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88
Total
1,698,246
관리 메뉴

wanderlust

네츄라 클래시카 열여덟번째롤 - 2018년 여름, 로컬스티치 본문

사진놀이

네츄라 클래시카 열여덟번째롤 - 2018년 여름, 로컬스티치

mooncake 2019.01.06 23:35

필름 : 코닥 200

촬영기간 : 2018년 6월 22일부터 2018년 12월 30일까지

현상 및 필름스캔 : 충무로 월포


네츄라 클래시카 열여덟번째 롤 사진을 올리기에 앞서,

오늘 아그파 필름이 단종되었다는 얘기를 듣고 큰 충격을 받았다.

(이미 거의 1년 가까이 지난 일인데 이제서야 알았...)

어쩐지 필름 판매하는 사이트에 아그파가 안보이더라.


오래전에 단종된 최애 필름 코니카 센츄리아를 비롯하여

솔라리스, 파라다이스 등등에 이어

아그파까지...


이제 내가 쓸만한 저렴한 보급형 필름은

오로지 후지와 코닥 뿐인가?

(*라이카 미니룩스 줌에 씨네스틸 필름을 넣어 써보고 싶긴 한데 너어어어무 비싸서

나같은 발사진러가 쓰는 것은 레알 돈지랄임 ㅠ.ㅠ)


필름사진 애호가가 여전히 다수 존재하는 것 같아도

역시 흐름은 거스를 수 없나보다.

필름카메라와 필름의 단종에 대한 이야기가 참 새삼스러운 일이긴 하지만,

아쉽고 또 아쉽다.



2018년 6월의 ddw



녹차빙수와 청포도에이드

팥은 원래 빙수에 같이 나오는 건데, 따로 담아달라고 부탁드린 것.



음료 사진 한장 더.



오후의 햇살



2018년 6월

이때만 해도 참 적당히 더워서 여름 느낌 만끽하기 좋았는데...



네츄라 클래시카와 카페의 조합은 언제나 실망시키지 않는다.



조카들에게 선물 받았던 머랭

당시 포스팅은 이 쪽 => 사르르머랭의 머랭쿠키❤️



카페 37.5의 브런치

이 사진은 내가 찍었고



이 사진은 친구가 찍어서 방향이 다름ㅎㅎ


당시의 포스팅은 이 쪽 => 브런치 & 다이닝 37.5 합정점





초점이 너무 처참하게 빗나갔...

네츄라 클래시카를 잘 다루는 날은 언제 올까

아마 안올거야 워낙 띄엄띄엄 찍으니까 ;;;



타르틴 합정점의 레몬 머랭 파이.

같이 간 친구에게 무슨 파이 먹을래?라고 물어놓곤

정작 친구가 파이를 고르자

근데 레몬 머랭 파이 먹으면 안됨?

라며 답정너짓을 함ㅋㅋㅋㅋ

미안했소ㅋㅋㅋㅋ


타르틴 합정점 리뷰는 아직 쓰지 않아서

오래전에 쓴 이태원점 후기를 끌어와 봄 => 잘 만들어진 파이 하나가 주는 행복 - 이태원 타르틴



여기서부턴 로컬스티치 이야기

로컬스티치에 가게 된 경위(?)는 이쪽에서 확인하세요 => Coworking & Coliving, 로컬스티치 입주

(그러고보니 이번 네츄라 클래시카 포스팅엔 이전 글 링크를 참 많이 넣는 듯;;)


내가 썼던 방 사진.



바깥 공용 오피스 공간의 다른 분 책상



르 코르뷔지에의 마르세이유 집합주택 그림 액자가 인상적이었던

로컬스티치의 공유오피스 공간






어두울 때 찍은 사진

광량이 부족해 노이즈는 잔뜩 생겨도

흔들리지는 않는 네츄라 클래시카, 칭찬해









어둠속에 잠긴 (약 10일간의) 내 방

로컬스티치 공유오피스 공간에 입주해서 일하시는 분이

방에 콕 틀어박혀서 맨날 뭐해요? 답답하지 않아요? 라고 하셨는데

"일상 속의 휴가" 간 기분으로 지낸 시기라,

방 안에서 실컷 책 읽고 잠 자고 다음 여행 계획 구상하느라

나름 바빴음ㅎㅎㅎ

(정작 그 여행은 못갔지만...)



계속 로컬스티치 사진만 나와서 지루하시리라....



나도 왜 이렇게 같은 사진을 여러번 찍었는지 모르겠다;;;



이게 필카의 단점이에유

내가 삼일전에 뭘 찍었는지 몰라서

찍은 걸 또 찍...









로컬스티치 3호점 1층의 루아르 커피바

사진은 그렇게 안보이지만

실제로는 정말 지옥같이 더웠던 2018년 8월 초



루아르 커피바의 라떼

그리고 그때 읽고 있던 "루커리 정원의 여행자"


영국에서 "우프WWOOF" 활동을 하며 영국을 여행한 내용을 담고 있는 책인데

재밌기도 하면서

나에겐 절대 불가능한 형태의 여행이라

부러운 마음이 들었다.


조금 다른 얘기인데,

털털하고 어디가서든 적응 잘하고 요리도 잘하고 그런 분들

생존능력 생활력 뛰어나신 분들

누구와도 선입견 없이 잘 지내시는 분들

정말 존경합니다아...

특히, 체력 하나는 자신있다고 말씀하시는 분들!

요즘같이 즈질체력들이 판치는 세상에서

(그렇게 즈질체력 아니여도 스스로 저질체력이라고 하는 사람이 많은 이 세상에서)

얼마나 귀한 사람들인가요

너무 멋져요.



8월의 여름 하늘

미세먼지 없이 항상 맑은 하늘만 보고 살면 참 좋을텐데

어느 순간 과한 바람이 되어버렸다.



밤의 로컬스티치



친구가 놀러온 날, 루아르 커피바에서 마신 음료

늦은 시간이라 둘다 무알콜 음료를 골랐다.



로컬스티치에서 보낸, 특별히 기억에 남았던 주말 아침

1층 루아르 커피바에서 사온 "입주자 할인" 맛난 카페라떼

룸메이트로 데려갔던ㅎㅎ 스팍 베어브릭

그리고 거실에 있던 클로바 스피커에서 재생시킨, 조원선의 서두르지 말아요

좋아하는 것들과 함께 했던

느긋하고 여유로웠던 그날 아침 : )



게을러서 포스팅을 결국 못했지만

지난 여름 나의 주제곡들 중 하나

여름 느낌 물씬 풍겨서 참 좋아함!!



그리고 이 이후로는 네츄라 클래시카를 거의 안써서;;;

중간의 인물사진을 제외하고 나니 남은 사진은 아래 사진 한장 뿐.



2018년 12월 30일

부랴부랴 스타벅스 쿠폰을 쓰러 가서 마신 커피와 

책 - "여행이 나에게 가르쳐 준 것들"

여행이 예전같이 즐겁지 않다면서도

여전히 여행책을 참 많이 읽고 있다. 하하하...


왠지 네츄라 클래시카가 딱 한방 남은 것 같아서

간만에 네츄라 클래시카를 챙겨가서 사진을 찍었는데,

정말 이 컷이 마지막 남은 한방이었다.


올해는 좀 더 많은 필카 사진을 찍길 바라며...

2016년 여름에 흑백 필름을 넣은 뒤 두세장 찍고

쿨쿨 잠자고 있는 라이카 미니룩스 줌도 다시 꺼내 찍길 바라며

네츄라 클래시카 열여덟번째 롤

끝.


1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