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362
Total
1,846,602
관리 메뉴

wanderlust

서해 하나개 바닷가 본문

국내 돌아다니기

서해 하나개 바닷가

mooncake 2014. 5. 14. 23:17



5월 황금연휴, 일몰 사진을 찍기 위해 용유 앞바다로 갔다. 

도착하자마자 용유 바닷가 앞 식당가에서 상합 칼국수를 먹었다. 2인분에 2만원. 맛은, 그냥 평범. 



용유 앞바다 일몰이 예쁘다더라..는 것만 알고 갔는데, 해가 지기까지 꽤 여유 시간이 있어 배를 타고 무의도에 다녀오기로 결정하고, 선착장이 있는 잠진도까지 천천히 걸었다. 




잠진도로 걸어가는 다리. 보기와는 달리, 인도가 없고, 바닥과의 높이가 꽤 있고, 추락을 방지하는 안전장치가 없기 때문에 앞이나 뒤에서 차가 오면 상당히 무서웠다.



저 멀리 보이는 배가 우리가 무의도로 타고 들어갈 배.





승선시간은 굉장히 짧다. 5분이나 될까? 그마저도 갈매기떼를 구경하다보면 체감시간은 1,2분에 불과해서, 방금 전에 출발한 것 같은데 "내리세요. 아, 빨리 내려오라니까요?"라고 소리지르는 직원의 목소리를 듣고 퍼뜩 놀라게 된다. 







무의도 선착장에 내려, 다시 산길을 구불구불 차를 타고 들어가면 드디어 하나개 바닷가가 나온다. 무의도에서 제일 큰 갯벌이라는 뜻이란다. 



무의도에 가기 전까지는 이름도 들어본 적이 없던 바닷가였는데, 놀랍게도 외국인이 굉장히 많아서 신기했다. 대략 1/3 정도가 외국인이었다!!!!!!!!!! 사용하는 언어를 보니 국적도 다양함. 아니 다들 도대체 여길 어떻게 알고 왔을까. 론리 플래닛에 실려있기라도 한걸까. 외국여행 중에 간간히 접했던 "아니 여긴 대체 어떻게 알고 왔수?" 라던가 "어제 어딜 다녀왔다고? 아니 그런데도 있었어? 여기서 10년 산 나도 몰랐는데..." 등등의 현지인 반응들이 새삼 이해가 가는 순간이었다^^;;



5월 황금연휴라, 어딜 가든 사람이 많을 줄 알았는데 의외로 한적하다.

쓸쓸하지도 않고, 붐비지도 않는, 딱 좋은 상태.



하나개바닷가에는 기암괴석도 있다. 그런데, 사진 중간 쯤, 바위 위에 사람들이 앉아 있는 것이 보이는지?



다른 각도에서 찍은 그분들. 도촬 죄송합니다. 근데 정말 재밌게 노는 것 같아 부러웠다. 

대체 저길 어떻게 올라간걸까ㅋㅋㅋㅋ





바다 위에 예쁘게 앉아있던 갈매기



근데.. 좋은데.. 참 좋은데.. 문제는..

일몰이 두시간여 남았는데, 춥다. 너무 춥다.

나름 단단히 옷을 입고 왔는데도 5월초의 바닷바람은 아직 차다.



결국 일몰 사진은 포기하는 것으로.



뭔가 아는 듯한 표정의 갈매기..ㅋㅋㅋㅋ

귀여워라...^^



해가 서서히 지는데 바닷가를 떠나려니 좀 아쉽긴 하다. 



하나개 바닷가에 있는 드라마 셋트장. 그런데 관리를 안해서 볼 건 없다. 카페로 운영해도 좋을텐데, 입장료를 내고 들어와야 하는 바닷가이다보니 수지타산이 안맞으려나. 



배를 타고 다시 잠진도에 도착. 



그리고 커피를 마시기 위해 인천공항으로 갔다. 

사실 일몰을 포기한 이유는... 날이 춥기도 했지만, 카페인 금단증상이 심하게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었다;;; 커피가게가 없는 동네에 오래 있으면 어쩐지 마음이 안정되지 않는다;;;;;;;;;



커피숍 대신 창가 벤치에 앉아 수다를 떨면서 노을이 지는 하늘을 바라다보았다.


그리고,

사진 속 비행기의 퍼스트/비즈니스 클래스 탑승통로와 이코노미 클래스 탑승통로를 내려다 보면서 이런 말도 했다.

"가급적이면 욕심 안부리고 살고 싶다. 특히 돈 욕심 없이. 그런데 그렇게 생각하면서도 이렇게 여기서 비행기 탑승통로를 바라보고 있자니 퍼스트/비즈니스 클래스만 타고다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는 내가 참 아이러니하다. 사람이 어째 이럴까. 하하..." 뭐 이런 식의...

정말... 쓸데없는 욕심 없이 소박하고 단순하게 사는 것이 최고라고 생각하면서도 그게 마음처럼 안되니. 내안에 내가 너무 많은 것 같다.



유리창을 통해 바라본 일몰. 사진은 잘 안나왔지만, 정말 아름다웠다. 비록 소기의 목적은 달성하지 못했으나, 나름 알차게 잘 놀아 흐뭇한 하루였다^^

'국내 돌아다니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석촌호수 러버덕(Rubber duck)  (6) 2014.10.27
제주 게스트하우스 별빛총총  (5) 2014.10.23
서해 하나개 바닷가  (4) 2014.05.14
윤중로 벚꽃  (2) 2014.04.04
아침고요수목원 (1000d)  (2) 2010.07.21
당인리 발전소의 봄  (0) 2009.02.25
4 Comments
  • 단단 2014.05.15 05:57 금강산도 식후경이라더니, 칼국수 사진부터 떠억!
    대개의 여행기는 여행지 풍광 사진을 한참 보여주다가 그 고장에서 먹은 음식 사진을 올리면서 맺잖아요? 은근 엉뚱한 분이시라니까요. ㅋㅋㅋ

    근데 사진은 왤케 잘 찍으시는 거예요? 작년 영국 여행기에서 본 갈매기 사진도 아주 인상적이어서 사진 몰래 훔쳐갈까 망설이다 포기했는데, 멋진 갈매기 순간 포착 사진을 또 보게 되네요. 하늘이 어쩜 저렇게 파랗답니까. 믿을 수가 없네요. 커피숍이나 티룸 없는 마을에 오래 있으면 안정이 안 된다는 말씀, 백번 공감! ^^
  • mooncake 2014.05.15 12:36 신고 와하하하하. 그냥 시간 순서대로 올렸는데^^;;; 저도 어제 포스팅하고 보니까 뭔가 좀 생뚱맞다싶긴 하더라구요ㅋㅋㅋㅋ

    사진 잘찍는다고 칭찬해주시니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가끔씩 멋진 사진이 찍히더래도 우연히 얻어걸린 쪽이라, "많이 찍어 건지자"가 모토입니다(부작용이라면 비슷비슷한 사진이 너무 많아서 사진 훑어보다 지쳐요ㅎㅎ)

    그리고 커피숍이나 티룸 없는 동네에 오래 있으면 뭔가 안정이 안되는 거, 저만 그런 거 아니였군요. 헤헤헤... 가끔 이런데서 "뼛속까지 도시사람 티"를 내는구나...싶어 살짝 부끄러워질때가 있어요ㅋ
  • 듀듀 2014.05.15 13:05 바닷가에서 바다보며 먹는 칼국수라(설령 맛이 별로 없다해도)더 맛났을거 같아용 +_ +)히히
    가운데 갈매기 사진에서 빵 ㅋㅋ귀여워라~~
    문케이크님 어쩜 저런 귀여운 장면을 포착하셨냐며 ~ ㅎㅎ
    아래쪽에 갈매기도 귀여워서 죽음 ㅠㅠㅠ허어어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깍쟁이같은 저 표정 ㅋㅋㅋㅋ
    바다 정말 예뻐요!! 저 갯벌모양도 진짜 사랑스럽구 저도 여기 꼭 가봐야겠어요 ㅎㅎ
    다이어리에 적어놔야지 ~ ㅋㅋ
    커피가게가 없는 동네에 오래 있으면 어쩐지 마음이 안정되지 않는다에서 격하게 공감했어요;;쿡쿡...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mooncake 2014.05.16 09:34 신고 ㅋㅋ갈매기사진 포즈 독특하죠? 그 다음에 나오는 녀석은 표정이 압권이구요^^ 저도 어쩜 이런 표정이 찍혔다냐 하면서 웃었어요. 잘 몰랐는데 갈매기가 의외로 참 귀엽게 생긴 것 같아요ㅋㅋ

    하나개 바닷가 생각보다 참 좋았어요. 서울에서 멀지 않으니 날씨 좋은 날 콕 찝어 다녀오시면 좋을거에요^^

    그나저나 다들 카페인 중독이시군요..호호호호호..♡는 농담이구요..ㅋ 암튼 이러다가 나중에 아프리카 사바나에 가서도 스타벅스 찾는 이상한 사람 되는 거 아닐지 걱정입니다...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