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28
Total
1,668,267
관리 메뉴

wanderlust

마츠야마 여행 쇼핑 목록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6.06 Matsuyama

마츠야마 여행 쇼핑 목록

mooncake 2016.06.12 22:30

2016년 6월 마츠야마 여행의 소소한 쇼핑 목록. 



첫날 도고온센 앞 상점가에서 구입한 귤 푸딩 두개와 바리상 인형.

에히메와 마츠야마는 우리나라 제주도처럼 귤 산지로 유명한 곳이어서 귤을 이용한 제품이 굉장히 다양했는데, 나도 그런 분위기에 휩쓸려 귤 주스, 귤 아이스크림, 귤 젤리 등 다양한 귤 제품을 먹어봤지만 딱히 맛나진 않았다. 특히 귤 아이스크림의 경우는 우리나라의 제주도 한라봉 아이스크림이 훨씬 더 맛있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물론 어디까지나 내 입맛 기준일 뿐ㅋ


바리상은 마츠야마가 아닌 근처 이마바리의 유루캬라ゆるキャラ이지만 귀여운 자태에 흠뻑 빠져버려서, 커다란 봉제인형을 살까 잠시 고민하기도 했으나 봉제인형은 관리가 귀찮아 작은 사이즈로 만족. 아쉽게도 마츠야마의 유루캬라인 미꺙은 내 취향이 아니였다. 



첫번째날 도고온센 앞 상점가 로손에서 구입한 주전부리들. 

라무네 캔디를 제외하고는 전부 당일에 내 뱃속으로 접수되었다ㅋ 포도맛 호로요이야 두말할 나위 없이 맛났고, 과자도 맛있게 먹었다. 귤 거미젤리도 물론 맛있었다.



일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과자 종류이지만 미묘하게 내 입맛에 더 맛있고 덜 맛있는 종류들이 있는데, 이 과자는 내 입맛에 100% 들어 맞았다. 단맛이 전혀 없어서 좋았다. 



두번째날 오전,

아침 식사를 마치고 돌아와 호텔방에 있는 게 좋아서 밖에 나가지 않고 이리 뒹굴 저리 뒹굴 하다가 "짐 정리라도 하자"란 생각에 면세점 쇼핑목록을 정리했다. 역시나 단촐하다. 여행 횟수가 늘어날 수록 면세점이든 현지에서든 확실히 쇼핑을 점점 덜하게 되는 것 같다. 무겁게 짐 들고 다니기도 싫거니와, 결국 대부분의 물건은 귀찮아지기 마련이라는 걸 뼈저리게 깨달았기 때문이다.


작년에 선물받아 먹었는데 맛있어서 구입한 발로나 초콜렛, 잡동사니를 정리하기 위한 작은 사이즈의 여행용 정리백 두개, 늘 쓰는 이니스프리 바디용 썬크림록시땅 아몬드 샤워 오일. 그리고 디올 어딕트 립글로우조 말론의 향수 피어니 앤 블러스 스웨이드. 지난번에 산 조 말론의 잉글리쉬 페어 앤 프리지어가 넘넘 맘에 들고 또 그때 같이 시향해 본 향도 전부 다 좋길래 시향해보지도 않은 피어니 앤 블러쉬 스웨이드를 샀는데 호텔방에서 처음 뿌려본 내 소감은 "망했어요". 내가 예상한 향과는 너무도 달랐다. 하지만 집에 와서 다시 뿌려보니 처음만큼 나쁘진 않다. 계속 맡아보니 미들~베이스 노트에서는 예전에 좋아했던 페라가모의 F by Ferragamo 느낌도 나서 그럭저럭 마음에 들고 있다. 그래도 역시 "향수는 시향 후 구입"이 불변의 진리인 듯ㅋ



우치코의 살롱드요카이치라는 카페 겸 빈티지 가게에서 구입한 페코짱 세 개.



JR 마츠야마역 2층 다이소에서 생수와 같이 구입한 라무네 캔디 네 개. 

일본 다이소에 가면 이 라무네 캔디를 꼭 사오는데, 가격은 2개에 100엔(108엔). 싸고 맛있다. 

어딜가나 내 머리속엔 라무네 캔디 뿐^^ 

(하지만 저번에 맛있다고 극찬한 무인양품의 라무네 캔디는 시간관계상 사오지 못해 조금 아쉽다)



다카시마야 백화점 관람차 쿠루린 탑승구 앞에서 뽑은 푸딩 고양이 가챠폰.

가격은 200엔. 아주 귀엽다. 몇개 더 뽑고 싶었는데 동전 교환기가 보이지 않아 포기.



뒷쪽 꼬리까지 디테일이 잘 살아 있다.



마츠야마 시내의 타카시마야 백화점 7층 도큐핸즈에서 구입한 데꼴 피규어 3 종. 

나의 인생관을 집약한 피규어들이라고 할 수 있다. 한갓지게 탱자탱자 + 노래부르며 즐겁게 놀기. 

물론 말만 이렇지 내일은 또 다시 출근해서 농노처럼 일을 하고 있겠지만...ㅋ



마츠야마 귤 제품 전문점 텐 팩토리에서 산 엽서와 도고온센 상점가에서 산 도고온센 엽서.

그리고 그 사이에 있는 낫또과자는 우치코 카페 살롱드요카이치에서 선물로 주신 것.



두번째날 밤, 피곤한 몸을 이끌고 숙소로 오는 길에 도고온센 상점가에서 구입한 먹거리 선물들.

사진 왼편의 홍귤젤리(뽄캉젤리)는 한국에 와서 먹었는데 정말 정말 정말 맛있다! 마츠야마에서 먹은 귤 제품이 너무 시기만 하거나 혹은 밍밍하면서 달기만 했던 것과는 달리

새콤달콤해서 정말로 맛잇었다. 아아, 이걸 현지에서 먹어보고 더 사왔어야 하는데!ㅠ.ㅠ



이것도 귤 화과자. 투명한 일본떡 종류를 보면 지나치지 못하고 꼭 구입하게 된다. 맛은 늘 거기서 거긴데...;;



간장&유자 붕장어(아나고).

역시 선물용으로 구입했다. 맛있다고 한다 ^-^



셋째날, 마츠야마성 근처 도자기 가게에서 구입한 작은 그릇 두개.

개당 430엔. 마츠야마에는 도베야키 등등의 전통 도자기 문화가 발달해서, 시내 곳곳에서 도자기 가게를 구경할 수 있었지만 뭔가 내 기준의 미감에서는 좀 칙칙하다고 해야 할까, 아무튼 취향에 잘 맞지 않았다. 또 마음에 든다 싶으면 너무 비싼 물건인지라 "아 여기서는 그릇을 못사는 건가"라고 아쉬워하고 있을때 마침 이 작은 그릇을 발견하고는 신이 났다. 가격도 저렴하고, 부피도 작고, 여러가지로 마음에 쏙 들었다. 물론 마지막까지 망설였던 몇몇 그릇들- 다카시마야 6층 그릇 매장 전부, 노리다케 지지 찻잔, 도고온센 상점가에서 본 몇몇 찻잔들 등등 - 이 아직도 눈 앞에 아른거리긴 한다ㅋ



미츠코시 백화점 식품관의 메리스(마리스) 초콜렛에서 구입한 초콜렛.

예전에 할머니가 좋아하셨던 마리스의 초콜렛 틴 캔. 할머니가 돌아가신 뒤 가끔 마리스 초콜릿 틴 캔을 사서 할머니를 추억하곤 했었는데 요즘 우리나라 백화점에서 마리스 초콜릿이 안보이길래 일본에 가면 마리스 초콜렛 틴 캔을 하나 사와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래서 마리스 초콜렛을 찾아갔는데, 미츠코시 식품관의 마리스 초콜렛 매장엔 틴 캔 제품이 한개도 없는 것이다! 제품 진열대를 훑는 나의 눈은 말 그대로 동공지진을 일으켰다. 어찌된 일인지 모르겠다. 지금 이 글을 쓰며 일본 메리스 초콜렛 홈페이지에 접속해봤더니 다행히 여전히 틴 캔 제품은 나오는 것 같다. 메리스의 시그니쳐나 다름없는 제품인데 안나올리가 없지. 다음에 도쿄나 오사카에 가면 그때 꼭 틴 캔을 사와야겠다.  



오카이도 상점가의 드럭스토어에서 구입한 파인애플 & 솔티리치 곤약젤리 두 봉. 

내가 좋아하는 포도맛과 복숭아맛을 사고 싶었지만, 아무리 뒤져도 파인애플과 솔티리치 뿐이라 이 두 봉을 사왔다.

파인애플이랑 솔티리치는 둘다 처음 먹어보는 맛이었는데, 다행히 둘다 맛있다...헤헤



오카이도 상점가에서 한국으로 떠나오기 직전에 뽑은 가챠폰 오뚜기 바리상!

가격은 삼백엔. 정말 너무너무너무 귀엽다ㅎㅎ

몇개 더 뽑아올 걸 후회된다.



마지막으로, 마츠야마 공항 상점에서 구입한 봇짱당고!

마츠야마 당고는 다음번에 따로 리뷰할 예정. 도쿄나 간사이 지역에서 먹고 다닌 당고와는 또 다른 맛이었다. 

 

참고로, 마츠야마 공항의 상점은 일본의 다른 메이저 공항들과는 제품 구성이 매우 달랐다. 여느 일본 공항 면세점에나 그득그득 쌓여 있기 마련인 시로이고이비토(하얀 연인), 도쿄바나나, 로이스초콜렛 등은 한개도 보이지 않고, 로컬 제품들이 그득그득했다. 난 그래서 마츠야마 공항이 더 마음에 쏙 들었지만, 혹시라도 위에서 언급한 제품을 사고 싶은 분이 있다면 실망할지도 모르겠다. 또한 국제선 면세 구역의 상점은 매우 작았고, 2층 국내선 탑승층의 상점가 규모가 제일 컸으니 역시 참고하시기 바람.


이렇게 소소한 마츠야마 쇼핑기 끝.


24 Comments
  • sword 2016.06.13 01:06 신고 두번째짤의 과자는 저도 좋아하는거네요 ㅎ
    사먹은지 하도 오래되어서 같은건 아니겠지만 저런류의 해물들어간 말린과자는 종류별로 먹어도 질리지 않고 너무 좋은듯 합니다 ㅎ
    간만에 일본과자가 땡기네영 ㅎㅎ
  • mooncake 2016.06.14 19:13 신고 그쵸^^ 술안주로 최고입니당ㅎㅎ
  • 히티틀러 2016.06.13 02:48 신고 저 데꼴 피규어 맘에 드네요.
    그중 에서 드러누워서 느적거리고 있는 저 곰이 참 귀여워요ㅎㅎㅎ
    이번엔 유난히 기념품을 많이 사오신 거 같아요.
    휴양 겸 쇼핑 여행 다녀오신 듯ㅋㅋㅋㅋㅋㅋ
  • mooncake 2016.06.14 19:18 신고 앗 그런가요? 오히려 저는 예전보다 쇼핑을 안한 기분인데요ㅎㅎ
    요즘 쇼핑 안하려고 나름 의식적으로 노력 중이거든요. 집에 물건이 너무 많아서, 버리기 힘들면 일단 덜 늘리기라도 하려고 노력 중인데 쉽진 않습니다ㅋㅋ
  • 밓쿠티 2016.06.13 09:16 신고 으아아 귀여운 제품들이 정말 많네요!!!!!뽑기도 그렇고 데꼴 피규어도 그렇고 전부 귀여워요!!!!!!!그리고 곤약젤리는 처음 보는 맛인데 맛있었다니 다행이에요^^
  • mooncake 2016.06.14 19:37 신고 제가 리치를 별로 좋아하는 편이 아니라 망설였는데, 파인애플이랑 리치 둘다 맛있었어요! 곤약젤리는 전부 다 사랑입니다♡
    데꼴 피규어는 늘 살까말까 고민하다가 처음 사봤는데 역시 귀엽네용ㅎㅎ 다 사려면 가격이 만만치 않다는 게 문제지만요^^
  • 공수래공수거 2016.06.13 10:24 신고 저는 면세점에서,해외 여행시 사본게 딱 정해져 있었네요
    화장품과 술,,ㅋ
  • mooncake 2016.06.14 19:42 신고 오, 면세점의 가장 정석이랄까, 면세점에서 사면 제일 유리한 제품들을 사셨군요^^ 화장품은 아내분께, 술은 공수래공수거님이 드셨나요?ㅎㅎ
  • 즐거운 검소씨 2016.06.14 06:31 신고 바리상 인형은 병아리인가요? 통통한게 귀엽네요.
    이번에 사신 작은 그릇도 깔끔한게 예뻐요. 수집하시는 그릇들이 어떻게 진열되어있을지 mooncake님 댁에 구경하고 싶어요.ㅎ
  • mooncake 2016.06.14 19:44 신고 병아리인진 잘 모르겠고요, 일단 새래요^^ 아주 귀엽죠? 몸매가 나날이 동글동글해져가는 저를 보는 것 같...(눈물 좀 닦고 올께요)

    수집하는 그릇들은ㅠ 둘 곳이 없어서 대부분 여기저기... 아주 안습입니다ㅋ 상자에서 잠자고 있는 찻잔이 제일 많구요...^^;; 엄마가 제 그릇 쓰는 걸 부담스러워하셔서 (사용하다 깨면 제가 속상해할까봐 별로 쓰고 싶지 않으시대요) 그닥 실생활에서 사용은 잘 못하구 있습니다ㅠ.ㅠ
  • ssong 2016.06.15 12:34 봉지과자에서 아삭아삭 소리나는것같음 ㅎㅎ 주전부리 사온거 구경하는게 젤 조아. .
    여긴 귤이 유명한곳인가?
  • mooncake 2016.06.15 12:35 신고 웅 우리나라의 제주도와 비슷한 포지션^^ 참 무인양품은 못들려서 라무네 캔디 못삼ㅜㅜ 위치도 파악해뒀는데 저녁 7:30에 문닫더라. 역시 지방도시는...ㅜ.ㅜ 예전에 영국 카디프 갔을때 오후 5시에 문닫은 스타벅스를 마주한 그런 기분이었어ㅎㅎ
  • coolpoem 2016.06.15 14:47 신고 여행때마다 Souvenir를 사는게 낙이기도 한데 냉장고에 붙이는 자석과 조그만 컵, 그리도 정말 특별한 것 정도로 제한을 하고 있어요.
    욕심을 내서 사오긴 해도 그것도 짐이 되기 시작하는 걸 느낀 순간부터요...
    한쪽 벽에 souvenir들이 가득한 장식장이 있겠지요? :)
  • mooncake 2016.06.15 18:29 신고 그러게요~^^ 여행 횟수가 많아지고 나이가 들어가면서 점점 기념품들도 쌓여가고, 그게 어느 순간은 정말 짐이 되더라구요. 현지에서 들고 다니기 힘든 것도 그렇구요. 저두 요즘은 정말 최소한으로 기념이 될만한 것 한두개만, 가급적 작은 사이즈로 구입하려고 애쓰고 있어요ㅎㅎ
  • esther 2016.06.15 17:58 이런 구경 너무 재밌어요.
    전에도 이런 포스팅을 보고
    무심히 지나쳐온 라무네랑 곤약젤리를 사먹었답니다.
    곤약젤리의 식감에 빠져
    많이 걸을 때 백팩에 넣어가지고 다녀요.,,^^
  • mooncake 2016.06.15 18:31 신고 이런 소소한 쇼핑샷을 재밌게 봐주셨다니 기쁩니다 :)
    곤약젤리 맛있지요? 칼로리도 낮고, 포만감도 있고^^
    한국에선 일본 여행 가면 필수 구매품 중 빠지지 않는 곤약젤리인데 에스더님은 처음 사드셨다니! 와, 이게 역시 현지인과 여행자의 차이인가보아요ㅎㅎ
  • 듀듀 2016.06.16 12:34 탐나는 물건&먹거리들이 가득!ㅋㅋ
    바리상인형 완전 귀엽네요 ㅋㅋ제취향..가지고놀고파요 ㅋㅋㅋㅋㅋㅋ
    히히 어떤 종지 고르셨는지 궁금증이 풀렸네요 ㅎㅎ 넘 예뻐요 두개나 사셔서 제가 다 흐뭇 ㅎㅎㅎ
    당고도 저렇게 포장해서 파네요 신기해요*_* ㅎㅎ
  • mooncake 2016.06.16 13:16 신고 그쵸 바리상 귀엽죠? ㅎㅎ
    듀듀님이 좋아하시는 유루캬라는 검은 곰 (이름이 갑자기 생각안나네요;;) 이었죠? 그 녀석이랑 바리상이 같이 노는 사진도 꽤 있더라구요^^
    종지는 일본에서 사온 간식 사먹는 데 사용했는데 잘 어울려서 흐뭇했어요.
    저 당고가 마츠야마 특산품 같은 거라 개별로도 포장해서 팔더라구요. 엄마아빠가 맛있게 냠냠 드셨습니다ㅎㅎ
  • 다소니* 2016.06.16 16:49 신고 곤약젤리 ㅜㅜ 너무 먹고 싶어요... ㅋㅋㅋㅋㅋ
  • mooncake 2016.06.16 17:16 신고 사온지 일주일 됐는데 빛의 속도로 먹어치워버려 이제 몇개 안남았네요. 잔뜩 사오면 좋을텐데 은근 무거워서 현지에서는 많이 살 엄두가 안나더라구요ㅠ.ㅠ 늘 한국 돌아와서 많이 살걸 하고 후회해요ㅋㅋ
  • KaNonx카논 2016.06.17 12:07 신고 헛! 푸딩 고양이 가챠! 저는 요것 대신에 햄스터와 토끼 가챠를 모으고 있답니다!
    하.. 일본은 이렇게 귀여운걸 어찌나 잘 만드는지!
  • mooncake 2016.06.18 12:04 신고 블로그 구경하고 왔어요. 일본 계시니 수집이 훨씬 쉬우시겠어요(대신 지름신의 압박도 더욱더ㅎㅎ) 자주 구경갈께요^^
  • 좀좀이 2016.06.19 01:28 신고 병아리 너무 귀여워요! 저거 배 누르면 삐약삐약 소리날 거 같아요! 과자는 알록달록한 사진이 도시락 같네요.
    데꼴 피규어처럼 딩가딩가 살고 싶어요. 아무 걱정 없이요 ㅋㅋ 의자에 누워서 자는 모습 너무 예뻐요. 여행중 저렇게 누워서 잠시 있을 때 정말 너무나 행복하던데요^^
  • mooncake 2016.06.19 15:18 신고 데꼴 피규어 귀엽죠? ㅋㅋㅋㅋ
    매 시즌마다 새 종류가 나오는데, 그간 살까말까 하면서 몇년 내내 안샀는데, 누워 있는 모습이 넘 편해 보여서 홀린 듯이 구입했습니다ㅎㅎㅎㅎ 저도 저렇게 살고파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