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07
Total
1,669,170
관리 메뉴

wanderlust

2013.8.6. 윈저 - 윈저 상점가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3.08 Dubai, England & Cardiff

2013.8.6. 윈저 - 윈저 상점가

mooncake 2014.11.11 00:43



6개월만에 다시 쓰는 2013년 8월 영국 여행기.

더군다나 첫 시작은 작년 8월에 했으니, 기껏해야 7박 9일짜리 여행기를 일년 반 가까이 쓰고 있다...ㅠ.ㅠ

올해 안엔 꼭 다 쓰는 게 목표!!(그러나 작년에도 같은 목표를 세웠었으니 장담 못함ㅋㅋ)



윈저성에서 나오니 배가 참 고프고 목도 말랐다. 아침 안먹고 나와서 초코렛 몇알이랑 아이스크림 하나 먹고 2시 넘게까지 돌아다녔으니 배가 고플만도 했다. 빨리 점심을 먹으러 가야했는데 윈저성 근처에 예쁜 가게들이 많아 자꾸 발목이 잡혔다ㅋ 스코틀랜드 특산품을 파는 가게들도 한참 구경했고 



캐스 키드슨도 안보고 갈 수가 없지.



근데 사실 캐스 키드슨 보면 이뻐라~하긴 하지만 막상 구입을 하는 일은 드물다. 

이쁘긴 이쁜데, 나에겐 그 가격을 주고 살만큼은 아닌 듯. 그니까 한 2% 부족하다고 해야 할까?



게다가 내가 런던에 도착하기 바로 직전까지 대대적인 세일을 하다가 내가 도착함과 동시에 세일이 끝났기 때문에 왠지 뭔가 더 사기 싫었다ㅋ 캐스 키드슨만 그런 게 아니라 대부분의 브랜드들이 그랬다. 어느 나라 어느 도시를 가든 세일 타이밍 정말 못맞추심ㅋ 여름세일기간이 종료된 후에도 "Sale continues in store"라고 써붙여놓은 가게가 많긴 했지만 혹시나하고 들어가보면 정말 안팔릴만한 것들만 몇개 남아 있어서 더 우울해졌다ㅎ



 




캐스 키드슨에서 꼭 사고 싶었던 건 딱 한가지, 캐스 키드슨 만년필이었는데 세일기간 중에 다 팔린 건지 단 한자루도 보이지 않았다. 쳇.



그러다 아 이젠 정말 뭔가 먹고 마셔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EAT."으로 갔다. 


이런 체인점들에서 식사를 하는 건 현지 음식을 제대로 맛보는 게 아니라 좀 아쉽기도 하지만 그래도 역시 바쁜 여행 중에는, 특히 혼자 여행 다닐때에는 이런 식당들이 최고다.

음식 기다리는 시간을 아낄 수 있고, 가격도 저렴하고, 무엇보다 와이파이가 빵빵해서 좋다ㅋㅋ 다음 여행지 정보도 찾고, 지인들과 여행 얘기도 실시간으로 주고받고...^^



EAT.의 치킨 쌀국수와 아이스 라떼. 


윈저성에서 갑자기 가락국수가 막 먹고 싶길래 젤 비슷한 메뉴를 고른 건데, 완전 실패했다 ㅠㅠ 

(근데 도대체 왜 윈저성을 바라보고 있는데 가락국수가 먹고 싶냔 말이다. 경복궁 근정전 처마를 바라보는데 가락국수가 먹고 싶은 것도 아니고. 내가 생각해도 참 생뚱맞음;;;;)



시큼하고 밍밍한 국물. 내 평생 먹어본 쌀국수 중 제일 맛이 없었다. 아니, 쌀국수도 맛이 없을 수 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알았다. 게다가 맛이 없는데 양이 작아서 더 슬펐다ㅋㅋㅋㅋ 맛은 없지만 배는 고팠단 말이야...ㅠㅠ



암튼 그렇게 카스도 하고 카톡도 하고 늦은 점심도 먹고 아이스라떼도 쭈욱 들이켜주신 다음에 



윈저 상점가 구경을 나섰다. 



다이애건 앨리에 간 해리 포터 심정이 이런 것일까.

신기하고 재미난 가게들이 너무 많다. 흐흐흐흐흐.



다 큰 어른이지만 커다란 롤리팝 모형을 보면 괜히 막 즐겁잖아. 나만 그런 거 아니잖아.



나만 이 앞에서 못떠나고 자꾸 사진 찍고 그러는 거 아니잖아. 아니라고 하지 말아줘요 





엘리자베스 여왕 즉위 60주년을 축하하는 티 타올 디자인이 참 예쁘길래 티 타올도 한장 샀다. 

앞으로 더 오래오래 건강하게 사세요. 



티 타올 옆에는 곰인형도 한가득. 지금 보니깐 개성 넘치는 녀석들이 많구먼. 



요기조기 신기한 가게들이 참 많다. 이 동네는 정말 하루종일 있으래도 있겠다. 



조 말론도 있고



판도라를 비롯해서 온갖 가게들이 다 있다.




그뿐인가... 엄청 아름다운 디저트들을 파는 케익가게들도 있다. 





특히 저 과일 타트에 눈길을 빼앗겨 가게 앞에서 망설망설

근데 정말 이상하다. 

여행을 다닐때면 늘,

케익을 먹어야지!라고 돌아다니면 괜찮은 케익집이 안보이고

케익을 먹을만한 상황이 아닐땐 꼭 근사한 케익집이 나타남...ㅠㅠ





윈저 상점가엔 웨이트로즈도 있고



채리티숍도 있다. 

정말이지 없는 게 없는 윈저 상점가. 

누가 내 취향을 귀신같이 알고 만들어 놓은 것 같을 정도(라기보단 그냥 가게가 많으니 줏어 걸리는 것도 많은 셈ㅋㅋ)

이 채리티숍에선 웨지우드 해서웨이 로즈 핀디쉬를 샀다. 나름 내 첫 웨지우드임♡



사진 왼편, Daniel 백화점에도 들어갔다. 



사진은 실바니안 패밀리즈 한장 밖에 안찍었네.

그렇지만 여기서 라미 사파리 만년필도 사고 플레이모빌도 샀다. 

만년필을 쓸때 보통 EF나 F촉을 쓰는데 매장엔 M촉 밖에 없길래 "좀 더 가는 촉이 없느냐?"라고 물어봤더니 점원들이 우왕좌왕하더니 그런 건 없단다...ㅠㅠ 그래서 어떡할까 고민하다 어쨌든 한국보다 많이 싸길래 M촉으로 사왔는데 막상 써보니깐 필기감이 완전 부드러워서 잘 쓰고 있다^^ 



만년필과 플레이모빌 득템하고 즐거운 기분으로 거리를 걸었다ㅎㅎ

시간만 많았더라면 좀 더 꼼꼼하게 구경할 수 있었을텐데 아쉽...ㅠㅠ



이제 드디어 이튼 칼리지로 가기 위해 아침에 올라왔던 길을 다시 내려간다. 

윈저성에서 그리고 윈저상점가에서 너무 많은 시간을 잡아먹었기 때문에 서둘러야 했는데 맘대로 되지 않았다.



내 발길을 붙잡는 가게가 한두곳이라야 말이지...ㅎㅎ

이곳은 Fudge Kitchen.

지금 사진 보니깐 퍼지 한덩이 안사먹은 게 이리 후회될 줄이야. 



그 옆엔 피자와 케익을 파는 가게가 똭





한밤중에 각종 케익과 타트 사진을 보려니 참 괴롭다^^;; 자가고문이 이런 것이군. 



피자랑 샌드위치 때깔도 너무너무 고와.

난 쟤네들 안사먹고 대체 뭐한건지 모르겠다 -_-



윈저는 아무 준비도 안해갔는데 최고로 편하게 돌아다닌 동네였다. 

모든 관광지가 윈저같기만 하면 아무런 걱정도 고민도 없을텐데ㅋㅋ

환경도 좋고 볼거리도 많고 맛난 것도 많고 쇼핑할 곳도 가득한데다가 결정적으로 나같은 길치왕도 절대 길을 헤맬 수 없게끔 되어 있다ㅎㅎ



내 모든 여행자들에게 축복을 내릴지어니

앞으로 너희들의 모든 여행지가 윈저만 같아라. 



그담엔 또 앤틱 주얼리샵 창가에 코를 박고 구경했다;;;;





아우 이쁜 거 넘 많아!!



오래된 물건은 사든 안사든 그냥 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좋다.


템즈 강변과 이튼 칼리지 주변동네 이야기는 다음 편에서!^^

8 Comments
  • 단단 2014.11.11 04:47 제가 아무래도 화폐가치 높은 나라에 살다보니 감각이 많이 무뎌진듯요. 저는 캐쓰 키드슨 가방이 참 싼데 질 좋다고 생각했는데요. ㅎㅎ 오래 있다보니 1파운드를 1,700원이 아니라 천원 정도로 생각하고 쓰게 돼요.

    와, 윈저 상점가 대단하네요. 저도 아직 못 가봤습니다. 오래된 마켓 타운들은 거리 구조나 인상이 다들 비슷한 데가 있긴 한데, 저긴 특별히 유명 관광지라서 숍들이 좀더 많고 잘 꾸며져 있는 것 같네요. 윈저성 보면서 가락국수 ㅋㅋㅋ 어째요, 맛이 없으셨다니.

    보석들이 다 오래된 것들처럼 보입니다. 골동품 프로그램에서 영국 보석들의 의미를 주워듣고 감동 참 많이 했습니다. 보석은 그저 허영의 상징으로만 알고 있었는데요. 영국 보석들 중에 연두색-흰색-보라색 보석들이 박힌 것들이 있는데요, Green, White, Violet의 머릿글자가 Give Women the Vote! 슬로건을 담고 있답니다. 아, 우리 여자들이 오늘날 아무렇지도 않게 투표를 할 수 있게 되기까지 얼마나 많은 선배들의 투쟁이 있었는지... 써프라젯suffragette 보석 하나쯤은 꼭 사갖고 귀국하고 싶어요. 색 조합도 정말 예뻐요. ^^
  • mooncake 2014.11.11 13:34 신고 으하하. 정말요?^^
    영국 가격은 잘 모르겠는데(어차피 안살거라 유심히 안봤어요ㅎㅎ), 한국에 정식 수입된 캐스 키드슨 백팩 정가가 98,000원 정도 하거든요ㅋ 그래서 전 늘 비싸다고 생각했어요^^;;
    근데 영국 물가가 정말 비싸긴 비싸더라구요. 게다가 저도 자꾸만 저도 모르게 달러처럼 1파운드당 천원으로 생각해버리는 일이 잦아서, 나중에 한국와서 카드값 보고 으악 이게 뭐야라는 신음을 몇번씩 ㅋㅋㅋㅋ

    윈저, 정말 여러가지로 마음에 쏘옥 드는 도시였어요. 탬즈 강변도 너무 좋았고요. 보석같은 가게들이 많더라구요. 옛날 물건 새 물건 신기한 물건 재밌는 물건 최신 유행하는 물건들이 다 한자리에 있으니 얼마나 좋던지!! 마음같아선 2박 정도 하면서 탬즈 강변 산책도 하고 여유있게 둘러보고 싶더라고요.

    Eat.의 치킨 포는 맛이 없었지만요, 그래도 몸에는 참 좋을 것 같은 맛이었어요^^ 자극적이지 않은 국물에 야채와 닭가슴살과 약간의 누들. 칼로리는 낮고 영양균형은 잘 맞고. 야근할때 이런 거 먹으면 딱 좋을 것 같은데 말입니다ㅎㅎ

    덕분에 써프라젯 보석이라는 걸 새로 알게 되었네요. 그러고보면 정말 놀랍지 말입니다. 지금은 너무나 당연한 여성참정권이 불과 백여년전만 해도 당연한게 아니였다는 게 말이죠. 방금 구글에서 suffragette jewelry로 검색해봤는데 아름답네요!! 뜻도 좋고 역사적 의미도 깊고 거기다 예쁘기까지하니 저도 나중에 기회되면 하나쯤...ㅎㅎ
  • ssong 2014.11.12 21:43 가락국수에서 쫌만 웃을께ㅋㅋㅋ 근데 뭔지 알것같아ㅎㅎ
    커다란 롤리팝 앞에선 당근 기념사진을 남겨야지요 암암
    디저트사진 진짜 고문이네~~여행할때만 위가 4개쯤 됐음좋겠어*.* 옆동네도 아니고 국경넘어왔는데 다 못먹고가는 심정이라뉘ㅜ
  • mooncake 2014.11.13 10:21 신고 맞아... 여행 가면 먹어야 하는 건 정말 많은데 위의 용량과 시간은 한정되어 있으니 말이야. 현지에서도 안타깝고 돌아오면 더 후회되고ㅋㅋ
    난 특히 시간에 쫓기다보니 대충 때울때도 많단 말이지... 그래서 지나면 더 아쉽...
  • 듀듀 2014.11.12 22:52 으와 눈호강 제대루!했어요 헤헤
    쌀국수 들어있는 저 종이그릇이 넘 예뻐서 맛있을 줄 알았는데 흑흑
    맛이없으셨다니 저까지 배신감이 ㅋㅋㅋ흐흣
    ㅋㅋ저 사탕모양 넘 귀여운데요 ㅋㅋ저라도 사진찍고 옆에서 찍어달라하고
    막 그랬을듯해요 ㅋㅋㅋ쿡쿡
    케이크 먹고싶지 않은 타이밍에 근사한 케이크집이 나타난다는거 정말 공감이예요 ㅋ인생만사가 좀 많이 그런 것 같아요..ㅋㅋ좀 슬프지만 ㅠㅠㅋ히히
    피자도 정말 탐스럽네요 장난감피자처럼 귀엽고:-)
  • mooncake 2014.11.13 10:27 신고 ㅋㅋ 그쵸 그나마 용기 비주얼은 제법 괜찮죠?
    여행에선 한끼 한끼가 다 소중한 경험인지라 한번만 실패해도 참 아쉽더라구요.

    저 사탕가게(Hardy's)는 체인이라 영국 곳곳에서 볼 수 있었는데요, 한번 구글에서 Hardy's Candy로 검색해보세요^^ 내부 사진은 왠지 눈치보여 못찍었는데 듀듀님께 보여드리고 싶어서요ㅋ 옛날 캔디숍처럼 생겨서 참 이뻐요.

    저만 케익 먹고싶지 않거나 먹을 수 없을때 근사한 케익집을 마주하는 게 아니였군요ㅋㅋ 전 저만 그런 줄ㅋㅋㅋㅋ 심지어 한국에서도 그래요ㅎ
  • 단단 2015.06.13 18:09 >_< 아우, 재밌쩌.
    문케익 님, 제가 그저께 같은 장소를 갔다 와서 보니 더 재밌네요.
    여행기는 이제 막 그곳으로 갈 사람, 막 다녀온 사람이 보는 게 최고 재밌는 것 같아요.
    저는 남쪽에서 올라가는 거라 기차를 세 번 옮겨 타면서 갔어요. 도착하니 정오가 다 됐더라고요. 런던 살 때 진작 갈걸 후회.
    그런데 이튼 먼저 보고 성 구경을 오후 3시부터 시작했더니 오히려 줄 안 서고 사람도 많지 않아 여유롭게 봤어요.
    아아, 윈저성은 오후 2~3시경에 보기 시작하는 게 좋겠구나 싶었어요.
    제가 못 본 곳을 많이 찍으셨네요.
    저는 저 퍼지 가게는 못 보고 딴 퍼지 가게에서 사 먹었어요. 이 집이 더 고급스럽게 보이네;;
    그 와중에 저는 또 웨이트로즈 들어가 여긴 혹시 우리 동네에선 안 파는 치즈가 있나 기웃기웃. ㅋㅋ
    아, 이 동네는 어쩐 일인지 치즈 전문 가게가 없어요.
    "치즈 전문 가게 없는 부촌은 진정한 부촌이 아니다" (지금 막 지어낸 표어)
  • mooncake 2015.06.16 17:05 신고 우와! 그러고보니까 단단님 말씀이 딱 맞네요.
    여행기는 곧 갈 사람, 막 다녀올 사람이 보는 게 젤 재밌는거요. 특히 막 다녀온 사람이 보는 게 진짜 재밌는 것 같아요!!!^^

    맞아요 윈저성은 2~3시 경에 보는 게 좋겠구나라고 생각했던 게, 제가 딱 사람 많은 시간에 가서 돌하우스 보기 위해 정말 오래 줄섰는데 구경하고 나오니까 줄 안서고 바로바로 들어가더라구요ㅠ.ㅠ 줄만 안섰더라면 이튼도 구경가능했을텐데 좀 아쉬웠어요. 암튼 세번이나 기차 갈아타시느라 고생하시긴 했지만 알차게 다녀오셨네요^^

    치즈 전문 가게 없는 부촌은 진정한 부촌이 아니다 => 마음에 새겨두겠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