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92
Total
1,701,944
관리 메뉴

wanderlust

여행 잡담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여행계획&잡담

여행 잡담

mooncake 2013.10.24 09:53

어제 오랜만에 홈페이지에 쓴 과거 여행기들을 읽어봤는데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문구들이 '피곤했지만/ 의욕을 잃었지만/ 너무 힘들었지만 블라블라블라'류 또는 '짐이 너무 무거워서 힘들었다(+의무감에서 회사사람들 선물 사는 게 짜증난다)' 라서 좀 부끄러웠다ㅎㅎ 남에게 보이기 위해 각잡고 쓴 게 아니라 '의식의 흐름' 에 가까운 여행기라 그런 것 같지만 그래도 역시 공개된 블로그이니 혹시라도 여행기를 읽으신 분들, 과하게 징징거려서 죄송합니다. 하지만 계속 그럴 것 같아요 아마도

 

여행 내내 체력문제로 고생하는 것은 사실. 힘들어서 좋은 걸 봐도 좋은 지 모르다가 한국에 돌아와서야 아 그때 정말 좋았는데.. 할때가 은근히 많다. 그리고 짐이 조금만 무거워져도 의욕이 급감해버린다. 짐을 싸는 것도, 그 짐을 들고 이동하는 것도 정말 괴롭다. 집 떠나면 고생이라는 옛말이 딱.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나는 계속 여행을 떠나고 싶어하는 걸까...허허허^^;;;

 

 

 

곁다리로 올려보는 사진 한장 : 지난 여름 윈저성에서 만난 근위병.

 

보통 근위병은 옆에서 관광객이 말 걸고 장난치고 사진찍고 온갖 난리부르스를 쳐도 눈 하나 꿈쩍안하고 표정 변화 하나 없는 것으로 유명한데, 소년티를 못벗은 이 근위병은 아직 초보인지 사람들이 말을 걸면 슬며시 웃고, 수시로 눈알을 도로록도로록 굴리고, 심지어는 서 있는 자세도 살짝 어설퍼서 웃음이 나왔다. 주변의 다른 사람들도 이 근위병의 특이한 행태에 신기해하고 깔깔깔 웃는 분위기. 귀여웠다^-^

 

 

6 Comments
  • 단단 2013.10.27 07:04 Moon Cake 님, 글을 어쩜 이리 재밌게 잘 쓰십니까. 키득키득 한참 웃었네요.
    "수시로 눈알을 도로록도로록 굴리고" → 압권 ㅎㅎ
    근데, 정말 근위병 서 있는 폼이 뭔가 어설프면서 웃깁니다.
    "과하게 징징거"리는 여행기가 사실감 있고 솔직해서 저는 더 좋던걸요.
    사물을 차분하게 유심히 보는 능력이 있으신 것 같고 관찰력이 좋으신 것 같아요.
    직장 힘드시면 기냥 다 때려치시고 여행 작가 하셔도 좋겠습니다.
    (으응? 직장 때려치면 여행 경비는 어데서 나누?)
  • mooncake 2013.11.01 10:22 신고 항상 과분한 칭찬해주셔서 감사해요~^-^

    더 나이들기 전에 전 세계를 구석구석 돌아다니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습니다만 역시 돈이 문제네요ㅎㅎ
  • 2013.11.01 19:33 회사사람들 챙기기ㅋㅋ동감동감
    이번에중국가서도 모살지고민하느라 시간다보냈지
    근위병 귀욥네ㅎㅎ
  • mooncake 2013.11.03 15:21 신고 앗!!!!!!!! 그러고보니 상해 다녀오셨군요? 좋았엉?
    언능 상해 여행기를 풀어놔봐..ㅋㅋㅋㅋ

    회사사람들 챙기기 하니깐 우리 옛날 마카오에서 선물용 누가 사려다가 밤거리를 한없이 헤맨 그 기억이 다시 떠오르는구나...ㅋㅋㅋㅋ 와항항 진짜 숙소에 못돌아가는 줄 알았어ㅋㅋㅋㅋ
  • 2013.11.05 22:31 ㅋㅋㅋ진짜 시체가 되는줄알았옹
    아아 후기써야되는데 +.+
  • mooncake 2013.11.06 14:34 신고 웅웅 너무 보고싶어..
    담에 만날때 사진이라두 갖고 나오숑ㅋ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