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539
Total
1,620,839
관리 메뉴

wanderlust

João Gilberto - Wave 본문

음악영화책그림

João Gilberto - Wave

mooncake 2014.12.12 01:05



수십년째(...아 벌써 내 나이가...) 듣고 있지만 들을때마다 아, 좋다!고 생각하게 되는 곡, Wave.

정말 다양한 버젼이 있지만 역시 조앙 질베르뚜가 부른 게 최고다.


나에게 어떤 외국어가 제일 좋아요?라고 물으면

그 답은 언제나 포르투갈어.

그리고 그 이유의 7할은, 보사노바 ^-^

(브라질 음악 들으면서 아 포르투갈어 너무 아름다워!라고 새삼스럽게 막 감탄할때가 종종 있는데

이게 내 귀에만 그렇게 들리는건지 남들 귀에도 그렇게 들리는 건지 좀 궁금하다...ㅎㅎ)


뭔가 마음이 무척 복잡한 밤

이미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안자면 내일 하루종일 엄청 고생할텐데

근데 마음이 정말 복잡하고 우울해서 자꾸만 음악에 몸과 마음을 맡기게 된다.

이번 곡만 듣고, 꼭 자러가야지.


아래쪽은 Wave의 포르투갈어 가사.

영어 버젼도 있지만, 역시 포르투갈어로 듣는 게 제 맛♡


Vou te contar
Os olhos já não podem ver
Coisas que só o coração
Pode entender
Fundamental é mesmo o amor
É impossível ser feliz sozinho...

O resto é mar
É tudo que eu não sei contar
São coisas lindas
Que eu tenho prá te dar
Fundamental é mesmo o amor
É impossível ser feliz sozinho...

Da primeira vez
Era a cidade
Da segunda o cais
E a eternidade...

Agora eu já sei
Da onda que se ergueu no mar
E das estrelas
Que esquecemos de contar
O amor se deixa surpreender
Enquanto a noite
Vem nos envolver...

Vou te contar
Os olhos já não podem ver
Coisas que só o coração
Pode entender
Fundamental é mesmo o amor
É impossível ser feliz sozinho...

O resto é mar
É tudo que eu não sei contar
São coisas lindas
Que eu tenho prá te dar
Fundamental é mesmo o amor
É impossível ser feliz sozinho...

Da primeira vez
Era a cidade
Da segunda o cais
E a eternidade...

Agora eu já sei
Da onda que se ergueu no mar
E das estrelas
Que esquecemos de contar
O amor se deixa surpreender
Enquanto a noite
Vem nos envolver...

Da primeira vez
Era a cidade
Da segunda o cais
E a eternidade...

Agora eu já sei
Da onda que se ergueu no mar
E das estrelas
Que esquecemos de contar
O amor se deixa surpreender
Enquanto a noite
Vem nos envolver...


2 Comments
  • 단단 2014.12.13 04:07 독일어는 슈베르트 가곡들 덕에 아름답게 들리고 포르투갈어는 보싸노바 덕에 사근사근하게 들리고.
    저도 특유의 그 '강요하는 것 없이 헐헐하게 흘러가는' 특성 때문에 보싸노바를 참으로 좋아하는데요,
    음반 하나 사서 닳고 닳도록 들은 적도 있답니다. (어, 그 음반 어디 갔냐...)
    혀 빠지고 힘 빠진 사근사근한 소리로 노래하고,
    반주도 큰 소리 내는 악기 없이 손가락으로 뜯는 나일론 줄의 사근사근 경겨운 클래식 기타로.
    (제가 기타를 조금 칠 줄 알아요. 손가락이 짧아 좀 고생하지만요.)
    불협화음 많으면서도 듣기 좋고, 코드 진행도 독특하고. 정말 매력적입니다.
    문케익 님이 보싸노바 얘기 하시니 아, 추억 돋네요.
    아름다운 음악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문케익 님이 올려주시는 음악은 꼭 들어봐요.
  • mooncake 2014.12.13 17:42 신고 맞아요. 묘사하신 그 특징이 참 맘에 듭니다.
    닳고 닳도록 들으셨다는 그 음반, 어떤 거였을지 굉장히 궁금하네요^^

    날씨 좋은 주말엔 그냥 가만히 의자에 앉아 보사노바만 따라 부르고 있어도 엄청 행복한 기분이 들어요^^(=>춥디 추운 겨울은 제외ㅎㅎ 전 겨울이 정말 싫어요. 흑흑...)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