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8
Total
1,810,303
관리 메뉴

wanderlust

우리집 목련 본문

사진놀이

우리집 목련

mooncake 2015. 4. 8. 00:54




우리집 자목련^^


우리집 봄꽃은 개나리 - 진달래 - (백)목련 - 자목련 순으로 피는데

개나리와 진달래의 만개 그리고 목련의 개화는 이미 놓쳤고, 자목련 사진만 간신히 찍었다.

(개나리와 진달래 개화 사진은 이곳을 클릭)

평일엔 아침 일찍 나가 밤에 돌아오니 꽃 볼 시간이 없고

주말엔 계속 아파 뻗어 있느라 꽃을 보지 못하였다.  


이 사진도 이미 해가 진 다음이라, 렌즈 밝기를 최대한 밝게 해놓고 힘들게 찍은 것이다.

아빠가 사진 찍는 날 보더니 "ㅉㅉ 해가 다 졌는데 사진을 찍어서 뭐하누"라며 안타깝게 여기셨다ㅋ

그래도 이 정도면 나름 선방...?^^


꽃은 특별한 노력없이도 매년 꼬박꼬박 피지만, 대신 사람을 기다려주지도 않는다.







모과나무도 이렇게 새잎이 자라났다. 모과나무 꽃도 잊지 말고 꼭 사진 찍어야지...^^ (라면서 거의 매해 까먹는다)

단순한 모양이지만 색이 고운, 모과나무 꽃이 난 참 좋다.



우리집은 화초와 잡초의 구분이 없다.

어디선가 날아와 자라면 그냥 너도 생명이려니 하는 우리집ㅎㅎ



아주 오래전부터 있던 화분들인데 갑자기 화분 색상이 예뻐보여서 한 컷.



올 봄 마지막 개나리 꽃.

예전에도 말했듯 죽은 개나리 나무에서 가지를 몇개 꺽어다 심었는데 거기서 매년 꽃이 피고 있다. 장하고 안쓰럽다. 

내년에도 힘을 내어 찾아와주렴^^


9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