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560
Total
1,712,917
관리 메뉴

wanderlust

암스테르담에서 유유자적 - 내가 늘 바라던 여행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6.08 The Netherlands

암스테르담에서 유유자적 - 내가 늘 바라던 여행

mooncake 2016. 8. 27. 13:01


이번에 묵는 호텔은 침대를 창문이 둘러싸고 있고, 그 창문으로 해뜨는 풍경과 바다, 그리고 Ijburg의 풍경을 볼 수 있어서 참 마음에 든다. 이 호텔은 장점과 단점이 분명한 곳이지만, 풍경 덕분에 단점을 참아낼 수 있다.

어제는 피곤해서 숙소로 일찍 돌아와, 트램 정류장 앞 타이음식점에서 포장해온 볶음밥과 스프링롤 그리고 호텔 미니바의 콜라(물론 무료)를 먹고 침대에 누워 하늘을 바라보며 뒹굴거렸다. 남들은 시간낭비라 할지 몰라도 나는 여유를 만끽하는 시간이 정말 좋았다.

지금 이 곳은 새벽 6시가 되어가는 시간. 자다 잠깐 깼는데, 이 글을 마저 쓰고 잠시 눈을 붙였다 다시 새로운 하루를 시작해야겠다. 대략, 아침엔 어제 야간개장에 못간 반고흐 미술관을 갔다가 12:45에 미리 예약해놓은 안네의 집을 갔다가 7:30엔 콘서르트 헤바우에서 쇼팽 피협 공연을 보는 일정인데 이미 두개나 고정된 일정이 있어 암스테르담에 있는 것 말고는 다른 방도가 없어보임에도, 자꾸 워터랜드(볼렌담, 마르켄)에 가고 싶어 고민 중. 콘서르트 헤바우는 워터랜드 다녀온 담에 가면 되지만 예약 안하면 두시간씩 줄서야 하는 안네의 집이 문제인데... 음... 어쩐다.

1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