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21
Total
1,685,608
관리 메뉴

wanderlust

이탈리아 여행기(17)로마 - 스페인 광장 (부제 : 오래 보아야 아름답다)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5.05 Italy & Belgium

이탈리아 여행기(17)로마 - 스페인 광장 (부제 : 오래 보아야 아름답다)

mooncake 2016.01.03 15:25



오르비에또에서 로마로 돌아오는 길, 찜통 레죠날레에서 연착에 시달린 나는 완전히 녹초가 되어 있었다.

몸 상태를 생각하면 응당 숙소로 돌아가 쉬었어야하겠지만 

로마에서의 마지막 날이란 이유로 나는 또 욕심을 부려 스페인 광장으로 발걸음을 향했다.

(여행 떠날때마다 항상 무리하지 말자고 다짐하는데 현지에선 싸그리 까먹는다-_-)


지하철역에 내려 스페인 광장으로 나가는 길은 벌써부터 이렇게 인파가 대단했다.







고민하다 못들어간 영국식 찻집 바빙턴 티룸

로마 한복판 스페인 광장 옆 영국식 찻집이라니 여기도 꽤 재밌는 동네구나ㅎ



일요일 저녁시간의 로마 스페인 광장은 이렇게 인파가 어마어마하다.

게다가 트리니따 데이 몬띠(Trinità dei Monti) 성당은 공사중이라 나름 신경써서 가림막을 만들어놨음에도 영 느낌이 살지 않고...



너무 지쳐 있어서 그런지 많고 많은 인파와 시끄러운 소음에 그저 짜증만 나던 상황












이 당시 나는 그 어떤 정취도 느끼지 못했다.

그저 너무 힘들었을 뿐이다.

많이 힘들었던 순간의 사진들을 편집하다보면 그때의 힘들었던 기분이 그대로 느껴져서 굉장히 힘이 들곤 하는데, 스페인 광장 사진도 편집하면서 정말 힘들었다ㅋ

그래도 이 사진 지금 보니깐 참 맘에 든다^^



그런데 참 신기한 것은,



여행기를 쓰기 위해 사진을 편집하면 비로소

로마가 아름답다는 생각을 했다는 것이다ㅎㅎ









나는 로마를 좋아해 본 적이 없었다.

그리고 거의 모든 유럽 도시에 여행 로망을 품었던 것과는 다르게, 로마에 대해서는 단 한번도 로망을 가져본 적도 없었다.

(그나마 2014년에 영화 더 그레이트 뷰티를 보고 난 후 조금 흥미가 생겼다.)

작년에 로마에 간 것도 어디까지나 티볼리의 빌라 아드리아나를 가기 위해서였지,

만약 빌라 아드리아나가 다른 도시 근처에 있었다면 내가 자발적으로 로마에 가는 일이 없었을 것이다.


내 눈엔 늘 로마가 그다지 매력적으로 보이지 않았고 그것은 현지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그런데, 여행을 다녀온지 7개월이 지난 어제 스페인 광장의 사진을 편집하면서야

로마가 "정말로"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쩌면 로마는 나에게 "오래 보고 자세히 보아야 아름다운 도시"였는지도 모른다.

다음번에 로마에 다시 가면 그때는 정말 제대로 로마의 아름다움을 느끼고 올 수 있을까?






예전에도 한번 올린 적 있는 스페인 광장 근처의 레스토랑!

다음에 로마에 또 가게 되면 그땐 이 레스토랑 무조건 갈테다 예쁘게 차려입고...ㅋ



로마 스페인 광장의 해지는 풍경은 참 근사했다.









나는 너무 지쳐서 이때 이 곳이 이렇게 아름다운지도 잘 모르고 정처없이 타박타박 길을 걷고 있었다.

어디라도 들어가 않아 뭔가라도 먹고 마셨으면 좋았을텐데 마땅한 곳도 잘 보이지 않았다.

몸이 피곤하면 판단력이 떨어져서 몸을 더 힘들게 하는 일이 종종 있는 것 같다.



물론 그 와중에도 모든 아름다움을 보지 못한 건 아니라서,

이런 로마의 디테일들에 한없이 감탄했다.



따로 박물관에 갈 필요 없이

거리 자체가 박물관, 미술관이라는 말이 로마처럼 잘 어울리는 도시가 또 있을까.















그렇게 지친 채로 한참을 터벅터벅 걷다가

다시 스페인 광장으로 내려와



여전히 많은 (더 많아진 듯한) 인파를 본 다음



나는 내 발걸음이 내키는 대로 길을 걷기 시작했다.






내가 어디로 향하는 지도 잘 모르는 채 - 데이터 로밍해 간 구글지도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잘 보지 않았다 - 어딘가를 향해

어스름이 내려앉던 로마의 거리를 걷고, 또 걸었다.


34 Comments
  • 토종감자 2016.01.03 16:29 신고 오. 저도 8월에 이곳에 있었는데, 벌써 추억이 되어 버렸네요.
    덥고, 복작 복작하고, 제게 로마는 딱히 인상적인 도시는 아니었지만 건축물과 예술작품이 무쟈게 화려하긴 했었죠 ^^
    덕분에 추억을 곱씹다 갑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mooncake 2016.03.07 00:52 신고 맞아요. 덥고 복작복작하고^^ 저랑 감상이 같으시네요.
    당시엔 그냥 그랬는데 곱씹을 수록 멋진 도시였다는 생각이 듭니다.
    토종감자님, 제가 답글 너무 늦게 달았죠? 죄송해요ㅠ 올해들어 계속 정신이 없어서... 너무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sword 2016.01.03 16:57 신고 오래보아야 아름다운 도시... 공감합니다

    저도 파리와 같이 로마가 그닥 매력이 없는곳이라 느꼈는데 이곳에서의 모든 추억이 하나하나 소중해지더라구요

    작은 성당 하나하나와 미술관 박물관들이 너무 사랑스럽더라구요

    이곳에서 책을 너무 많이 사서 이곳이 마지막 여행지였던것에 감사했었던 장소였습니다 ^^
  • mooncake 2016.03.07 00:51 신고 저는 예전 소드님 파리 여행기 보고 새삼 놀랐어요. 파리가 이렇게 아름다운 곳이었다니 하면서요. 지금 파리를 다시 보면 어떤 느낌일지 궁금합니다^^
    소드님 대단하시네요. 여행 중에 책 사는 게 보통 일이 아닌데. 너무 많이 사셨다니 마지막 여행지였다고는 해도 한국 오시는 길이 힘드셨겠어요^^;;;
  • sword 2016.03.07 16:21 신고 저는 워낙 시작할때 짐이 적은 상태에서 시작해서
    여행하며 큰 캐리어를 하나 샀기 때문에 돌아올때 짐이 힘들진 않았습니다 ^^

    책만 20kg이 넘었기 때문에 짐 분배가 좀 어렵긴 했지만요 ^^
  • mooncake 2016.03.07 16:40 신고 책만 20kg...무서운 분...ㄷㄷㄷㄷ
    갑자기 소드님께 까불지 말아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ㅋ

    저는... 짐이 11kg 넘어가면 버겹더라고요...^^;;;
    그래서 여행 중엔 멋내는 거 완전 포기하고, 왠만한 쇼핑도 포기하고 다니는데도... 그래도 장거리 여행은 기본 짐 무게가 있으니...ㅠㅠ
  • 느림보별 2016.01.03 19:30 신고 광장에 사람이 어마어마하네요?
    저도 저 틈에 끼어 앉아있고 싶단 생각이..ㅎㅎ

    글고, 저도 여행 당시는 못 느꼈다가 뒤늦게 사진 보고 새삼 매력을 느끼는 곳들이 있어요. 그래서 다시 가고 싶다.. 고 생각하지만, 정작 다시 가보진 못했네요. ㅜㅡ
  • mooncake 2016.03.07 00:50 신고 어쩌면 사람들이 대부분 쌍쌍이 내지는 삼삼오오 와있어서 조금 외로웠던 건지도 모르겠어요ㅋ 일요일 저녁이라 더 그랬겠지요? ㅎㅎ

    저는 파리... 왠지 자주 가게 될 것 같았는데 2007년 이후로 한번도 못갔다는...ㅋ 국내나, 가까운 일본 같은 곳 아니고는 똑같은 장소를 여러번 가는 건 쉽지 않은 일인가봐요ㅠ
  • 첼시♬ 2016.01.03 20:12 신고 저는 mooncake님의 사진을 보니 로마에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걸요.
    하늘과 건물의 색감이 참 예쁘게 어우러져요. ^^
    북적거리는 인파 틈에 앉아있고 싶어집니다. :)
  • mooncake 2016.03.07 00:49 신고 첼시님 글을 보니까 저도 갑자기 담에 가면... 누군가랑 같이 가서... 북적거리는 인파 틈에 하염없이 앉아 있다오고 싶어지네요^^
  • Deborah 2016.01.03 20:25 신고 로마의 거리 모습과 사람들..참 여유로워 보입니다. 여행할 당시 못 느꼈던 생각들이 사진을 정리 하시면서 감회가 깊으신듯해요. 지나고 나면 모든것이 추억이 되고 그리움으로 다가오는것 같습니다.
  • mooncake 2016.03.07 00:49 신고 네 맞아요. 어쩌면 그래서 제가 여행을 더 좋아하나봐요. 여행 중의 하루는 일상의 열흘 이상의 농도로 기억이 남아서요^^
  • lainy 2016.01.03 22:55 신고 저는 로마를 그냥 거대한 박물관이라고 생각합니다 ㅎㅎ 그래도 몇몇 포인트는 굉장히 낭만적인 곳이에요
    스페인 계딴이나 트레비호수나..ㅎㅎ
    여행가서 사진찍을땐 몰랐는데 막상 돌아와서 확인하면 사진찍을때랑 또 다른 감정이 느껴지곤하죠
  • mooncake 2016.03.07 00:48 신고 네^^ 어쩌면 여행 중엔, 아무리 느긋하게 여행한다고 해도 뭔가 마음이 조급한 부분이 있고, 또 사람이 많으면 사람에 치여서 피곤한데... 이렇게 뒤늦게 사진을 보니 감상이 달라지네요. 사진을 공으로 찍는 건 아닌가봐요ㅎㅎ
  • 둘리토비 2016.01.03 23:48 신고 요즘은 "광장"이라는 것을 더욱 눈여겨 보는 것 같습니다.
    국내도 그렇지만 해외의 모습을 볼 때도 더욱 그런 것 같습니다.

    저 거리를 그냥 맘 놓고 돌아다니고 싶어지네요^^
  • mooncake 2016.03.07 00:47 신고 담번엔 좀 더 사람 없는 때에... 좀 더 여유 있는 마음으로 가고 싶어요^^
  • 공수래공수거 2016.01.04 09:12 신고 이 사진을 보면 로마에 가고 싶어지는 분들이
    계실것 같군요 ㅎㅎ
  • mooncake 2016.03.07 00:47 신고 저도 다신 안가! 했던 로마에 슬그머니 다시 가고 싶어졌네요ㅎㅎ
  • 밓쿠티 2016.01.04 09:57 신고 거리가 박물관, 미술관이라는 말이 와닿네요 사진으로만 봐도 아름다워요 그렇지만 사람들이 워낙 많아서 직접 그 속에 들어가면 다소 피곤할지도 모르겠네요ㅠㅠㅋㅋㅋㅋ
  • mooncake 2016.03.07 00:47 신고 새벽에 돌아다닌 로마가 제일 좋았어요. 사람이 없었거든요ㅋㅋ 그땐 정말 좋더라구요.
  • noir 2016.01.04 10:52 신고 그립네요 로마. 저도 처음에 로마 도착했을때는 "거리가 더럽다. 무섭다"라고 느꼈었는데 둘러보면 둘러볼수록 로마에 대한 애정이 생기더라구요. 깊은 세월에 묻어나는 숙연함도 느낄수 있엇구요. 그리고 ㅎㅎ 저역시 로마에서 느꼇던 것 보다 다녀온 후 사진으로 보면서 로마의 아름다움에 감탄을...
  • mooncake 2016.03.07 00:46 신고 다음번에 로마에 가면, 그때는 제대로 로마를 즐길 수 있을까요?ㅎㅎ
  • 앞뜰의잣나무 2016.01.04 15:41 신고 저는 철없는 대학생때 뭣도모르고 비싸게 유럽여행 갔다와서 기억에 남는게 없네요 ㅠㅜ. 지금 가면 정말 잘 즐길 자신이 있는데 이미 직장에 매인몸...
  • mooncake 2016.03.07 00:43 신고 저도 직장에 매여있지만 작년엔 유럽여행을 두번이나 가는 패기를 보여줬죠. 그러나 올해는...ㅠㅠ 휴가 이틀 내는 것도 눈치보여 도쿄 여행을 2박3일로 가야하는 신세입니다... 엉엉... 진짜 여행은 무조건 어릴때 젊을때 시간 많을때 가야하는 것 같아요.
  • 콤군 2016.01.04 16:34 신고 한국까지 걸어서 올 기세.
  • mooncake 2016.03.07 00:42 신고 ㅋㅋㅋㅋ그러게 말이에요
    저날 밤에 저녁도 제대로 못먹고 엄청 걸었죠...허허허
  • 함대 2016.01.04 21:51 신고 사람이 정말 많아서 걱정되긴 하지만...꼭 가보고 싶은 곳이에요!!
  • mooncake 2016.03.07 00:42 신고 함대님 오랜만이에요. 잘 지내시나요? 요즘 블로그 업뎃이 통 없어서 많이 바쁘신가 싶기도 하고...
  • lifephobia 2016.01.04 23:13 신고 저 광장이 언뜻 로마의 휴일이라는 영화에 오드리 헵번이 나오는 곳 아닌가요?
    그 영화를 본 건 아닌데, 왠지 느낌이 좀 비슷해서요. ㅋㅋ
    근데, 로마 한가운데에 스페인 광장이라니, 스페인 광장에 영국식 찻집이라니 ㅋㅋㅋ
    아메리카 미국도 아니고, 요상하네요. ^-^

    사진을 보면서, 건물보다는 하늘이 참 예쁘다는 생각을 했어요.
    로마를 가본 적은 없지만, 사진으로만 보는 하늘도 참 예쁘네요.
  • mooncake 2016.03.07 00:41 신고 네 오드리 헵번 나온 그 장소 맞아요^^
    스페인 광장이란 이름이 붙은 것도 저 곳에 스페인 대사관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하니, 오래전엔 각종 대사관 등이 있는 국제적인 거리가 아니였을까 싶어요. 그래서 영국식 찻집도 있는게 아닐지요^^
  • 즐거운 검소씨 2016.01.05 07:27 신고 광장 뒤쪽편에서 앞쪽의 사람들과 건물을 찍은 사진이 참 맘에 들어요. 뭔가 사람들이 건물사진에 합성된 것 같기도 하고, 묘하게 느껴져요.
    mooncake님 사진 속의 유럽을 보면 건물들 색깔이 참 아름다워요. 어느 유럽 나라에 가서 그 멋진 건물들 사이 사이를 걸어보고 싶어요.
  • mooncake 2016.03.07 00:40 신고 검소님께서 나중에 남편분과 또 따님과 함께 유럽 도시의 골목 골목을 걷는 상상을 하니 제가 다 신이 나요...^^
  • The 노라 2016.01.05 08:25 신고 로마의 스페인 광장에서 영국식 찻집이라. 진짜 인터네셔널하네요. ^^
    그러고 보면 과거 스페인이나 영국이 다 로마의 영토였다는 것도 공통점(?)이라면 공통점.
    로마나 이태리의 오래된 도시는 도시 전체가 박물관 같아요. 볼 것도 많고 거기에 로마같은 경우는 사람구경까지 싫컷 하게되기도 하구요. ㅎㅎ
    언제봐도 사진 속 로마는 아름답습니다. ^^*
  • mooncake 2016.03.07 00:38 신고 그러게요. 도시 전체가 박물관이라 딱히 어딜 안가도 괜찮은 것 같아요^^ 사람이 너무 많지만 않으면 참 좋을텐데... 그치만 저도 그 많은 인파 중의 하나라는 모순...^^;;;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