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67
Total
1,627,959
관리 메뉴

wanderlust

나고야 노리다케의 숲 카페 Cafe Diamond Days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8.12 Nagoya

나고야 노리다케의 숲 카페 Cafe Diamond Days

mooncake 2019.04.19 20:30


작년 12월 나고야 여행 때 "노리다케의 숲"에 들린 건 일종의 의무감에 가까웠다.

노리다케 찻잔에 푹 빠져 있던 십여년전에 노리다케의 숲에 갔다면 뛸듯이 기뻐했겠지만,

지금에 와선 '기왕 나고야까지 왔으니 그래도 노리다케의 숲은 들려줘야 겠지?'라는 마음이 팔할 이상이었다. 게다가, 노리다케의 숲 이외에 딱히 갈 곳이 있지도 않았다.


그런 마음으로 도착한 노리다케의 숲은 역시나 생각대로 별볼일 없었다. 

나고야역에서 메구루버스 정류장을 찾다 실패해서 지하철을 타고 한참 걸어 찾아가다보니 괜히 지쳤지,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우중충한 오후라 정원 산책도 그닥,

헤매다보니 도착한 시간이 애매해서 전시관을 입장하는 것도 포기,

듣던대로 아울렛 코너는 워낙 작고 제품도 많지 않아 살 것도 없지...


그래도 노리다케 매장 안에 예쁜 찻잔이 많아 흥미롭게 구경하던 중, 

카페 다이아몬드 데이즈가 눈에 들어왔다. 



많이 지쳐있던 지라 그릇 구입을 뒤로 미루고 일단 착석.



근데...

이 카페, 정말 엄청나게 마음에 들었다.

이 곳 하나만으로도 헤매가며 노리다케의 숲까지 온 것이 억울하지 않을 만큼.


그렇다고 딱히 인테리어가 특별하다거나 한 것은 아닌데

내가 이 카페를 방문했던 순간의


온도

습도

조도

테이블의 넓이

의자의 편안함

그리고 적당한 백색소음까지


모든 것이 완벽했다.


이 카페에 있는 것이 어찌나 편하던지

자리에서 일어나기가 싫더라 : )


아마, 평소에도 이 카페가 완벽한 환경으로 운영된다기 보단

이 카페를 방문했던 당시 내 몸 상태에 이 카페의 모든 세팅이 완벽하게 들어맞았다고 하는 쪽이 옳겠지만,

아무튼 카페 다이아몬드 데이즈에 앉아 있던 때 나의 몸과 마음이 얼마나 편안했나-를 떠올리면

지금도 마음이 말랑말랑 녹진녹진해지는 기분이 든다ㅎㅎ



노리다케의 숲 카페에서 주문한 홍차와 케익 세트. 가격은 750엔.

예쁘게 장식된 케익에다가, 노리다케 잔에 담겨 나오는(취향에 맞게 마실 수 있도록 우유와 설탕도 곁들여주는) 홍차가 7500원 밖에 안하다니.


갑자기 5~6천원 하는 홍차를 시켜도 테이크 아웃 잔에 성의없이 티백 담가 내주는 상당수의 우리나라 카페들 생각이 나서 포스팅 작성하다 갑자기 울컥...

매장만 인스타그래머블하게 꾸며놓고 커피맛은 최악인 여러 카페들 생각이 나서 또 울컥...



물론 데코 자체는 그닥 내 취향은 아니었지만ㅎㅎ 그래도 케익은 맛있었다.






편안한 분위기의 카페 다이아몬드 데이즈.



스트레이트로 몇 모금 마신 뒤 밀크티로 만들어 마셨다.

맛있었다.



다만....

카페가 너무 편해서 일어나기 싫었던 탓에 오래오래 앉아 쉬다가 메구루 버스 시간이 촉박해져서 결국 그릇은 못삼ㅋ


참고로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지만 노리다케의 숲에 가도 가격 메리트는 전혀 없음. 백화점 일반 매장과 가격이 같은데 여권 제시하면 할인 쿠폰 주는 백화점들이 많으니 결과적으론 백화점이 더 저렴함. 아울렛 코너 역시 너무 작고 물건도 별로 없음. 근데 가보니까 이유를 알겠는 게, 노리다케의 숲은 나고야 시내랑 너무 가까워서(사실상 나고야 시내의 일부라서ㅎㅎ), 가격을 할인해서 팔거나 아울렛 코너를 크게 운영할 수는 없을 듯.



굳이 한참 시간들여가서 한 거라곤 그냥 차 마시고 온 것 뿐이지만

역대급 편안함으로 인해 좋은 기억으로 남은 노리다케의 숲 카페 다이아몬드 데이즈.






앗, 다만... 혹시라도 혹시라도 제 후기를 보고 찾아가셨다 후회할 분들이 계실까봐 미리 알려놓습니다.

카페 자체는 그냥 평범합니다(...) 

위에도 썼지만 그때 제 상태랑 유난히 주파수가 잘 맞아떨어졌을 뿐,이라고 생각해요^^


14 Comments
  • 단단 2019.04.20 06:04 제 말이요.
    안 그래도 한국의 커피 숍, 디저트 카페들이 손님한테 차를 얼마나 거지 같이 내는지 글 하나 쓰려고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저 카페는 심지어 조각 케이크 옆에 곁들인 작은 생크림 덩어리도 모양깍지까지 써 가며 정성껏 예쁘게 잘 짰네요.

    노리다케 찻잔 중 푸른꽃 찻잔 많이 갖고 있습니다. 으흐흐.
    값은 하나도 안 비싼 것들이지만, 언젠가 구경시켜 드리겠습니다.
  • mooncake 2019.04.22 09:23 신고 "얼마나 거지 같이 내는지"에서 빵 터졌습니다ㅎㅎㅎㅎ 근데 정말 그래요ㅠㅠ

    저는 노리다케 찻잔은 하나사라사 딱 한개만 갖고 있습니다. 작년에 나고야 노리다케의 숲에 갔을 때 블루 소렌티노 - 아마 단단님 이것 갖고 계실 듯 ^^ - 사려고 했는데 계산줄이 길어서 포기했어요ㅎ
  • 청결원 2019.04.20 06:46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 mooncake 2019.04.22 09:24 신고 방문 감사드립니다^^
  • 내블로그 2019.04.21 16:17 신고 외관도 분위기 있네요. 구경 잘 하고 갑니다~^^
  • mooncake 2019.04.22 09:24 신고 외관은 매우 오래전에 지어진, 옛 노리다케 공장 건물입니다^^
    방문 감사드려요~
  • 공수래공수거 2019.04.22 08:56 신고 마음에 드는 카페셨군요..
    이런 카페 앉아 차분하게 차 마시면 책 한권 읽어 보는 여유를
    가지고 싶어집니다.^^
  • mooncake 2019.04.22 09:25 신고 네^^ 몸과 마음이 어찌나 편안하던지ㅎㅎㅎㅎ
    저도 카페 가서 차 마시며 책 읽기가 로망인데, 막상 가면 폰만 보다 와서 스스로가 막 한심하고요ㅎㅎ
  • 파라다이스블로그 2019.04.22 16:37 신고 기대하지 않은 행운이 찾아올 때 여행하는 보람이 있는 것 같아요.
    정말 마음이 편안해지는 카페인 듯합니다 :)
  • mooncake 2019.04.23 09:23 신고 넵^^
    사실 카페마져 별로였다면 저 되게 슬펐을 것 같아요ㅎㅎㅎㅎ
  • esther 2019.04.22 19:26 저도 나고야에 간다면 여기를 갈 것 같습니다.
    백화점마다 노리다케가 보통은 있지만 양이 극히 적고 취향이 아닌 것들이 대부분이라서요.
    도무지 구경하는 즐거움이 없다는..ㅎ
    아울렛이 없다는 것은 괜히벌써...실망이지만요.

    카페는 사진을 워낙 잘 찍으시니..느낌 플러스, 호감입니다.
  • mooncake 2019.04.23 09:26 신고 그러게요. 저도 노리다케 제품이 이렇게 다양한 줄은 몰랐습니다. 시간이 애매해서 전시관은 못가고 매장만 구경했는데도, 구경할 게 많았어요^^
    아울렛 코너 제품들은 파손 위험 감수하고 힘들게 한국까지 가져올 만큼은 아니라 패스했는데요, 일본 사시는 분들은 또 다를 수도 있을 것 같아요ㅎㅎ 실생활용으로는 꽤 쓸만한 게 있을지도?

    나고야 가셨을 때 날 좋은 날, 가족분들과 느긋이 산책도 하시고, 전시관에서 체험 프로그램도 하심 만족스러울 것 같아요!
  • 듀듀 2019.04.28 17:14 문케익님 포스팅보니까 굳이 저기를 찾아가고 싶어지는데요 ㅎㅎㅎ
    꼭 가야할 것 만 같아요 :)
    거기에 케익+ 잘 우려진 홍차(우유랑 각설탕까지) 750엔이면 가격도 좋구요!!
    어지간한 카페에서 케익에 차 한잔 먹으려면 구천원 이상은 나오는데 차는 티백이오 ㅠㅠ
    우유+설탕 서브는 애초에 기대도 안하구..ㅎㅎ저렇게 케익도 정성스럽데 데코해서 나오지도
    않을 뿐더러 할말하않..ㅋㅋㅋ
    근데 저 데코 문케익님은 취향 아니라고 하셨는데 ㅋㅋㅋ전 왜캐 귀엽쥬?ㅎㅎㅎㅎㅎ
  • mooncake 2019.04.29 11:45 신고 한쿡에서 저 정도로 데코된 케익에 차 먹으려면 적어도 만오천원~이만원은 줘야할 것 같아요ㅎㅎ
    제법 비싼 케익을 시켜도 데코는 커녕, 비닐 제거도 안하고 내주는 카페도 많은 상황이니...
    진짜 이런 말까지 하고 싶진 않지만, 아직도 카페는 한국의 수준이 한참 떨어지는 것 같아요. 인테리어나 음료의 비주얼은 훌륭한데, 뭔가 "기본"을 갖춘 가게는 많지 않은 느낌.

    케익 데코가 취향이 아니라고 한 건 뭐랄까, 너무 흔해서?ㅎㅎ 좀 예전에 유행한 느낌이라서?였어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