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362
Total
1,846,602
관리 메뉴

wanderlust

재미없는 잡담들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재미없는 잡담들

mooncake 2015. 6. 10. 22:00


#1.

후배들이 늘어나고 있어 좋은 선배의 역할에 대해 잠시 생각해보았다.  

"말은 가급적 줄이고, 밥은 많이 사주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근데 실행이 쉽지 않아ㅋㅋ)


#2.

호흡기와 심장부에 기저 질환이 있기 때문에 신종플루나 메르스 같은 병이 유행하면 긴장할 수 밖에 없다. 후유증이 크고 진짜 재수없으면 죽을 수도 있으니까. 물론 "인명재천"이 나의 평상시 신조라 크게 걱정하진 않지만 그래도 조심은 하게 되는데, 그 결과 전혀 놀러다니지 못하니 굉장히 답답하다. 이러다 우울증이 먼저 올 듯.


#3.

다음 여행 계획을 슬슬 세우고 있는데 비행기를 이코노미로 할까 비즈니스로 할까 고민하고 있다(단, 장소랑 날짜는 정했는데 "갈지 안갈지" 아직 모름)

이코노미는 85만원, 비즈니스는 215만원.

비즈니스 가격이 아예 3배 이상이 되면 쳐다보지도 않는데, 비행시간이 길면서 2배 좀 넘는 수준일때는 고민 하게 된다. 좌석도 편하고 수속도 빠르고 밥도 잘 나오고 마일리지 적립도 많이 해주는 비즈니스. (라운지야 어차피 PP카드 있으니 상관없고) 

하지만 결국 늘 그렇듯이, 차액 130만원 더 주고 비즈니스 탈 바에야 그 돈으로 여행을 한번 더 가는 게 낫지!란 결론을 내리겠지.

게다가 저 130만원이면 후지 x100t도 살 수 있자나? 


이 정도는 고민없이 비즈니스 항공권을 구매할 수 있는 경제력이 있었으면 좋겠다 ㅠㅠ


#4.

똑딱이 구입 계속 고민 중.

여행 전엔 소니 rx100m4가 곧 나올 것 같더니만, 언제 출시될지 모르겠고(그렇다고 rx100m3를 지금 사긴 좀 그렇다)

파나소닉 LX100은 모종의 사태 때문에 정나미가 뚝 떨어져 버렸고

후지 x100t는 가격이 세고 여행용(광각렌즈가 필요함)으로는 적합하지 않아 고민하던 중

후지 x30이 눈에 들어왔다. 얘도 광각은 아니지만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후지의 색감을 즐길 수 있으니 당분간 이걸로 찍다가 

여행갈땐 기존의 LX5를 쓰거나 아님 새로 출시되는 rx100m4를 산다던가 하는 생각~!


근데 어차피 여행용 똑딱이를 또 살꺼면 돈지랄이겠지 그렇겠지

여행 아닐때 똑딱이 들고 다니는 일이 일년에 몇번이나 된다고... 큽...


큰 마음 먹고 x100t를 구입하고 거기에 광각 컨버터(wcl-x100)까지 구입할 생각도 해봤으나(대략 160만원~70만원 사이)

그래봤자 28mm다. 지금 쓰는 카메라 LX5의 광각이 24mm 인데, 그에 비교하면 부족해도 한참 부족할 것 같다.

후지 광각 컨버터가 24mm 만 만들어줘도 고민 안하고 냅다 지르겠는데...ㅠㅠ


#5.

요즘 언어에 대한 생각들


영어 - 좀 더 잘했으면 좋겠다

프랑스어&라틴어 - 까먹은 거 복구했으면 좋겠다

포르투갈어 - 아 다시 배우고 싶다 포르투갈어는 너무 아름다와

독일어 - 계속 해야 하는데 ㅠㅠ


이탈리아어 - 제대로 배워보고 싶다

러시아어 - 키릴 문자 읽는 방법이 궁금하다

인도네시아어 - 배워보고 싶다


그치만 책을 펼치게 되진 않음...ㅋ


10 Comments
  • lainy 2015.06.11 00:39 신고 벌써 알백이 4가 나올때군요,..
    1 사서 만족하며 쓸 때가 엇그제 같은데 ㄷㄷ

    잡담 1에 공감해요
    좋은 선배의 역할..
  • mooncake 2015.06.11 11:29 신고 그쵸? 저도 알백이 1 살까말까 고민하던 게 엊그제같은데 벌써 4라니ㅠ
    어제 x30 지를뻔했는데ㅋ 좀만 더 기다려보기로 맘 돌렸어요ㅎㅎ

    후배들에게 좋은 선배까진 못되더라도, 제가 싫어했던 선배의 모습은 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노력해야겠죠^^
  • pukka 2015.06.11 11:22 다음 여행지 어디일지 궁금해요.
    와~언어에 대해 몹시 감동 받았어요. 저도 영어 잘 하고 싶고, 중국어 조금 하는데 이것도 문재가 있고.. 인도네시아어 배우고 싶어요. 동남아시아에서 문화적인 부분의 갑은 인도네시아예요. 문화라는게 특성이 있어서 뭐가 더 좋다 훌륭하다 하기엔 좀 그렇지만... 그래도
  • mooncake 2015.06.11 17:50 신고 인도네시아랑 호주 가려고 하는데요ㅎㅎ 근데 또 마음이 바뀔지도 몰라요^-^

    전에 뿌까님 블로그에서 말레이어 sayang이 "사랑"이라는 걸 보고(뿌까님 블로그 맞죠?ㅎㅎ) 그래서 말레이시아 게스트하우스 중에 sayang 들어가는 게 많았구나!하고 알았어요. 뭐든 아는 만큼 보이는 것 같아서 다양한 언어를 조금씩이라도 익히고 싶어요^^ 근데 따져보면 단 한개도 제대로 하는 게 없으니 그것도 가끔 마음이 무겁고요. (주변 사람들이 잘 모르고 "너 00어 할 수 있잖아!"라고 하면 정말 부담스럽고 왠지 주변에 뻥치고 다니는 기분까지 들어요ㅋㅋ)
  • 듀듀 2015.06.13 13:02 히히 말 안하셔두 문케익님은 후배들에게 좋은 선배일 것 같아요! :-)
    메르스 ㅠㅠ 저도 지병이 있고 면역관계된 지병이라서 조심하고 있어요 손도 잘 씼고요 ㅎㅎ
    폐렴주사 비싸서 안맞다가 갑자기 메르스가 유행하니까 맞아볼까 하고 알아봤더니 요즘 백신도 잘 없다고 하더라고요 ㅠㅠ;;;
    그냥 독감이라고 생각하면서 맘편히 잘 먹고 잘 쉬는게 예방하는 길인 것 같아요ㅎㅎ
    다음 여행계획 슬슬 세우신다는 말에 빵 터진 ㅎㅎㅎㅎ
  • mooncake 2015.06.14 18:16 신고 메르스, 크게 걱정은 안하지만 이래저래 걸리적거리는 건 사실이에요ㅠㅠ 사태가 진정될 기미가 안보이는 것 같아 심란하네요.

    다음 여행 계획은 주변분들의 권유입니다ㅋㅋ 제가 우울하다고 했더니 빨리 다음 비행기표 예약부터 해놓으래요ㅋㅋㅋㅋ
  • 단단 2015.06.13 14:51 좋은 선배의 역할에 대해 생각을 다 해볼 분이라면 이미 좋은 선배입니다.
    문케익 님, 몸도 약하신데 당분간은 어디 나갈 생각 마시고 여행기나 부지런히 쓰세욧.
    궁금해 미쳐요. ㅋ

    아, 그때 그 사건 이후로 똑딱이를 아직 장만 못하셨군요.
    제가요, 그저께 윈저와 이튼 가서 글쎄 사진을 500장이나 찍었지 뭡니까.
    어마어마한 무게의 DSLR을 땡볕에 하루종일 걸으면서 가방에 넣지도 않고 손에 계속 들고 다녔더니
    지금까지도 물건을 쥐면 손이 덜덜 떨립니다.;;
    하도 걸어서 양말 뒤꿈치에 빵꾸가 다 났어요. 사진 고를 일이 끔찍합니다.
    저도 주머니에 넣고 다니겠다고 초소형 똑딱이 하나 산 게 있는데 영 성에 안 차요.
    캐논 IXUS 510HS인데 잘못 고른 것 같아요. 사진이 왜 이렇게 후지게 나오는지...
    근데 문케익 님은 어째 똑딱이로도 작품 사진을 잘만 내십니까?
    문케익 님 이번에 사시는 똑딱이는 저도 눈여겨봐둬야겠어요. 장비 덕이 아니라 솜씨이겠지만요.

    여행기 쓰는 게 얼마나 힘든지 저도 잘 압니다만...
    그래도... 에...
    문케익 님은 여행기 쓰려고 이 땅에 태어난 존귀한 분이니
    어여 방콕하시고 부지런히 여행기를 쓰시길 바랍니다.
    (-_-)(_ _)(-_-)
  • mooncake 2015.06.14 18:23 신고 그쵸. 여행기. 써야 하는데. 쓰고 싶은데. 근데, 차근차근 쓸라다보니깐 언제 다 쓰나 싶어 엄두가 안나는 것 같아요. 2박3일 이런 여행은 금방 쓰겠는데 유럽은 기간이 길다보니깐 더더욱 시작하기도 힘들고요ㅎ 그리구 제 데스크탑이 워낙 오래돼서 버벅거리는 탓에 그런 것도 있어요. 새 여행보다는 사실은 PC부터 바꿔야 하는데 말입니다ㅋ

    아이고, 땡볕에 DSLR 들고 하루종일 걸으셨다니, 말만 들어도 그 힘듬이 느껴져요. 여행 중엔 가벼운 똑딱이도 버겹게 느껴지는데, DSLR 들고 여행 다니시는 분들 보면 정말로 존경하는 마음을 갖게 됩니다.
    그대신 DSLR로 여행 사진 찍으신 분들 결과물 보면(물론 DSLR로 찍는다고 다 그렇게 찍는 건 아니지만요^^;;) 또 얼마나 부러운지 몰라요 . 저도 앞으로는 어떤 카메라를 갖고 다녀야할지 고민 또 고민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단단님 요즘 여행 많이 다니시니 제가 다 즐겁습니다. 다음번 행선지는 어디이신가요? 혹시 콘월 지방 가실 생각은 없으신지요? 대리만족이라도 좀... 히히힛^^
  • 나실이 2015.06.16 11:06 신고 밥 사주는 사람(=먹을거 주는 사람)은 좋은 사람입니다 ㅎㅎㅎ

    그리고 전 후지 x100t 에 한표요.......ㅋㅋ 비지니스 물론 타면 좋겠지만 기회비용이 너무 쎄네요 ㅠㅠ 알백사가 나온단 얘기 듣고 저도 알백삼 구입 결국 미뤘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러다 카메라 못 살거 같아요 진짜...) 4가 나오면 3 가격은 쪼끔이라도 떨어지겠죠?? 떨어지면 그 때 꼭 살거에요 (과연...^^;;)

    저도 같은 이유로 (보다 싼 가격에 후지 색감) x30 살까말까 고민 진짜 많이 했었는데요. 남들이 찍은 사진 올려 놓은거 계속 보다보니 뭔가 성이 안차더라구요. 샀다 후회할 거 같아서 후지 색감을 즐기고 싶으면 그냥 한 방에 x100t 를 지르는 게 결국 돈 아끼고 사진도 만족스럽고 내 기분도 만족스러운 결과라는 걸 깨달았어요. 결국 못 사긴 했지만요.
  • mooncake 2015.06.16 16:23 신고 ㅎㅎ비즈니스ㅠㅠ
    제가 막연하게 여행 알아볼때만 비즈니스니 좋은 호텔이니 하며 호기를 부리지 사실 여행이 구체화될수록 점점 더 호텔 수준은 내려가고... 비행기는 당연히 이코노미고...ㅠㅠ
    피렌체 여행하다 마음에 쏙 드는 호텔을 하나 발견했는데요 "오 나중엔 꼭 여기서 묵어봐야지" 한국와서 검색해보니 제일 싼 방이 하룻밤에 60만원이라 또 깨갱..했어요ㅋ

    나실이님도 x30 고민하셨군요..ㅠ x100t 를 사자니 광각은 또 추가 컨버터를 사야하고 해서 예산이 확 올라가더라고요. 저도 이러다 영영 카메라 못바꿀 느낌ㅋㅋ 일단 알백사 출시를 기다려봐야겠어요. 알백사 나오면 알백삼도 가격 많이 떨어질거에요^^ 근데 계속 소문만 무성하고 나올 생각을 안하네요;;; (참참, 알백삼은 접사가 약하단 얘기가 있어서 또 고민이에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