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01
Total
1,648,304
관리 메뉴

wanderlust

에어마카오 - 비행기 제설작업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5.12 Macau

에어마카오 - 비행기 제설작업

mooncake 2015.12.07 14:45

 

 

마카오로 떠난 12월 3일은 서울에 폭설이 내렸다. 

눈 때문에 어찌될지 몰라 집에서 새벽 4시 50분에 출발했더니 공항에 도착한 시간은 5시 30분. (오빠가 진눈깨비를 헤치며 열심히 달려주심^^)

그리고 원래 7:50에 출발 예정이었던 비행기는 제설작업으로 인하여 거의 1시간 가까이 이륙이 지연되었다.

 

하지만 그 덕에 난생 처음으로 비행기 제설작업을 보게 되었다.

사람이 "직접" 눈을 치울거라곤 생각 못했기 때문에 굉장히 신기하고 놀라웠다. 겨울엔 여행을 잘 다니지 않고, 더군다나 비행기 위에 쌓인 눈을 제거해야 한다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었기 때문에 비행기 제설작업 때문에 출발이 지연된다는 기내 방송이 나왔어도 활주로 제설작업이라고 생각했지, 눈보라를 맞아가며 누군가 비행기 위에 쌓인 눈을 치울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었다. (아마 이번에도 평소처럼 복도 자리에 앉았다면 기체 제설작업을 하는 줄은 몰랐을 것 같다.)

 

검색해보니 비행기 기체, 특히 날개에 눈이 쌓이면 각종 계기의 작동에 지장을 주고 공기의 흐름을 방해하기 때문에 반드시 눈을 치워야 한다고 한다.

제설작업도 1회로 끝나는 게 아니라 일단 공기 분사기로 눈을 날려버린 후, 다시 더운 제빙용액을 분사해서 잔여 물질을 제거하고, 그 후엔 결빙을 방지하기 위한 용액을 뿌리는 총 3단계의 작업이 필요하다고! 두둥!

 

겨울철에, 차가운 눈과 매서운 겨울바람을 맞으며 야외에서 제설작업 하는 분들, 진짜 이만저만한 고생이 아니시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각자 맡은 바 위치에서 자신의 책임을 다하는 게 얼마나 소중하고 고마운 일인지 새삼 깨달을 수 있었다.

(윗 문장은 왠지 초등학생 현장학습 일기같지만 진심입니다ㅋ)

혹시라도 공항에서 관련 직종에 근무하시는 분이 이 글을 보신다면 정말 감사하다는 이야기를 드리고 싶다.

 

37 Comments
  • 소드 2015.12.07 18:01 폰으로 길게 답글 쓰다 다 날림 ㅠㅠ..


    암튼 제설작업은 매우 중요합니다... 라는 결론이었습니다-_-...

    모 여행카페에 지연에 대해 엄청 화내는 사람도 있더라구요
    안전과 시간중 뭘 택할지 뻔한사람이 많다는게 무섭..
  • mooncake 2015.12.07 18:00 신고 헐 아까워요 아까워요
    다시 써주세요ㅠㅠㅠㅠ (뻔뻔ㅋㅋ)
    뭔가 비행기와 제설작업에 대해 매우 재밌는 이야기였을 것 같은데!
    전 몰랐던 지식을 알게 되는 게 너무 좋아요. 근데 절대로 공부를 하진 않고 그냥 우연히 접하거나 누군가 들려주는 지식이 좋은...ㅋㅋㅋㅋ
  • 소드 2015.12.07 18:02 한의원에 누워서 힘들게 타이핑했지만 결론은 걍 같습니다 ㄷㄷㄷ
  • mooncake 2015.12.07 18:04 신고 앗 정말요? 다른 것도 아니고 제설작업으로 인한 지연에 화내는 사람도 있다고요? 헐... 후덜덜하네요오;;;;;
  • noir 2015.12.07 18:32 신고 좀 다른얘기지만 저도 창가에 달라붙어서 사진 욜심히 찍는데 ㅎㅎㅎㅎ 제가 찍으면 항상 더럽게나오던데...왜때문에 문켘님껀 요렇게 깔끔한거죠? 궁금집니다.(진지)
  • mooncake 2015.12.08 09:16 신고 앗! 그.. 글쎄요? 저는 창가에 앉는 일이 드물어서 비행기 창가 사진을 거의 안찍어서 잘 모르겠지만 아마, 날이 흐려서 비행기 창문의 먼지와 더러움이 잘 안보인 게 아닐까요?ㅎㅎ
  • Deborah 2015.12.07 18:49 신고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한다는건 소중한것 같아요. 좋은 체험하셨네요.
  • mooncake 2015.12.08 09:42 신고 네. 원랜 창가자리에 잘 앉지 않는데 우연히 앉았다가 좋은 장면을 본 것 같습니다^^
  • lifephobia 2015.12.07 18:58 신고 아.. 디아이싱(De-Icing) 작업이군요.
    예전에 공항에서 일할 때, 이거 한 번 걸리면 엄청 골치아팠었더랬죠.
    간혹 딜레이된자도 컴플레인 하시는 분들도 많이 있었는데..
    안전을 위해서 꼭 해야하는 작업이에요. 좋은(?) 경험하셨네요. ㅋ
  • mooncake 2015.12.08 09:43 신고 물론 저도 비행기 자체에 제설작업 해야 한다는 걸 몰랐다면 아니 뭔 활주로 제설작업이 이렇게 오래 걸리냐며 투덜거렸겠지만ㅋ 그건 그냥 혼자만의 투덜거림이었을 거에요. 근데 컴플레인이라뇨;;; 세상에 정말 별 사람이 다 있네요오;;;;
  • 첼시♬ 2015.12.07 19:37 신고 아.. 제설작업하면 저도 활주로만 생각했는데..
    생각해보니 차 앞유리에 쌓인 눈 치우는 것도 일인데 비행기는 그 작업이 더 어마어마하겠어요.
    그래도 무사히 출발하실 수 있었기에 다행입니다. :)
  • mooncake 2015.12.08 09:44 신고 그나마 이른 아침 비행기라 덜 밀린 것 같아요. 비행기 한대씩 한대씩 순차적으로 작업을 하다보니깐 점점 밀릴 수 밖에 없겠더라구요.
    안개가 많이 껴서 걱정했는데 그래도 무사히 잘 다녀왔어요^^
  • 좀좀이 2015.12.07 19:45 신고 그 커다란 비행기를 앞에서 뒤까지, 오른쪽 끝에서 왼쪽 끝까지 싹 다 세 번을 닦아내야 한다는 건가요? 어마어마한 일이로군요. 정말 추위 속에서 사람들의 안전을 위해 많은 고생을 하시네요 ^^
  • mooncake 2015.12.08 09:45 신고 비행기 전체를 작업했는진 잘 모르겠어요ㅎㅎ
    어쨌든 날개는 꼭 눈을 치우고 떠나야 한다더라구요.
    우리가 무심코 이용하는 서비스들에 알게 모르게 참 많은 사람들의 노고가 깃들어있다는 걸 새삼 깨닫는 순간이었습니다^^
  • 히티틀러 2015.12.07 23:15 신고 진짜 비행기에도 제설작업 한다는 건 생각도 해본 적 없는 일이네요.
    날다보면 알아서 눈이 떨어지지 않을까 싶었는데요ㅎㅎㅎ
    공항에서 일하시는 분들은 덥고 추운 날씨도 다 참고 일하셔야하니 정말 고생이 많으시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실감하게 되네요.
  • mooncake 2015.12.08 09:46 신고 그쵸! 저도 날다보면 알아서 눈이 녹을 줄 알았는데...ㅎㅎ
    하긴 제가 옛날에 차 운전할때도 그런 생각으로 무식하게 앞 유리창에 눈 안치우고 출발했다가 차 앞이 꽁꽁 얼어붙어서 사고낼뻔 한 적 있었어요 흐흐흐흐
    공항의 외부에서 일하시는 분들에 대해 딱히 생각해본 적이 없었는데 이번에 보니 히티틀러님 말씀대로 춥고, 덥고, 비오고, 눈 내리는 모든 환경에서 근무하셔야 하니 보통 일이 아닐 것 같아요.
  • lainy 2015.12.07 23:36 신고 저는 제설작업을 할 때 마다 너무 무섭습니다. 이거..잘 나는거 맞아? ..-_-
    저는 헬싱키에서 두 번 당?했는데..40분을 제설하더군요...ㄷㄷ
  • sword 2015.12.08 01:17 신고 40분...엄청 짧네요...;;;

    빨라야 1시간... 다른 비행기 순서가 먼저 있으면 두세시간도 지연되곤 하거든요 ㄷㄷㄷㄷㄷ
  • mooncake 2015.12.08 09:49 신고 그러게요. 아마 아침 7시대 비행기라 저도 그나마 한시간 정도만 지연된 것 같고 이후 비행기들은 계속 밀렸을 것 같더라구요.
    40분이면... 핀에어는 워낙 제설작업에 특화되어 있어서 빨리 끝난 게 아닐까요ㅋㅋㅋㅋ
  • 공수래공수거 2015.12.08 09:00 신고 눈과 비행기..
    저도 이야기할꺼리가 엄청 많습니다 ㅋ

  • mooncake 2015.12.08 09:49 신고 오~ 조만간 공수래공수거님 블로그에서 볼 수 있는 건가요?^^
  • 공수래공수거 2015.12.08 10:30 신고 워낙 오래된일이라..ㅎ
    먼저 생각나는건 물건을 빨리 보내려고 비행기 화물로 예약했다가
    눈땜에 비행기가 안 뜨는 바람에 200Kg를 기차에 싣고 하루를
    기차 타고 물건 보낸적이 있습니다 ㅎㅎㅎ
  • mooncake 2015.12.08 14:00 신고 아이고;;; 말만 들어도;;; 고생 많으셨습니다!
  • 『방쌤』 2015.12.08 10:33 신고 예전에 직업을 소개해주는 티비프로그램에서 잠시 본 기억이 나는데 정말 힘든 일이더라구요
    보이지 않는 곳에서 항상 수고해주시는 분들이 이렇게 많이 계셔서 우리가 더 편안하게 지낼 수 있는것 같습니다^^
    비행기 지연된다고 화내는 사람들은,,,ㅡ.ㅡ;;
  • mooncake 2015.12.08 14:01 신고 오, 그런 프로그램도 있었군요^^
    저도 만약 창가자리에 앉아 제설작업 과정을 보지 않았으면 비행기 날개 위 눈을 직접 치우는지 모르고... 왜 이렇게 시간이 오래 걸리냐며 투덜투덜했을 것 같아요. 뭐든 진실이랄까, 실체를 알고 나면, 보는 눈도 세상을 대하는 태도도 달라지는 것 같습니다^^
  • 겨울뵤올 2015.12.08 12:28 신고 뭔가 굉장히 프로패셔날한데요?^^
    비행기 제설 작업라니...
    혹시나 눈 많이 와서 뱅기 지연되는 일이 있음 다짜고짜 투덜거리면 안되겠네요.^^
  • mooncake 2015.12.08 14:03 신고 그치요~^^
    저 예전에 홍콩갈때 기체 결함으로 4~5시간 가량 지연된 적 있는데 엄청 분통 터뜨렸던 기억이 나요. 사실 짧은 여행, 단거리 구간인데 저렇게 지연되면 짜증이 안날 수는 없지요ㅠㅠㅠㅠ 우리는 사람이니깐요ㅋ 짜증나는 거랑 정식으로 컴플레인 하는 건 별개의 문제니까요, 당연히 투덜거리실 수는 있죠 모ㅎㅎ
  • 이오 2015.12.08 16:17 5년만의 마카오 잘 다녀오셨나요~~

    전 대만갈때 디아이싱 작업하는거 첫경험했었어요.ㅎ
    비행기타기전에 급히 마신 아이스라떼로 인해 배가 뒤틀리고 식은땀 줄줄나서 이륙만 하면 화장실을 가야지!!!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활주로 끝까지 가더니 ...언제끝날지 모르는 작업이 시작되고, 옆에 덩치 큰 2분이 앉아계셔서 일어나서 화장실 가야겠단 소리도 못하고(소심 .ㅠㅠ)
    그나마 작업이 한 ..40분정도? 걸려서 겨우 참았어요 ..1시간이었다면 전 ..큰 사고 쳤을지도요 .ㅠㅠ
  • mooncake 2015.12.08 16:34 신고 사실 컨디션 난조 / 계속된 비로 살짝 우울한 여행이었어요ㅋ 5년전 마카오 여행때 날이 흐렸던 건 양반이더라요;;;; 이제 하루종일 비 오는 거 아니면 날씨 갖고 투덜거리지 말아야지 그렇게 다짐했습니다ㅠㅠ

    아이구, 진짜 괴로우셨겠네요ㅠㅠㅠㅠ
    저는 주로 복도자리에 앉아서, 아마 이번에도 평소처럼 복도자리에 앉았으면 비행기 날개 디아이싱 하는 건 몰랐을 거에요ㅋ 걍 평소처럼 활주로 치우는 줄 알았을 거고 "진작 치워놓지 모야"하고 있었을 듯...^^;; 암튼 참;;; 이오님 경험 아찔합니다;;;

    대만은 좋으셨나요? 어쩐지 안끌려서 대만은 한번도 안가봤는데, 내년 상반기엔 길게 휴가내긴 어려울 것 같아서, 만약 여행가면 2박3일 정도로 대만 다녀와야하지 않을까 생각 중이에요^^
  • 이오 2015.12.09 12:23 저도 거의 복도지만 ..대만은 가까우니 ..창가!했다가 크게 당했죠 ..ㅎㅎ

    대만 좋아요. 전 꽃할배 이전에 2번 다녀왔었는데 ..5월만해도 날이 엄청 더웠고 ...2월엔 비가 좀 왔는데 다니긴 좋았어요^^

    꽃할배 이후에 가격이 너무 비싸져서 왠지 그가격 주고 가기엔 아까워! 하고 못가고 있는데 ...매번 또 가야지!는 생각하고 있어요 ..ㅎㅎ
  • mooncake 2015.12.09 13:24 신고 후후
    저도 마카오는 가까우니까 간만에 창가!했다가 1시간 지연되는 바람에 꽤 고생스러웠던. 이오님에 댈 바는 아니였지만요. 중간에 복도자리에서 자는 청년 깨우고 화장실 가느라 진짜 미안했어요. 왠만하면 그 청년이 화장실 갈때까지 기다리려 했지만 그...급해서;;;

    대만은 꽃할배 이후로 가격이 많이 올랐군요? 쳇!!!!!!!!!! 저 그래서 사실 공중파 여행프로그램 썩 안좋아해요ㅋ 크로아티아도 가려고 오래전부터 벼르고 있었는데 작년에 TV에서 방영해버리는 바람에 한 10년뒤로 미뤘어요ㅎㅎ 요즘도 두브로브니크에 가면 한국사람밖에 없다는 이야기가^^
  • 아님말지머 2015.12.08 22:20 신고 후쿠오카 갔을적에 제설작업땜에 비행기안에서 한시간을 대기했었지..저런 작업을 눈으로 봤다면 그렇게 불평을 안했을것같군. 세상엔 극한직업이 참 많은것같아
  • mooncake 2015.12.09 08:51 신고 후쿠오카 갈때 눈땜에 고생이 많았구먼ㅋ 나도 직접 안봤음 불평했겠지. 그분들도 다 직장생활하시는 거지만 그래두 묘하게 감동적이고 고맙더라구^^
  • 즐거운 검소씨 2015.12.10 07:06 신고 마카오 다녀오셔군요~^^ 눈이 오니 여기저기 신경써야 할 곳이 많은 것 같아요. 날개위의 눈이 오작동을 일으킬 수도 있으니 제설 작업하시는 분도 신경곤두서서 하실 것 같아요.
  • mooncake 2015.12.10 14:39 신고 그러게요! 날개 위에 쌓인 눈이 그렇게까지 위험할 수 있는지 몰랐어요. 이런 것도 여행 덕에 견문이 넓어지는 것에 포함시킬 수 있겠죠?ㅎㅎ 좋은 경험이었던 것 같아요^^
  • 듀듀 2015.12.10 13:55 우와 비행기 제설작업이라니 ..진짜 신기해요^^
    저도 저런 작업(??) 을 비행기도 하는 줄 몰랐어요 ㅎ문케익님 덕분에 알고갑니다! ㅎㅎ
    실로 보면 정말 신기할 것 같아요 ㅎㅎ
  • mooncake 2015.12.10 14:40 신고 넹ㅋㅋ
    핸드폰 들여다보고 있다가 우연히 옆을 봤는데 누가 물을 뿌리고 있어서 정말 깜놀했어요ㅋㅋㅋㅋ 자리가 창가이기도 했지만 마침 날개 주변 좌석이라 더 잘 보였던^^
    그렇게 여행을 다녀도 계속 새로 발견하는 무언가가 있다는 게 재밌어요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