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35
Total
1,780,328
관리 메뉴

wanderlust

잘 만들어진 파이 하나가 주는 행복 - 이태원 타르틴 본문

먹고 다닌 기록

잘 만들어진 파이 하나가 주는 행복 - 이태원 타르틴

mooncake 2015. 9. 2. 23:00




이태원 타르틴의 파이와 케익은 한동안 대표적인 제 소울푸드였습니다ㅎ

우울한 일이 있으면 이태원 타르틴에 들려 루바브 파이와 블루베리 파이를 샀죠.





최근 몇년간은 발걸음이 좀 뜸해지긴 했는데

그래도 스트레스 받고 힘들면 타르틴의 파이들이 생각나요. 특히 루바브 파이...ㅋ

예전에도 만만한 가격은 아니였는데 몇년새 가격이 더 올랐네요.





많고 많은 메뉴들 중에 고민했는데 - 특히 주말 한정 파이들에서 눈을 떼기가 힘들었던 - 결국 또 루바브가 들어간 파이를 골랐어요.

스트로베리 루바브 파이입니다.

(*근데 사실 예전에 나오던 프렌치 체리 루바브 파이가 더 맛있었던 것 같아요!!!!)





이건 같이 간 선배가 고른 바나나 케익! 처음 먹어봤어요.





사진 다 찍었으니 이제 먹을 차례냐구요...? (저 다급한 포크의 자태ㅋㅋ)





아니요 커피도 찍을 겁니다 ㅎㅎㅎㅎ

이 자리를 빌어 음식 사진 찍을 수 있도록 협조해주시는 제 주위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흐흐흐

제가 사실 좀 소심해서 음식 사진 못찍는 자리가 더 많다는;;;ㅋ "너 찍는 거 좋아하지? 찍어찍어" 이렇게 말해주는 분들 복받을 거에요 히힛.









와일드베리 파이, 크랙 파이, 초콜릿 퍼지 파이 등등 제 시선을 사로잡는 파이들이 많았지만

가장 먹고 싶은 건 주말 한정 파이인 이 파이들이었죠...ㅠㅠ




비주얼만 봐도 행복해지는 느낌ㅎㅎ





언제나 그렇듯 사람들이 꽉 차 있어서 매장 사진은 못찍고 벽 사진만 한장 찍었어요.

처음 문 열었을때랑 거의 변동없는 듯 합니다.





이 그림은 타르틴 사장님에게 미국 전통 파이 레서피를 전수해준 어머님 초상화라죠? 


이태원 타르틴의 잘 만들어진 파이 하나와 커피 한잔이 주는 행복은 참 큰 것 같아요~ㅎㅎ

아참, 파이에 아이스크림 얹어주는 "아 라 모드"로 드셔도 참 맛있어요!


(Lumix LX5)



2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