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78
Total
1,696,715
관리 메뉴

wanderlust

일상잡담 (TMI 주의)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일상잡담 (TMI 주의)

mooncake 2019.10.08 20:50

그 어느때 보다도 TMI가 가득한 일상잡담글 ㅎㅎ



#

휴직 중엔 얼굴에서 빛이 나더니, 회사 출근한 지 이틀만에 피부가 맛이 갔다. 

얼굴 피부는 짝짝 갈라지고 거칠어지고,

눈은 또 왜 이리 건조하고 아픈지.

애기때부터 안구건조증이 심하긴 했는데, 그래도 휴직기간 중엔 크게 불편함을 못느꼈단 말이지 ㅎㅎ


물론 갑자기 쌀쌀해진 날씨 탓이 크겠지만

만물 회사 탓으로 돌리고 싶은 심정 ^^


#

턴테이블을 주문했다.


원래 있던 오디오 턴테이블은 33rpm과 45rpm만 지원하는데, 

오늘 구입한 턴테이블은 78rpm도 되길래 혹시 오래된 할아버지의 돌판도 재생이 될까 하는 기대에 질러 봤다 +_+


과연 재생이 될지 어떨지.

워낙 저렴한 제품이라 괜히 레코드판만 상하게 하는 것은 아닐지...

게다가 짐정리 때문에 휴직까지 하고 고생하다 너무 지쳐서 미니멀라이프 하겠노라 선언해놓고는 또다시 짐을 마구 늘리는 것 같아, 질러놓고도 살짝 심란한 기분이다.


#

그게... 참... 그렇다.

이제 진짜 미니멀라이프 할거야! 라고 선언한지 얼마나 됐다고

며칠사이

트렌치코트 

구두 두개

공기청정기 

턴테이블 등등을 계속 질러대는 자신을 보자니 예전으로 돌아가는 것 같아 슬쩍 불안한 마음이 든달까;;;

다이어트가 조금만 방심해도 요요현상이 오는 것처럼 물건 버리기도 마찬가지인 듯. 


#

정기 인사시즌이 아닌 애매한 시기에 복직을 했으니 좋은 업무에 투입되리라는 기대는 없었고

역시나 차악 정도의 업무를 맡게 되었는데 (최악이 아닌게 어디냐. 더 나빠지지 않기만을 바랄 뿐.)

사실 더 큰 문제는 따로 있었다.


출근해보니 전남친과 같은 부서... 으앜 (순간 악몽 꾸는 줄 ㅋㅋㅋㅋ)

같은 부서라도 팀이 다르고 업무상 엮일 일은 거의 없어서 그나마 다행인데 문제는 점심시간이다.

이 부서는 같은 팀 사람들끼리 밥 먹으러 다니지 않구 친한 사람들이 둘셋씩 모여 밥 먹으러 다니는 분위기인데,

하필 이 부서에서 나와 친분 있는 두 사람이 전남친과 같이 밥 먹으러 다니는 멤버더라. 환장....! 

참고로 나와 친한 두 사람은 전남친과 헤어진 후 알게 된 사람들이라 나와 전남친의 관계를 1도 모름.

친한 동료가 출근 첫날부터 해맑게 웃으며 "나랑 A랑 B(전남친)랑 같이 점심 먹으니깐 너두 같이 다니면 되겠네!"라고 하는데 당황해부려쓰 T.T (A도 똑같은 말을 했...)


그니까 요약하자면 전남친과 점심을 먹으러 다니거나 혼자 밥을 먹어야 하는 처지가 되어버렸다.

다른 무리에 끼면 안됩니까? 안될 건 없죠 없는데... 

이번에 복직하면서 새로 온 부서라 친한 사람이라곤 딱 위의 두 사람뿐인데... 친한 사람들 두고 처음 보는 사람들 점심 무리에 낄 명분이 전혀 없음ㅎㅎㅎㅎ

점심시간에 운동한다거나 뭐 이런 핑계를 대며 빠져나가면 몰라도.

일단 이번주는 전부 다 약속이 잡혀서 다행인데 다음주부턴 어떻게 해야 할지 심란하다.

거기에 내가 이런 유치한 고민하며 살 나이는 아닌데...라는 생각까지 들어서 현타 두배. 


이번 기회로 과거일은 훌훌 털고 좋은 선후배 사이로 돌아가면 좋으련만,

상대방은 내 마음 같지 않으니....





8 Comments
  • Morgenroete 2019.10.09 02:24 보통사람이 하루아침에 미니멀라이프 할 수 있다면 누구나 당장 실천하지 않을까요^^ 목표가 너무 높았던 탓이니 물건 구입했다고 후회 마시고 단 하나라도 예전같으면 아무 생각없이 샀을걸 생각을 했다는 자체가 저는 벌써 잘 해내가고 있는 중이라고 여겨지네요 거기다 만약에 그 때문에 구입을 포기했다면 그건 완전히 성공한거구요 ㅎㅎ 그리고 새로운것 구입하는것도 삶의 즐거움의 하나인데 이왕 산거 마음껏 즐기세요^^ 나 자신에게 너그러운 사람이 남에게도 대하기 편하고 잘 사는 사람이니...
    전남친...
    놀라셨겠네요. 나이와 상관없이 그런경우엔 일반적으로 누구나 다 힘들어 하더군요
    친한 동료분들께 사정을 솔직히 털어놓으면 어떨까요 잘못하면 괜히 그분들이 오해하실 가능성도 있어서... 물론 과거를 털고 새로운 동료 사이로 시작 할 수 있다면 그게 말씀하신것 처럼 제일 좋으련만...
    다른 이야긴데 저 다음달에 Jan Lisiecki 연주 구경가요 몰랐던 피아니스트 였는데 달님이 하도 좋아하셔서 궁금해졌거든요^^


  • mooncake 2019.10.09 13:01 신고 저 사실. 사실은 미니멀리즘 하고 싶지 않아요ㅜ.ㅜ
    (미니멀라이프 카페 보면서도 와 대단하다!싶기도 하지만 또 아니 저건 너무 심한 거 아니야 무슨 재미로 살아...라는 생각도 많이 합니다ㅋㅋㅋㅋ)

    근데 대량의 짐을 정리하면서 몸이 너무 힘들었고, 지금도 좁은 임시집에서 짐들 때문에 복작복작 힘들기 때문에 여기서 또 짐을 늘리면 다음번 이사때는 어떻게 하나라는 현실적 고민 탓이어요. 원래집에 남겨둔 물건(이사할땐 버려야지 했는데 차마 못버리겠어요오)을 가져와야 하는데 제 힘으로는 옮길 수 없어 친오빠 힘을 빌려야 하는데 그때도 많은 난관이 예상됩니다. (저희 오빠, 엄마는 버리자는 쪽...^^)
    아무튼, 오늘 새벽에 턴테이블이 왔는데 다행히 재생이 잘됩니당 너무 기뻐요^^ 잘 질렀어요ㅎㅎ

    전남친 문제는... 진짜 난감하네요. 제가 평생 살아온 집이 사라진다는 일생일대의 사건 때문에 신경이 덜 쓰여서 그렇지 안그랬음 고민 많았을 거에요. 아침님 말씀처럼 동료한테 말할 수 있으면 좋은데 그게 또 쉽지 않네요.

    얀 리시에츠키 공연은 혹시 멘델스존 피아노 협주곡이신가요? 아아 너무 부럽습니다!!!!!!!!!!!!! 반면 실망하실까봐 걱정도 되구요ㅎㅎ
    올해만 해도 서울 가까운 도시에서 얀의 공연이 두번이나 있었는데 (7월 베이징, 9월 교토) 둘다 못갔어요. 7월 베이징때는 손목을 다쳐 못갔고, 9월은 아시다시피 일본 불매 중인데 일본 가는 게 너무 마음에 걸렸고 마침 또 그때 태풍이 오는 바람에 겸사겸사 포기했지요. 즐겁게 공연 관람하시고, 내년엔 저도 꼭 얀의 공연을 보러 갈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 강선영 2019.10.09 07:31 세상에나.. 전남친...
    화이팅입니다.
    근데 건강은 괜찮으신지요?
  • mooncake 2019.10.09 13:04 신고 아마 제가 지금 평생 살아온 집과 작별하는 슬픔과 남은 짐 정리하는 것 때문에 고민하고 있지 않았다면 지금보다 훨씬 더 전남친과 같은 부서에서 일하는 것에 스트레스를 받았을텐데, 다행히(??????) 집과 물건 쪽이 저에겐 훨씬 더 비중이 큰 문제인가봅니다. 사실 헤어진 지 한참되어서 감정정리는 다 됐는데요, 이 어색하고 껄끄러운 부분이... 참;;;ㅎㅎ

    건강은 아직까지는 괜찮습니다. 제가 맡은 업무가 11월부터 12월까지 폭탄이래요ㅠㅠ 부디 잘 버텨야 하는데요...^^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박작가님 2019.10.10 01:32 신고 힘내세요 ㅜ
  • mooncake 2019.10.11 11:00 전 괜..괜찮아요...ㅠㅠ
    ㅋㅋㅋㅋ
  • Normal One 2019.10.11 23:52 신고 ⊙0⊙....................... 실친이면 어떻게든 해결하면 될텐데(이것도 어렵지만....) 직장동료..... 이래서 제가 cc, 사내연애 이런 거 안합니다!!!



    ...못하는 거 아닙니다, 아니라구요!!...
  • mooncake 2019.10.12 10:29 신고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노말원님이 현명하신 거에요^^

    첫 며칠은 새 부서 새 업무로 정신없어서 전남친 별로 신경안쓰이더니 어젠 좀 신경쓰이더라구요. 자리도 가까워서 -_- 그나마 업무 연관이 거의 없는 게 넘 다행 ㅜㅜㅜㅜㅜㅜ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