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786
Total
2,068,741
관리 메뉴

wanderlust

그릇 잡담 - 스누피 글라스, 레녹스 카멜리아, 장미 버터나이프 본문

찻잔과 오래된 물건

그릇 잡담 - 스누피 글라스, 레녹스 카멜리아, 장미 버터나이프

mooncake 2022. 5. 29. 22:30

얼마전 선물 받은 스누피 더블 글라스. 작은 컵은 뚜껑으로도, 잔으로도 쓸 수 있다.
(옆에 있는 바샤 커피도 선물 받았는데 아직 마셔보진 못했다. 완전 기대됨!!)

 



 

토요일 밤.
아직 휴일이 하루 더 남아서 마음엔 여유가 넘치고, 기분 좋은 초여름의 시원한 밤바람이 살랑살랑 불어오고, 창가에 앉아 좋아하는 음악을 틀어놓고, 선물 받은 예쁜 컵에 라떼를 담아 마시니 기분이 참 즐거웠다 : )




 

11번가 아마존 할인쿠폰을 써야되는데 딱히 살 건 없고, 그릇을 사자니 부실한 포장으로 파손될까봐 고민고민하다가 레녹스 카멜리아 브레드 접시를 한 개 샀는데 다행히 이번엔 포장이 잘 되어와서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생각보다 더 작은 사이즈에 생각보다 더 얌전한 문양. Made in USA라 살짝 놀라주시고 (그래도 레녹스는 전부 다 동남아로 이전하지 않고 아직 미국 공장도 남아 있나봐!!!) 간식 접시로 잘 쓰고 있었…는데… 며칠 전에 아무 생각없이 전자레인지에 넣고 돌렸다가 파란 불꽃이 튀는 바람에 식겁했다.
네….. 금테를 미처 생각하지 못하고 전자레인지에 넣은 탓입니다. 3-4초 만에 바로 껐는데도 금장이 많이 벗겨져서 한달도 안된 그릇인데, 20년은 족히 사용한 추억의 그릇과도 같은 비주얼이 되어버리고 말았다. 흑흑 (위 사진은 전자레인지에 돌리기 전입니다^^)


 

 

 

장미 버터나이프. 연초에 버터나이프를 찾다가 안보여서 쿠팡에서 로켓배송되는 버터나이프 중 제일 싼 물건을 급히 주문했다. 80년대에서 타임워프해 온 것 같은 디자인이라 아 너무 촌스럽다! 라고 중얼거리며 샀는데 막상 받아서 써보니까 묘하게 정감이 가는 물건이다. 국내 생산이고 품질도 좋다. 어쩌면 정말로 8~90년대부터 계속 생산 중인 물건일지도 모르겠다 ^^

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