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499
Total
1,667,055
관리 메뉴

wanderlust

편의​점 인간 – 무라타 사야카 본문

음악영화책그림

편의​점 인간 – 무라타 사야카

mooncake 2016.12.21 23:10

​​​


서점에 갔다가 우연히 집어들게 된 편의점 인간. 올해 아쿠타가와상을 수상했다고 한다. 처음엔 잠시 훑어보려했는데 결국 앉은 자리에서 책 전부를 읽게 되었다. 쉽게 읽히는 평이한 문체에, 중편 정도의 길이라 4~50분 정도 걸린 듯.

소설의 주인공은 대학교 때부터 18년간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해온 36세의 후루쿠라 게이코. 어릴때부터 다른 사람들과 어딘가 조금 달랐던 그녀는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통해 삶을 영위하고 자신의 정체성을 유지하고 있지만, 결혼이나 취직활동에는 관심이 없는 그녀를 주위에서 가만히 내버려두지 않는다.


프리터족이란 말이 있을만큼 일본엔 정식으로 취업하지 않고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유지하는 사람이 많다고 들었지만, 이 책을 읽다보니 한국이나 일본이나 기존 질서에 편입하지 않는 사람들이 좋은 취급을 받지 못하는 것은 똑같구나 싶다. 아니 오히려 소설 속에 약간의 과장은 있다쳐도 나이를 일정 기준 이상 먹었지만 결혼이나 취직을 하지 않는 사람들이 "일이나 결혼을 통해 사회에 소속될 의무를 지지 않는 사회의 짐"이나 “제거되어야 할 이물질” 취급을 받는 걸 보면 한국보다 오히려 더 심하다고 느껴질 정도.

남들과 같은 틀 안에서 살 것을 강요하는 사회와 세태에 대한 강렬한 풍자를 담고 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나는 책을 읽는 내내 회사를 그만두면 내가 받게 될 취급도 이것과 큰 차이가 없을 것 같아 우울해지고 어떻게든 회사는 참고 다녀야하는 건가,라는 생각을 했다. 결혼도 안하고 일도 안하는 사람을 세상에서 곱게 볼리가 없지. 말로는 꿈을 쫓으라고 하고 자신만의 인생을 살아나가라고 하지만 그것도 결국 사회에서 요구하는 일정 기준의 규범을 충족할때나 허용되는 얘기일뿐이다.

짧은 시간에 휘리릭 읽었지만 여운이 오래가는 소설이었다.

9 Comments
  • CreativeDD 2016.12.22 08:39 신고 대충 보시려고 했는데, 어느새 한권 뚝딱 읽어버리셨군요..
    올려주신 사진 속 글을 읽어보니.. 쉬운 문체라 정말 술술 읽혀요~

    저도 그렇게 세상의 규율에 딱 맞는 사람은 아니라서..
    잠깐 읽으면서도 뒷골이 좀 쎄한 느낌을 받았어요...;;;
    사회의 짐이라니, 처리된다느니.. 이런 문장들이 굉장히 차갑게 다가오네요.ㅠ
  • 공수래공수거 2016.12.22 09:40 신고 전 돋보기가 있어야 됩니다 ㅠㅠ
  • 밓쿠티 2016.12.22 11:44 신고 앉은 자리에서 보셨다니 저도 이 책에 호기심에 생기네요 중간에 이물질이라는 표현이 참...적나라하면서도 와닿네요ㅠㅠ
  • GeniusJW 2016.12.22 12:05 신고 이거 요즘에 많이 눈에 들어오던데,,ㅎㅎ
    잘 보고 갑니다~
  • 둘리토비 2016.12.22 23:52 신고 서점에서 눈에 자주 보였던 책이에요.
    이런 내용이었군요. 언제고 읽어봐야겠습니다~^^

    아마 읽으면서 제 마음에 또 하나의 감성이 쌓여지겠죠?
  • 첼시♬ 2016.12.23 08:04 신고 다른 분도 이 책이 상당히 인상 깊었다고 글 쓰신 걸 봤어요.
    일정한 틀에 예속되길 강요하는 건 동아시아, 특히 일본 사회에서 보다 두드러지는 특성인 것 같습니다.
  • lifephobia 2016.12.23 16:07 신고 책을 한 권 사려했는데, 이 책이 많이 보이더라구요.
    케이크님 후기를 보니 읽을만 한가 봅니다.
  • 듀듀 2016.12.28 17:11 와 서점에서 휘리릭 다 읽으셨다니 :-)
    전 한번도 그렇게 해본적이 없어서(ㅠㅠㅋㅋ) 왠지 문케익님이 멋지게 느껴져요 ㅎㅎ
    40-50분만에 읽으셨다는것도 멋지구 ㅋㅋ전 집중력부족과..ㅋ독해능력이 딸려서리 ㅋㅋ아마 한시간줘도
    다 못읽을 것 같은데요?ㅎㅎㅎ
    생계유지만 된다면 이것저것 책임감 느끼면서 살 필요없이 프리터족으로 사는것도 괜찮은
    삶일 것 같아요. 어디 바다보이는 카페같은데서 알바나 슬슬하면서 살고싶어요 ㅠㅠ
    그렇게 살면 친척이랄지 부모님은 자주 안만나는게 상책일 것 같아요 ㅠㅋㅋ
    제대로 산다고 열심히 살아도 잔소리만 듣는데 말이죠 ㅠㅜ
    그러고보니 성인이된 이후로 잘하고 있다고 칭찬들은적은 정말 한번도 없는 것 같아요ㅜㅠ
  • 즐거운 검소씨 2016.12.29 09:47 신고 서로의 다름을 아무렇지않게 받아들이는 건 힘든건가봐요. 기존 질서에 있는 사람들 조차 서로에게서 다른 특이(?)한 점들을 찾아내고, 또 등급을 나눠서 자기는 남들과는 다른 특별(?)하다고 느끼며 사는 사람들이 많게 느껴져요.
    저는 단촐한 인간관계를 좋아해서 별다르게 상처를 주고 받을게 없지만, 사람이랑 어울리는 걸 좋아하는 남편이 날이 갈수록 사람들에게 데이고 인간관계에 대해 냉소적이 되네요. 그냥 무시하라고 하면 그런다고 하면서도 막상 그렇게 안되는 걸 보니, 사람은 타인의 시선에서 자유로울 수 없나봐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