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87
Total
1,814,599
관리 메뉴

wanderlust

이탈리아 여행기(13)오르비에또 - 아름다운 오르비에또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5.05 Italy & Belgium

이탈리아 여행기(13)오르비에또 - 아름다운 오르비에또

mooncake 2015. 8. 10. 21:30





로마 떼르미니역에서 레죠날레 기차를 타고, 한시간 이십분여만에 도착한 오르비에또Orviteo 기차역.

기차에서 내리면 눈 앞에 이런 풍경이 똭

여긴 어쩜 기차 옆도 이렇게 예쁜지.


참, 오르비에또는 로마에서 가깝지만 라찌오Lazio주가 아닌 움브리아Umbria주에 속한다.





오르비에또에 도착한 기념으로 기차역 표지판도 한번 찍어주고^^





기차역 바깥으로 나갔더니 바로 정면에 푸니콜라레Funicolare역이 보인다.

이 순간부터 오르비에또가 마음에 쏙 들었던 것 같다. 길치를 위한 동네^^





잽싸게 푸니콜라레 표를 사서 탑승





표 오른쪽 상단을 보면 표는 90분간 유효하다고 쓰여 있고, 또 그 아래에는 푸니콜라레 서비스 지역이 나와 있는데 

오르비에또 말고도 아멜리아, 아씨시, 치타 디 카스텔로 등등 움브리아 주 안의 여러 도시에 푸니콜라레가 운행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구비오, 나르니, 토디 같은 도시들은 아예 처음 들어보는 동네들. 세상은 넓고 가볼 곳은 정말 많다는 걸 새삼 느꼈다. 

언젠간 다 가볼 수 있기를...





푸니콜라레를 타고 5분 정도 올라가 위쪽 역에 도착.

*사람이 워낙 꽉꽉 차 있어서 푸니콜라레 운행하는 동안 주변 풍경 보고 이런 건 꿈도 꿀 수 없었다.

 

그리고 일요일이라 오르비에또 두오모 성당에서 행사가 있어서 오신건지 아님 그냥 놀러오시건진 모르겠지만 수녀님들이 단체로 오셨다. 





푸니콜라레에서 내려 또 한번 셔틀버스를 타야지만 최종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는데 - 많이 더운때가 아니라면 시간이 많거나 튼튼한 사람은 걸어올라가도 될 법한 거리이긴 함 -

오르비에또에 워낙 늦게 도착한지라, 푸니콜라레역에서 지체하지 않고 바로 셔틀버스를 탈 생각이었지만 

수녀님들이 너무 많아서 도저히 셔틀버스에 바로 탈 수 있을 것 같지 않아, 일단 푸니콜라레 역 주변을 둘러보기로 했다.





푸니콜라레역 옆엔 전망대 겸 공원이 있다.









Giardini Comunali Di Orvieto

개장 시간은 하절기에는 19:30까지, 동절기에는 16:30까지...









아치문을 통과하면





움브리아주의 광활한 전망이 펼쳐진다.









사진으로는 다 표현이 되지 않아 아쉬운...

아 쩨발 좋은 카메라 좀 사고 싶다 => 근데 있어도 무거워서 안들고 다님...ㅠㅠ













성곽 주변도 돌아보고 싶었지만 시간과 체력의 한계로 포기...









내가 이 전망대를 돌아다닐동안 한 자리에 가만히 앉아 움브리아주의 풍경을 바라보고 있던 한 여자분. 참 멋졌다.

나도 여행 다니면서 저렇게 여유를 즐겨보고 싶은데 항상 시간에 쫓기다보니 마음처럼 잘 안된다.





전망대를 대충 둘러보고, 셔틀버스를 타러 나갔더니 마침 버스가 와 있어서 버스를 타고

드디어 오르비에또에 도착!





오르비에또에서 처음으로 들어간 골목 Vicolo dei Dolci

달달한 것(Dolci)들의 골목? ㅎㅎ Dolci가 그 뜻으로 쓰인 게 아닐수도 있지만...ㅋ





달달한 골목에 있던 수도

워낙 오래되어보여 작동이 안될 줄 알았는데 갑자기 어떤 남자분이 나타나 너무나 당연하게 수도를 틀어 물을 사용하는 모습을 보고 깜놀^^

*심지어 패키지 여행 온 한국분이었음ㅎㅎ





한낮의 오르비에또는 엄청나게 아름다웠고, 또 다른 한편으로는 햇볕이 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 강했다 ㅠㅠ

머리가 지끈지끈...

햇볕이 얼마나 강한지 후드없는 똑딱이 카메라는 빛을 감당 못해서 완전 난리났음;;;

심지어 바닥엔 4차원 세계로 넘어갈 수 있을 것 같은 커다란 파란 멍까지 생김ㅋㅋㅋㅋ





내가 오르비에또에 가게 된 계기를 잠시 써보자면,

아주아주 오래전 홍대 앞에 "오르비에또"라는 이름의 이탈리안 레스토랑이 있었다. 
그곳에서 고르곤졸라 파스타를 처음 먹어봤을때의 전율은 지금도 잊지 못한다.
가게 분위기도 좋고 음식도 굉장히 맛있었는데 홍대치고는 상당히 인적이 드문 골목 안에 있었던 탓인지 그 가게는 금방 문을 닫았다.
그렇게 그 가게는 사라졌지만, 그 가게를 워낙 좋아했던 탓인지, 그 가게가 이름을 따온 오르비에또에 꼭 와보고 싶었었다.
세계 최초의 슬로우 시티라서 오고 싶었던 것도 아니고 오르비에또 사진을 보고 반한 것도 아니라 
단지 좋아했던 레스토랑 이름과 같아서 오게 된 오르비에또.
(내 여행의 동기는 항상 이렇게 사소하고 조금은 엉뚱한...ㅋ)

그리고 그 오르비에또의 그 풍경이 얼마나 아름답던지,
아침 기차를 놓치는 바람에 오르비에또를 포기할 뻔 했지만 끝내 포기하지 않고 오길 정말 잘했다고 몇번이고 생각했다 ^^
여길 부득부득 온 나 자신, 장하다!!! 뭐 이런 기분? ㅋㅋ

로마 근교 여행을 계획 중인 여러분! 
오르비에또에 갈까말까 망설이고 있는 분이 계시다면, 오르비에또 정말 좋습니다. 가세요 꼭 가세요 두번 가세요.
기왕이면 숙박도 하세요^^




골목 안쪽에 있던 도자기 가게





오래된 이탈리아 가옥과, 푸르른 나뭇잎들과, 오후의 반짝이는 햇살과

오르비에또의 도자기들이 어울려 너무너무 아름다운 풍경이었다.





그리고 나는 사진 오른편 아래쪽에 있는 2.8유로짜리 미니 저그를 꼭 사가겠다고 마음 먹었다.

오르비에또의 특징을 담뿍 담고 있는데다가 크기도 작아 내가 딱 좋아하는 기념품이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값도 싸!!)


근데

돌아다니면서 번거로울까봐 바로 사지 않았다가 나는 결국 이 저그를 못사게 된다 ㅠㅠㅠㅠ

이후 여행 내내 얼마나 아쉬워했는지 모름...ㅠㅠㅠ 





도자기 공방

그리고 5월의 햇빛

참 아름다운 풍경이었다.





오르비에또는 골목 하나하나가 참 예쁘고 근사했다.





다시 골목 밖으로 나와 마주한 오르비에또 두오모 성당

셔틀버스에서 내리자마자 보게되는 건 사실 이 성당인데 나는 이 눈에 딱 들어오는 성당을 마다하고 건너편 작은 골목부터 쏙 들어가버린 셈.





두오모 성당 주변 광장 풍경

중세중세한 느낌ㅎㅎ





두오모 성당이 워낙 큰데다,

광장은 그닥 넓지 않아서 통째로 두오모 성당을 담기란 쉽지 않았다.





이렇게 정면에서 찍으면 옆이 다 짤리고...





거리를 확보하기 위해 골목 안에 들어가 찍으면 다른 건물들이 같이 나오고...ㅋ





아까 골목 안에서 마주친 도자기 가게 말고도, 오르비에또는 워낙 도자기로 유명한 곳이라 곳곳에 도자기 가게가 가득가득





오르비에또 도자기가 완전 내 스타일은 아닌데 그래도 엄청 화려해서 구경하는 재미는 있었다.

그나저나 사진 보니깐 왼편에 있는 오르비에또 마그넷이라도 사올 걸, 나 도대체 뭐 한거지????





군인 아저씨가 멋져서 찍은 사심 가득 담긴 샷ㅎㅎ









자세히 보면 참 특이한 구조의 건물





동네 규모에 비해 엄청나게 큰 오르비에또 두오모 성당.

근데 그러고보니 오르비에또 골목길에 정신이 팔려 성당 안에 들어가보는 걸 깜빡했구나...;;;









엄청 화려하고 요란한 오르비에또 도자기들

내가 이때 몸이 많이 힘들지만 않았어도 뭔가 샀을텐데... 아쉽...









오르비에또 역시 워낙 인기 많은 관광지라 사람들이 넘쳐난다.

근데 로마에서 사람들 많은 건 되게 짜증나고 그랬는데 오르비에또에 사람 많은 건 짜증이 안나대.

나는 대놓고 도시차별하는 사람  이유가 뭘까...?









여러모로 오르비에또는 내가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동네였다.

길 찾기 어렵지 않고 근사한 골목길이 가득하고 대도시처럼 번잡하지 않으며 아기자기한 물건들 파는 가게까지 즐비하니...!









난 외부벽에  그려져 있는 저 그림을 찍으려 했는데 마침 이 곳을 지나던 노란 옷 입은 아저씨가 더 그림처럼 나온 사진 ㅋ





그리고 골목길





캬 어쩜 이렇게 꽃 한송이 한송이까지 다 이쁜걸까





라며 같은 골목 사진을 찍고 또 찍는데





마치 꿈 속의 한 장면처럼, 어떤 소녀가 내 옆을 지나 그 골목길을 내달려갔다...





골목과 두오모 성당과 많고 많은 관광객들















곳곳에서 세월이 느껴지는 오르비에또의 골목들





이런 건물들은 몇년이나 됐을까





평범한 남의 집 대문도 왜 다 그렇게 예쁜지^^





오르비에또에서는 특별히 어딘가를 찾아가봐야한다는 생각없이 발길 닿는대로 이곳저곳을 쏘다녔다.

정말 정말 아름다운 동네 오르비에또...


오르비에또의 더 많은 사진들은 다음편에서 만나용ㅎㅎ



24 Comments
  • lainy 2015.08.11 00:08 신고 크..저는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어느 음식점에 갔는데 정말 미치도록 맘에 드는 저그에 맥주를 주더군요
    수소문 끝에 그 저그를 샀죠..그것도 6개나 ㅋㅋㅋㅋㅋㅋ크하하하....-_-;;

    어쨌거나 저런 높은 곳은 참 좋네요 올라가서 보기에 (정색)
  • mooncake 2015.08.11 10:04 신고 오우!!! 수소문 끝에 구입!! 훌륭하십니다ㅋㅋ
    곧 보여주실거죠? 기대기대!!
  • lainy 2015.08.12 00:04 신고 여행 중 가장 재밌던 에피소드였죠 ㅋㅋ 한참 뒤에나 올라올 글입니다 ㅎㅎ
  • mooncake 2015.08.12 00:05 신고 현지에서 6개나 사오셨다구요?!!! 한국와서 구하신 게 아니고?!!
    와...
    대단하십니다ㅋㅋ
  • Lalla-yona 2015.08.11 03:09 신고 성당내부를 기대했는데...들어가보시는걸 깜박하셨다니.....털썩....ㅠ.ㅠ
  • mooncake 2015.08.11 10:04 신고 그러게요ㅠㅠ
    힘들고 더워서 정줄 놨나봐여 제가ㅠㅠ
  • The 노라 2015.08.11 05:23 신고 예전에 느꼈던 그 아름다운 이태리의 모습이 쭈~욱 펼쳐져 있어요. 너무나 아름다워요~~~!!!
    이태리는 진짜 도자기가 잘 발달되어 있더라구요.
    디자인은 동양것들과는 다르면서 나름의 색감과 디자인이 있는 그런 형태구요.
    저도 예전에 이태리에서 도자기 공장들을 몇 군데 다녔는데 규모도 그렇고 멋있는 작품/생활용품들이 많았어요.
    Mooncake님 사진 보니까 역시나... 멋있는 이태리~~

    소녀가 골목에서 뛰어가는 장면은 정말 멋있어요. 사진전문가가 찍은 것 같아요.
    오늘 사진은 제 첫째와 둘째랑 함께 봤는데 다들 멋있다고 좋아하네요. 그림처럼 노란 옷 입은 아저씨도 그렇구요. ㅋㅋ
    영어 단어가 많이 라틴어에서 유래해서 여기저기 가끔 보인 이태리어 보면서 영어로 뭘까 셋이서 유추하는 것도 재밌었어요. ^^*
  • mooncake 2015.08.11 10:06 신고 나름의 색감과 디자인이 있는 형태 => 진심 동감^^ 이탈리아 도자기만의 특징이 강렬한 것 같아요. 지역마다 또 특색이 있구요ㅎㅎ
    이탈리아에서 도자기 공장 여러군데 가보셨다니 완전 부럽습니다^^ 멋진 여행하셨네요.

    첫째, 둘째랑 같이 보셨다니 괜히 막 더 기분 좋은 거 있죠?ㅎㅎ
    저도 로망스어 보면서 뜻 때려맞추는 거 좋아해요ㅋㅋ (사실 영어 단어의 상당수는 영어로 처음 접한 것보다 프랑스어로 접한 게 더 많은 것 같... 그래서 저도 모르게 영어 발음이 좀 많이 이상할때가 있어욥ㅎㅎ)
  • 나실이 2015.08.11 08:22 신고 우와 오늘 사진은 유독 더 멋지네요. 특히 처음에 움브리아주 전망 담은 사진들은...마치 제가 직접 보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에요. 예전에 봤던 이태리 풍경들이 바로 눈 앞에 있는 느낌! 사진 따로 보정하신거에요? 아 진짜 사진 너무 잘 찍으셔서 여행가서 쓰신 카메라 따라 사고 싶어요..........ㅋㅋㅋㅋ

    그리고 오르비에또가 로마에서 꽤 가깝네요. 레죠날레 타고 1시간 20분이라니.. 전 왜 귀찮다고 안가봤을까요. 시간 진짜 많았는데 ㅜㅜ 뒤늦게 후회 중입니다.

    전 저런 색색깔의 화려한(?) 이태리 시골(?)스러운 접시들 정말 좋아하는데 제 집에 놔두면 잡동사니로 밖에 안보일것 같아서 못 사고 있어요 ㅜㅜ 그리고 도중에 깨질까봐 걱정도 많이 되구요. 그래서 사진만 잔뜩 찍어서 대리 만족합니다 ㅎㅎ
  • mooncake 2015.08.11 10:14 신고 보정은 한 것두 있구 안한 것두 있는데 대개 포토스케이프에서 자동레벨이나 역광보정 주는 정도에요ㅎㅎ 그 이상은 제가 할 줄 몰라서ㅠㅠ
    아시겠지만 제가 잘 찍은 게 아니라 사진이 장소빨 받은 거 아닐까요?ㅋㅋㅋㅋ 워낙 멋진 동네라^^

    나실이님 로마 사실때 오르비에또 안가신 건 제가 다 아쉽네요ㅠㅠ 근데 저 같아두 평생 살고 있는 서울에서 안가고 있는 곳이 엄청 많은 걸 보면ㅋㅋ "살고 있는 지역"에선 원래 그런 건가 싶기도 해요^^

    저두 이탈리아, 포르투갈의 시골스러운 화려한 접시들 눈이 즐거워서 참 좋더라구요. 근데 선뜻 살 생각은 왜 잘 안드나 했더니 저두 나실이님이 말씀하신 그런 이유인 것 같아요. 제 집에 놔두면 백퍼 잡동사니행 ㅠㅠ 흑~
    오르비에또에 엄청 큰 도자기 항아리 같은 것두 많았는데 저건 과연 누가 사갈까 궁금해 했어요ㅋ 자국민도 왠만해서는 들고 가기 힘들텐데...^^;;;
  • 공수래공수거 2015.08.11 09:03 신고 정말 이국적인 풍경입니다
    제 눈에는 정말 멋진 사진들인데 더 좋은 카메라를
    원하시니 쩝..
    5년전 나온 스마트폰 카메라를 쓰는 없는자의 비애를 느낍니다 ㅎㅎ
  • mooncake 2015.08.11 10:15 신고 감사합니다^^
    원래 욕심이 끝이 없나봐요ㅋㅋ 근데 제 카메라도 출시된지 5년 넘은 카메라여서요 이젠 좀 바꿀때가 되지 않았나 싶은...^^
  • 좀좀이 2015.08.11 12:36 신고 중세중세 느낌 드는 두오모 광장 사진 너무 좋아요! 사진이 좋아서 계속 바라보며 저기에서 어떤 일들이 일어났을까 혼자 상상하다가 떠오른 것이 마녀화형식...더워서 뇌가 고장났나봐요...으헝헝ㅠㅠ;;;
  • mooncake 2015.08.11 12:45 신고 그쵸 특별할 건 없는데 그냥 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느낌 좋은 두오모 광장이었어요. 근데 마녀화형식 ㅋㅋㅋㅋ 보고 진짜 저 빵 터졌어요 ㅋㅋㅋㅋ 모르죠 그 긴 세월 동안 정말 그런 일이 있었을수도 ㅎㅎㅎㅎ
    더운 날씨 건강 조심하세요!!
  • 요로뤼 2015.08.11 17:08 신고 사진으로만 봐도 정말 멋있는거 같아요...
    카메라 어떤거 쓰세여?!?! ㅋㅋㅋ
    부럽네여 너무 ㅜㅜ
  • mooncake 2015.08.11 18:05 신고 실물은 과장 아니고 정말 10배 정도 더 멋지다구 생각하심 돼요ㅋㅋ
    카메라는 오래된거에요^^ 나온지 5년된 파나소닉 루믹스 LX5 인데요
    지금 검색해보니깐 이십만원대네요ㅋㅋ (후속모델이 두개나 나왔는데 아직도 팔리는 게 신기하기두 하네요ㅎㅎ) 근데 정말 잘 쓰구 있어요^^
  • *저녁노을* 2015.08.11 18:14 신고 구경 잘 하고 갑니다.
    멋지네요.ㅎㅎ
  • mooncake 2015.08.11 21:14 신고 와주셔서 감사드려요~^^
    즐거운 저녁시간 보내세요ㅎㅎ
  • 소이나는 2015.08.12 00:39 신고 움부리아주의 풍경을 보면 기분이 색다를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저곳에 있으면... 저는 사진을 너무 많이 찍어 시간이 금방 가버릴 것 같아요...
    지구별에는 참 매력적인 곳이 너무 많네요 ^^
  • mooncake 2015.08.12 10:09 신고 소이 나는님이 찍으신 움브리아주 풍경 보고 싶어요. 정말 멋질 듯^^
    오르비에또에 멋진 곳이 너무 너무 많았는데 오래 머무르지 못해 정말 아쉬웠어요. 언젠가는 "사진"을 주 목적으로 한 여행도 가보고 싶어요ㅎㅎ
  • 아님말지머 2015.08.13 20:33 신고 노란옷 아저씨 꼭 따로 오려붙인것같아ㅋㅋ
    근데 여행기 사진을 보면 볼수록 굳이 더 좋은 카메라 안사도 될것같은데? 이 이상 더 좋은 사진이 나올수있을까??
  • mooncake 2015.08.15 01:35 신고 역광보정을 하면 좀 더 그런 느낌이 나는 듯ㅋ

    좋은 카메라... 필요합니다 필요합니다 필요합니다 ㅎㅎ
  • SEULJA 슬자 2015.08.26 09:39 신고 7-8년 전에 오르비에또에 들렀었는데, 한여름이라 따갑기만 한 로마와는 달리
    선선한 그늘아래 얼마나 행복했는지 몰라요~

    오래된 우물같은 곳을 갔었는데..ㅎㅎ잘 기억이 나지 않지만.
    저에게는 행복한 기억으로만 남아있네요!!
    다음편도 기대됩니다. :>
  • mooncake 2015.08.26 09:52 신고 와~ 날씨도 선선하셨다니 좋으셨겠는걸요?
    저는 제가 한낮에 가서 뾸뾸뾸 돌아다니느라 그랬는진 몰라도 오르비에또의 햇살이 어마어마해서 좀 힘들었었어용ㅎㅎ 근데 그래도 진짜 너무 좋았던 장소^^ 저두 정말 행복했었어요ㅎㅎ

    제가 늦게가는 바람에 오르비에또에 오래 머물지 못한데다가 대부분의 시간도 골목길을 헤매다니는데 써버려서 사실 저는 오르비에또의 주요 관광 스팟은 대부분 못본 것 같아요ㅎㅎ 그치만 빨리 다음편도 올릴께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