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499
Total
1,667,055
관리 메뉴

wanderlust

2013.8.6. 윈저 - 이튼, 템즈강, 이튼 칼리지, 그리고 앤틱 가게들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3.08 Dubai, England & Cardiff

2013.8.6. 윈저 - 이튼, 템즈강, 이튼 칼리지, 그리고 앤틱 가게들

mooncake 2014.11.15 13:20



너무너무 마음에 들었던 윈저성과 윈저 상점가를 뒤로 하고, 이튼 칼리지로 가는 길목에 만난 카페.

나중에 여기서 애프터눈티 먹어야지하고 점찍어뒀었다. 그러나 결국 실패ㅋ



이튼 컬리지로 가기 위해 템즈강 위로 놓인 다리를 건넌다. 



아름다운 템즈강. 

사진에선 구름이 약간 부담스럽게 나왔는데;;; 실제로는 아주 목가적이고 평화로운 풍경이었다. 

가족들과 같이 와서 2박3일 정도 여유있게 쉬어가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매일같이 이런 풍경 보고 살면 참 좋을텐데 좋을텐데 좋을텐데....



윈저&이튼&템즈강. 이 동네 정말 맘에 든다ㅎㅎ



다리를 건너다말고 잠시 뒤를 돌아보니 저 멀리, 아까 다녀온 윈저성이 보인다.



당일치기로 오기엔 아쉽다~는 생각을 했을 무렵 눈에 똭 들어온 조지 인(George Inn).



나중에 다시 오게 되면 여기서 묵어야지,하고 또 눈도장을 찍어둔다. 

그러나 언제쯤 다시 갈 수 있을지....





이튼 컬리지로 향해 걸어가고 있지만 사실 이튼 칼리지의 마지막 가이드투어 시간은 이미 지난 후였다.

윈저성에서 꾸물거리지 않고 또 윈저 상점가를 둘러보지 않았더라면 이튼 칼리지 관람이 가능했겠지만, 딱히 이튼 칼리지 내부까지 관람할 생각은 없었기에 서두르지 않았던 것. 다만 이튼 칼리지까지 가는 길이 예쁘다는 말을 얼핏 들은 기억이 떠올라 왔는데, 정말로 이튼의 길거리는 내 머리 속의 "영국 그 자체"임과 동시에, 예쁘고 멋진 가게들이 잔뜩 있었다. 


시간이 없어 찬찬히 둘러보지 못한 앤틱 서점. 지급 봐도 아쉽구나.



그리고 내가 가본 채리티숍 중 제일 그릇이 많았던 이 가게....!!!



눈이 막 뿅뿅 돌아갔다. 예쁜게 많아도 너무 많다. 사진은 매장 안에 있었던 물건들에 비하면 정말 극소수. 근사한 물건이 참 많았다. 바로 사자니 돌아다니는데 무거워서 힘들고 특히 도자기들은 괜히 여기저기 부딪히기라도 하면 안되니까 나중에 와서 사야지~라고 생각했다.



여기도 앤틱샵 저기도 앤틱샵!!!!

이렇게 앤틱샵이 많은 동네인 줄 알았으면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하고 왔을텐데ㅋ



길거리 집 하나하나가 다 구경하는 재미가 있었다.

그래서 한발자국 걷고 사진 찍고 한발자국 걷고 또 사진 찍고 하느라

걸어도 걸어도 제자리ㅋ



정말이지 내 마음 속의 전형적인 영국 그 자체였던 이튼 길거리!!





이곳도 유명한 퍼지 가게인 것 같았다. 



열심히 퍼지를 만들고 계시는 분과 아이들의 기대에 찬 눈초리 +0+

아무래도 한덩이 사먹고 왔어야 하는데...아쉬움...ㅠㅠ



윈저는 공항이 가까워서 그런지 비행기가 가까이 날고 비행기 소리도 크다. 

여행 초기엔 비행기를 보면 여행 중이면서도 괜히 막 가슴이 설레였는데

여행 중반부를 지나면서부턴 비행기를 보면 한국으로 돌아갈 생각에 가슴이 답답해진다. 



오래되고 특색있는 집들이 가득한 거리를 따라 걷고 또 걷는다.



이런 근사한 디저트 가게들도 많다.

체력이 급격히 저하되고 있어서 여기에서 차랑 컵케익 하나 먹을까 하다가

아까 본 그 카페에서 아프터눈티 먹을 생각에 패스.







드디어 이튼 칼리지가 보이기 시작한다. 





이런 건물은 역사가 몇년이나 됐을까?

이런 건물의 내부도 들어가 볼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밖에서 겉핡기로만 봐야 하는 아쉬움.



이튼 컬리지 윗 동네에도 멋진 건물들이 많은 것 같아 좀 더 가보고 싶었지만

몸이 너무 지쳐서 더 이상 가는 건 무리였다.

사진 보니까 그때의 힘듬이 고스란히 떠오른다...^^;;;



드디어 이튼 칼리지 앞. 



사람 마음이 얼마나 간사한지,

분명히 이튼 칼리지 안쪽까지 구경할 필요는 없다는 확고한 생각을 갖고 있었는데 

막상 그 앞에 가니깐 어우, 막 안쪽이 너무 구경하고 싶은거다ㅋㅋㅋㅋ



그래서 통행이 금지되어 있는 문 앞에서 뺴꼼히 고개를 들이밀고 안쪽을 구경함... 안습...

다음에 이 동네 다시 가면 그땐 시간 맞춰서 이튼 칼리지도 견학해야지^^





이튼 칼리지 건너편의 이튼 칼리지 견학 사무소 겸 기념품점.

마지막 견학 시간이 끝났기 때문에 문이 닫혀있다. 





이튼 칼리지 안에는 들어갈 수 없었지만 이튼 칼리지 대성당 옆 정원 겸 묘지에는 입장이 가능했고 벤치도 있길래 덕분에 잘 쉬다 나왔다.





그리고 이곳! 이튼 칼리지로 오가는 길에 나의 발길을 한참이나 잡아놨던 앤틱샵.



예쁜 것들이 정말 어마무시하게 많았다....!!



게다가, 보시라.. 가격이 막 싼 건 아니지만 "그래도 내가 충분히 지불할 수 있는 금액들"이다.

웨지우드 재스퍼 웨어 트링켓 박스도 12파운드에서 26파운드 사이면 살 수 있고, 

사진 왼쪽의 금색 에스프레소 잔도 지금 보니 엄청 이쁘네. 

근데 왜 이 가게 못들어갔다. 왜 못들어갔냐면... 나의 쓸데없는 소심함과 수줍음 때문에...ㅠㅠㅠㅠ

가게는 닫혀있었고, "필요하면 벨을 울려달라고" 써있었는데 벨을 울릴까말까 울릴까말까 삼십번쯤 고민하다가 왠지 엄두가 안나서(...) 그냥 아까 봐둔 채리티숍이나 가자!하고 포기했던 것.   



지금 와서 생각하면 참 바보같다;;;;;;;;;;;;



근데!!!!!!!!!!!!!!!!!!!!!!!!!!!!

이럴수가.......................

앤틱샵을 마다하고 아까 그 근사했던 채리티샵 앞에 도착했더니 문이 닫혀있다.

도착해서야 안 사실이지만 영업시간이 5시까지였는데 내가 도착한 시간이 5시 2분인가 그랬음...ㅋㅋㅋㅋㅋㅋ



가게 안쪽에 정리 중인 직원분도 보이지만 뭐 어쩌겠나. 문을 두드릴 수도 없고.

정말 기운이 쏙 빠졌다.

윈저에서 근사한 채리티숍 발견했다고 완전 기뻐하고 있었는데 이게 왠일. 



그나마 다행인 건, 내가 꼭 사려고 했던 것 중 하나가 위 사진 속 가운데 보이는 8각형(?) 티 트리오였는데(가격은 약 만원 정도였던 걸로 기억.) 지금 와서 보니깐 썩 안이쁘다. 안이뻐.. 그래 안이뻐.........ㅠㅠㅠㅠ



멘붕 상태에서 "그래 그럼 아까 그 카페에서 차나 마시자!!!!!!!!"하며 카페로 갔더니 

이건 또 뭔가. 영업 접는 분위기....

대.멘.붕.


그런데 사실, 윈저에 갔던 날은, "웨스트민스터 사원의 파이프오르간 연주회"가 있던던 날로,

이 공연이야말로 한국에서부터 꼭! 가기로 벼르고 있던 공연이었다.

그러다 윈저에 가게 되면서 오르간 공연은 포기하는 대결단을 내렸던 것인데

5시가 되니 윈저의 가게들은 대부분 접는 분위기이기도 하고 해서, 

기왕 이렇게 된거, 좀 아슬아슬하지만 공연을 보러가는 것으로 또다시 계획 변경!



그래서 부랴부랴 윈저 & 이튼 리버사이드 역으로 갔더니 다행히 5시 23분에 출발하는 기차가 있다. 

분명히 아슬아슬하긴 하지만 잘하면 7시 공연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요 사탕 먹는 꼬맹이들은 역 사진 찍다 우연히 찍혔는데, 너네들 참 귀엽구나...ㅋㅋㅋ)





웨스트민스터 사원의 오르간 연주를 보기 위해, 두근두근거리는 마음으로 기차에 올라탔다. 



역 매점에서 구입한 튜나멜트 샌드위치를 먹으며 런던으로 출발!

10 Comments
  • ssong 2014.11.15 23:54 응 언니가 사려고했던거 안 이뻐. 위로가 되려나?ㅋㅋ 외국가게들은 왜이리 빨리닫을까잉
    암튼 저동네 내 스탈임 아니 언니가 간데는 다 가고싶어ㅜ
  • mooncake 2014.11.16 12:36 신고 응 엄청 위로가 되었어..ㅋㅋ
    런던은 보통 6시까진 하길래(+번화가는 8~8시까지 하는 곳도 많음) 내가 방심했었나바 흑...
    언젠간 꼭 크고 텅텅 빈 여행가방과 현금 및 신용카드 다수 보유하고 꼭 다시 가고야말겠어!ㅎㅎ
  • 도플파란 2014.11.17 09:17 이튼... 고등학교때 학생부장 선생님이 거의 수업때마다 이튼고등학교 이야기 하셨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 mooncake 2014.11.17 16:13 신고 오홍~ 어떤 얘기였을지 궁금하네요^^
    본문에도 썼지만, 못들어가본 게 살짝 아쉬워요ㅎㅎ
  • 듀듀 2014.11.21 14:24 으아 구름 넘 아름다워요 길도 건물도 다요 :-)
    히힛 .. 앤틱샵 물건들...장난 아니네요 들어가면 나오질 못할 것 같아요..ㅋㅋ그렇다고 여행중에
    깨지기쉬운건 사지도 못하고 ㅠㅜ ㅎㅎ사탕먹는 아이들 참 귀엽네요
    저 큰걸 하나씩 물고 냠냠ㅋㅋㅋ 저도 어릴땐 제과점에서 저런 커다란 롤리팝만보면
    사달라고 졸라대었는데 결국엔 끝까지 다먹어본적은 없는 것 같아요 ㅋㅋㅋ
    어른되고 나니 뜯어서 물면 다 못먹으니까 ㅋㅋ 저런 큰사탕 생기면 무조건 딱딱한데 때려서 깨부숴숴 하나씩 먹지만요 으하핫;;컵케이크 진짜 청순하네요..웨딩컵케이크 막 이런 분위기 *_ *
    샌드위치도 완전 맛나보여요 ㅋ속도 안보이는데 패키지만보고도 맛나보여요 ' 0')ㅋㅋ
  • mooncake 2014.11.21 16:50 신고 네~
    윈저 정말 좋았어요. 저에겐 무엇 하나 부족함이 없는 도시였어요ㅋㅋ 런던에서 살래 런던 근교에서 살래? 하면 전 무조건 윈저 택할거에요ㅎㅎ 런던 가고 싶을땐 각종 교통수단으로 1시간 이내면 도달할 수 있으니까요^^ (그러나 막상 가서 살면 기차값이 비싸서 런던 잘 안가겠죵?ㅋㅋㅋㅋ)
    여행 중에 예쁜 거 많이 사긴 정말 힘들죠. 흑흑. 몸이 귀찮고 불편한 걸 워낙 싫어하다보니 더 그런가봐요. 그래놓고 한국 돌아오면 몇배씩 뻥튀기 된 가격에 후회하고ㅎㅎ
    롤리팝 먹는 애들 귀엽죠? 저도 어릴땐 늘 큰 롤리팝 사달라고 졸랐는데, 이게 좀만 먹다보면 힘들어져서 듀듀님 말씀대로 끝까지 다 먹어본 적은 정말 한번도 없는 것 같아요ㅋㅋ
    샌드위치 꽤 먹을만 했어요^^ 영국음식 맛난 거 많은데 인터넷엔 영국음식이 전부 괴식인 것 마냥 퍼져있어서 괜히 제가 안타깝...
  • 단단 2014.11.23 12:51 (아니, 아까 왜 이 게시물을 못 보고 지나쳤지...)
    "지금 와서 보니까 썩 안 이쁘다, 안 이뻐, 그래 안 이뻐... ㅠㅠㅠㅠ"
    ㅋㅋㅋㅋ 배꼽 잡아요.

    근데 저 팔각형 트리오 하나에 만원 정도였다니, 채리티 숍치고는 좀 비싸네요. 포쉬한 동네라서 그런가. 근데 물건은 확실히 저희 동네보다 좋아 보입니다.

    안틱을 안틱 숍에서 사는 건 가장 비싸게 사는 방법이고요, 영국에서 안틱을 가장 싸게 사는 방법은 옥션 하우스를 가는 거예요. 영국에서 도자기나 찻잔 떼어다 한국에 파시는 분들, 아마도 옥션 하우스에서 사시는 분들이 대부분일 거예요. 근데 매일 열리는 게 아니고 일정이 정해져 있으니 관광객들은 이용하기가 쉽지 않지요.

    구름이 생생합니다. 구름감상협회 회원, 눈이 휘둥그레집니다. ㅎㅎ 멋진 동네네요. 꼭 가봐야겠습니다.
  • mooncake 2014.11.23 22:14 신고 옥션 하우스! 그런 게 있었군요!!
    전 찍어놓은 사진들 보면서 앤틱상점 가격도 싸다고 생각했는데ㅠㅠㅠㅠ 이런 피가 되고 살이 되는 정보 정말 감사합니다ㅎㅎ 언제 다시 또 영국에 갈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꼭 기억해뒀다 일정을 맞춰봐야겠습니다^^

    아참, 단단님ㅋ
    가끔 유입경로를 보면 다른 나라에서 번역기 돌려서 본 페이지가 뜨는데 단단님 말씀 들은 뒤에 자세히 보니까 말씀대로 단단님의 닉넴이 "hard"의 뜻으로 번역이 되더라고요ㅎㅎ 그래서 스페인어 번역으론 단단님의 닉넴이 "Duro"로 떠요. 근데 정말 엉뚱하게도 포르투갈어 번역에선 단단님 닉넴이 "Dificil" (difficult) 로 뜨지 뭡니까. 제 추측으로는 구글에서 한=>스페인어 번역은 바로 번역이 되고, 한=>포르투갈어는 "한=>영=>포르투갈어"를 거치는 게 아닌가 싶어요. 그래서 단단 => hard => "어려운"에 해당하는 dificil 로 나오는 것 같아요. 국내 출판 시장에서도 포르투갈어는 중역으로 나오는 경우가 많은데 심지어 구글에서도 중역이라니 포르투갈어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써 안타깝습니다ㅠ 근데 써놓고 보니 참 쌩뚱맞은 답글이네요ㅎㅎ
  • 그저께 같은 곳 다녀온 단단 2015.06.13 18:11 아이고 재밌쩌!
    문케익 님은 이튼 가실 때 제가 걸어간 길 건너편으로 가셨네요.
    걸어간 길이 왼편이냐 오른편이냐까지 다 파악이 되는 이 생생한 기억!
    제가 저 퍼지 숍에서 퍼지를 세 종류 사 먹었어요.
    저는 이날 딴 물건은 안 샀고 채리티 숍에서 커피 머그 두 개 산 걸로 윈저 & 이튼 여행 기념품 삼기로 했습니다.
    저도 비행기 숱하게 찍어제꼈습니다. 하도 존재감 내며 지나가 안 찍을 수가 없겠더라고요.
    저도 숍들이 하도 아기자기하고 재밌어서 걸어도 걸어도 진척이 안 되는 거예요. ㅋㅋ
    제가 못 찍은 사진은 여기 와서 보면 되고 문케익 님이 미처 못 찍으신 사진은 저희 집에 오셔서 보시면 되고...
    우와, 이거 엄청 재밌고나. >_<
  • mooncake 2015.06.16 17:00 신고 걸어도 걸어도 진척이 안되는 : 맞아요ㅋㅋㅋㅋ
    집들도 다 이쁘고 재밌는 가게들이 많아서 다 구경 못하고 지나치는 게 괴로울 정도였어요ㅎ
    퍼지 세 종류 사드셨어요? 와! 잘하셨어요! 훌륭하십니다! 빨리 올려주세요. 대리만족이라도 해야겠습니다^^ 채리티숍에서 구매하셨다는 커피 머그도 기대하고 있을께요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