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502
Total
1,670,055
관리 메뉴

wanderlust

가로수길 살롱 드 몽슈슈의 애프터눈티 본문

먹고 다닌 기록

가로수길 살롱 드 몽슈슈의 애프터눈티

mooncake 2014.05.26 21:43


으아아아아 내가 지금 포스팅을 할때가 아닌데

포르투갈 여행 일정 짜야하는데

라면서도 결국 하고야 마는 포스팅...ㅠ.ㅠ

난 왜 별 시덥지 않은 포스팅을 하면서도 시간이 많이 걸리는걸까. 참... 미스테리다...



도지마롤로 돌풍을 일으킨 몽슈슈에서 운영하는 살롱 드 몽슈슈

이곳의 애프터눈티를 먹겠노라고, 근 두달을 벼르다 방문.



살롱 드 몽슈슈는 포장 판매를 하는 곳과



디저트를 먹고 갈 수 있는 공간으로 나뉘어져 있다. 



작은 소품 하나하나 신경쓴 흔적이 엿보인다. 아쉬운 점이라면 가로수길의 비싼 임대료 때문인지 공간이 별로 넓지 않아 가게가 좀 시끄럽다. 즉, 우아하게 차를 마시는 분위기가 조성이 잘 안된다...ㅎ 이젠 나이가 들어서 시끄러운 데 가면 정신이 사나워ㅠ



기본 셋팅. 

찻주전자와 찻잔은 모두 노리다케 제품이다. 





3명이 가서 애프터눈티 2인 세트와, 샌드위치 1인분을 시켰다. 

윗 사진은 레드 오렌지 허브티.

수색이 곱다.  



또다른 차는 얼그레이티. 

티룸이 아닌 "디저트 가게"라 그런지 차는 사실 별로 맛이 없었다;;;;

가게에서 우려주는 게 내가 우린 것보다 못하기는.. 음.. 드문 일이야... 



먼저 갖다준 샌드위치를 거의 다 먹어갈때쯤



드디어 등장한 3단 애프터눈티 접시의 자태


 


먼저 1층. 샌드위치와 스콘과 생초코렛과 도지마롤. 



2층. 조각케이크와 슈크림과 타르트들. 




3층. 푸딩과 마카롱과 쿠키.




차는 밍밍하고 맛이 없었지만, 샌드위치는 물론 모든 디저트들이 하나같이 다 맛나서 엄청나게 즐거웠다ㅋ 호텔 애프터눈티보다는 훨씬 가격 부담이 적어서, 가끔씩 기분 전환이 필요할때 괜찮을 듯~^^


6 Comments
  • 듀듀 2014.05.26 22:56 꺄악....저도 몽슈슈 에프터눈티세트 먹고싶어서 일전에 한참 찾아보고 그랬는뎅!ㅋㅋㅋ
    대리만족 했어요 ㅋㅋ>_<~~~! 흐앙 넘 예뻐요 ...
    3단트레이 꺄!!!!
    가게가 좁아서 시끄럽군요 ㅠ
    차도 맛이 별로라 할지라도 디저트가 저리 예쁘고 맛있으면 상관 없어 ~~ 막 이러고 ㅋㅋ
    흐흐 도지마롤은 크림이 정말 맛있어서 저 크림으로 뭘 만들어놔도 맛있는거 같아요ㅠㅠ
    크림이 다 했자나요!! *_ *!!ㅋㅋㅋ 샌드위치도 맛나다는 좋은 정보 알아가요 히힛^^
    아참 ㅋㅋ문케이크님 여행 다녀오셔도 반포킴스클럽에 도끼볼펜과 마카롱샤워볼은 그대로
    팔고 있을 것 같아요ㅋㅋㅋ
    팔던 물건을 치우고 새로운 물건으로 채워질 분위기는 아니더라구요;;ㅎㅎ
    저도 다시가면 농기구종 볼펜이랑 샤워볼 사오려구요 ㅋㅋ
    사진 찍을때도 사고싶긴 했는데 지나치고 나니까 자꾸 생각나더라구요 ㅠ_ ㅜ;;ㅋㅋ
    볼펜이 예쁜쓰레기 류에 속하긴해도 ㅋㅋㅋ가격은 저렴하니까 봐주는걸로^^;;;;ㅋㅋㅋ
  • mooncake 2014.05.27 20:25 신고 사실 아주 많이 시끄러운 건 아니구요, 그냥 보통 왠만한 카페 정도인데.... 그래도 역시 애프터눈티를 먹으러 간거다보니 5천원짜리 커피 마시는 거랑은 저도 모르게 좀 다른 분위기를 기대했었나보아요.

    아 여기 정말, 기대했던 것 만큼 좋았어요ㅋ 특히 크림을 이용한 디저트 종류가 많다보니 대부분 최소한 중간 이상은 가더라구요. 크림이 다 했다는 말에 깊이 동감합니다. 마카롱도 푸딩까지도 전부 다 맛났고요. 아, 또 가고 싶어서 어쩌죠...ㅎㅎㅎㅎ
  • 단단 2014.05.27 02:19 아, 아프터눈 티! 보기만 해도 행복합니다. 소품 하나하나 신경 쓴 티가 나는데 신경 쓴 김에 조금만 더 신경 써서 하얀 식탁보만 깔아주었으면 완벽했을 듯하네요. ㅋ 근데 식탁보 깔아주는 게 참 힘든 일이긴 해요. 잼 한 톨이라도 흘리면 당장 세탁기에 잡아 넣어야 하니. 알록달록, 비주얼 최곱니다. 문케잌 님, 집에 정원도 있겠다, 요런 데서 맛난 단것들 몇 가지 사다가 집에서도 한번 즐겨보세요. 찻잔도 예쁜 거 많이 갖고 계시잖아요. 전 남이 집에서 차린 찻상 보는 게 그렇게 행복할 수가 없어요.
  • mooncake 2014.05.27 20:26 신고 아, 하얀 식탁보.. 그렇네요.. 단단님 말씀대로 하얀 식탁보를 유지하는 게 왠만한 레스토랑이나 티룸에서는 쉬운 일이 아니겠어요.
    비주얼 근사하죠? 일본계 디저트 가게라 역시 아기자기합니다ㅎㅎ
    단단님 말씀대로 저도 찻상 차려보고 싶어요.. 제가 잘 할 수 있을까요? ^^;;;
  • 2014.05.27 20:46 아아 다 삼켜버릴고야~~~저녁먹기전이라 더욱 맛있어보이네ㅜㅜ 주말에고고씽해야되겠당
  • mooncake 2014.05.27 21:34 신고 웅~^^
    아마 주말엔 막 줄서서 기다리지 않을까?싶기도 한데...ㅋ
    꼭 성공하길 바래~^^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