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195
Total
1,699,298
관리 메뉴

wanderlust

2013.8.7. 영국 웨일즈의 수도 카디프 - 카디프 성(2)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3.08 Dubai, England & Cardiff

2013.8.7. 영국 웨일즈의 수도 카디프 - 카디프 성(2)

mooncake 2015.01.01 22:54


카디프성 프리미엄 투어 후기 두번째!



카디프성에서 두번째로 들린 방, The Nursery.

마치 방금전까지도 아이들이 놀다 나간 것 마냥 생생하게 꾸며져 있었던 방.

그리고 인형의 집이며 찻잔이며 탐나는 아이템이 많아 정신차리기 힘들었던 방...ㅎㅎ



천장, 벽장식, 등 하나하나까지 다 예쁘고 독특해서 잠시도 눈을 뗄 수가 없었다.

방의 4면을 빙 둘러 있는 그림 장식은 내용이 다 다름!

사진이 좀 작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동화의 주요 장면이 그려져 있는 걸 알 수 있다.

예를 들어, 제일 오른쪽 그림은 신데렐라가 무도회에 떨구고 간 구두를 신어보는 장면!!



난 이 방이 정말정말 좋았다^^



가이드분이 벽장식 그림 하나하나를 다 설명해주느라 이 방에 머무른 시간이 길었던 게 참 다행이었다ㅎㅎ



테이블 위 그릇 확대 사진!


카디프 카슬에 전시되어 있는 소품들도 전부 뷰트 가문 후손들이 카디프 성과 함께 남기고 간 것일까,

아니면 최대한 비슷한 시대의 것으로 다시 구해서 전시해놓은 것일까?

내가 뷰트가문의 후손이라면 카디프 성은 주고 갈 수 있어도 그릇이나 인형의 집은 주고 가기 싫었을 것 같다.

(역시 난 서민 스케일...ㅋㅋ)

투어 중간에 이 궁금증이 떠올랐더라면 바로 가이드분한테 물어볼 수 있었을텐데 아쉽다!!

근데 물어봤어도 답은 뭐 뻔했을 것 같다. 놓고 간 것도 있고, 구해서 채워넣은 것도 있고 그렇지 않았을까.



다른 사람들이 가이드분의 설명을 열심히 듣고 있을때 난 저 책장에 높여 있는 온갖 장난감들에 완전 정신이 팔려 있었다. 

완전 깨알같이 다양한 장난감들이 놓여 있었음!



너서리 룸의 창가. 

이 사진처럼, 성이나 저택의 창가 옆에 빌트인 형식으로 앉을 수 있는 좌석이 마련되어 있는 공간들이 나는 너무너무 좋다.

정식 명칭이 뭔지는 모르겠지만,

카디프 카슬은 대부분의 창 앞에 이렇게 빌트인 좌석이 마련되어 있어서 정말 정말 마음에 들었다.


100년전에는 저 공간에 사람들이 앉아 창밖을 내다보고, 생각에 잠기고, 장난도 치고,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는 걸 상상해보면 

뭔가 참 신기한 기분이 든다.



천장에 매달려 있는 등에도 동화 속 캐릭터 들이 그려져 있는데, 각 등 마다, 또 한 등의 4면마다 모두 그림이 다 다르다!

디테일이 엄청나다.



투어 가이드님. 지금 보니깐 왠지 교장선생님처럼 생기셨다ㅎ

내가 가이드 투어를 많이 받아본 건 아니지만, 그래도 경험해본 가이드 투어 중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이 분!

역사 지식도 해박하고(물론 영국 역사 특히 그중에서도 카디프 역사는 하나도 모르니 누가 설명해도 해박하게 들리긴 했겠지만ㅋ) 얼마나 재밌게 설명하시는지 완전 푹 빠져 들었다. 



유머감각도 탁월하고 열정도 대단한 분이었다^^ 적재적시에 질문과 농담을 활용하여 아주 재밌게 설명을 해주셨다.


참, 뷰트가문의 아이들은 기본적으로 최소 5개의 언어를 익혀야만 했다고 한다. 영어(영국이니까), 웨일즈어(웨일즈에 살고 있으니까), 스코틀랜드어(본디 뷰트가문이 스코틀랜드에 근거지를 두고 있으니까)는 확실히 기억나는데 나머지 2개는 뭐였었는지 아리까리하다ㅠ 아마도 라틴어와 프랑스어였겠지ㅎㅎ 



좀 더 머무르고 싶었던 너서리 룸을 뒤로 하고 다시 복도를 지나 도착한 곳은



The Banqueting Room, 대연회장이었다.



화려하고 정교하고 뭐 암튼 입이 쩍 벌어지게 생겼다ㅎㅎ

저 난간 장식 좀 봐.



투어 가이드님의 설명을 경청하고 있는 투어 관람객들

(뒷쪽 스테인드 글라스 정말 아름답다)



이런 부조 장식이 잔뜩 있었는데 이게 다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는 장식임!!!!


근데 세부내용은 까먹었습니다. 

한국역사도 맨날 헷갈려서 딴소리하고 그러는데(반성할께요;;)

가이드분이 엄청 열심히 설명해주셨음에도 불구하고 남의 나라 역사는 더욱더 기억을 못합니다...ㅠㅠ



아무튼 멋지고 화려하고 좋은 방이다.



연회장을 뒤로 하고 도착한 곳은 뷰트 후작의 서재.



이 곳도 방금전까지 뷰트 후작이 일을 보다 잠시 자리를 비운 것 같은 느낌~



구석구석 안 예쁘데가 없다.






방의 구조며 벽지의 텍스타일이며 소품들이며 가구며 볼 게 너무너무 많아서

방 하나에 하루씩 구경하라고 해도 안지루할 듯.

(서재 위 그릇 예쁘지 않나요? 무슨 용도였는지 궁금^^)


근데 놀라운 사실은 카디프 성 내부는 별로 볼 거 없다는 평도 가끔 있다는 것. 역시 취향과 느낌과 생각은 백인백색이다.

그러니까 남의 여행기 한두개만 보고 특정 장소를 갈지 안갈지 결정하는 건 참 위험한 일인거다.

(근데 선택지가 너무 많으니 또 어쩔 수 없기도 하고 ㅠㅠ)



마음같아선 한참이고 앉아서 창밖을 내다보고 싶었던 뷰트 후작 서재의 창가.


카디프를 돌아다니며 내가 이 곳에 또 올 수 있을까?란 생각을 참 많이 했는데

여행기를 쓰다보니 꼭 다시 한 번 카디프와 카디프 성에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언젠가는 꼭 다시 가야겠다^^


그럼 다른 방들은 다음 편에서 만나요^-^




8 Comments
  • 단단 2015.01.02 05:50 휴... 예쁜 게 너무 많아서 골치가 다 아픕니다.
    두 번째 편 보고 나니 저길 꼭 가봐야겠다는 결심이 드네요.
    문케익 님은 눈썰미가 있고 지식이 많으시니 이것저것 보면서 감탄도 하시고 상상의 나래도 펴실 수 있는 거지요.
    어케 이 멋있는 공간을 두고 "별로 볼 거 없다"는 평을 하는 사람이 다 있을 수가 있나요?
    그런 무미건조하고 눈썰미 없는 사람하고는 전 친구 안 하렵니다. ㅋ

    창가에 마련한 빌트인 나무 벤치 정말 좋죠. 저희 부부도 영국 건축 중 이 부분을 가장 사랑한답니다.
    사진에 있는 것 같은 성이나 궁전의 창가와는 형태가 좀 다르긴 하지만
    영국에는 bay window나 bow window를 갖고 있는 집이 많아요.
    사방에서 햇빛이 들어오니 창틀에 식물 갖다 놓기 좋고,
    그 부분에 암체어 갖다 놓고 오전에 햇빛 받으며 책 읽는 사람도 정말 많고,
    또, 크리스마스 때는 그 공간에 크리스마스 트리를 세워 놓기도 해요.
    정말 사랑스러운 공간입니다.
    로또 맞아 집 짓게 되면 꼭 베이 윈도우 만들 거예요.
    그런 의미에서 로또나 사러... ㅋ
  • mooncake 2015.01.02 11:12 신고 아아 맞아요! 골치가 아팠어요! ㅋㅋㅋㅋ
    예쁜 게 너무 많아서 좋긴 좋은데 그대신 너무 열심히 보느라 체력이 쏘옥 빨리고 지치고 그랬어요.
    설명 들으랴, 구석구석 구경하랴, 디카랑 핸드폰(카스 실시간 업데이트용;;;)으로 사진 찍으랴, 사람들 안놓치고 따라 다니랴... 정말 바빴어요ㅋ 평생 다시 못올 가능성이 높으니 하나라도 놓치지 말아야겠다! 뭐 이런 심정이랄까요ㅋㅋ 그리고 가이드분이 명료한 발음으로 쉽게 설명해주시긴 하였으나 아무래도 한국말로 설명 듣는 것보단 더 집중을 요하는 일일 수밖에 없을테고요^^;;

    아아, 그리고! 단단님!!!!!!!! bay window & bow wiindow 저거 제가 정말 좋아하는 거여요^^ 늘 좋아하기만 했지 정확한 이름은 몰랐는데 덕분에 알았네요!!! 저도 저 공간 참 좋아해서, 인터넷 보다가 베이 윈도우 사진이나 그림 있으면 다 저장해놓고 그러거든요^^ 저도 로또 되면 꼭 베이 윈도우가 있는 집을 지으렵니다ㅎㅎ
  • 듀듀 2015.01.02 09:43 허헉..숨막혀요..ㅋ쩌..쩐다..(왠지 이 표현을 해야할 것 같아요 ㅋㅋㅋ)
    정말 아름답네요..카펫하며 창문하며 벽에 그림까지 아름답지 않은게 없네요
    어쩜 저렇게 아름다운 집(성..ㅋㅋ)을 만들었담... 저런 곳에서 딱 하루만이라도 묵어보고 싶네요 ^^
    저기 들어가면 하루종일 나오기 싫을 것 같아요 ^^
    교장선생님에서 빵 ㅋㅋ정말 가이드해주시는 분 약간 무섭게 생기셨는데 ㅋ
    뭔가 엄청 잘 가르쳐 주실 것 같은 인상이시네요 히힛..
    문케이크님 덕분에 카디프성도 구경했네요~ 이히히~~ 다음편도 또 있는거예요? 우왓..ㅋㅋ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으헤헷~ㅎㅎㅎ
  • mooncake 2015.01.02 11:49 신고 네.. 카디프 성 하나 가지고 포스팅을 몇개씩 하는지...ㅎㅎ
    근데 너무 예쁜 게 많아가지고 사진 두세장으로 넘기기가 너무 아쉬워서요ㅎㅎ 다음 편은 뷰트 후작의 침실과 가족식당 서재 등이에요^-^

    유럽의 오래된 성, 저택을 개조해서 만든 호텔에서 한번쯤 묵어보고 싶은데 기회가 잘 닿질 않네요. 비싸거나 교통이 불편하거나... 여튼 혼자 배낭여행으로 가서 이용하기엔 조금 무리가 따르는... 큽... 카디프 성에 묵어보고 싶다 하시니 저도요! 구석구석 샅샅이 구경하고 싶어요ㅎㅎ

  • ssong 2015.01.03 17:49 다섯개언어??내가 뷰트가문에 태어났다면 지진아..흙흙
    난 어느전시회, 어느 나라를 가던 저런방 구경하는게젤 재밌던데~~장식품 하나 놓치는게아까워서 꼭 사진으로 남겨놓지 그러구선 다시는 안본다고합니다ㅋㅋ
  • mooncake 2015.01.04 01:15 신고 그것도 "최소" 다섯개ㅎㅎ 근데 생각만큼 어렵진 않았을거야. 아마 애기때부터 각 나라 언어 쓰는 유모들이 있고 또 가정교사가 붙어 앉아 가르치고 할테니깐...
    저 집 뿐만이 아니라 유럽의 공부 조금 했다하는 애들은 최소 3개 언어는 기본으로 하더라고. 그래서 울 나라 애들이 유학가면 그 나라 말 뿐 만이 아니라 제2외국어 때문에도 후달림을 많이 느낀대...ㅠㅠ

    나두 방 구경하는 게 젤 좋아ㅋㅋ 저택 개조해서 만든 미술관 가면 전시물보다는 방 구경하느라 정신이 없고ㅎㅎ 나도 미친듯이 사진 찍는데 돌아와서는 절대 안봄;; 그나마 블로그 하니깐 사진편집하면서 보게 되는구랴...ㅎㅎ
  • 좀좀이 2015.01.07 21:29 신고 성이 정말 아름답군요. 장난감으로 꾸며진 방 너무 예쁘네요. 저기를 직접 보고나면 왠지 동심의 세계가 펼쳐지는 꿈을 꿀 거 같아요. 저기서 살던 사람들이 부러워지네요. ^^;;
  • mooncake 2015.01.08 10:21 신고 그쵸? 아기자기해서 참 좋았어요^^
    크고 화려하고 우아한 성보다 저는 아기자기하고 알록달록한 카디프 성이 더 좋더라고요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