나 여행에 조언을 주신 푸네스님께 감사드린다^^


내가 빌라 아드리아나를 가고 싶어했던 건 오로지 타셈 싱(Tarsem Singh) 감독의 영화 더 폴 (The Fall)에 스치듯 지나간 몇 장면 때문이었는데

푸네스님이 추천해주신 마그리트 유르스나르의 "하드리아누스 황제의 회상록"을 읽고서야 빌라 아드리아누스가 어떤 곳인지 잘 이해할 수 있게 되었고

또, 빌라 아드리아나 여행을 떠나, 푸네스님이 추천해주신 이 책 자체가 참 흥미로웠다.

하드리아누스(=아드리아누스) 황제도 워낙 여행을 많이 한 황제였고 또당시 로마 제국은 정말로 넓은 영토를 갖고 있었기 때문에

책에서 등장하는 이국적인 지명들과 다양한 지역에 대한 묘사는 책을 읽는 내내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다.


빌라 아드리아나에 가서 벤치에 앉아 "하드리아누스 황제의 회상록"을 읽는 로망을 잠시 가져보았으나

책을 갖고 가기엔 짐이 너무 무거웠고

여행 가기 전 시간을 쪼개가며 책을 읽느라 아이폰에 이북을 다운받아놓은 상태였지만 다들 알다시피 아이폰 배터리가 거시기해서-_-

혹시나 길을 잃을때를 대비해 배터리를 충분히 남겨놔야 하므로 이북을 길게 읽을 수는 없었다...ㅠㅠ





정말로 오랜 시간동안 가보고 싶다고 생각한 장소이기에

빌라 아드리아나를 걷는 나의 마음은 그저 감동, 감격 그 자체^^





빌라 아드리아나에 대해 여행기를 구구절절히 쓸수도 있겠지만 왠지, 

이번편은 그저 사진으로만 전달하는 것이 더 좋은 느낌을 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리고 또 당시 나의 벅찼던 감정이 글로 잘 표현되지 않아, 중얼중얼 이야기는 여기서 끝.



+)

물론 빌라 아드리아나 여행기<2>편에선 할말이 많을 거에요^^;;

그럼 부족하지만 사진으로나마 2천년전의 빌라 아드리아나 유적지를 감상해보시기 바랍니다.


빌라 아드리아누스에 대한 개요는 아래 링크를 참조하세요.

유네스코 세계유산 : 티볼리의 빌라 아드리아누스


그리고

빌라 아드리아나를 걷는 내내 내 머리속에 맴돌았던 멜로디 두 가지를 소개해봅니다

- 빌라 아드리아나 또는 로마제국이랑 아무런 상관이 없는데 참 생뚱맞게도...ㅎㅎ


Keith Jarrett이 연주한 Shenandoah


Debussy의 Suite Bergamasque (피아노는 Claudio Arrau)


















































































































재밌게 보셨으면 공감 눌러주세요♡ 포스팅을 작성하는 데 큰 힘이 됩니다^^

공감과 댓글은 로그인하지 않아도 가능합니다.




26 Comments
  • 단단 2015.07.13 09:43 문케익 님, 사진 잘 보고 있습니다.
    저는 여긴 못 가봤어요. 문케익 님 글 통해 대리만족해봅니다.
    비가 온 뒤였나요?
    이태리 하면 떠오르는 그 오렌지빛 부연 대기가 아니라
    북유럽 같은 선명하고 촉촉한 느낌이 납니다.
    저는 사진쟁이들이 가장 꺼려하는 햇빛 쨍쨍한 날 정오에 돌아다니며 사진 찍는다는;;
    비타민D 합성하려면 어쩔 수 없지요 뭐. ㅎㅎ

    저도 푸네스 님처럼 뭔가 도움이 될 정보(?)를...
    유튜브 가셔서 BBC Italy Unpacked 라고 쳐보세요.
    한 시간짜리 이태리 문화 + 푸드 트래블로그 몇 편 나올 거예요.
    3회씩 3번, 총 9회로 제작되었습니다.
    저희는 TV로 그거 보면서 이태리 가상 여행 하곤 합니다. ㅋ
    영국인들이 이태리를 좋아해 이런 프로그램을 많이 내보내요.
    영국의 미술사가(Andrew)와 영국에서 활동하는 이태리 미슐랭 스타 셰프(Giorgio)가 함께 진행합니다.
    학구적이고 여행 좋아하는 문케익 님 같은 사람들을 겨냥한 프로그램입니다.
  • mooncake 2015.07.13 09:13 신고 번잡한 로마를 벗어난 것만으로도 살 것 같더라고요^^
    이 날의 날씨는 전형적인 유럽날씨였어요. 햇볕은 쨍쨍한데 습도는 낮아서 해 밑에 있으면 뜨겁지만 그늘에 들어가면 시원한 그런 날씨요ㅎㅎ

    단단님 추천해주신 프로그램 꼭 볼께요^^ 제가 학구적이진 않지만요ㅋㅋㅋㅋ
  • 공수래공수거 2015.07.13 09:45 신고 제가 젊었을때 스마트폰이 나왔더라면
    저도 폰으로 책을 많이 읽었을겁니다 ㅋ

    멋진 여행입니다^^
  • mooncake 2015.07.13 10:26 신고 어제 집에 있는 책을 정리하다보니까, 책이 너무 많고, 또 사놓은 거 까먹고 안읽은 책도 많아서^^;; 이제 앞으로 책은 왠만하면 이북으로 사야겠구나 생각했어요^^

    어릴땐 책을 참 좋아했는데, 요즘은 인터넷을 워낙 많이 하다보니 독서량도 줄어들고 특히 좀 진지하고 어려운 책은 거의 안읽게 된 것 같아요ㅠ 공수래공수거님 말씀 들어보니, 다시 책을 많이 읽어야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감사합니다^^
  • 『방쌤』 2015.07.13 12:50 신고 뭔가 시간이 잠시 멈춘듯한 느낌이 들기도 하는 곳이네요
    하늘이 너무 이뻐요~
    여행지에서 만나는 푸르고 이쁜 하늘,,, 너무 반갑거든요^^
  • mooncake 2015.07.13 13:30 신고 네... 잠시 시간이 멈춘 느낌...^^

    멋진 구름도 있고 파란 하늘도 있고 여행 가서 사진 찍기 참 좋은 날씨였어요.
  • 푸네스 2015.07.13 14:11 아, 감동이네요. 사진을 보는데 뭉클뭉클...^^
    저 역시 이 곳을 생각할때마다, 다시 한번 티볼리에 간다면, 꼭 빌라 옆에 있는 호텔에서 며칠 묵으면서 산책다운 산책도 해보고 크노프스에 앉아 못그리는 스케치도 끄적거려 보고 그래도 시간이 나면 한참 멍도 때려보고 와야지 하는 다짐을 하곤 했답니다. 회색빛 구름 아래 바람부는 빌라도 인상적입니다. 오래전 황제의 찬란한 영광이 쓸쓸하면서도 마음에 위안을 주는군요. 저야말로 문케잌님께 고맙습니다. ㅎㅎ
  • mooncake 2015.07.13 14:47 신고 그러게요^^ 로마에서 허겁지겁 당일치기로 다녀오기엔 아쉬운 곳이더라고요. 왜 티볼리에서 숙박할 생각은 못했는지...^^;;
    드물게 야간개장 행사도 하는 것 같은데 달빛 받은 빌라 아드리아나는 얼마나 신비로운 풍경일지 정말 궁금해요. 푸네스님도 저도 꼭 한번은 다시 갈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 푸네스 2015.07.15 10:24 네. 5년 안에는 꼭 가봐야지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유르스나르의 소설을 잘 읽으셨다니 저야말로 즐겁고 감사합니다. 사실 제 남편이나 절친은 지루해서 못읽겠다고 푸념하곤 했거든요. ㅎㅎ 이 소설의 흥미로운 점은, 이미 문케잌님도 경험하셨겠지만, 아무 페이지나 읽어도 글을 이해하는데 전혀 무리가 없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잠시 복잡한 생각이나 감정에서 벗어나고 싶을때, 혹은 답답한 일상에서 벗어나 마음의 여행을 떠나고 싶을 때 이 책을 아무 데나 펼치고 읽곤 한답니다. 순식간에 마음 깊숙이 고요하게 침잠할 수 있어서 아주 좋답니다. 문케잌님도 경험하셨겠지만요^^
  • mooncake 2015.07.15 11:26 신고 5년안이라고 하시니 뭔가 구체적인 느낌이 들면서 곧 다녀오실 수 있을 것 같아요^^

    유르스나르의 책을 읽으면서 사실 좀 충격을 받았습니다. (물론 좋은 충격입니다) 제가 저 스스로 인문학적 소양이 아주 낮지는 않다고 착각하고 있었나봐요ㅋㅋ 유르스나르의 책을 읽으면서 "진지한 책을 읽는 게 정말로 오랜만이구나"라고 깨달았죠. 암튼 꼭 여행 때문만이 아니더라도 정말, 정말 좋았습니다. 뇌에 좋은 자극이 많이 되었던 것 같아요^^
    확실히 진도가 빨리 나가는 책은 아니죠ㅎㅎ 저의 경우 각주 내용도 꼼꼼하게 읽어야 했고요ㅋ(여행 전에 시간이 부족할땐 기본 소양이 부족해 좍좍 진도 내서 읽을 수 없는 게 참 아쉽더라고요) 그래서 처음엔 일반 책으로 읽다가 결국 ebook으로 구매해서 틈틈이 읽었어요^^
    지금도 하드리아누스 황제의 회상록을 펼치면 아주 쉽게 지리한 속세에서 잠시 벗어날 수 있어서 참 좋습니다. 오글거리는 표현이지만 뭔가 저의 편협하고 유치한 정신세계를 벗어나 위대한 정신에 잠시 접속하는 느낌이랄까요.

    앞으로도 좋은 책 있으면 종종 추천해주세요^^
  • 소이나는 2015.07.13 20:15 신고 무너져있는 오래된듯한... 그 모습으로 잔존하여 어쩜 더 멋진 공간인가봐요.
    사라져버린 도심에 인간의 오랜 자취가 남아 과거를 떠올릴 수 있는 멋진 곳입니다. ^^
  • mooncake 2015.07.20 17:38 신고 네^^ 이 곳을 거닐다보니 참 많은 생각이 들더라고요^^
    근데 왜 말로는 쉽게 표현이 안될까요ㅎㅎ
  • 즐거운 검소씨 2015.07.14 07:00 신고 저곳들이 다 유적지인건가요? 사진을 통해서도 느껴질 정도로 정말 정말 멋지광경들이예요~
    이태리는 곳곳이 다 유적지라고 하던데, 저런 곳에서 잠시 눈감았다가 다시 뜨면 왠지 과거로 돌아가 있을 것도 같은 기분이들 것 같아요. 드라마를 너무 많이 봤나요?ㅋ
  • mooncake 2015.07.20 17:39 신고 네^^ 엄청난 규모의 유적지여요^^

    저도 왠지 잠시 눈감았다 뜨면 과거로 돌아가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들었어요. 과거엔 어떤 모습이었을지 정말 궁금하기도 했고요.
  • lifephobia 2015.07.14 17:46 신고 2천년 전의 건물이 남아 있는 것 자체가 너무 신기한 일이네요
    우리나라도 그러면 참 좋겠지만, 목조건물이라 거의 불가능하다는 말을 들었어요.
    이탈리아 사람들이 대단한 사람들이기도 하지만, 복받은 사람들이기도 한 거 같아요.
  • mooncake 2015.07.20 17:40 신고 아.. 목조건물이라 불가능한거였군요ㅠ
    이탈리아 사람들 진짜 복받았죠ㅋㅋ 유럽 중에서도 정말, 자연 풍광으로도 전부 다 갖췄고(북쪽의 알프스부터 남쪽의 바다들까지) 유적도 엄청나게 많고... 부러운 사람들입니다ㅎㅎ
  • 좀좀이 2015.07.15 00:47 신고 이제 폐허가 되어서 더 멋있게 느껴지는 곳 같아보여요. 사진으로 보아도 굉장한데 저기를 계속 기대하시다 마주친 저곳이 기대보다 더 굉장했다니 정말 그 감동이 어마어마하셨겠어요!^^
  • mooncake 2015.07.20 17:41 신고 네^^
    워낙 오래전부터 와보고 싶어하던 곳이라 "드디어 왔다"는 감동이 참 컸던 것 같아요. 실제로도 기대 이상이었고요ㅎㅎ
  • 겨울뵤올 2015.07.15 23:20 신고 가보진 않았지만 폼페이 느낌이 나요.
    하늘이 정말 예술~!!
    특히 구름이...

    하늘만 바라보고 있어도 질리지 않을 것 같아요.
  • mooncake 2015.07.20 17:41 신고 역시 여행은 날씨가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폼페이 이번에 못가서 아쉬웠는데, 나중에 기회가 있겠죠? ㅎㅎ
  • lainy 2015.07.18 11:42 신고 근데 중간중간 등장하는 저 인형의 정체는 뭔가요?ㅎㅎ
  • mooncake 2015.07.20 17:42 신고 아, 플레이모빌인데요ㅋ
    주요 장소마다 놓고 찍어볼까 하는 생각에 여행 갈때마다 여러번 들고 갔는데 귀찮아서 안꺼내다가 이탈리아에서 첨 꺼내놓고 찍어봤어요ㅎㅎ
    근데 은근히 피곤하고 귀찮아서 결국 벨기에에선 다시 안꺼냈...ㅠㅠ
  • lainy 2015.07.20 23:24 신고 ㅋㅋ잃어버리지 않게 조심하세요
    저도 저런 상징물 하나를 예전 홍콩여행에서 잃어버렸죠
    블로그 글 뒤지면 나올거에요 망치라는 이름의 강아지 인형 ㅋㅋ

    아...슬퍼지네갑자기 ㅠㅠ
  • mooncake 2015.07.22 13:49 신고 헉... 망치...ㅠㅠ
    레이니님 블로그 가서 찾아볼께요.
    사실 저도 꺼내서 사진 찍다가 망가지거나 상할까봐 은근 신경쓰이더라고요...^^;; 그래서 제일 아끼는 애들은 안델고 가고, 별로 애착없는 애를 데리고 갔는데 데리고 다니다보니 또 정이 붙는 거 있죠?ㅎㅎ
  • 첼시♬ 2016.03.26 15:44 신고 음악 틀어놓고 사진을 보고 있으니 왜 이렇게 퀘스트 주는 NPC가 나올 것 같죠. 헤헤. ㅋㅋ
    올려주신 유튜브 중 첫번째 영상인 Keith Jarrett의 연주곡은 계정이 해지되었다고 나오네요. ㅠㅠ
    하늘과 구름이 참 신비로와요. 현실세계가 아닌 다른 곳에 있는 기분입니다. :)
  • mooncake 2016.08.14 13:24 신고 앗 첼시님 저 이제서야 답글 다네요.. 전 바보에요 ㅠ.ㅠ 흑흑
    퀘스트 주는 npc에서 빵 터졌어요 흐흐 그러고보니깐 정말 어릴때 많이 하던 어드벤처 게임들이 생각나네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