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362
Total
1,846,602
관리 메뉴

wanderlust

첫눈, 파데레프스키, 코코아 그리고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첫눈, 파데레프스키, 코코아 그리고

mooncake 2016. 11. 26. 23:30


Konstantin Lapshin - I. J. Paderewski Miscellanea op. 16 No. 2 Melody


오늘 낮,

눈이 온다는 연락을 받고 창문밖을 보니, 정말로 올 겨울의 첫눈이 흩날리고 있었다.

 

마침 듣고 있던 파데레프스키의 멜로디 연주와

조용하고 평온한 토요일 오후의 공기

그리고 눈이 오는 풍경이 어우러져 마음이 차분해졌다.

며칠동안 앓아누워 출근도 못했다가 이제 막 몸이 회복되던 차, 생각지 못한 눈 소식에 기분이 좋아져

여기에 따뜻한 코코아 한잔이 있으면 완벽하겠는데-

라며 빙긋 웃었을때,


오늘 집회 걱정이 되기 시작했다.


아, 진짜 무슨 이런 나라가 다 있냐.

눈이 오는 풍경조차 1분도 채 즐길 수 없는.

...


다행히 저녁엔 눈이 그쳤지만

그래도 쌀쌀한 날씨에 집회 참석한 분들 건강해치지 않으려나

마음이 무겁고 걱정스러운 하루였다.



















































우울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 예쁜 사진들 - 대부분 코코아;; - 을 올려본다.

몸은 춥더라도, 마음은 춥지 않은 겨울이 되길 바라면서.


10 Comments
  • 단단 2016.11.27 04:56 문케익 님, 아프셨어요? 저런;;
    것두 며칠씩이나... ㅠㅠ

    서울에는 첫 눈이 다 내렸군요.
    올려 주신 사진들에 정말로 마음이 훈훈해졌습니다.
    마지막 사진 센스 만점. ^^

    빨리 기운 차리셔요.
    올려 주시는 서울 구석구석 사진들, 먹거리, 간식 사진들 잘 보고 있습니다.
  • mooncake 2016.11.27 18:36 신고 날이 추워진 후 계속 컨디션이 그럭저럭이네요. 사실 늘 골골대고 있으니 굳이 블로그에 쓸 필요는 없었으나(저도 맨날 아팠단 얘기가 참으로 민망;;) 촛불집회에 참석 못한 약간의 변명과 또, 나름의 상황 설명이었어요. 한참 앓다가 컨디션이 좋아질때의 가뿐함과 안도감 + 거기에 첫눈이 내리자 마음이 참 평온해졌었는데 그 기분도 아주 잠시......
    눈을 보고도 온전히 기뻐할 수 없는 시대상황이 참 안타깝습니다.

    그래도 작은 즐거움들을 놓지 않도록 해야죠^^ 몸도 잘 돌보고요. 단단님도 겨울 준비 잘 하셔서 따듯하고 건강한 겨울 나시기 바랍니다.
  • 민초대장 2016.11.27 20:40 신고 사진들 예뻐요 ~
  • mooncake 2016.11.27 21:04 신고 감사해요ㅎㅎ
  • 이오 2016.11.27 21:59 전 감기로 앓아누워서 눈오는거 보며 볶음우동 먹고싶다...라고 하고 있었는데...전 역시 무드라곤 하나도 없나봐요 ㅎㅎ 코코아 사진보니 따끈하게 호호불며 마시고싶네요^^
  • mooncake 2016.11.27 22:11 신고 이오님~ 감기는 좀 좋아지셨어요?
    눈 보며 볶음우동도 근사한데요?ㅎㅎ
    저 결국 어제 밤에 코코아 마셨어요^^
    그나저나 빨리 건강 회복하시는 걸로!
  • 이오 2016.11.27 23:07 목감기에서 코감기로 가서 눈물질질이지만...이러다 낫겠죠 ㅎㅎ일년에 네번 계절별로 보름씩 앓고 지나가는 항상 동일한 감기패턴이예요~저도 아빠찬스써서 볶음우동 먹었어요^^; 문케익님도 컨디션 빨리 회복하세요~~
  • mooncake 2016.11.27 23:15 신고 이 극심한 기후변화만 없어도 평상시 컨디션이 50%는 더 좋을텐데,라고 생각하는 일인입니다. 일년에 네번 계절별로라고 하시니 동병상련이... 저도 계절이 바뀔때마다 너어무 힘들어요. 거기에 워낙 추위에 약하다보니 겨울은 계속 힘든 계절이고... 결국 저에게 구원같은 계절은 여름뿐인데, 올해는 사실 여름도 너어어무 더워서리ㅎㅎ
    그래도 견뎌내고 버텨내도록 노력해야죠ㅠㅠ 에효 코감기 정말 번거롭고 귀찮은데, 빨리 나으시기를.
  • 첼시♬ 2016.11.30 09:32 신고 핫초코..보다도 코코아라는 이름이 뭔가 더 포근하고 다정하게 들려요.
    저지방우유 따라놓고 마시는데, 여기 초콜릿하고 크림하고 럼 듬뿍 넣어서 어른의 코코아를 만들고 싶어졌습니다. ㅋㅋ
  • mooncake 2016.11.30 09:41 신고 저두 핫초코보다 코코아가 더 좋아요ㅎㅎ 미국식으로 아예 코코~라고 부르는 것도^^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