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0
Total
1,666,556
관리 메뉴

wanderlust

일기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일기

mooncake 2015.06.22 18:30

#1.

그동안 하도 안보고 지내서 그런지 포르투갈어도 독일어도 갑자기 낯설게 느껴져서 당황.

독일어야 그렇다치는데 포르투갈어가 낯선 건 진짜 충격. 꾸준히 해야 하는데 맨날 말로만 언어를 사랑하는 나란 사람 -_-

벨기에에서 돌아오는 길에 비행기 안에서 마이클 에라드의 "언어의 천재들(Babel no more)"를 읽었는데 그곳에 나오는 초다언어구사자들은 일단 기본적으로도 재능을 타고 나긴 했지만 다들 굉장한 노력파들이었음. 난 안될거야.


#2.

또 카메라 이야기.


후지 X100T 구입을 망설인 가장 큰 이유는 광각이 아니라는 점이었다. 전용 광각 컨버터(WCL-X100)가 있긴 하지만 두개를 같이 구입하면 170만원 가까운 돈이 든다. 비싸도 너무 비싸서 애초에 선택지에서 제껴 놓았었는데 카메라 구입 고민이 너무 오래 되다 보니 큰맘 먹고 확 질러버릴까?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구체적으로 알아보니 WCL-X100 컨버터를 써도 28mm 밖에 안된다. (참고로 내가 지금 쓰는 똑딱이 LX5는 24mm다.) 35mm를 28mm로 바꾸는데 40만원이나 줘야 하다니 너무 비싸고 성에 차지도 않아서 다시 고민이 시작되었다. 후지는 기왕 만들거 24mm로 만들면 좀 좋았을까.

 

소니 알백사(RX100M4)가 드디어 발표되긴 했는데, 좀 더 기다려 봐야하겠지만 일단 생각만큼 많은 개선이 이뤄지진 않은 듯. 동영상 촬영 성능이 많이 좋아진 것 같긴 한데 동영상 촬영을 거의 하지 않는 나로서는 쓸데없는 오버스펙인지라, 차라리 알백사 출시 후 가격 떨어진 알백삼을 사는 게 나을 것 같다. (근데 알백삼은 접사 성능이 안좋다는 이야기가 맘에 걸린다 => *(&$%(*#&($#ㅕ( 이러다 LX5 고장날때까지 쓰는 거 아닌가 몰라....ㅠㅠ)


#3.

회사분이 부모님이 농사지으신 거라며 감자랑 양파를 나눠주셨다. 감자 세 알, 양파 두 알. 

완전 정겹고, 손수 지은 농산물 받아본 건 처음이라 완전 감동^^


#4.

주말에 간만에 마트에 갔는데 과일이랑 야채 가격이 너무 비싸서 깜놀했다. 뭐 싼 게 없다. 하다못해 토마토까지도...

야채는 요즘 가뭄이라 값이 많이 오른거라 하긴 하는데 암튼.

식재료 가격을 보니깐 새삼 내 월급이 작다는 걸 뼈저리게 느꼈다. 대한민국에선 "먹고 살기"도 쉽지 않구나. 이젠 과일도 작작 먹어야겠다...


#5.

벌써 오늘이 하지(夏至)라니!

해가 긴 걸 좋아하기 때문에 하지날은 뭔가 되게 아쉽고 슬퍼진다ㅋ 

내가 "하지"에 대해 특별한 감정을 품게 된 건 어린 시절 유럽 전래동화책을 읽다가 "하지는 마녀들이 늪에서 아이들을 목욕시키는 날"이라는 내용을 본 다음부터다. 일년 중 해가 제일 긴 날임과 동시에 뭔가 마법적이고 신비한 일이 가득한 날 같은 느낌이랄까. 근데 그 유럽 전래동화책이 독일편이었는지 아일랜드편이었는지 그것도 아님 제3국인지 그게 기억이 안나서 머리속이 간질간질하다. 

지금 구글에서 잠시 검색해봤는데 마녀들이 여러가지로 하지를 기념하는 활동을 하지만(제단을 과일과 꽃으로 장식한다던지, 하루종일 초를 피운다던지) "아이를 목욕시키는 내용"은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혹시 유럽 민간설화 잘 아시는 분 계심 알려주세욧ㅎㅎ 


#6.

회사일과 관련해서 악몽을 꿨다.

근데 그 악몽이 곧 현실이 될거라 더 심란하다ㅋㅋ (내가 웃는 게 웃는 게 아니야~)


아 내가 왜 그때 이직을 안했을까... 후회해도 너무 늦었지만ㅠ

암튼 회사만 생각하면 진짜 우울하다. 근데 돈 없는 생활은 더 우울할 걸 아니까 그냥 참고 있는 거다. 


그래도 이런 분노와 우울함에 침잠해서 내 자신을 포기하면 안된다. (이미 너무 많이 그래왔다ㅠㅠ 지나보니깐 우울한 감정에 휘둘리면 손해보는 건 결국 나 자신이다. 내가 아무리 고통에 휩싸여 있어도 이 세상은 나 빼고 엄청 잘 돌아간다.) 그러니까 외부적으로 무슨 일이 일어나든 흔들리지 말 것. 모든 일에 초연해질 것. 우울해지지 말 것. 근데 참 말이 쉽지 실제로는 우울과 무기력감과 억울함에 쩔어 있음. 


8 Comments
  • 나실이 2015.06.23 10:11 신고 맨 마지막 문단 너무 공감합니다. 그리고 저도 항상 이런저런 온갖 생각들을 다 하면서 만화 빨간머리 앤에서 앤이 입버릇처럼 말하던 절망의 구렁텅이로 빠져들다가.....' 아 그래도 이러면 안되지. 흔들리지 말고 열심히 내 할일 하면서 살자 ' 하고 마무리를 하긴 하는데 정말 잘 안되요.. 그래도 우리 같이 파이팅해요 !!


    그리고 한국 물가 진짜 비싸졌더라구요. 마트 가서 이리저리 보는데 정말 예전보다 확 올랐어요. 사실 그동안 한국에서 오신 분들이 이태리나 독일 슈퍼 한국보다 싸다고 하는거 공감 못했는데 이제 알겠더라구요. 근데 또 아이러니하게도 밖에서 그냥 사먹는 음식들(일반 식당 기준) 가격은 마트에서 파는 식재료 가격과 비교해보면 또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유럽하고 외식비를 비교하면 정말 쌀 때가 많아서 한국 물가가 싼건지 비싼건지 좀 혼란스럽기도 해요. 그래도 전반적으로 보면 엄청 오른게 맞겠죠. 최저시급 생각하면 ㅠㅠ


  • mooncake 2015.06.24 15:57 신고 공감해주셔서 감사해요. 사실 저로써는 좀 부끄러운 글이에요ㅎㅎ 항상 우울해하는 자신이 좀 바보같다고나 할까. 나이가 들어도 마음은 여전히 여리고 약하죠.그렇지만 비공개로 돌리지 않고 열어놓은 이유는, 저 스스로 잊지 않기 위해서에요^^

    개인적인 고통과 우울함에 휘둘려서 자신을 놓아버린 적이 참 많거든요... 건강도 잘 안돌보고요. 그러다 문득 정신이 들면 후회할 일만 남아 있더라고요.
    외부에서 상처받는 일이 생기면 적절히 수용하고 극복하는 게 아니라 스스로 상처를 몇배 더 주곤 했어요. 이젠 진짜 그러지 않으려고요. 물론 쉽진 않지만요ㅋㅋ 우울함에 휘말려서 찌질하게 살면 결국 저만 손해더라구요. 가해자(라는 표현은 좀 세지만 심정적으로는 ^^;)들은 눈 하나 꿈쩍 안하는데 말이에요.

    한국 물가는... 비싸죠ㅠㅠ 월급 대비 식재료비가 너무 비싸요ㅠㅠ 외식비는 상대적으로 저렴하지만 결국 그만큼 인건비에서 후려친다는 게 되니까 더 슬프고요...ㅠㅠ
  • 겨울뵤올 2015.06.23 18:32 신고 윗분처럼 저두 마지막 챕터 완전 공감합니다.ㅜㅜ
    저도 우울감에 빠져 많은 걸 잃어봤기에 요즘은 스스로 많이 노력하고 있어요. 우울함이 찾아올 것 같은 기미가 보이면 저 멀리 쫓아보내려고 부단히 노력한다는요.ㅋ

    언어 부분도 공감이요.ㅜㅜ
    언어 천재들이 노력까지 했다는 말에 가슴이 찔끔찔끔 하네요.^^;;
    저는 노력도 안하면서 자책만 하고 있으니...ㅜㅜ
  • mooncake 2015.06.24 15:56 신고 겨울뵤올님. 위의 나실이님이 쓰신 글에도 썼지만, 이런 부끄러운 심경 토로글에 공감해주셔서 정말로 감사드립니다.
    쉽게 우울해지고 절대 단단해지지 않는 여린 마음 때문에 저도 종종 우울감에 빠지고 그래서 또 많은 걸 망치고, 스스로를 돌보지 못할떄가 많은데요, 이젠 정말 그러지 않으려고요. 겨울뵤올님 말대로 늘 의식적으로 노력해야겠어요. 같이 힘내요ㅎㅎ

    언어는...역시 왕도가 없는 것 같아요. 자주 접하고 열심히 하는 것. 근데 참 실천은 안됩니다ㅎㅎ
  • The 노라 2015.06.25 12:14 신고 그럼 Mooncake님은 몇가지 언어를 하시는 것인지?
    영어, 독어, 포르투갈어, 스페인어는 우선 다 하시는 것 같은데. (아마 불어도...)
    와, 많이 하시네요. 대단하세요~~
    사람들은 자기들은 잘못하면서 외국어를 배우는 걸 쉽게 말해요.
    그런데 언어를 배우기 위해서 또 진짜 잘하기 위해서는 정말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는...
    한국에 사는 한국인도 계속 읽고 또 쓰지 않으면 한국어 그렇게 좋지 않은데.

    하지에 마녀들이 아이들을 목욕시킨다는 것은 말씀대로 독일이나 아일랜드적인 느낌이 팍 나는데.
    저도 혹시 나중에 어디서 이런 내용을 읽게 되면 Mooncake님께 당장 달려와 말씀드릴께요. ^^

    물가는 미국도 막 오른데 한국은 오죽할까 싶어요. ㅠㅠ
    그런데 작금의 세계 경제 정책이나 상황을 보면 계속 오를 것이라는 게 더 슬프죠.

    마지막 문단... 예전 직장생활 할때 저의 모습이 보여요. 웃는 게 웃는 게 아니였던...
    그런데 또 특정 시기가 지나면 좀 나아지고 그러더라구요.
    홧팅, Mooncake님!!! ^^*
  • mooncake 2015.06.26 09:40 신고 으하하 근데 제대로 하는 건 하나도 없어요 노라님...^^
    모국어인 한국어조차도 계속 읽고 쓰지 않으면 한국어 실력이 그렇게 좋지 않다는 말에 동감합니다! 제가 5월 이탈리아 여행 가기 전에 블로그에 들려주신 분으로부터 "하드리아누스 황제의 회상록"을 추천받아 읽었는데요, 진지한(??) 책을 오랫만에 읽어서 그런지 한국어인데도 모르는 단어가 은근히 튀어나와서 반성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오, 하지에 마녀들이 아이들 목욕시킨다는 거, 노라님과 자녀분들 모두 책 많이 읽으시니까 왠지 어디선가 곧 읽고 알려주실 것만같음 기대감이 들어요ㅎㅎ 별로 안궁금하시겠지만 저도 계속 찾다가 어디선가 보게되면 알려드릴께요ㅋㅋ

    한국 수퍼마켓 물가는 정말 걱정되더라고요. 가난한 사람도 최소한 균형잡힌 식사는 할 수 있어야 하는데, 과일이랑 야채조차도 이렇게 비싸니...

    노라님 말대로 회사생활은 최악의 시기가 있다가 또 넘기면 그럭저럭 다닐만한 시기가 오다가 그런 것 같아요^^ 제가 워낙 성격이 무던하질 못해서 쉽게 우울해하는 것 같아요ㅠㅠ(부끄럽네요ㅎㅎ) 기운내서 잘 버텨볼께요. 감사합니다^^
  • ssong 2015.06.26 23:20 카메라말인데 나도 rx100m4를 사려다 동영상빼고는 크게 업글이 안됐다고해서 3로 살까생각중이었어 근데 접사가 별로라고라? 또 귀가 팔랑팔랑~
    요새 야채가격이 올랐다고는하는데 얼마전에 양파5개에 990원주고 깻잎5묶음에 천원줘서인지 잘 모르겠어ㅋ 참 알배추가격은 두배이상 올랐더이다 나 되게 주부느낌나지?ㅋㅋㅋ 글구 과일은 가난해서 잘 못사먹...친정에서 제공받아서 겨우 먹어유 암튼가뭄이 언능 해소가 되야할텐데
  • mooncake 2015.07.07 23:01 신고 카메라 진짜 몇달을 고민하는 건지...ㅋㅋ 근데 두번이나 카메라 샀었다는 게 더 웃겨 ㅋㅋ 소니가 사은품을 빨리 보내주기만 했어도 아님 파나소닉이 불량품을 보내지만 않았어도 이런 지리한 고민은 이삼년 안할 수 있었을텐데 흑

    과일을 공급해주시는 친정이라니 정말 관대하시다...라고 쓰고 보니 나도 부모님이 먹을 거 전부 사주시는 거자나? 호호호호호;;; 관대한 부모님이셨어.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