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80
Total
1,869,571
관리 메뉴

wanderlust

일상잡담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일상잡담

mooncake 2019. 11. 24. 22:00


한달 넘게 블로그에 글을 쓰지 못했다. 미친듯이 바빴던 건 아닌데, 회사 다니는 것만으로도 체력이 부족해 매일 뻗어 잠드는 일이 잦았다. 내가 블로그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개인적인 기록을 남기기 위함인데 (안그러면 나중에 뭐하고 살았는지 기억이 잘 안난다) 이럴때마다 안타깝다. 

 

대략 그간 뭘 했냐면


- 회사에 다님 + 뻗어 잠 + 피곤해서 멍때림 : 사실 이게 대부분임 ㅜ.ㅜ 

시간과 체력과 정신력의 대부분을 투입하고 받는 월급이란........... 생각 나름이긴 한데, 내 인생과 돈을 바꾸고 있다고 생각하면 참 작은 댓가다.

 

여튼 현재의 회사생활을 요약하자면, 사람들은 좋은 편이고 일은 그지같은 편임. 

복직하고 거의 매주 로또를 사다가 이번주는 건너 뛰었다. 어차피 사도 안될 거, 그 돈으로 맛있는 커피 한잔 마시는 게 나을 것 같다가도, 그래도 또 이 정도의 작은 희망은 있어주어야 할 것 같기도 하고.


- 함춘호 기타 공연. 참 좋았음. 앵콜곡으로 Pat Metheny의 Map of the world를 연주하는데 고향에 돌아간 기분이랄까... (근데 평생 고향에 살고 있으면서 고향에 돌아간 기분은 또 뭐람)


- 윤현상재 셀프타일 클래스 참석. 주변 사람들이 그거 들어서 뭐하게?란 반응을 보였는데 난 정말 재밌었음. 유익한 시간이었음. 새로운 걸 배우는 건 무조건 좋음. 평소 안하던 일을 하는 것도.


- 임시집으로 이사하기 전 우리집에 있던 악기는 피아노, 첼로, 우쿨렐레, 리코더, 오카리나, 클래식기타, 어쿠스틱기타 총 7개였음. 이 중 피아노, 첼로, 우쿨렐레, 오카리나, 클래식기타만 챙겼었는데 함춘호 기타 공연을 보고 갑자기 어쿠스틱기타를 고쳐보고 싶어졌음. 그리고 실행에 옮겼음! 정확한 연식은 모르지만 최소한 40년 이상되고 보관 상태도 최악이었는데 소리가 멀쩡히 나서 넘 기쁨.

여기서 반전은 내가 어쿠스틱기타를 연주할 줄 모른다는 것(...) 그냥 첼로, 우쿨렐레 배운 가닥으로 대충 간단한 멜로디만 튕겨 볼 뿐. 우쿨렐레 레슨도 중단했는데, 어쿠스틱 기타를 배우는 날이 올지?


- 지난 여름, 오랜만에 포스트크로싱을 시작했지만 한참 지나도 엽서들이 안와서 츄우기하고 있었는데, 10월이 되어서야 서들이 오기 시작했다. 도대체 이유를 모르겠는데 두달동안 잠잠하다가 세계 각국에서 오는 엽서가 왜 한번에 뭉탱이로 도착하는 걸까. 여튼 엽서 써서 보내는 게 꽤 귀찮은 일이고 은근히 비용도 많이 드는데 그래도 마음에 꼭 드는 엽서와 우표를 받아 볼때의 기쁨이 크다 :)


- 중고나라 주마와 굿윌스토어를 통해 굉장히 많은 물건을 처분했는데 (이사 전 주마에 넘긴 옷만 해도 200kg가 넘었었음. 종이류는 아예 톤 단위였고) 지난 토요일 다시 한번 주마 기사님을 불렀더니 또 옷 20kg 종이류 223kg가 나왔다. 버려도 버려도 계속 버릴 물건이 있다는 게 신기하다. 


- 위의 글만 보면 그동안 물건 정리를 지속한 것 같겠지만 야말로 벼락치기처럼 휘리릭 버릴 물건을 추린 거고, 휴직까지 내고 삼개월 동안 짐정리를 했건만 임시집으로 이사온 다음 바로 다시 예전의 생활습관으로 돌아가버렸다. 역시 인간이란 쉽게 바뀌지 않는다. 


- 지하실에서 잠자고 있던, 사상계를 비롯한 고(?)서적들과 각종 옛날 물건도 처분했다. 어느 한편으로는 시원하면서도 마음이 많이 아쉽고 심란하다. 

물건이 공간적/체력적으로 부담스러운 마음 반, 옛날 물건 좋아하는 마음 반이라 물건 정리가 늘 어렵다.


- 너무 오랫동안 여행을 못갔다. 1월 설 연휴때 장거리 여행을 가도 될까? 겨울엔 유독 컨디션이 안좋아 장거리 여행을 피해왔는데, 이러다간 마음에 병이 날 것 같아서 차라리 몸의 병 정도는 감수해야 하는 게 아닐까 싶다.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래된 물건에 대하여  (12) 2019.12.27
나의 피아노  (18) 2019.11.24
일상잡담  (14) 2019.11.24
일상잡담-우리집  (4) 2019.10.12
일상잡담 (TMI 주의)  (14) 2019.10.08
일상잡담  (8) 2019.10.06
14 Comments
  • 열매맺는나무 2019.11.25 00:03 신고 저도 여행 다녀오고, 그럴 시간을 빼느라 여행 앞뒤로 일하는 바람에 이제까지 블로그에 통 소홀했습니다.
    이제 분발해야죠. ^^
  • mooncake 2019.11.27 09:53 신고 와~
    여행 다녀오셨군요^^

    여행기 기다리겠습니다+_+
  • Morgenroete 2019.11.26 05:50 그렇치 않아도 오래 새 글이 올라오지 않아 혹시 아프신가 하고 걱정이 되었는데 그럭저럭 잘 계신거 같아 마음이 놓입니다 😊
    제 생각엔 장거리 여행은 아무래도 조금 기다려서 봄에 날씨 좋을때 하시는게 나을듯 싶네요 여행자체도 힘든데 아무래도 겨울엔 해도 짧고 날씨가 안좋을 확률도 높고... 물론 잘 알아서 결정하시겠지만 혹시라도 타지에서 아파 고생하시면 어쩌나 싶은 노파심에서 하는 말이니 고깝게 듣지 마세요 ^^
  • mooncake 2019.11.27 10:19 신고 그럭저럭 지내고 있었다는 표현이 딱 입니다ㅎㅎ

    사실 저기 위에 깜빡하고 하나 안쓴 게 있어요. "원래집 가서 청승 떨기"ㅋㅋ
    거의 매일 퇴근 후 비어 있는 원래집에 가서 시간을 보내다 오곤 했거든요. 원래 계획대로라면 이미 지난달에 이 세상에서 없어졌을 집이나, 일정이 지연된 탓(덕)에 매일매일 원래집에 가서 긴긴 작별을 하고 있습니다.
    새 집이 빨리 지어져야 현재의 불편한 임시집 생활도 끝나지만, 원래 집이 없어지는 것, 그리고 그곳에 남겨놓은 물건들이 없어지는 건 너무 아쉽고 슬픈 일인지라 심경이 복잡했어요.

    겨울여행은 사실... 애매하죠ㅎ
    추운 지역으로 가면 추워서 힘들고, 더운 지역으로 가면 한국 돌아와서 기온차 때문에 적응 안돼서 힘들고ㅎㅎㅎㅎ 지금 마음 속의 예정지는 리스본입니다. 춥지 않고 서울과의 온도차이가 적응못할 만큼 나지 않고, 큰 준비없이 떠나서 유유자적하다올 수 있고... 근데, 과연 괜찮을까 싶어 계속 고민 중이에요ㅎㅎ
  • 첼시♬ 2019.12.03 13:01 신고 분주한 나날을 보내고 계셨군요. +_+
    셀프타일 클래스라니 뭔가 재밌을 것 같아요.
    저희집에는 타일을 붙여서 만든 사이드 테이블이 있는데 그걸 직접 만든 타일로 채운다면 그 재미도 쏠쏠할 것 같고요.
    컵받침으로도 쓸 수 있을 것 같고... 수업은 mooncake님이 들으셨는데 생색은 제가 내고 있네요. ㅋㅋㅋㅋㅋ
  • mooncake 2019.12.04 13:45 분주하다기보다는 가라앉은 나날이랄까... 여튼 그랬습니당

    셀프타일 클래스는 타일을 만드는 건 아니였구욤~ 타일을 붙이는 과정이었어요ㅋㅋ

    예전에 상판이 타일인, 굉장히 예쁜 사이드테이블을 본적이 있어요. 첼시님 댁에 있는 것도 비슷한 제품일까요? 제가 본 건 티테이블로 사용중이셨는데, 차 흘려도 얼룩 제거가 쉽겠구나, 모양도 예쁘고 실용성도 있구나라고 생각했던 기억이.... 저도 갖고 싶은 제품이에요^^
  • 밓쿠티 2019.12.04 15:54 신고 안녕하세요 mooncake님!저 오랜만에 왔어요^^
    저도 매주 로또를 사면서 하나도 당첨되지 않아 항상 이 돈이면 맛있는 커피 한잔 마시는게 낫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했는데요, 그래도 그 종이 한장에 일주일이 기대되니 계속 사게 되더라구요ㅠㅠㅠㅋㅋㅋㅋㅋ역시 로또는 현대인의 희망인가봐요ㅠㅠㅋㅋㅋㅋ
  • mooncake 2019.12.04 18:20 신고 아앗!!!!!
    밓쿠티님!!!!!!!!!!!
    넘 반가워요^^ 엄청 기다렸어요ㅎㅎ
    잘 지내셨나요? 힝~

    로또 열심히 사다 요 몇주는 쉬고 있어요ㅋㅋ
    제가 당첨운은 좀 있는 편인데 로또는 왜 안될까요?ㅎㅎㅎㅎ
  • 밓쿠티 2019.12.08 16:13 신고 저야 평범한 일상을 보냈습니다ㅠㅠㅋㅋㅋㅋㅋㅋㅋ요즘 날이 너무 추워서 여기저기 감기며 독감이며 난리인데 mooncake님은 어찌 지내시나요??저는 다행히 아직까지는 걸리지 않았어요ㅠㅠㅋㅋㅋㅋ
    저도 당첨운이 좋은 편인데 로또는 정말.....ㅠㅠㅋㅋㅋㅋㅋ당첨되고 싶어요ㅠㅠㅋㅋㅋㅋㅋ
  • mooncake 2019.12.09 13:25 신고 저도 감기, 독감 안걸릴려고 오바육바를 떨며 지내는 덕에 아직까지는 괜찮습니다. 아, 근데 독감예방주사 맞고 일주일 앓긴 했어요ㅠ 일부러 컨디션 좋을때로 골라서, 일정 안잡고 독감예방주사 맞고 쉬는데도 이번엔 뭐가 안좋았는지 일주일동안 열나고 아파서 고생을...흑흑. 이러고도 독감 걸리면 정말 억울할 것 같아요ㅋㅋ
    아무튼 아프지말구 무사히 겨울 나시길!

    몇주 쉬다가 지난 토요일 로또 샀는데 역시나 안되더라구요. 안되는 게 정상(?)이긴 한데... 왜 이렇게 매번 실망하고 아쉬울까요?ㅋㅋ
  • 밓쿠티 2019.12.17 16:02 신고 헉 저두요!!!!!!!저 지금까지 독감예방접종 맞고 크게 아픈 적이 없었는데 이번에는 엄청난 근육통에 시달렸었어요ㅠㅠㅠㅠ세상에ㅠㅠㅠㅠㅠ
    그리고 저 댓글을 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감기에 걸렸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하하하하하하하하하ㅠㅠㅠㅠㅠㅋㅋㅋㅋ
    저도 매주 열심히 사고 있는데 안됐어요ㅠㅠㅠ되는게 신기한거긴 한데 저도 안되니까 너무 아쉽고 그렇더라구요ㅠㅠㅠㅠㅠㅠㅠㅠ
  • mooncake 2019.12.20 17:07 신고 에궁 고생하셨군요.
    제 주변엔 독감주사 맞고 다들 멀쩡해서 괜히 억울했...ㅎㅎ 돈 주고 병을 산 느낌^^
    지금은 감기 나으셨길 바랍니다. 겨울은 늘 살얼음을 걷는 기분이에요.

    밓쿠티님 꼭 로또 당첨되시길 기원하겠숩니다!
  • esther 2019.12.14 10:09 지난주에 함춘호의 인생인터뷰를 들었는데 예원중고등학교 다닐땐
    성악이 전공이었다고..
    처음 시인과 촌장으로 알게 되었을땐, 사실 하덕규의 시에 홈빡 빠져서 그의 존재감을 잘 몰랐지만..
    점점 역전, 지금은 함춘호를 훨씬 완전 더 좋아합니다.

    엄청난 노력으로 버리기를 계속하시는 것에
    응원과 박수를 보내며..^^
  • mooncake 2019.12.20 17:28 신고 맞아요ㅎㅎ
    그래서 목소리가 좋으신가? 했어요^^

    함춘호 선생님의 기타 연주는 많이 들었지만, 말씀하는 모습을 본 건 처음이었는데 순간 나이를 의심할만큼, 목소리나 말투나, 내용 자체가 젊으셔서 인상적이었어요. 저렇게 나이들 수 있다면 나이드는 것도 나쁘지 않구나라고 느낄만큼. 그러나 그건 함춘호님이니까 가능하신거겠죠?ㅎㅎ

    버리기를 계속한 것처럼 보였다면 그건 완전히 훼이크입니다 ㅎㅎㅎ 이사때 본가에 두고 온 물건들을 야금야금, 엄청나게 많이 임시집으로 들여왔어요. (오빠가 차로 날라준 것만 세네번;;;) 이럴거면 이사할때 옮길걸...허허허

    물건들, 집과 헤어지는 건 정말 너무 어려운 일이었어요. 아직도 마음이 많이 아파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