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560
Total
1,712,917
관리 메뉴

wanderlust

포르투 도우루강의 낮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4.06 Portugal

포르투 도우루강의 낮

mooncake 2015. 4. 22. 23:26


얼마전 포르투 야경(클릭)을 올렸으니

이번엔 도우루 강 주변(리비에라 지구 & 빌라 노바 드 가이아)의 낮 풍경을 올려봄

(파나소닉 루믹스 LX5로 촬영하고 포토스케이프로 일부 보정)


빌라 노바 드 가이아는 보통 "빌라 노바 데 가이아"라고 많이 쓰던데, (우리나라에선 좀 더 친숙한) 스페인어의 영향인 것 같아 아쉽다.

포르투갈 포어에서 de는 프랑스어와 마찬가지로 "드"라고 읽는다. (*브라질 포어에서는 "지"라고 발음함) 

전에 어떤 가이드북에서도 리스본의 산타 주스타 엘리베이터(Santa Justa elevador)를 "산타 후스타"

Tejo강을 테주강이 아닌 "테호"강이라고 쓰는 등 전부 스페인어식으로 써놔서 그 가이드북 안샀음;;


그나저나 나는 왜 맨날 남들 발음 오류를 지적할까. 내 발음도 엉망인데다가 실수도 많이 하면서...ㅠㅠ

포르투갈어에 대한 애정이 넘치는 탓이니 부디 너무 고깝게 생각하진 말아주세요 수줍수줍.

(그리고 우리도 외국인이 김치를 "기무치"라고 일본식으로 발음하면 안좋아하는 것처럼, 

포르투갈도 스페인에 대한 오랜 역사적 앙금같은 것이 있어서 자국 언어를 스페인어식으로 발음하는 걸 달가워하지 않는답니다)



알록달록한 포르투의 건물들

색이 모두 제각각인데 참 신기하게 잘 어울린다.






예쁘고 세월이 느껴지면서 동시에 빨래들로 인해 사람 사는 냄새나는 리베이라 지구의 건물들.

지금 생각해보니 좀 더 여유를 갖고 골목 구석구석을 누비지 못한 것이 얼마나 아쉬운지.


포르투에서 3박 4일 동안 있었지만 근교 도시 왔다갔다 하느라 정작 포르투에서 보낸 건 하루 뿐인 듯...

좀 더 많은 곳을 다닐 것이냐 아님 한 곳에서 진득히 시간을 보낼 것이냐의 선택은 늘 어려운 문제다. 



동 루이스 다리.

빌라 노바 드 가이아 지구로 건너갈때는 아랫쪽 다리로 갔고

돌아올때는 윗쪽 다리로 넘어왔다ㅎㅎ



아침엔 날이 흐려 좀 아쉬웠는데

점심 먹고 난 다음부턴 해가 쨍쨍!

우중충한 날씨의 포르투도 나름의 매력이 있지만, 역시 해가 짱짱할때의 포르투가 훨씬 더 좋다.

그냥 이 풍경을 보는 것 만으로도 너무 행복하다.

포르투에서는 정신없이 돌아다닐 필요가 없다. 그냥 한템포 늦춰서 느긋하게 시간을 즐기면 된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사진.

예전엔 이 배에 와인을 실어 운반했다고 한다^^ 지금은 그냥 홍보용.

자세히 보면 배마다 와이너리 이름이 쓰여있다.



윗쪽 다리로 가기 위해 빌라 노바 드 가이아의 한적한 골목길을 올랐다. 경사가 제법 심했다. 또 이 길이 맞는 건가 의구심도 들었다.

게다가 또 햇살은 얼마나 강한지 머리가 지끈지끈.

인적이 없어도 너무 없어 살짝 불안하기도 했지만, 다행히 헤매지 않고 윗쪽 다리로 가는 길을 잘 찾았다^^



골목길에서 만난 아줄레주



힘들게 언덕을 올라갔더니 이런 멋진 공원이 있었다. 나무 그늘 아래 앉아 있으니 제법 시원한 바람도 불었다.

멋진 하늘과 시원한 6월의 바람을 느끼며 오래 앉아 쉬었다.



이제 다시 다리를 건너, 리베이라 지구 쪽으로 돌아가는 길.








사진을 보고 있노라니 다시 한번 포르투에 가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진다.

^^



16 Comments
  • 좀좀이 2015.04.23 03:12 신고 포르투갈 포어에서는 de 를 드 라고 읽는군요! 포르투갈 포어와 브라질 포어 발음이 다르다는 것만 알고 어떻게 다른지는 모르고 있었는데 여기서 배워가네요 ㅎㅎ 낮에는 그냥 조용하고 한적한 곳이로군요. 야경에 이어 낮 풍경도 사람들이 매우 많을 것처럼 생겼는데 사진 속에 사람들이 적어서 뭔가 이제는 쇠락한 도시같아보여요...
  • mooncake 2015.04.23 13:42 신고 네. 포르투갈 포어가 프랑스어랑 발음 비슷한 부분이 꽤 있어요. 글구 브라질 포어는 땅이 워낙 크고 이민자가 많아서 그런지 지역에 따라 정말 발음이 다양하더라고요. 그래서 처음 배울때 좀 혼란스러웠어요ㅎㅎ

    포르투갈 다니면서 느낀게 어딜 가나, 아 정말 인구 밀도가 낮다...는 것. 땅 면적은 남한과 비슷한데 인구는 1/5 이에요. 그나마 제가 사진 찍어 올린 곳이 포르투에서 관광객들로 제일 붐비는 곳일텐데 꽤 한적해보이죠?ㅎㅎ 오랜 경기불황 탓인지 비어 있는 건물도 많고... 쇠락한 분위기가 도시 곳곳에서 풍겨서 (남의 나라 걱정할때는 아니지만;;) 좀 안타깝기도 했어요.
  • lifephobia 2015.04.23 11:56 신고 사진만 봐도 동선이 그려지니까, 신기합니다.
    저랑은 거의 반대로 움직이셨군요. ^-^
    흐린 날씨의 포르투만 보다가 화창한 걸보니, 더 예쁜 것 같아요.
    그리고 세라 수도원 바로 아래까지 가셨는데, 아까워요.
  • mooncake 2015.04.23 13:46 신고 네. 오전엔 흐렸다가 점심시간부터 화창해지기 시작했는데, 정말 마법같이 도시가 이뻐지는 걸 보고 깜짝 놀랐어요(그리고 정말 행복했어요^^)
    세라수도원 밑 공원에 갔을때 이미 언덕을 한참 올라와 너무 힘든 상태였거든요. 그래도 아마 저 혼자만 갔으면 세라수도원 앞에까지 가봤을지 모르는데, 입장이 가능한지 확실치도 않은 곳에 엄마까지 모시고 가기가 좀 그래서 포기했어요ㅠㅠ
    그래도 라이프포비아님 덕에 세라 수도원에 대한 궁금증이 풀려서 너무 다행이에요ㅎㅎ 계속 못간게 아쉬웠던지라^^
  • 단단 2015.04.23 12:50 으음...
    이쯤되면 문케익 님, 사진에 보호 장치 좀 하셔야겠는걸요.
    사진 도용하는 사람 생길 듯합니다. 잘 나온 여행 사진들이 너무 많아요.
    얼마 전에 기사에서 한국의 사진 저작권에 대해 읽었는데요,
    한국에서는 서명이나 워터마크 등을 넣고 안 넣고가 훗날 생길지 모를 법정 분쟁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근데 저도 사진에 따라서는 서명이 온전한 감상을 방해할 것 같아 넣고 싶지 않을 때가 종종 있긴 한데,
    그래도 문케익 님 사진은 훔쳐가서 돈벌이에 이용할 사람 많을 것 같아요.
    문케익 님이 마음에 들어하시는 사진, 제 맘에도 쏙 듭니다. 사진 도둑 잘 지키세요.
    (시,실은 저도 누리터에서 외국인들 사진 자주 갖다 써요. ㅋ)
  • mooncake 2015.04.23 13:51 신고 와, 이렇게 칭찬을 해주시다니! 감사합니다^^
    인적 드문 블로그라 그런 부분은 전혀 신경을 못썼어요(게다가 사..사실 로고 넣는 것도 귀찮...ㅎㅎㅎㅎ)
    단단님 서명은 예술적이라 올리시는 사진들과 잘 어울립니다ㅎㅎ 혹시 서체 뭐 쓰시는지 여쭤봐도 될까요?!
  • 단단 2015.04.23 21:57 포토숍에서 작업해서 넣고 있는데요, 글꼴 이름은 violation이에요.
    맞아요, 일일이 서명 넣는 거 정말 귀찮긴 합니다. ㅎㅎ
    포토숍 쓸 줄 몰라 큰 사진을 그냥 한방에 줄여 사진들이 죄 흐리멍덩...
    어우, 포토숍까지 공부하는 건 엄두가 안 나요.;;
  • mooncake 2015.04.24 17:47 신고 단단님 사진 전혀 흐리멍덩하지 않은데욧?!! 보면서 항상 잡지 사진 같다 감탄하는데!!!!저두 포토샵까지 할 엄두가 안나서 그냥 포토스케이프만 씁니다...^^ 그것도 사이즈 줄이기, 자동레벨, 역광보정, 필름필터 정도만 써요ㅎㅎ

    알려주신 폰트 검색해봤는데요(근데 글꼴이랑 글꼴이름이랑 어쩐지 매치가 잘 안돼요ㅎㅎ), 저도 그럼 단단님 따라서 이걸로 서명 넣어도 될까요?^^;;;
  • 스머펫 2015.04.24 17:13 하늘색이 너무 아름답네요.
    똑딱이로 이런 사진이 나올수 있다는게 믿기지 않아요
  • mooncake 2015.04.24 23:53 신고 안녕하세요, 방문 감사드려요^^
    아마 저 때 유달리 날씨가 좋아서 사진도 잘 나온 것 같아요^^
  • 나실이 2015.04.24 19:34 신고 우와 사진 진짜 멋있어요. 그리고 날씨는 역시 해가 나야 좋네요. 흐린날도 분위기가 있긴 하지만 파란 하늘이 최고인듯 ㅠㅠ

    문케잌님 사진 보면 역시 찍사가 중요한 것 같아요... 포르투 여행 가고 싶어지는 포스팅입니다 ^^
  • mooncake 2015.04.24 23:58 신고 그쵸~ 제가 날씨에 영향을 많이 받는 사람이라 그런지 확실히 해가 나야 기분도 좋고, 또 사진도 잘 나오고ㅎㅎ

    나실이님!! 꼭 포르투 여행 다녀오셨음 좋겠어요!! 포르투 주변에 다녀올만한 근교도시도 많고요^^ 물가도 싸니까 맛난 것도 잔뜩 드셨으면! (제가 미처 못간 곳, 미처 못먹은 것 전부 다녀오시고 드시고 하셔서 대리만족 시켜주세요ㅎㅎ)
  • The 노라 2015.04.28 11:09 신고 에고야~!! 너무나 아름다워요.
    남유럽은 햇빛이 강해서 그런지 일반인들도 선명한 색을 잘 사용하면서 아주 색감이 좋아요.
    포르투가 너무나 아름다워서 여기 방문하고 포르투갈에 대한 사랑이 생기지 않으면 이상할 것 같아요.
    사랑이 생기는 정도가 아니라 포르투갈에 완전히 빠지겠네요. ^^*
  • mooncake 2015.04.28 22:20 신고 네~ 저두 완전 사랑에 흠뻑 빠져서 아직까지도 허우적허우적...^^

    사람들도 친절하구 물가도 싸고(정말 놀랄만큼 싸요ㅎㅎ) 자연도 아름답고 유적지도 많고 정말 좋은 여행지입니다^^ 포르투에서 절 관광홍보대사로 써주면 좋을텐데ㅋㅋ
  • 단단 2015.04.30 07:15 앗, 문케익 님, 여기는 댓글에 주인의 답글이 달리고 나면 대댓글을 더이상 못 달게 설정이 돼 있나 봅니다.
    제 댓글이 벌써 한참 위로 올라가 있어서 좀 뻘쭘하긴 한데 여기에 다시 달게요.
    글꼴을 제가 전세 낸 것도 아닌데 저한테 왜 허락을 구하십니까, 마음껏 쓰셔요.
    지난 사진들 중에도 특별히 아끼시는 것 있으면 지금이라도 서명 붙이셔요.
    저는 지난 번 그 라우리 그림 같다는 스케이트장 사진이 너무 탐났었어요.
    벌써 훔쳐간 사람 있을지 몰라요. ㅋ
    이 게시물 뱃사진에도 꼭 서명 붙이셔야 합니다.
  • mooncake 2015.05.02 13:38 신고 으아 그렇군요. 역시 여러가지로 좀 아쉬운 부분이 있는 티스토리입니다.

    단단님 올리시는 사진의 서명, 항상 멋지다고 생각했어요^^ 사진하고 잘 어울리고요. 저도 그럼 멋진 글꼴도 알게됐으니 이제 게으름을 좀 떨쳐내고 서명을 박아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