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07
Total
1,669,170
관리 메뉴

wanderlust

고릿적 인스타그램 사진들 (1) 본문

사진놀이

고릿적 인스타그램 사진들 (1)

mooncake 2015.03.08 20:30


한참 인스타그램을 열심히 하던 2011년의 사진들. PC하드를 뒤지다 발견했다.

인스타그램 특유의 감성 보정 그득한 사진들...^^




캣카페 고양이



가로수길 그리스음식점 세븐블레스(7 BLESS)




세븐블레스의 그릭 샐러드

아 먹고싶다...



예전 라떼킹 1호점에 구석에 놓여있던 

미녀와 야수 찻주전자&찻잔

이때 외쿡인들이 이 사진 보고 어디서 구할 수 있는 거냐고 애타게 물어왔는데

나도 몰라서 답을 해줄 수 없었던 안타까움



2011년엔 이 다이어리를 사용했다.

모노폴리 토피넛 다이어리 완전 좋아함♡



아무리 사도 쓸데가 없어서 안사는 게 옳다는 걸 잘 알고 있지만

여전히 보면 자꾸만 사고 싶어지는 스티커들



온더보더 온더보더 온더보더

정확한 메뉴이름은. 잘 모르겠다. 대충 화이타 샐러드와 타코?





무민 유리컵



한동안 안썼더니 지금은 완전 쭈글쭈글해진 MK 해밀턴백 오렌지




이때만 해도 네일컬러 참 열심히 바르고 다녔는데^^



악세사리도 열심히 착용하고 다녔지

근데 요즘은 왜 다 귀찮은 것인가...;;;



예전에 텐바이텐에서 운영했던 홍대앞 카페 1010

계산서를 보딩패스 형태로 줘서 괜히 설레이고 좋았는데ㅋ

토이밀 셋트를 주문하면 플레이모빌을 주는 것도 좋았다.



나는 한번도 성공해본 적이 없는 카페에서 공부하기



또다시 캣카페 고양이



진짜 이러고 다녔던 건 아니고ㅋㅋㅋㅋ

빨간 플랫슈즈는 안예뻐서 반품했고

줄무늬 타이즈는 몇번 신고 다녔는데 사람들이 자꾸 놀리고 이후에 살도 찌고 해서 포기함ㅋ

저게 왠만큼 마르지 않고서는 소화가 잘 안되는 아이템이더라.



그리고 벚꽃.


2011년까지만 열심히 하고 이후엔 거의 손을 끊었는데(남들하고 반대의 길을 걸음ㅋㅋ)

오랫만에 인스타그램 사진들 보니깐 

별거 아닌 일상도 예쁘게 포장해주는 인스타그램 특성 덕에 옛 일이 아름답게 기억된다. 꾸준히 했어도 좋았을 듯 ^^



4 Comments
  • 단단 2015.03.08 23:34 어머 어머 어머 어머!
    문케익 님! >_<
    털털하고 소탈한 분인 줄 알았는데 이제 보니 엄청 멋쟁이셨구만요!

    안 그래도 제가 엊저녁 꿈에 아 글쎄 문케익 님 실물을 다 뵀는데요 ㅋㅋ
    글 쓰신 거나 사진 찍으신 걸로 봐서는 왠지 엄청 세련되고 미인일 것으로 기대를 하고 있었다가
    생각보다 인물이 별로셔서 (으악 이런 실례를 ㅋㅋㅋ 꿈이니까 용서를!) '아'... 뻘쭘 했었는데;;
    오늘 문케익 님 네일 바니쉬 바른 예쁜 손이랑
    정신 버쩍날 정도로 스트라이킹한 스타킹과 구두 신으신 거 보니
    역시나 멋쟁이 맞구만요!

    - 다리가 짧아 스타킹 패턴이 안 드러나는 슬픈 짐승은 문케익 님의 길고 예쁜 손과 다리 보고 침만 흘리다 총총.
  • mooncake 2015.03.09 00:13 신고 ㅋㅋㅋㅋ단단님, 꿈이 완전 정확하시네요. 예지몽인듯 합니다.
    얼굴 안보이는 웹상이니 세련된 멋쟁이인 척 하고 싶으나 차마 양심상 그럴 수가 없네요ㅋㅋㅋㅋ

    옷 특이하게 입는 거 좋아하는 편이긴 한데 요즘은 여러가지 현실의 제약요소+게으름 때문에 그냥 수수하게 입고 있어요. 흑흑.
    봄이 오니깐 마음이 살랑살랑거리면서 빨리 살을 빼서 예쁜 옷 입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러나 손과 입은 어느 순간 또 먹을 것을 향해 가고...;;;;)
  • 듀듀 2015.03.13 10:25 우왕 사진 넘 좋아요:-)
    인스타그램 초창기스러운 감성이 막 묻어나는 사진들이네요 ~ ㅎㅎ
    사진들 다 예뻐요 ~ >_<
    지금은 사진 보정프로그램이 넘 많아서 인스타그램에 요런 따뜻한 색감 사진들도 많지만
    좀 다른 느낌의 사진들이 더 많은 것 같아요 (저는 주로 보정은 Vosco cam으로 하고 올리는건 인스타에 올려요 캬캬;;;)
    플랫슈즈랑 타이즈 정말 예쁘네용 ^^ 홍대앞 1010카페...흐아 지금은 없어졌나요? 정말 저 영수증 갖고싶네요^^ 히힛..ㅋㅋㅋ
    해밀턴 가방 ㅋㅋ저도 버건디색으로 미니말고 라지로 하나있어요 ㅋㅋ
    해밀턴 맨처음에 나왔을때 구매대행으로 사서 열심히 들었는데 지금은 쭈글쭈글 어디에 쳐박아 놓았는지도 모르겠네요
    아하하;;ㅋㅋ 그 이후로 한참있다가 해밀턴이 대유행을 하더라고요 ㅎㅎ그때부터 들기 싫어져서는ㅋㅋㅋ
    마이클코어스가 천이나 데님으로 요상스런 해밀턴가방 만들고 퀄팅해밀턴나오고...해밀턴으로 자꾸 우려먹어서 더 정내미가
    더 떨어지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
  • mooncake 2015.03.15 00:44 신고 아 듀듀님 말씀듣고 보니 요즘은 정말 인스타그램 특유의 보정 말고 다른 느낌의 사진도 많아진 것 같네요. 또 예전엔 사진 위주였다면 지금은 전보다 SNS 기능이 더 중요해진 그런 느낌. 암튼 전 인스타그램 초기 느낌이 더 좋았던 것 같아요^^

    홍대앞 1010카페는 아마 없어진지 꽤 된 걸로 알고 있어요(근데 그 골목에 안들어가본지 오래되서 정확히는...ㅎㅎ) 암튼 저 카페 음식은 썩 맛있지 않았지만 그래도 플레이모빌 전시회도 종종 하고 여행 컨셉도 참 맘에 들었는데 아쉬워요.

    해밀턴. 맞아요. 몇년전에 어느 순간 해밀턴이 너무 유행해버려서 들고 다니기 민망해졌죠ㅋㅋ 게다가 가방도 점점 쭈글쭈글쭈글;; 디자인으로는 참 맘에 들었는데 아쉬운...T.T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