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539
Total
1,620,839
관리 메뉴

wanderlust

송도 오크우드 먹부림 이야기 본문

국내 돌아다니기/2015 송도

송도 오크우드 먹부림 이야기

mooncake 2015.07.20 18:00


송도 오크우드 프리미어에서 보낸 1박2일짜리 여름휴가

그곳에서 나는,

먹고 먹고 또 먹었다 ㅠㅠ



송도 오크우드는 부엌 시설이 잘 갖춰진 Serviced Residence 호텔이라서 

다른 사람들 후기 보면 근처 롯데마트에서 장을 봐다 근사한 요리를 해먹지만.

우리도 처음엔 그렇게 생각했지만.

막상 도착하니 피곤하기도 하고, 게다가 우린 원래 요리를 못하잖아?

그래서 롯데마트에선 간단히 사다먹은 다음 호텔 바에 가서 술을 마시기로 결정.


그렇게 해서 사온 회초밥과 문어 (두팩에 만사천원!)

어쨌든 부엌 시설 좀 이용해보겠다고 괜히 접시에 담아 먹어봄.

술은 샴페인인척 하는 Tempt 9 (템트 나인) 딸기맛.

(*회초밥과 어울리는 술은 아니지만 초밥이랑 문어만 두니까 너무 썰렁하길래ㅎㅎ)



그렇게 회초밥과 문어를 먹은 다음 36층에 있는 오크우드 바에 가서 노을을 바라보며 맥주와 치킨과 감자튀김을 먹었다.

클라우드 맥주 무제한 행사가 1인당 32,000원이었는데

둘다 술 잘 못마시면서 무슨 생각으로 이 메뉴를 시킨건지ㅋㅋㅋㅋ

걍 차라리 먹고 싶은 메뉴 시키는 게 나았을텐데 하하하하핫

결과적으론 참 돈지랄이었지만 뭐 이럴때도 있는 거라며.



오크우드 바에 앉아 깜깜해질때까지 술 마시다가

술도 깰겸 소화도 시킬겸 호텔 건너편 센트럴 파크의 한옥마을에 놀러갔다.

한옥마을의 할리스를 보자마자 우리는 손을 부여잡고 "술 마신 다음엔 커피"를 외치며 할리스에 들어갔는데

할리스에 입장하는 순간 우리의 시선을 사로잡은 것은 바로 이 빙수!

 우리는 바로 마음을 바꿔 레몬 파핑 빙수를 먹었다.

주문하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초코 빙수를 시킬까 이걸 시킬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상큼한 쪽이 더 땡겨 레몬 빙수 낙첨!

맛은 그냥 무난했다.

마지막 양심으로 레몬맛 마카롱은 남겼음...;;;



다시 객실로 돌아오니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던 건

아까 롯데마트에서 사놓은 술과 체리와 쥐포.

사실 배가 너무 불러 더이상 먹고 싶지 않았는데 사놓은 거니깐 어쩔 수 없이 DVD 보면서 꾸역꾸역 먹기 시작.

얼마나 미련한지...ㅋㅋ

(사진은 안찍었지만 후치스 애플도 마셨다.)



다음날 아침

배는 여전히 불렀지만 또 꾸역꾸역 호텔 조식을 먹으러 감.

첫번째 접시.

여기서 딱 취향이 보임. 치즈+연어+그린빈+곧 죽어도 커피.

아쉬운 게 송도 오크우드 조식에 치즈는 5~6종 정도 있었는데 그 중 맛있는 치즈는 하나도 없더라ㅠ



두번째 접시는 "정말 그것만 먹을거냐는" 친구의 질타 때문에 나름 수북하게 담아옴

연어랑 해산물 샐러드 위주로 먹음^^



세번째 접시는 거의 못먹었음...

아 돈아깝다...



조식을 먹은 직후엔 배가 너무 불러 하루종일 아무것도 못먹을 것 같았는데 

센트럴파크를 산책하고 커낼 워크의 가게들을 구경한 다음에

스쿨스토어에 가서 늦은 점심으로 우동과 떡볶이를 먹었다;;

우동은 평범했고, 떡볶이는 맛있었음^^



그리고 송도 먹부림의 마지막은 

Think Coffee(띵크커피)에서 라떼와 얼그레이 스콘으로 장식함.

참 잘 먹는다... 하하하

24시간도 안되는 동안 뭘 이렇게 많이 먹었을까

이러니 살이 찌지



이렇게 과식에 대한 반성문을 마치며

송도 오크우드 프리미어 호텔 리뷰와 송도 여행기(랄 것도 별로 없지만ㅋㅋ)는 조만간 쓰겠습니다^^


26 Comments
  • lifephobia 2015.07.20 21:58 신고 우와, 이런 곳도 있군요.
    잘 눈여겨놨다가 한 번 비슷하게 따라해봐야겠어요.
    그런데 정말 먹부림 포스팅이군요. ^-^
  • mooncake 2015.07.20 22:52 신고 너무 많이 먹어서 지금까지도 좀 힘들어요ㅋㅋ 이번주는 이제 자제하려구요^^;;;;
  • lainy 2015.07.20 23:28 신고 오..뭔가 럭셔리한 이틀을 즐기셨군요 ㅋㅋ
    저 신혼여행 가기 전에 여기서 하룻밤 자고 갔지요
    전망도 좋고 높고 깔끔하고..근데 고층에서 엘베 기다리다가 문열리면
    바람이 그냥 쾅...-_-
  • mooncake 2015.07.21 08:29 신고 전망이 진짜 좋더라고요^^ 눈 앞이 탁 트이는게ㅎ
    신혼여행 가기 전 첫날밤을 보내셨다니 특별한 추억이 있는 호텔이겠네요~^^
  • 단단 2015.07.21 01:54 (뭐,뭐지, 맛있어 보이는 음식 사진들에 쥔장의 이 심드렁한 설명은;;)

    ㅋㅋㅋㅋㅋㅋ
    문케익 님, 왤케 웃기십니까.
    음식 사진마다 뭔가 기대했던 대로 일이 안 돼 너무 웃겨요. ㅋㅋ
    24시간 동안 드신 음식들, 동서양을 아우르고 식사 간식 술안주를 아우르고, 파란 빙수에, 체리 + 쥐포의 재밌는 조화에... ㅋㅋ

    아, 저렇게 1박2일 호텔로 휴가를 가는 것도 괜찮아 보이네요. 전에도 한 번 호텔 휴가 즐기신 적 있지 않나요?
    저도 한국 가면 시간 많이 없을 때 이런 휴가 즐겨봐야겠어요. 노을 술상 멋집니다.
  • mooncake 2015.07.25 16:30 신고 ㅋㅋㅋㅋ
    히히히힛
    제가 하는 일들이 죄다 이렇죵...ㅋㅋㅋㅋ
    체리+쥐포 사진는 넘 쌩뚱맞은 조합이라 좀 챙피해서 안올리려다 올렸네요. 근데 둘다 제가 아주아주 좋아하는 음식들입니당ㅎㅎ

    해외로 여행가면, 특히 유럽으로 가면 정신없이 돌아다니느라 바쁜데 호텔에서 늘어지게 쉬니 "진짜 쉬는 기분"이 들어 좋더라고요^^
  • 소이나는 2015.07.21 03:10 신고 치즈가 맛있으면... 다른 것이 없어도 최고인데 말이죠 ^^
    레몬 파핑 빙수는 색이 불량식품 같아요 ㅋㅋㅋㅋ
    그래도 커피 색은 생각보다 맛있어보이네요 ^^
    저도 내일 점심은 엄청 먹을 각오를 하고 있답니다. ㅎㅎ
  • mooncake 2015.07.25 16:31 신고 그쵸! 치즈 맛있는데 가면 치즈만으로도 어느 정도 뽕은 뽑는 느낌인데요, 여기 치즈들은 그냥 그렇더라고요.

    레몬 파핑 빙수는 정말 딱 애기들이 좋아할 불량식품 맛이었는데요 제 취향엔 잘 맞았어요^^

    소이나는님 댓글에서의 "내일 점심"엔 과연 뭘 드셨을지 궁금해집니다^^
  • 공수래공수거 2015.07.21 09:19 신고 1박2일 동안 드신거라면 얼마 안드셨네요 ㅋ

    매일 저렇게 드신다면 문제가 되겠지만 매일이 아니니
    전혀 상관없을듯 싶습니다

    저는 연례행사로 합니다 ㅎ
  • mooncake 2015.07.25 16:32 신고 공수래공수거님 댓글에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근데ㅠㅠ 저 날 이후로도 약속이 많아서 그런지 계속 과식이 거듭되어 지금 좀 심각한 상태여요ㅋ 식탐이 좀 줄어들었으면 좋겠어요^^;;;;
  • 『방쌤』 2015.07.21 10:13 신고 와,,, 맛있는 먹을거리들이 가득하네요~
    그래도 천성이 여행쟁이라 그런지,,, 풍경사진에 먼저 눈이 갑니다^^ㅎ
  • mooncake 2015.07.25 16:33 신고 와, 여행쟁이라는 표현 참 좋네요^^
    조만간 송도 풍경 사진도 올릴께용ㅎㅎ
  • 좀좀이 2015.07.21 10:27 신고 첫 문단이 너무 임팩트가 강하네요. 마치 '포기하면 편해' 같아요 ㅋㅋ 1박 2일 맛있는 것을 매우 많이 드셨군요. 짧은 휴가에는 그저 계속 먹으며 쉬는 것도 매우 좋은 휴식 방법인 것 같아요 ^^ 송도는 아직 가본 적이 없는데 꽤 멋진 곳 닮네요 ㅎㅎ
  • mooncake 2015.07.25 16:34 신고 ㅋㅋㅋㅋ좀좀이님 제 마음을 어쩜 그렇게 딱 알아차리셨어요^^
    네 보통은 여행가면 빡세게 돌아다니는게 보통인데 이렇게 푹 쉬니깐 넘 좋더라구요^^
  • 듀듀 2015.07.21 11:22 우왕 ㅎㅎ송도 먹부림 잘 봤어여 히히 잘 드시고 다니신 것 같아서 제가 다 흐뭇
    친구분이랑 오붓하게 즐거운 시간 보내셨군요~~^^
    오크우드 호텔은 요리도 할 수 있군요! 우와 좋으다..ㅋㅋ
    바에서 보이는 창밖풍경 완전!! 멋져요 역시 높으니까 뷰가 다르다며 ^^ 구름도 어찌 저리 예쁜지 ㅎㅎ
    커넬워크 구경도 하셨구나 헤헤 잘하셨어용~ㅎㅎㅎ
    마무리로 커피까지 야무지게!^^
    저도 송도 다시 가고 싶네요 하루여행지로 좋은 것 같아요^^~
  • mooncake 2015.07.25 16:35 신고 네^^
    송도 오크우드 뷰는 진짜 최고였어요. 가슴이 탁 트이더라고요. 제가 묵은 객실은 46층이었는데 더 상위층 풍경은 어떨지^^

    오크우드 부엌시설 꽤 잘되어 있구 같은 건물안에 편의점, 그리고 지하로 연결된 롯데마트도 있어서 재료 사다 해먹는 분들 많으시더라고요. 이럴땐 요리 좀 잘하면 좋을텐데 아쉬운^^;;
  • 썽망 2015.07.21 11:53 신고 분위기도 매력있고 데이트장소로 딱이네요~~!!^^
  • mooncake 2015.07.25 16:35 신고 넹^^
    재밌게 놀다왔어요ㅎㅎ
  • ssong 2015.07.21 22:47 출산전에 꼭 친구와 호텔패키지를 가서 먹부림을 하리라 마음먹었는데 어찌어찌하다 못갔었지. 어차피 소화안되서 못먹었겠지만ㅡㅡ
    대리만족 잘 하구가유~
  • mooncake 2015.07.25 16:36 신고 ㅋㅋ
    나도 올해초에 갑자기 독감 걸려서 웨스틴조선 이그제큐티브룸 숙박 못한 게 얼마나 아쉬운지ㅠㅠ 그때도 알차게 먹부림 계획을 짰었는데...
  • 강냉이. 2015.07.22 20:48 신고 헛 마카롱을 왜 남기셨어요 ㅠㅠ마카롱을....ㅠㅠㅠ
    그럴땐 양심을 버려야죠 이러고 ㅋㅋㅋ
  • mooncake 2015.07.25 16:37 신고 그러게욥ㅋㅋㅋㅋ 참 쓸데없는 양심이었어요ㅋㅋㅋㅋ
  • 즐거운 검소씨 2015.07.23 07:22 신고 다 맛있어보여요~ 그 중에서 제일 좋아보이는 건 이것저것 먹어볼 수 있는 조식부페~^0^
    저는 부페가면 안들어가는데도 꾸역꾸역 집어넣는 미련함을 보이고 와요.ㅋ
    남이 해주는 밥만 먹을 수 있는 날이 언젠가는 제게도 올까요? 아흑.....ㅠ
  • mooncake 2015.07.25 16:43 신고 ㅎㅎ저도 부페가면 완전 힘들때까지 꾸역꾸역 집어넣고와요^^;

    저희 회사에 간혹 일주일 정도짜리 연수원 교육이 있는데 대부분은 반기지 않지만ㅋ 기혼 여자분들은 좋아하시더라고요. 남이 해주는 밥 먹고 남이 방 치워주는데 얼마나 편하냐고. 결혼하고 나면 세상에서 제일 맛난 밥은 남이 해주는 밥이라고 하시는데 그런 얘기 나오면 다같이 웃지만 생각해보면 평생 가족들 밥 해주는 엄마의 노고가 정말 보통 일이 아닌거구나 싶어요. 기운내세요! 저도 이젠 스스로 요리도 좀 해보고 그래야겠어요^^
  • 송도IBD 2015.08.27 18:07 신고 와~ 송도 랜드마크, 동북아무역센터의 오크우드 프리미어 인천 호텔에서 즐거운 시간 보내셨군요! 그곳에서 바라보는 송도의 풍광이 정말 멋졌겠네요! 부럽습니다~^^
  • mooncake 2015.08.28 19:03 신고 네^^ 기대보다 훨씬 좋더라구요~
    간만에 높고 뻥 뚫린 전망을 실컷 즐기고 온 것 같아요 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