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88
Total
1,698,246
관리 메뉴

wanderlust

수집에 관하여 본문

찻잔과 오래된 물건

수집에 관하여

mooncake 2019.08.16 23:50

​​​​


올해로 (최소) 101년 된 독일 OSCAR SCHALLER & Co의 찻잔.


약 180년 된 영국 Ridgway의 찻잔




​요즘 수집한 물건들을 정리하고 있는데, 더위와 먼지 속에서 대략 “3한숨 1즐거움”이 반복되는 과정이라고 할 수 있겠다...... 물건이 너무 많아 힘든데 그 와중에 마음에 쏙 드는 물건들을 보면 또 그렇게 즐거울 수가 없다.

사람들에게 “우리집에 백년 넘은 찻잔이 여러개 있어요. 한개는 거의 이백년이 되어감!” 이라고 말하면 우와 되게 비싸겠다!!고 화답해주시는데 사실, 가격은 비싸지 않다. 위에 올린 찻잔들 역시 저렴한 가격에 샀다. 신품 웨지우드 찻잔보다 싸다. 하지만 가격과 상관없이 내 마음에 즐거움을 주니 그것으로 족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끔씩 마음 한구석이 허전해질때가 있다. 아래와 같은 글을 읽을때가 그렇다.


박영택 교수의 “앤티크 수집 미학” 서문이다. 야나기 무네요시가 추구하는 수집과 내가 수행하는 수집은 백만광년 정도 거리가 있다고 할 수 있겠다.

내 물건들은 남에게 보여주기 위한 컬렉션도 아니고 재테크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도 아니며 단지 좋아하는 물건들을 사서 모았을 뿐이지만, 나를 제외한 상당수의 사람들은 남들에게도 자랑스레 내세울 만하고 경제적으로도 가치가 훌륭한 수집을 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래서 수집 품목의 종류을 떠나 이런 글을 읽거나 멋진 컬렉션을 지닌 사람을 보면 내 자신이 초라해질 때가 있다.

내가 “객관적으로 근사한 수집”을 하지 못하는 이유는 두 가지다.
1.자금 부족
2.마이너한 취향

근데 둘다 어쩔 수 없는 문제이지 않은가? 내 마음에 들지도 않는데 “소장가치 있는 것”만 골라 살수도 없는 일. 돈도 있고 취향도 뛰어나서 “소장가치 있고 희귀하고 비싸고 좋은 거 = 내 마음에 쏙 드는 거”면 정말 좋겠지만 둘다 아니라면 “내 컬렉션은 원래 후져”라고 인정하고 그냥 이렇게 사는 수 밖에. (*그리고 편의상 컬렉션이라고 썼는데 내 물건들은 컬렉션이라고 붙이기도 좀 글타. 걍 잡동사니들이지ㅎㅎ)

암튼 세상엔 알아도 안되는 것들이 부지기수이고, 나에겐 수집조차 그렇다. 그리고 이런 일기장에나 쓸만한 글을 굳이 블로그에 구구절절하게 쓰는 이유는 (1)오늘 위에서 언급한 책을 읽다 마음이 씁쓸해졌고 (2)물건 좀 정리하려고 했더니 내가 전에 모은 바비는 프리미엄이 붙기는 커녕 가격이 오히려 떨어져 있어서 (3)다른 분의 기깔나게 멋진 앤틱 찻잔 컬렉션을 구경하고는 부러워서...

히히.

8 Comments
  • 단단 2019.08.17 17:08 문케익 님, 배꼽 잡고 굴러요. >_< "3한숨 1즐거움" 등 구구절절 다 공감 가는데, 마지막 "히히" 압권!
    저도 보잘것없는 수집품들 잔뜩 이고 사는데요, 그래도 우리 용기 내서 공개해요.
    제 좌우명: 뻘짓도 오래하면 레전드가 된다.
    창작하는 이들한테 용기를 주는 말인데 수집가한테도 해당되지 않겠습니꽈.
    내 마음에 쏙 들지만 남한테는 값어치 없는 물건, 계속 모을래요. 쓰면서 즐거워할래요. ㅋ
  • mooncake 2019.08.19 12:29 신고 "히히"에는 저의 복잡한 감정이 담겨 있죠. 히히^^
    공감해주셔서 감사해요ㅎㅎ
    근데! 단단님은 멋진 물건 많이 갖구 계심서... 흥~!!! 제가 단단님 소장품 + 거기에 얽힌 이야기 얼마나 좋아한다구요^^
    뻘짓도 오래하면 언젠가는 의미있는 작업이 될까요? 요즘은 정말이지 "난 왜 맨날 헛짓거리 하냐" + "참 헛짓만 하고 살았구나" 라는 생각만 들어서요.
  • 첼시♬ 2019.08.17 20:29 신고 우와아아 저희집에 있는 100년 가까이 돼가는 찻잔에도 흐뭇해했는데 무려 200년!!!
    사실 '수집'이라는 것 자체가 지극히 개인적인 영역 아닐까요.
    객관적으로 근사한 것보다는 본인이 만족하는 데 더 큰 의의가 있다고 생각해요, 저는요...^^
  • mooncake 2019.08.19 12:31 신고 맞아요 지극히 개인적인 영역이죠^^ 근데 그러면서도 또 인간은 사회적인 동물인지라ㅎㅎ 종종 생각이 복잡해질때가 있습니다. 특히 머리부터 말끝까지 속물인 사람을 만날때는요?ㅋㅋ 저도 어느 정도는 속물이니까 흔들리는 거겠지만^^
  • 둘리토비 2019.08.18 23:11 신고 "수집의 즐거움"은 특히 독특하고 구별된 스토리가 있다면 더욱 커지게 되죠.
    앗 180년 된 찻잔세트라니요! 이거는 완전 부러운데요?
  • mooncake 2019.08.19 12:32 신고 개인적으로는 정말 오래된 찻잔들 너무 기특합니다! 정말 깨지기 쉬운 것들인데 오래오래 살아남았잖아요?^^ 저도 잘 관리하고 보존하다가 다른 사람 손에 넘겨줘야지...생각합니다.

    근데 객관적으로는 그닥 부러워하실 일은 아녀요ㅎㅎ 유럽 벼룩시장에 100년 넘은 찻잔은 널렸고 값도 싸요^^
  • 베짱이 2019.08.19 13:11 신고 찻잔의 나이가... 어마어마하네요;\
    그냥 머그컵을 사용하거나 텀블러를 다목적으로 사용하는 저에겐... 놀랍네요.
  • mooncake 2019.08.19 13:20 신고 빈티지 & 앤틱은 수집용이라 저도 실사용은 거의 하지 않구요^^
    평상시엔 거의 머그컵만 씁니다ㅋㅋ

    본문에도 썼지만...
    다양한 수집품들 덕에 즐겁기도 하지만... 버겹기도 하네요^^ 그래서 전 진짜 미니멀리즘은 불가능해요ㅠㅠ 걍... 수집품이 워낙 많으니 옷이랑 일상생활용품이라도 줄여보자! 그러구 있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