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539
Total
1,620,839
관리 메뉴

wanderlust

벨기에 전통 과자 Cuberdon 본문

오후의 간식시간

벨기에 전통 과자 Cuberdon

mooncake 2015.06.22 23:58



벨기에 전통 과자 Cuberdon

(La belgique gourmand에서 구입)


사실 과자라고 하기엔 좀 애매하고, 사탕도 아닌 것이 젤리도 아닌 것이, 이럴땐 뭐라 써야 좋을까요.

(위키에선 belgian candy라고 정의하고 있으니 사탕이라고 써도 지장은 없을 듯)

그리고 한국어로 발음 쓰기도 참 애매해요 : 뀌베르동, 뀌베흐동, 퀴베르동

어떻게 써봐도 마음에 안듬ㅋ 그냥 Cuberdon이라고 써야겠습니다.



벨기에 여행 내내 이곳 저곳에서 많이 보였길래 "어떤 맛일까?" 궁금해하다가

마지막날, 마지막 순간에 간신히 구입할 수 있었어요. 어떤 맛인지 먹어보지 않고 돌아오면 계속 궁금할 것 같아서...ㅎㅎ

가격은 좀 비싼 편이라 저 작은 한봉지가 8유로였던가...

(겐트 시내에선 5유로였는데 역시 브뤼셀 시내로 오니 물가가 확 비싸짐^^;;;)

원래는 보라색(라즈베리맛)만이 전통적으로 만들어지던 종류인데, 

최근 들어 여러가지 맛으로 만들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짐가방에서 이리저리 눌리면서 왔기 때문에 여기저기 균열이 생기고 찌그러졌어요.



색깔이 참 곱죠?

맛은..

엄청 답니다ㅎㅎ

단맛과 함께 진한 과일향이 흘러 나와요.

약간 서양향초 냄새?ㅋㅋㅋㅋ



반으로 갈라보면 이렇게 생겼어요.

사탕도 아닌 것이 젤리도 아닌 것이

낯설지는 않으면서도 독특한 식감과 맛이 납니다.


참고로, 안에 들어 있는 시럽이 서서히 crystallize되기 때문에 3주까지만 보존이 가능하고 그래서 벨기에 외부로의 수출이 쉽지 않다고 합니다.

제 Cuberdon도 오늘로써 3주가 된 탓인지 결정화가 꽤 진행되어있네요 ㅠ.ㅠ

진작 까서 먹을 걸 그동안 까먹고 있었더니...ㅠ.ㅠ



벨기에에서만 먹어볼 수 있는 캔디이니

벨기에에 가면 한번쯤은 사먹어볼 만 합니다.

특히 겐트(Ghent) 지역에서 처음 만들어져셔 인지, 

겐트에 가면 일반 사탕&초콜릿 가게 외에도 시내 곳곳 가판대에서 판매 중인 모습을 볼 수 있어요^^



14 Comments
  • 겨울뵤올 2015.06.23 18:27 신고 크리스마스에 키는 캔들 같아요.
    알록달록 색이 참 예뻐요.
    자른 단면 보니까 양갱 비슷한 식감이 날 것 같기도...
    달다고 하셨지만 먹어보고 싶네여
  • mooncake 2015.06.25 10:11 신고 이쁘죠~^^
    달지만 맛있어요~! 사실 첨 먹었을때는 별로 맛난지 몰랐는데 먹을 수록 맛있어요ㅎㅎ
    식감은 양갱보다는 딱딱해요. 겉은 좀 딱딱한 편이고 안에서는 시럽이 촉촉하고요. 그리고 재료 중에 아라빅 검이 포함되어 있어서 약간 껌 씹는 느낌도 나고요. 제가 표현력이 미약해서 식감과 맛을 잘 표현못하는 게 참 아쉽네요 ㅠㅠ
  • 듀듀 2015.06.23 21:37 우와 색 넘 아름다와요 ㅎ단면두요
    어째 크리스탈화 된 단면이 더 아름다운 것 같기두 하구요^ ^ 정말 무슨 맛이랑 식감인지..궁금해 죽겠어요 ㅎㅎㅎ
    근데 저런이유로 ㅠㅠ 한국에서 먹어보긴 힘들겠어요 ㅠㅠ ;
    모양도 딸기같아서 귀엽네요^^
  • mooncake 2015.06.25 10:14 신고 겉은 딱딱(이라기보단 바삭바삭? 아 뭐라고 표현해야 할지ㅋㅋ) 그, 풍선껌 작은 공모양으로 생겨서 겉에 바삭바삭하잖아요 처음은 그거 씹는 거랑 비슷한 느낌이고, 속은 시럽이 촉촉하고요. 이제 크리스탈화되어서 안쪽도 물론 좀 바삭바삭해졌고요 ㅎㅎ (바삭바삭이라는 표현도 좀 이상한 것 같고, 설탕을 씹는 느낌이랄까요?)
    맛은 달면서 각 색상별로 과일향이 나는데(딸기, 라즈베리, 오렌지 등등) 이 향이 우리나라 제과에서 많이 쓰이는 향보다는 양키캔들 등등의 서양 향초에서 나는 향이랑 비슷해서 이국적이고 특이해요.
    열심히 쓰긴 했는데 잘 묘사는 안된듯요. 이럴때마다 저의 표현력의 한계를 느낍니다ㅋㅋ
  • momo__ 2015.06.24 01:14 신고 우와 알록달록 방향제 같이 생겼는데... 아니었네요ㅎㅎ 달달~~ 해보여요>_<
  • mooncake 2015.06.25 10:14 신고 오, 그러고보니 정말 방향제 같이 생겼네요^^
    색도 이쁘고 맛도 달달하고 먹다보니 점점 맛있어서 행복해지는 캔디여요^^
  • The 노라 2015.06.24 02:33 신고 저 이거 먹어 본 것 같은데 약간 기억이 가물가물...
    사진을 보자마자 머릿속에서 분명 그 식감이나 맛이 기억이 나거든요. 이상타... ^^
    이번에 사오신 이쁜 접시 위에 올려 놓으시니까 더 이뻐요. 캔디와 접시 딱 간단한 모습인데도 이쁘네요. ^^*
  • mooncake 2015.06.25 10:15 신고 벨기에 가셨을때 드셔보셨군요ㅎㅎ
    이탈리아에서 사온 접시 기억해주셔서 감사해요ㅋ
    어디에 쓰나? 생각했는데 요런 작은 간식들 올려놓는 접시로 쓰려구요^^
  • 좀좀이 2015.06.25 12:19 신고 젤리 종류인 줄 알았는데 캔디였군요! 첫 사진 보고 저것은 왠지 상당히 쫀득거리는 젤리 아닐까 했어요. 독특한 식감이라니 매우 먹어보고 싶어졌어요. 색도 고와서 접시에 예쁘게 담아 놓으면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겠는데요?^^
  • mooncake 2015.06.26 09:17 신고 먹다보면 젤리 느낌도 나요^^ 저도 처음엔 완전 젤리인 줄 알았는데 여러가지 느낌이 동시에 나는 사탕입니다. 처음엔 별로 맛없었는데 먹다보니 점점 맛있어져서 아껴먹고 있어요...^^;;;
  • lainy 2015.07.29 00:16 신고 우어 보석같기도 하고..식감이 궁금합니다! 하나 주세요! 대뜸! 버럭!
  • mooncake 2015.07.29 21:41 신고 ㅎㅎㅎ
    드리고 싶지만 이미 제 뱃 속에...ㅋㅋㅋㅋ
  • lainy 2015.07.30 12:51 신고 저거 전부 뱃속에 있나요? 벌써? -_-?
  • mooncake 2015.07.31 08:34 신고 당연하죠 저 많이 먹는 거 아시잖아요ㅎㅎ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