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74
Total
1,696,711
관리 메뉴

wanderlust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먹은 치즈 믹스와 볶은 아몬드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5.09 Finland & Tallinn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먹은 치즈 믹스와 볶은 아몬드

mooncake 2016.07.30 22:30


에스토니아 국립극장에서 오페레타를 보고 돌아오는 길,

저녁을 먹기엔 이미 너무 늦은 시간이라 구시가지에서 호텔로 돌아오는에 마트 Rimi에 들려 간식거리를 사왔다.

치즈 믹스(Juustu mix)가 어딘지 술 안주처럼 보인다면, 맞다.

핀란드 사람들이 술 사러 배 타고 방문하는 도시답게, 탈린의 마트진열대에는 아름다운 가격의 온갖 술들이 수두룩빽빽하여

여행 중 술을 자제하고 있던 내 마음도 흔들렸고 결국 한 병 집어들었으나 

너무 아쉽게도 나는 술을 살 수 없었다ㅠ

왜냐. 탈린은 밤 10시 이후엔 술 구입이 불가능함. (어디서 러시아 향기가... 킁가킁가...)


몇 종류 안되지만 이날 Rimi에서 산 간식거리는 모두 대 만족이었다.

치즈믹스와 체리요거트 둘다 맛있었고

링곤베리 워터도 달지 않으면서 향긋한 링곤베리 향이 나서 완전 좋았다.



특히 이 치즈믹스.

값이 굉장히 쌌는데 양도 많고 맛있어서 폭풍 감동이었다.

링곤베리 워터 대신 술이 곁들여졌다면 쬐꼼 더 좋았겠지만,

오페레타를 보고 온 즐거움에 취해 맛난 치즈를 먹으며 창밖의 탈린 신시가지를 내려다보는 기분이 꽤 삼삼했다.

에스토니아 탈린은 거의 모든 것이 다 만족스러웠는데

밤에 야식으로 먹은 이 치즈마져 넘넘 맛있었다.

포스팅 하기엔 너무 사소한 내용이지만, 이 치즈믹스가 준 행복감은 왠만한 레스토랑 못지 않아서ㅋ


지금 포스팅을 하면서 검색해보니까

Marta JUUST (30-40%), Köömne JUUST (30-40%), Retro JUUST (30-40%)

의 구성이라고 하는데 우리가 보통 부르는 치즈이름과는 매치가 잘 안되서 뭐가 뭔지 모르겠다.

(웹 사이트는 http://www.farmi.ee/tooted/juust/718)

암튼 정말 싸고 맛났으니 치즈 좋아하시는 분들은 탈린 가서 눈에 띄이면 드셔보시길.



그리고 이틀날 새벽에 깼다가

전날 사갖고 온 볶은 아몬드가 뒤늦게 생각나서 아무 생각없이 포장을 풀어 한개 먹었는데

아닛! 이럴수가! 넘 맛있어!

너무 맛있어서 잠이 확 깨버렸다.


달고 고소하고 계피향이 향긋한~ 넘넘 맛있는 볶은 아몬드.



탈린에 가면 이렇게 길거리에서 전통 복장을 입고 아몬드를 볶아 파는 분들이 있다.

내가 갔을땐 성수기가 아니라 그런지 올데 한자랑 전망 좋은 곳 앞... 정도 외에는 노점이 딱히 없었는데

성수기에 가면 곳곳에 볶은 아몬드 노점이 있다고 하니 꼭 사드셔보길 바람.


여행 가기 전에 후기를 봤을땐 나름 호불호가 갈리던데

내 입맛엔 정말 최고로 맛있었다.

더욱이 나는 평소에 아몬드를 그닥 안좋아하는 사람이다! 아몬드 들어간 초콜렛도 별로 안좋아한다!

근데 얘는 정말 맛있다.

심지어 여행기며 식당 방문기가 잔뜩 밀려 있는 이 블로그에서도 이미 세네번 언급한듯 하다;;



올데 한사에서 파는 볶은 아몬드는 포장도 이렇게 이쁘다.

이 볶은 아몬드 포장을 손에 쥐고 탈린의 옛 거리를 활보하는 기분이 얼마나 근사한지,

아마 내가 다시 탈린에 가게 되면 그 중 2할은 이 볶은 아몬드 덕일 듯.


나만 그런진 모르겠는데

여행의 즐겁고 행복한 기억은 종종 누가 봐도 근사하고 화려하고 장엄한 그런 풍경보다

오히려 이런 사소한 것들에 더 많이 꽃히는 경향이 있다.

(역시 나만 그런가...?ㅎㅎ)


8 Comments
  • 둘리토비 2016.07.30 23:15 신고 좋은 팁 추천 감사해요~^^
    저도 꼭 기억하고 탈린에 간다면 찾아볼께요.
    치즈는 적색 포도주(와인)와 같이 먹으면 딱인데 말입니다~^^
  • mooncake 2016.08.14 19:00 신고 네^^ 탈린에 가시면 올드타운에 똭 있기 때문에 일부러 찾지 않아도 쉽게 보일거에요. 둘리토비님은 탈린 가심 꼭 잊지 말고 밤 10시 전에 와인을 구입하시기 바랍니다ㅎㅎ
  • 히티틀러 2016.07.31 00:05 신고 탈린에 가신 분들은 꼭 저 아몬드를 드시고 오더라고요.ㅎㅎ
    사실 사소한 먹거리 하나가 그 나라에 대한 인상이나 기억을 좌우하는 거 같아요.
    저도 베트남 음식점에서 마셔본 커피에 꽂혀서 베트남 여행 다녀왔어요ㅎㅎ
  • mooncake 2016.08.14 19:00 신고 오 그러셨군요
    저도 베트남 커피 쓰어다 좋아해용ㅋㅋ 베트남 갔을때 적어도 하루에 세번씩 사마신 기분이에요 ㅋㅋ
  • 단단 2016.07.31 03:39 아우, 이 집 오면 안 된다니깐요.
    식욕이 기냥 불일듯.
    길거리 음식도 포장을 저렇게 근사하게 해주다니, 에스토니아란 나라에 대해 호기심과 호감 급상승!
    포장만 근사한 게 아니라 포장지도 예쁩니다. >_<
    아몬드도 심상치 않게 맛있어 보이네요.
    치즈도 먹기 편하게 잘 해 놓고...
    에스토니아식 아몬드 조리법 당장 검색 들어갑니다.
    (타닥타닥)
  • mooncake 2016.08.14 19:01 신고 에스토니아 정말 최고였지 말입니다! 유로화 쓰게 된 이후로 물가가 많이 올랐다고는 하는데 그래도 핀란드에 비하면 천국이었구요^^
    단단님 블로그에서 조만간 에스토니안 볶은 아몬드 볼 수 있는 건가요?! 계피가 뭔가 한국 계피랑은 향이 달랐어요.
  • 아님말지머 2016.08.02 16:26 신고 아몬드비쥬얼ㅜㅜ 보기에도 먹음직스러워
  • mooncake 2016.08.14 19:02 신고 넵 진짜 맛있었어유
    아이구 피곤해 아이구 졸려 하다가 먹는 순간 넘 맛있어서 잠이 퍼뜩 깼어.
    여튼 저거 한봉다리 더 사서 한국에 돌아왔는데 그때마침 아빠가 이가 안좋아서 저걸 못드셨거든. 울 아빠 이 맛난 아몬드도 못먹어보다니ㅠㅠ 하면서 엄청 아쉬워했다우.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