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499
Total
1,667,055
관리 메뉴

wanderlust

효창공원앞역 카페 - 효창동 김약국의 맛있는 커피♡ 본문

먹고 다닌 기록

효창공원앞역 카페 - 효창동 김약국의 맛있는 커피♡

mooncake 2016.11.20 14:11


블로그 이웃 첼시님(http://fudd.kr/)이 여러번 강추하셨던 효창공원앞역의 효창동 김약국 카페!

벼르고 벼르다 10월초에서야 방문 완료!

6호선 효창공원앞역 2번 출구 바로 앞에 있다.


커피 가게 이름이 쌩뚱맞은 "효창동 김약국"이 된 것은

이 곳이 원래 약국 자리였기 때문이라고 한다.

동네의 오래된 장소가 사라지는 것을 안타깝게 여겨 김약국이라는 이름을 그대로 이어받은 이 곳은,

약국 기믹을 다양하게 사용하고 있음과 동시에 (카운터에 조제실이라고 써있다거나, 커피잔 종이홀더에 "아프지 마요" 라고 써있다던가)

오래된 약국 바닥을 그대로 쓰고 있다던가 하는 식으로 옛날 약국 모습을 일부 보존하고 있어서 마음에 들었다.

카페 주인장이 어떤 마음을 가지고 있는 분인지 살며시 엿볼 수 있는 느낌이었달까^^



직원분들도 굉장히 친절하셨다.

뭔가 콕 찝어 설명하긴 어렵지만, 기분이 좋아지는 응대였다.



아이스 라떼는 허쉬초콜렛 블렌딩으로

그리고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딸기잼 블렌딩으로 골랐다.



허쉬초콜렛?

딸기잼?

뭔소리야? 할 분들을 위한 메뉴판 사진ㅎㅎ



김약국 고유의 블렌딩 3종을 맛의 특징을 알아보기 쉽게, 딸기잼, 땅콩버터, 허쉬초콜렛으로 표현했고

아메리카노와 라떼로 먹었을때 각각 어떤 느낌인지도 이해하기 쉽게 적어놓았다.



저렴한 커피 가격도 아주 마음에 든다

아메리카노 삼천원, 라떼 삼천오백원.

솔직히 말해 가장 적당하다고 생각되는 커피 가격이랄까,


하지만 이런 커피 가격은 거의 없다는 슬픈 사실.

회사 앞의 카페들만 봐도 테이크아웃 위주로 하는 저렴한 이천원짜리 아메리카노나

아님 최소 사오천원 이상의 아메리카노로 양분되어 있는데

문제는 오천원짜리 아메리카노가 다 맛있지 않다는 것.

영혼없는 아메리카노를 오륙천원씩 주고 마실때 몰려오는 짜증이란...


내가 하고 싶은 얘기는,

효창동 김약국이 우리집 앞에 하나, 그리고 회사 앞에 하나씩 보급되었으면 좋겠다는 것ㅋㅋ



허쉬초콜렛 블렌딩의 아이스 라떼, 맛있게 마셨다.

다음엔 바닐라빈 라떼를 마셔봐야지.



효창동 김약국

모처럼만에 발견한 친절하고, 기분 좋고, 커피맛 좋은 카페였다^^



the wannadies - you and me song


14 Comments
  • 둘리토비 2016.11.20 22:10 신고 "아프지 마세요"라고 쓰인 홀더가 인상적이네요~^^
    아직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가능한 타임인가요?~

    핀란드에서는 짧지만 더운 여름에도 뜨거운 드립 커피를 마시는 데,
    저도 다시금 이 쌀쌀한 날씨에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도전해 봐야할까요?^^
  • mooncake 2016.11.20 22:28 신고 아, 최근이 아니랍니다ㅎㅎ
    늘 그렇듯 포스팅이 밀려서.. 이때만해도 낮에는 꽤 더웠답니다.

    핀란드를 비롯하여 유럽은 원래 아이스 커피 개념이 없었죠^^;; 스타벅스의 진출로 유럽에서도 아이스 커피를 먹게 되긴 했지만 스타벅스를 제외한 보통 카페엔 아이스 메뉴가 없는 게 일반적이에요! 8월에 네덜란드 갔을때도 내내 뜨거운 커피만 먹고 다니다가 10여일만에 인천공항와서 아이스 라떼를 마시는데 천상의 맛이더라구요...ㅋㅋ

    이젠 날이 추우니 따듯하게 드세요^^
  • Normal One 2016.11.20 22:41 신고 ㅋㅋㅋㅋㅋㅋㅋ 반가운 이름이네요! 저렴하면서도 맛 좋고, 만족스러웠어요! :)
    (그러고보니, 여기 갔다온지도 벌써 반 년이 넘었네요...)
  • mooncake 2016.11.27 22:03 신고 오, 노멀원님도 다녀오셨군요ㅎㅎ
    조만간 또 가고 싶어요^^ 그땐 바닐라빈라떼를 먹으려고 합니다ㅎㅎ
  • 첼시♬ 2016.11.20 23:14 신고 입에 맞으셨다니 다행입니다. 그리고 감사해요. 제 블로그도 언급해주시고... 쑥스럽...☞☜
    지금은 본매장 오른쪽까지 가게를 넓혀서, 앉아서 마시고 갈 공간이 따로 생겼어요.
    정기적으로 원데이 커피 클래스도 하고 있고요(얼마 전에 다녀왔어요 헤헤 :D)
    저도 다음번에는 바닐라라떼에 도전해보려고요. 바닐라빈이 들어있다고 하니 궁금해져서요. +_+

    아참, 그리고 하단에 덧붙이신 음악도 너무 좋아요. XD
    제가 김약국이나 저희 동네의 다른 가게를 다니면서 늘 생각하던 이미지와 잘 맞는 곡이어서 기쁘게 감상했습니다.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을 절감하게 되는 요즘이에요. :)
  • mooncake 2016.11.27 22:05 신고 오오, 그새 가게 확장을 했군요.
    원데이 커피 클래스도 다녀오셨군요. 오오 멋져요.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이란 표현이 참 좋아요.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 때문에 크고 우울하고 슬픈 일도 헤쳐나갈 수 있는 것 같아요^^
  • 히티틀러 2016.11.21 01:13 신고 첼시님 블로그에서 하도 봤던 대라서 '순간 내가 잘못 들어왔나?' 싶었어요.
    전 한 번도 가본 적이 없는 곳인데 많이 보다보니 참 익숙하네요ㅎㅎㅎ
  • mooncake 2016.11.27 22:05 신고 ㅎㅎㅎㅎ빵 터졌어요 저^^
  • 밓쿠티 2016.11.21 09:01 신고 저도 첼시님 블로그 보고 여기 가고 싶은데 너무 가는 길이 복잡한 곳에 살아서 아직도 못 가봤어요ㅠㅠㅠmooncake님까지 맛있다고 하시니 꼭!!!!시간내서 가봐야겠어요!!!!
  • mooncake 2016.11.27 22:06 신고 밓쿠티님 사시는 쪽에선 많이 먼가봐요ㅠ.ㅠ 그래도 지하철역 바로 앞에 있으니 효창공원앞역까지만 오시면 바로입니다ㅎㅎ

    저는 여기 가는 게 복잡하진 않은데, 아무래도 이 주변엔 딱히 뭐가 없다보니까 굳이 방문할 일이 없어서 자주 가긴 어려울 것 같아요ㅠ
  • esthet 2016.11.21 16:04 소설 김약국의 딸들..을 생각했는데
    아주 단순한 이유였군요.
    어쨌든 참신해요.

    효창공원 근처..
    위치만로도 마음이 흔들
    정겨움이 넘칩니다.

    노래가 너무 좋아요..
    요즘 이런 멜로디가 필요했어요.
    감사를..
  • mooncake 2016.11.27 22:07 신고 앗, 효창공원 쪽에도 추억이 있으신가요?^^
    노래 들어주셔서 제가 감사하죠ㅎㅎ
  • 듀듀 2016.11.24 14:21 오 슬리브 문구도 다정하고 :-)
    커피 블렌딩 이름도 넘 귀여워요 ㅎㅎ
    딸기잼이라니 키키..근데 메뉴판에 설명보면 끄덕끄덕 ㅎㅎㅎㅎㅎ
    메뉴판보다가 눈에 띈 무화과요거트 스무디도...완전 맛있을 것 같아용 :-)
  • mooncake 2016.11.27 22:07 신고 담번엔 바닐라빈라떼를 먹으려고 했는데 듀듀님 말씀에 무화과요거트스무디를 먹어야할 것 같은 생각이 드네요ㅋㅋㅋ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