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732
Total
1,666,544
관리 메뉴

wanderlust

포르투갈 나자레(1) - 시티우 언덕에서 내려다 본 나자레 & 아름다운 대서양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4.06 Portugal

포르투갈 나자레(1) - 시티우 언덕에서 내려다 본 나자레 & 아름다운 대서양

mooncake 2015.02.23 23:03



아주 잠깐 머물렀지만 굉장히 인상깊었던 포르투갈의 바닷가 동네 나자레(Nazare)

시티우(Sitio) 언덕에서 내려다보는 마을 전경이 정말 근사하다^^

지중해 부럽지 않은 대서양의 파란 물빛♡



나자레의 첫 인상.



이 나자레라는 지명은, 이미 짐작한 사람도 있겠지만 이스라엘의 나사렛(Nazareth)에서 기인한 것으로

아주아주 오래전, 한 수도승이 나사렛에서 종교적으로 의미깊은 성모마리아상을 가져와 봉인했다는 전설이 남아 있다고 한다.





너무너무 아름다와 몇번이고 감탄사를 내뱉었던 나자레의 바다. 한없이 푸르른 대서양.

열심히 사진 찍는다고 노력했는데, 아무리 노력해도 카메라가 실제의 아름다움은 못따라가더라. 참말로 아쉬웠다.





6월초의 나자레. 아직 본격적인 바캉스 시즌이 시작되지 않아서 그런지

붐비지 않으면서 햇볕은 쨍쨍하고

해수욕하기 제일 좋은 시즌인 듯 싶었다^^

마음같아선 일주일쯤 머물고 싶었다. 정말로.



물 색깔이 어쩜 이렇게 아름다울까.

그냥 뛰어들고 싶었던 바닷가.



아참참, 나자레 여성 전통 의상의 특징은 "7겹의 치마"인데

실제로 시티우 언덕 곳곳에서 견과류와 기념품을 판매하는 분들이 7겹 치마를 입고 계셨다^^

그분들의 사진은 미처 찍지 못해서 그림과 사진 자료를 구글에서 퍼왔음



나자레 어촌의 전통복장



치마가 무려 일곱겹!



물론 요즘에야 젊은 사람들은 더이상 전통의상은 안입을 거고

이 전통의상을 입으시는 분들은 아마도 나자레에서 장사하는 할머니들이 대부분이실 것 같은데,

일상생활에서도 여전히 입으시는지는 잘 모르겠다.

아무래도 좀 불편하지 않을까? 특히 더운 계절에는...



나자레 시티우 언덕의 할머니들이 실제 입고 계신 건 이런 모습^^

치마 7겹인 거 보여주시는 모습이 귀여우시다





나 갔을때도 이분 계셨던 것 같음ㅎㅎ

뭐랄까 포르투갈도 참 작은 나라인데, 그 작은 나라에서도 이렇게 지역마다 전통 복장이 다르다는 게 참 신기했다^^





내가 찍어놓고도 의미를 알 수 없는 사진ㅋ



나자레 시티우 언덕에는 가게가 엄청 많았는데, 일일이 들여다볼 시간이 없어서 너무 너무 아쉬웠다.

슬쩍 지나치며 본 바로는, 리스본이나 포르투보다 많이 저렴한 것 같았는데...

마음 같아선 일일이 다 들여다보고 싶었는데 말이다^^

7겹 치마 입은 인형 사오고 싶었는데 T.T



이곳도 유명한 교회라는데 들어가볼 시간은 없었다.




그저 두고 두고 아쉬울따름



언젠가 또다시 나자레에 가서 여유있게 머무를 수 있을까?

동네 주민처럼 골목골목을 자박자박 걸어다니고

느지막히 일어나 동네 식당에서 아침을 먹고

해수욕 한번 해주고 숙소로 돌아와 낮잠 자고 하는 그런 일상같은 여행을, 나자레에서 누릴 수 있을까? 

꼭 그런 날이 왔으면 좋겠다^^



사진만 봐도 가슴이 뻥 뚤리는 것 같은 이 시티우 언덕에서 두분은 무슨 얘기를 하고 계셨을까?^^



그럼, 나자레 해변가 이야기는 다음편에서 만나요ㅎㅎ

6 Comments
  • 딸기향기 2015.02.24 00:54 신고 와 진짜 넘 이뻐요!!! 포루투갈 저도 가고프네요 ㅠㅠㅠㅠㅠㅠㅠ
  • mooncake 2015.02.24 09:50 신고 포르투갈 정말 좋아요^^ 이탈리아, 스페인만큼 화려하진 않지만 포르투갈만의 소박하고 독특한 매력이 있어요. 게다가 물가도 싸고 사람들은 친절하구 다정해서 완전 좋아요ㅎㅎ
  • 단단 2015.02.25 17:20 여섯 번째 사진의 깊은 하늘 보고 까무라칩니다. 세로로 아주 잘 찍으셨습니다.
    영국인들이 이래서 휴가와 노후를 남유럽 가서 지내나 봅니다.
    사물과 사람들 그림자가 어쩜 저렇게 새까말 수가 있답니까.
    여긴 그림자 색이 흐린 회색이에요. ㅋ
    일곱겹 치마 이야기는 처음 듣는 거라 몹시 신기하고 재밌네요.
    인형 사면 늘 남의 치맛속 들춰 보게 생겼어요. ㅋ
  • mooncake 2015.02.26 09:50 신고 아, 그림자 색깔은 한번도 생각 못해봤는데요, 정말 그러네요^^
    맞아요. 영국 사람들이 포르투갈에도 많이 오죠. 신트라에서 제일 마음에 들었던 몽스라트도 영국인 가족의 별장이었고, 아하비다 국립공원으로 가던 길도 영국인들이 만들어준 고속도로라고 하더라고요^^ (프랑스 니스에도 영국인들이 만들어준 해변 옆 산책길이 있던데 대단한 사람들입니다ㅋ)
    참, 현지 투어 중 포르투갈 가이드한테 들은 얘기인데요, 포르투갈 사람들은 영국 사람들을 Bife 라고 부른대요ㅋ 포르투갈에만 오면 얼굴이 벌겋게 익어서 돌아다닌다고요ㅎㅎ
  • 듀듀 2015.02.26 14:12 우왕 ㅠㅠ 바다 넘 아름다와요...
    제가 한번도 실제로는 눈으로 못본 바다색이예요 으히힛 ㅎㅎ
    7겹의 치마 너무 신기해요 :-)
    할머니들이 입고계시는 의상들 다 제 취향....7겹치마 입으신 할머니도 완전 귀여우시고 ㅎㅎ
    어쩜 저렇게 7겹의 천이 모두모두 색감도 저리 예쁜지!!
    봄에 입고싶은 사각사각한 그런 스커트 같아보여용 ~ ㅎ
    마지막사진도...하늘이랑 바다랑 구분안되는ㅎㅎㅎ 저런사진 완전 좋아요
    ^^
  • mooncake 2015.02.27 00:15 신고 포르투갈의 바다들은 정말 최고였어요^^
    7겹 치마 이쁘지요?ㅎㅎ 근데 왠만큼 마르지 않고서는 예쁘게 소화할 수 없는 옷이란 생각부터 먼저 들어서 슬퍼지기도 합니다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