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0
Total
1,666,556
관리 메뉴

wanderlust

헬싱키 카페 레가타의 훈훈한 기억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5.09 Finland & Tallinn

헬싱키 카페 레가타의 훈훈한 기억

mooncake 2015.10.05 18:14

여행 전부터 고대하고 있었던 카페 레가타Cafe Regatta에 갔다.

기대가 크면 실망하게 되는 일이 다반사인데도, 이 곳은 기대보다도 훨씬 더 예뻤다!! 진짜 진짜 강추!! 헬싱키 여행 가는 분들은 꼭 가세요!!

게다가 이 곳의 진가는 예쁜 가게나 멋진 풍경, 그리고 맛있는 시나몬롤 뿐만이 아닌, 훈훈한 서비스에 있었다.


연어 샌드위치와 커피와 시나몬롤을 주문하고 100유로 지폐를 내밀자, 100유로 지폐는 너무 큰 돈이라 원래 받지 않는단다. 또 신용카드도 안된단다. 내 뒤로는 줄이 길게 늘어서 있는데, 내가 갖고 있던 현금은 100유로 지폐 한장과 동전 몇개가 전부라 이를 어쩌지?하고 있는데 다른 직원이 얼굴을 내밀더니 그럼 일단 먹고 나중에 와서 돈을 내란다. 현지 주민도 아니고 누가 봐도 관광객이 분명한 나한테, 나중에 와서 돈을 내라니!!! 매우 고마운 제안이었지만 외상을 편히 하는 성격도 아니고 남은 여행기간 중 다시 오는 것도 어려울 것 같아서 연어 샌드위치는 취소하고, 남아 있던 동전으로 커피와 시나몬롤만 구입했다.


원래 나는 시나몬롤을 좋아하지 않았는데, 그건 내가 그동안 맛없는 시나몬롤을 먹었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카페 레가타의 시나몬롤은 정말 맛있었다! 고소한 견과류가 살짝 뿌려져 있는 바삭한 껍질과 부드러운 속살, 향긋한 시나몬. 거기에 커피를 곁들이니 더할 나위가 없었다. 

(그나저나 나는 돈이 없어(?) 시나몬롤만 먹고 있는데 내 옆에 앉아 계신 노부부는 무려 1인 2케익을 드시고 계셔서 얼마나 부럽던지ㅋㅋㅋㅋ)



맛난 시나몬롤과 커피에 오후의 햇살이 반짝이는 바다 풍경이 곁들여지니 아... 이건 정말 천국 같은 순간이다.

그런데도 나는 이 근사한 순간을 그렇게 오래 즐기지는 못했다. 헬싱키 중앙역 앞 미술관 아테네움Ateneum에 가기 위해 서둘러야 했기 때문이다.

카페 레가타를 뜨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여기 계속 있을까 아니면 아테네움에 갈까 치열한 고민을 했다. 너무나 만족스러운 풍경을 앞에 두고 있는데 그 순간을 오롯이 즐기지 못하고 새로운 장소로 가려하는 자신이 어리석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결국 아테네움으로 갔다. 아테네움도 굉장히 만족스러웠기 때문에 결과적으로는 좋은 결정이었지만, 그래도 카페 레가타에서 충분히 긴 시간을 보내지 못한 일은 두고두고 아쉬움이 남는다.


어쩌면 헬싱키에 도착한 첫날, 카우파토리 쪽으로 가지 말고 카페 레가타가 있는 동네에 갔더라면 참 좋았겠지만, 처음 간 도시에서 모든 일정이 완벽할 수는 없으므로 늘 그렇듯 "다음번에 헬싱키에 갈땐 꼭 카페 레가타에서 긴 시간을 보낼거야"라는 기약없는 결심으로 마음을 달래본다^^


26 Comments
  • 밓쿠티 2015.10.05 18:22 신고 엄청난 서비스네요 인심이 참 좋은 곳인 것 같아요 카페를 포기하고 간 곳이 만족스워서 다행이에요^^
  • mooncake 2015.10.06 08:22 신고 넹^^ 게다가 여기는 커피 리필하러 가면 오히려 0.5유로를 돌려준대요. 우리 가게 커피를 맛있게 마셔주어 고맙다는 뜻으로요ㅎㅎ
  • 첼시♬ 2015.10.05 18:25 신고 바다를 보면서 마시는 커피라...!
    계피를 썩 좋아하진 않는데 시나몬롤은 맛있습니다. 역시 달고 부드러워서 그런걸까요? ㅋㅋ
  • mooncake 2015.10.06 08:24 신고 커피 위에 올리는 시나몬 가루나 수정과는 좋아하지만 시나몬롤은 싫어했는데 헬싱키에서 먹어본 시나몬롤들은 다 맛있었어요ㅎㅎ 싫어하니까 스킵하려다가 그래도 먹어봐야지...하구 시켰는데 시나몬롤에 대한 생각이 바뀌는 계기가 되어 다행인듯요ㅎㅎ
  • sword 2015.10.05 19:06 신고 저도 시나몬과 계피를 좋아하질 않는데..
    궁금해 지는 맛이네요 ^^

    뭐든 좋은 음식 맛있은 음식과 함께하는 여행은 정말 중요합니다

    저는 이번에 다녀온 곳이 입에 맛지 않아서 좀 고생하다 왔거든요;;; -_ㅠ...
  • mooncake 2015.10.06 08:25 신고 그냥... 바삭하고 달콤하고 부드럽고 계피향이 풍깁니당ㅎㅎ
    맞아요 음식이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여행 가서 비싸고 맛없는 거 먹고 나옴 급우울+급피로가 몰려오더라고요ㅋ 어딜 다녀오신건지 점점 궁금해집니다ㅎㅎ
  • sword 2015.10.06 12:26 신고 헙... 저는 그냥 편하게 다낭으로 휴양을 좀 다녀왔습니다.

    그냥 먹고 누워서 바다 좀 보다가 올 요량으로 ...갔지만..

    저렴한 음식값에 좋아라 했지만
    배부르게 먹어보질 못해서 너무 슬펐어요.... -_ㅠ.....

    기내식이 가장 맛있는 음식이었다면 믿으시겠나요...ㅠㅠㅠ...
  • mooncake 2015.10.06 13:12 신고 앗 다낭에서요?!
    저 작년 호치민 갔을때는 길게 있진 않았지만 호텔 조식 빼곤 다 맛있던데... 걍 제가 뭐든 맛나게 먹는 입맛인가봐요ㅠㅠ 암튼 진짜 슬프네요~ 휴양하러 가셔서 맛난 것까지 드시고 오셨음 더 좋았을텐데. 그래도 비싸고 맛없는 음식은 아니라 조금 위안이?^^;

    호이안도 다녀오셨나요? 제가 작년부터 호이안 가려다 못가서 막 아쉬움이 뭉클뭉클^^
  • 김가든 2015.10.05 21:17 신고 역시 레가타!!!
    역시 서비스 또한 너무 좋죠. 과한게 아니라 정말 레가타에 온 손님을 위하는 마음이 느껴지는 곳이었어요.
    제가 갔던 때는 주위가 온통 흰눈으로 덮힌 곳이었는데 눈 없는 날씨 너무 좋네요!!
    햇살이 너무 좋네요 +_+
  • mooncake 2015.10.06 08:27 신고 네~^^ 정말 손님을 위하는 마음이 꾸민게 아니라 자연스레 우러나오는 가게였던 것 같아요.
    제가 갔을땐 얇은 패딩을 입고도 아무래도 좀 쌀쌀했는데 여기 앉아 있으니 햇살이 따닷해서 더 좋았던 것 같아요~^^
  • 열정케이크 2015.10.05 22:39 신고 우와...사진만 보고도 진짜 멋진가같고 여행에 온듯한 기분이 들어요!! 혼자 여행하시는 건가요? 정말 멋지신거같아요 더 많은 사진이 궁금해져요!!ㅎㅎ
  • mooncake 2015.10.06 08:28 신고 네~^^ 정말 좋은 여행이었어요ㅎㅎ 핀란드엔 그 어느 지역보다 혼자 여행하는 분(특히 일본 아주머니들!)이 많으시더라구요. 여행기 차차 올릴께요.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The 노라 2015.10.06 04:47 신고 호수가 많은 나라라서 호수를 둘러싼 아름다운 정경들이 아주 많은데 이곳도... 으흐흐 정말 아름다워요.
    핀란드 사람들이 꽤 순하죠? 이곳도 이런 사람 저런 사람 사는 곳이지만 전체적으로 봤을 때 많이들 순해요.
    저희도 언제 한번 가야 할 것 같긴 한데... ^^*
  • mooncake 2015.10.06 08:42 신고 아~ 노라님^^ 여기는 바다에요ㅎㅎ 굴곡진 지형이고 건너편 섬이 육지처럼 보여 호수인 것 같지만 바다입니다. 제가 지형 설명을 잘 못해서^^;;; 구글맵에서 Cafe Regatta 검색해보심 어떤 지형인지 아실 수 있을 거에요.
    핀란드 사람들, 며칠 다녀와놓고 일반화하는 건 좀 성급하겠지만 말씀처럼 대체적으로 착하고 순하더하고요. 얼핏 보면 무뚝뚝한데 몇마디 나누다보면 광장히 다정해지기도 하고요. 좋은 사람들이 많은 나라같아요ㅎㅎ
  • 즐거운 검소씨 2015.10.06 07:20 신고 어쩜 이렇게 멋진 곳들이 있나요. 저는 저렇게 투박에 보이는 스타일이 딱 떨어진 것 보다 좋더라구요. 저런 곳에서 먹고, 마시면 뭐든지 그 맛이 배 이상으로 좋게 느껴질 것 같아요.
  • mooncake 2015.10.06 08:45 신고 어쩌면 그래서 커피랑 시나몬롤도 그렇게 맛있게 느껴진걸까요?(제가 점심을 못먹어 배고픈 상태이기도 했어요ㅎㅎ) 정말 두시간이고 세시간이고 한없이 앉아있고 싶더라구요^^
  • 함대 2015.10.06 08:20 신고 정말 훈훈한 이야기네요 ㅎㅎ 카페도 예쁘고 풍경도 좋고 사람들까지 좋으니ㅎㅎ
  • mooncake 2015.10.06 08:47 신고 그치요?ㅎㅎ 잔돈이 없어 민망하고 연어샌드위치도 못먹은 슬픈 이야기이지만ㅋ 오히려 그래서 훈훈함을 느낄 수 있었던 것 같아요ㅋㅋ
  • 공수래공수거 2015.10.06 09:05 신고 정말 저런곳에 앉아 오랫동안 호수같은 바다를 바라보면서
    커피를 마시면서 앉아 있고 싶은 마음이 듭니다
  • mooncake 2015.10.06 11:38 신고 여기는 정말 풍경도 근사하고, 바다를 낀 공원 옆이라 위치도 좋고, 카페에도 손님이 아주 많은데, 이 주변 카페는 이 곳 하나 뿐이라는 것도 신기해요! 우리나라같음 바로 옆에 우후죽순으로 카페들이 들어섰을 것 같은데, 넓디 넓은 바닷가옆 공원에 이 카페 하나 뿐이라 더 정취가 근사하더라고요^^
  • 소이나는 2015.10.06 22:17 신고 지상천국에 다녀오셨네요 ^^
    저는 직접 보지 못했지만, 느끼신 감상이 그대로 전해지는 것 같아요 ~
    더욱 삶의 충족감이 늘어나셨겠어요 ^^
  • mooncake 2015.10.07 12:05 신고 네ㅎㅎ
    이렇게 여행 중에 맘에 쏙 드는 장소를 만나면, 여행 중에 좀 힘든 일이 있었다고 해도 상쇄가 되는 것 같아요^^ 꼭 다시 돌아가고픈 장소 중 하나입니다ㅎㅎ
  • 겨울뵤올 2015.10.09 21:09 신고 카페 외관은 물론 바다가 바라다보이는 테라스도 넘 맘에 들어요.
    저라도 저 자리서 오래토록 앉아있고 싶네요. 문케이크님 글 보니까 만족스러움이 가득 느껴져서 저도 헬싱키에 간다면 꼭 한번 가보고 싶어졌어요~ :)
  • mooncake 2015.10.10 21:42 신고 겨울뵤올님도 가시면 정말 마음에 드실거에요^^
    주변 공원도 너무 이쁘구요, 바다도 이쁘고, 가게도 아기자기(다음번에 작은 가게 내부 사진도 올릴께요), 커피랑 케익 가격도 헬싱키 시내 중심보다는 조금 저렴한 편이고, 좋은 점이 너무 많습니다 ㅎㅎ 그냥 이 동네 자체가 참 여유로워요 ^^
  • 아님말지머 2015.11.14 21:03 신고 지금 읽고 있는 헬싱키책에 이곳이 나와서 어디서 많이 봤다싶더니 여기서 봤었네ㅋ 그런데 이렇게 이쁜 곳을 책에선 왜이리 칙칙하게 찍은거야ㅋㅋ 뭐 암튼 시나몬롤과 커피의 완벽한 조합이라고 설명하고 있네용 북유럽인의 여름별장에 놀러온 기분이라나ㅎㅎ
  • mooncake 2015.11.16 08:50 신고 워낙 유명한 곳이라 핀란드 여행책엔 반드시 나오는 듯^^ 근데 오래전부터 유명세 탄 곳 답지 않게 레알 좋다는ㅋㅋ 여기 시나몬롤 진짜 맛있었어! 게다가 돈이 없어 못먹었지만 다른 샌드위치랑 케익들도 비주얼이 어마어마하더라고. 다 못먹고 온게 참 아수워.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