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0
Total
1,620,864
관리 메뉴

wanderlust

마카오 여행기 (1) - 세나두 광장에서 무얼 먹었나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0.12 Hongkong & Macau

마카오 여행기 (1) - 세나두 광장에서 무얼 먹었나

mooncake 2015.11.28 22:36



 2010년 12월 마카오 여행기


여행기를 안쓴 동네가 대부분이지만, 그 중에서도 유독 2010 Macau 카테고리는 게시물이 한개도 없어서 거슬려하다가

고리짝 마카오 여행 사진을 꺼내봤다.

근데 사진이 어찌나 별로인지;;;;; 올릴까 말까 고민하다 기록삼아 올리는 여행기.

  

그래도 다행인 건 2010년엔 못했던 포르투갈어를 지금은 할 수 있어서, 

마카오 여행 중 지나쳤던 포르투갈어들을 찾아보는 재미가 있었다는 거ㅎㅎ



마카오로 넘어 가기 위해 삼일간 머물렀던 홍콩 구룡 호텔을 체크아웃하며



크리스마스 트리 사진 한장 찍고



 페리 터미널에 도착.



 페리 터미널 식당에서 홍콩식으로 변형된 서양식 아침밥을 먹었는데 정말 맛이 없었다.

비주얼도 우울하고 맛도 우울하고ㅠ 같이 나온 밀크티마져 맛이 없었...



 그나마 친구가 먹은 세트가 비주얼은 좀 낫다.



5년전이라 정확히 몇일에 다녀왔는지 기록 찾아보기 어려운데

그래도 페리 티켓 사진을 찍어놓으니 언제 갔었는지 확인되는 건 참 조타.



마카오로 넘어가는 페리 안.

나름 크리스마스 장식도 해놨음ㅎㅎ



마카오 입국심사.

이 사진을 굳이 넣어놓은 건 포르투갈어가 반가워서^^



페리 터미널에서 셔틀버스를 타고 호텔에 도착했다.

우리가 묵은 호텔은 Rio Hotel로, 베네시안 갈까하다 걍 돈 아낄 생각에 이 곳으로ㅠ



뷰는 그냥 뭐. 좀 우울한ㅋ



택시를 타고 세나두 광장으로 향했다.

이 건물도 그 당시엔 뭔지 몰랐는데 지금은 뭐 하는 건물인지 딱 보여서 신남ㅎㅎ






알록달록 아기자기한 세나두 광장









아 진짜 오래전이구나 2010년...



유치하지만 나름 귀여운 크리스마스 장식들


 







세나두 광장 주변의 왓슨스에 들어갔는데



내가 좋아하는 말린 과일들이 있어서 신나게 줏어담았다.



여기도 왓슨스. 곰돌이들의 엉덩이가 귀여워서;;






나랑 친한 분은 세나두 광장이 복잡하기만 했다며 

"명동거리랑 다를게 뭐냐",

"포르투갈이 지배했던 동네들은 뭔가 다 조잡하다"고 하시지만ㅠ

난 여기 좋았는데ㅠ






색이 참 이쁜 교회

근데 사람이 많아서 사진을 제대로 찍을 수가 없...



흐린 날씨 + 인파 + 후진 카메라 + 피곤에 지친 몸

사진이 안나올 수 밖에 없는 사박자



마카오 사진들을 보면서

난 카메라라도 좋은 걸 들고 다녀야겠다는 다짐을 새삼 했다.

장비빨이라도 받아야해!!!!

근데 RX1R이나 라이카 X 너무비쌉니다. 걔네들은 악세서리도 다 비싸 ㅠ






잠시 앉아 쉬면서 아까 왓슨스에서 산 말린 과일과 누가를 꺼내봤다.

이때는 몰랐다

말린 과일이 엄청나게 이상한 맛이었으며

또 저 누가 때문에 마카오 밤거리를 헤매게 될 줄은...ㅋ



우리를 고생시킨 원흉

마카오 누가










이런데서도 예전엔 못보고 지나갔던 Mercearia 가 눈에 들어온다.

여기, 예전엔 식료품점이었나부다.



그리고 에그타르트



국내에서 파는 것보다 특별히 더 맛있다고 생각되진 않았는데,

유명한 집을 찾아가지 않아서일지도ㅎㅎ






이런데선 또 중국 느낌 팍팍



아몬드과자집



그리고!

완전 완전 완전 맛있었던 피쉬볼 가게.



쿠오오오오오오



마카오에서 먹은 음식 중 이게 제일 맛났다.

그리구 동남아 피쉬볼 중에서 마카오 피쉬볼이 젤 맛있었다!



원하는 종류를 고르면 그때부터 익혀서 만들어주시기 때문에 시간이 좀 걸린다.






그래서 마카오 어묵이 다 만들어질때까지 주변을 좀 돌아다녔다.



아몬드 과자 시식도 하고...



이런 가게두 구경하고



그러다 드디어 먹게된 피쉬볼

와 진짜 쫄깃쫄깃 탱탱한게 최고였다.(소스는 카레맛이었다)



육포

난 사실 육포를 한번도 안먹어봤다^^;;;; 맛있나?!



그렇게 아몬드과자를 시식하라고 권해도

현장에서는 텁텁하구 목이 메여서 별로 맛있는지 모르겠더라.

그래도 사진 보니깐 한 상자 사와서 차랑 먹어볼 걸 싶기도 하구ㅋ



정말 사고 싶었던 드래곤볼 피규어들



특히 카린!

이름이 카린 맞나 아닌가 아 갑자기 헷갈린다

아무튼 선두를 내주던 고양이도사.






이것저것 맛보고 구경하면서 걷다보니 어느새 성 바울 유적지가 저 멀리에 보인다.



앗 근데 공차가 있잖아? 한잔 마셔줘야지!

지금은 너무 흔해졌지만 이때만 해도 우리나라에 들어오기 전이라 공차만 보면 꼭 마셨더랬다^^






공차를 받아들고 다시 거리를 걷는다.




사람 정말 많다. 



이렇게 관광객들이 많이 오가는 거리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빨래가 널려있는

이 묘한 생활감이 재밌었다.



공차. 근데 엄청 크다.

근데 내 손 왤케 남자손 같지?ㅠㅠㅠ



그래서 작은 그녀의 손과 다시 한번 공차 컵 사이즈를 비교!



손에 커다란 공차 한잔 씩 들고

유적지를 향해 계속 걸었다.


26 Comments
  • 단단 2015.11.29 02:22 아이고, 제 마카오 음식우표에 있는 음식들 다 나오네요. 방가방가.
    글 쓰고 나서 문케익 님의 이 글 링크 좀 걸어야겠습니다.
    여행기 보는 거 참 즐거운데 거기 음식 사진 끼어 있으면 눈이 더욱 번쩍. ^^
    늘 감사한 마음으로 여행기 재미있게 읽고 있습니다.
  • mooncake 2015.11.29 10:28 신고 항상 부족한 여행기 봐주셔서 제가 감사하죠^^ 사실은 제가 며칠뒤에 마카오 가요ㅋ 또한번의 급여행입니다. 또 다녀온 담에 옛 여행기 올리긴 진짜 뭐할 것 같아 저번에 사진편집만 해둔 여행기를 부랴부랴 올리고 있습니다. 이것저것 맛난 군것질거리가 많아 참 좋았는데 군것질하다 배가 차서 정작 제대로 된 점심은 못먹어 아쉬웠던 날이에요ㅎㅎ
  • 즐거운 검소씨 2015.11.29 04:10 신고 마카오에서는 포루투칼어도 같이 쓰나요? 저는 마카오하면 도박만 떠오르는 지식에 한계가 있는 사람이예요.ㅠ
    색색깔 건물들이 참 예쁘기도 하고, 맛있는 것도 많을 것 같은 기분도 들어요.
    그러데, 사람들 나온 사진들을 보다 보니 다들 심각해 보이는 표정이네요. 예전에 외국분들이 한국에 와서 지나가는 한국사람들을 보면 뭔가 불만에 차있는 사람들 같다..라고 표현한 것을 인터넷에서 본 적이 있는데, 다른 동양 사람들도 비슷한 가요? 사실 얼마전에 아는 분이 지나가다 스마트 폰으로 찍은 제 사진을 보여주면서, 이 사진에서 너는 웃지를 않는구나...라고 농담처럼 말씀하셨는데, 그 분이 찍은 다른 사진들 속의 다른 분들은 하나같이 얼굴에 비소를 띄고 있더라구요.
    mooncake님은 여행을 많이 다니셨으니 혹시 평상시 사람들의 얼굴 표정이 나라마다 차이점이 정말로 있는지, 혹시나 알아채신적이 있는지 여쭤보고 싶어요~^^
  • mooncake 2015.11.29 10:34 신고 네 포르투갈이 500년 가까이 지배했기 때문에 지금도 포르투갈어가 공용어에요^^ 그치만 실제로 쓰는 사람은 거의 없어요ㅎㅎ 길거리 이름, 표지판, 버스정류장이 포르투갈어로 병기되어있구 공문서에 사용되고 있어요. 한자보단 포르투갈어가 편한 저같은 사람에겐 그나마 다행이어요ㅋ (지금은 좀 나아졌을지 모르지만 5년전엔 영어가 전혀라고 해도 좋을만큼 안통해서ㅜㅜ) 저두 사진 편집하다가 사람들 표정이 유독 굳어 있어서 당황했어요ㅋ 아시아 사람들 특히 한국 사람들이 무뚝뚝해보인다 항상 화나보인다는 말은 저도 많이 들어본 것 같아요ㅜ 그치만 여행 다니면서 크게 차이를 알아차린 적은 없는듯요ㅎㅎ 출근시간엔 어느 나라든 다들 표정이 어둡구나란 생각은 몇번 했구요ㅋㅋㅋㅋ 다만, 서양인들은 금방 잘 웃고 한두마디만 해도 급친절해지는 사람들이 더 많았던 것 같아요^^
  • lainy 2015.11.29 12:23 신고 저 성당은 제대로 건물이 남아있었다면 정말 웅장했을텐데 많이 아쉽더군요..
    그리고 마카오 가고..다시 포르투갈 가고 다시 마카오를 떠올리니 뭔가 새롭더군요
    그리고 2010년이면 ㄷㄷ 아..옛날이여..
  • mooncake 2015.11.29 23:14 신고 그쵸! 멋있었을텐데...

    저두 포르투갈어 배우고, 또 포르투갈도 다녀온 담에 마카오 사진을 다시 보니 느낌이 다르네요.
    2010년... 어느새 까마득한 과거가 됐어요ㅠ
  • 첼시♬ 2015.11.29 13:54 신고 12월에 다녀오셔서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한창이었네요!
    전 작년에 홍콩 마카오 같이 다녀왔는데 영어가 여전히... 안 통합니다. ㅋㅋ
    호텔이나 카지노 직원들은 영어를 하는데 그냥 길거리에서 길 물어보면 정말 모르더군요. ㅠㅠ
    버스 번호.. 베네시안 카지노 버스.. 이 내용을 물어보는데도 못 알아들어서 포르투갈어 모르는 저도 답답, 영어 모르는 그분도 답답 ㅋㅋㅋ
    선두 주는 고양이 귀엽네요. ^^ 뭔가 내공이 있을 법한 캐릭터였는데 작품 속에서는 선두 공급처로만 등장해서..ㅎㅎ
  • mooncake 2015.11.29 23:15 신고 으하하하 여전하군요ㅠ
    마카오 정말 너무 답답했어요ㅠㅠㅠㅠ 택시기사가 "세나두(세나도)" 조차 못알아들을땐 진짜 멘붕ㅎㅎ
    버스도 두세번 탔는데 끝까지 마카오 버스 시스템은 파악하지 못하고 온 기억이...ㅋㅋ
    이번엔 잘 다녀올 수 있을런지^^
  • 좀좀이 2015.11.29 16:54 신고 마카오 누가는 어떤 맛이었기에 밤에 또 마카오 거리를 헤매게 만든 건가요? 포장만 보아서는 어떤 맛인지 전혀 감을 잡을 수가 없는데요 ㅎㅎ
    마카오는 포르투갈어 많이 사용하나봐요. 마카오가 포르투갈 식민지였다는 것을 알기는 하는데 왠지 거기도 영어가 잘 통할 것 같다는 근거 없는 생각이 자꾸 들어요 ^^;;
  • mooncake 2015.11.29 23:17 신고 아, 포르투갈어가 전부 병기되어 있기는 하는데 실제로 포르투갈어 쓰는 사람은 못봤어요. 포르투갈이 워낙 자기네 나라 살기도 바빠서 마카오엔 거의 신경을 못쓴 탓인지^^;; 암튼 광둥어 모르면 답답할 일이 좀 많더라구요. 저는 한자에 까막눈이라 더욱더 힘들었...

    누가는 땅콩누가였나 아몬드누가였나 그래서 상당히 고소하고 맛있었는데 선물용으로 딱 좋을 것 같아 밤늦게 문 연 수퍼를 찾아헤매다가 그만 마카오의 뒷골목에서 길을 잃고 말았죠ㅎㅎ
  • sword 2015.11.30 00:24 신고 색감이 어마어마하게 강렬하고 멋지네욤 +_+

  • mooncake 2015.11.30 09:10 신고 앗 정말요?ㅋ
    사진이 너무 구려서 에이 이미 버린 사진!하면서 필터를 퐉퐉 멕여서 그런가봅니다ㅋㅋㅋㅋ
  • 공수래공수거 2015.11.30 09:24 신고 5년전이면 기억이 가물 가물할만도 한데
    역시 사진이 그때를 선명히 기억나게 하는군요^^
  • mooncake 2015.11.30 09:31 신고 네! 사실 거의 기억 안났었는데ㅋㅋ
    사진 보니깐 그때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여행기 귀찮아도 제때제때 써야겠다는 생각이 새삼 들었습니다ㅎㅎ
  • noir 2015.11.30 11:12 신고 중국권은 아직 엄두가 안나고 또 주변에서 최악이었다고 하도 그래서 평생 여행갈일 없는 곳이라고 못밖아뒀었는데. 후기를 보니 마카오는 좀 땡기네요 ㅎㅎㅎ
    후기올려주신 유적지들이랑 먹거리들이 저를 마구마구 유혹하네요 크 말린과일 8ㅅ8
  • mooncake 2015.11.30 11:15 신고 홍콩, 마카오는 그래도 중국 영향이 덜해서, 중국이랑 취향 안맞는 분도 부담없이 다녀올 수 있는 동네인 것 같아요^^ 저도 상해만 해도 화장실 등등 때문에 몇번 식겁했는데(상해는 어딜 가냐에 따라 어마어마한 차이가ㅋㅋ) 마카오에선 괜찮았어요.
    저도 다른 동네는 "중국이라" 좀 엄두가 안나더라구요. 가고 싶은 곳은 많은데ㅎㅎ
  • 『방쌤』 2015.11.30 13:55 신고 곁눈질하는 팬다는 너무 귀여운거 아닌가요~ㅎ
    날씨가 조금 흐려서 아쉬우셨겠지만 그래도 멋지네요
    중국은 사실 그렇게 땡기는 여행지는 아닌데,, 마카오는 저도 꼭 한 번 가보고 싶어요
    아직 한 번도 가보지 못한 곳이거든요^^
  • mooncake 2015.11.30 14:21 신고 팬더 귀엽죠?ㅎㅎ
    그땐 생뚱맞다 생각했는데 지금 보니 엄청 귀여워요^^
    전 홍콩보다 마카오가 훨씬 좋더라구요. 근데 홍콩은 지하철이 있고, 그나마 영어가 쬐끔(아주 쬐끔이지만) 통하는 반면 마카오는 지하철이 없고 영어가 전혀 안통해서 저같은 길치는 돌아다니기가 조금 힘들더라구요ㅎㅎ
  • ssong 2015.11.30 16:53 기억이 새록새록 ㅎㅎㅎ 저렇게 날이 흐렸었구랴. 역쉬 나의 날씨운이란 ㅋㅋ
    그놈의 누가가 모라고ㅋㅋ 딴거 살것을. .
  • mooncake 2015.12.02 10:24 신고 ㅋㅋㅋㅋ에이 그래도 사실 비만 안옴 됐지 머
    비는 진짜 시로!
    누가는 생각만 해도 너무 웃겨...ㅋㅋㅋㅋ
  • 함대 2015.12.01 12:41 신고 2010년의 여행기군요 ㅎㅎㅎ 제 하드디스크에도 묵혀있는 여행사진들이 있죠!
    하지만 귀차니즘 때문에(요즘 더욱이) 여행기를 쓰기 쉽지 않네요 ㅎㅎㅎ
  • mooncake 2015.12.02 10:24 신고 함대님 옛날 여행사진 궁금해집니다!
    근데 진짜 옛날 여행기 쓰기 벅차죠ㅠ 진작진작 썼어야 하는데ㅠ
  • 듀듀 2015.12.01 15:18 ㅎㅎㅎ말린과일 신나게 줏어담으시는 문케이크님 상상했어요 ㅋㅋㅋ흐흐
    저같아도 막 저럴 거 같은데 ㅋ맛이 없었다니 아니 말린과일이 맛이 없을 수 있다니 흑흑 ㅠㅠ
    피쉬볼 진짜 맛나겠어요^^ 에그타르트도 완전 촉촉함이 남달라 보입니다^^
    문케익님 육포 안드셔보셨다고래서 놀랐어요 ...엄청 맛난디..ㅎㅎ왠지 좋아하실 줄 알았는데!ㅎㅎㅎㅎ
    반전!! 한번 드셔보셔요 ㅠㅠ 참 맛있는데 문케익님 입맛에 안맞으려나요.. ㅋㅋ(육포영업중 ㅋㅋ)
  • mooncake 2015.12.02 10:26 신고 제가 육지고기를 안좋아하다보니깐ㅋ 육포 먹어볼 생각을 안했네요. 그치만 쥐포같은 건 없어서 못먹으니깐 막상 한번 먹어보면 되게되게 좋아할 것 같기도 하고요ㅎㅎ
    마카오엔 군것질 거리가 많아서 참 행복해요. 특히 피쉬볼 진짜 최고였어요. 그 신선함과 탱탱함이 아주아주아주!
  • pukka 2015.12.04 20:02 저도 덩달아 마카오에 갔던 여행을 떠올려봅니다. 말라카엔 포르투갈 후예들에게 가톨릭이 여전히 강하게 영향을 끼치는 느낌이 강했는데... 마카오에선 그런 느낌이 없었어요. 말린과일 dried prunes 였나요? 짜고 신 매실이요....ㅋㅋ
  • mooncake 2015.12.07 11:39 신고 정확하진 않지만, 2010.12 홍콩 카테고리에 그 당시 쇼핑 후기가 있는데 lover's prune 맛이 이상했다라고 써있더라구요ㅎㅎ

    아, 저는 오히려 말라카에 갔을땐 포르투갈 이후에도 네덜란드, 영국, 일본 등이 지배를 해서인지 포르투갈의 영향을 거의 못느꼈는데 마카오는 그래도 포르투갈어가 공식언어이고 또 포르투갈 음식점이 많아서 그런지 포르투갈의 영향을 강하게 느꼈어요^^ 포르투갈어 보고 다니는 재미가 쏠쏠했어요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