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96
Total
1,781,468
관리 메뉴

wanderlust

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본문

음악영화책그림

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mooncake 2014. 3. 23. 22:53



"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좋았다, 정말 정말 좋았다!!!!



웨스 앤더슨 감독이 또 한번 대단한 작품을 만들었어요!



웨스 앤더슨 감독에, 레이프 파인즈가 주연이고(물론 그 외에도 엄청난 배우들이 잔뜩 출연한다) 동유럽 배경에 알렉상드르 데스플라가 영화음악을 맡아서, 개봉전부터 꼭 봐야지라고 메모하고 기다리고 있었던 영화.

미쟝센, 음악, 의상, 그리고 출연배우까지 모든 것이 완벽했다.

그런데 같이 본 선배는 그럭저럭이라는 반응이라서.. 웨스 앤더슨의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꽤 취향을 타는 영화인 듯 하다. 아무튼 나한테는 미쟝센 하나로 첫 시작부터 게임 끝!












레이프 파인즈, 시얼사 로넌, 애드리언 브로디, 주드 로, 틸타 스윈턴, 레아 세이두, 에드워드 노튼, 윌렘 대포, 빌 머레이......... 다 나열하기도 벅찰 정도로 캐스팅이 빵빵하다.

특히 레이프 파인즈. 그가 아니라면 누가 이 복잡다단한 콘시어지 무슈 구스타프- 속물적이고, 다정하고, 불안정하고, 매혹적이고, 느긋하고, 얄팍한-배역을 이토록 매력적으로 연기할 수 있을 것인가.






영화 촬영장소의 실제 모습. 

원래는 독일의 쇼핑센터라고 한다. 영화속 모습과는 사뭇 다르겠지만 그래도 가보고 싶다. 
















2013년, 극장에서 제일 처음 본 영화는 "라이프 오브 파이"였고, 마지막으로 본 영화는 "호빗 2"였다. 영화로만 놓고 본다면 꽤 만족스러운 한해였다. 

2014년 올해 극장에서 제일 처음 본 영화는 "오직 사랑하는 이들만이 살아남는다(Only lovers left alive)"였는데, 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만큼이나 취향에 꼭 맞는 영화였다. 두번째는 겨울왕국, 세번째는 생뚱맞게도 폼페이ㅎㅎ 영화관에 자주 가진 못했지만 시작이 나쁘진 않다. 올해도 멋진 영화들을 많이 만났으면 좋겠다. 아니 그전에, 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을 한번 더 봐야겠다.  


8 Comments
  • 듀듀 2014.03.24 00:04 꺄 저도 이거 개봉전부터 완전 보고팠는데 문케이크님 보셨네요~>_<꺄악
    부러워라 ~~ +_ +)
    전 어제 집근처 상영관 찾다가 집에서 젤 가까운 영화관에선 안하길래 ㅠ ㅋ
    조만간 혼자 가서 볼까 생각중이예요 히히..포스팅만 봐도 너무너무 좋네요 ...
    끄아~
    당장 달려가 보고싶어 졌어요 ㅋㅋ
  • mooncake 2014.03.25 10:19 신고 정말정말저어어어엉말 좋아요^^
    영화 시작하고 채 몇분 안지났는데도 "오.. 이 이후에 이 영화가 아무리 재미없어지더라두 난 이 영화를 사랑할 것 같아"라고 생각했어요ㅋ 화면을 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해지는 영화에요^^ 근데 호불호가 참 많이 갈리는 영화더라구요~ㅋ 듀듀님도 맘에 드셨으면 좋겠어요!
  • 2014.03.24 19:00 난 저 어톤먼트에 나온 여자아이가 어떻게자랐는지 궁금해서라도 보고싶음~출연진 진짜 빵빵하다
  • mooncake 2014.03.25 10:27 신고 웅웅 무지무지 잘 자랐어^^
    어톤먼트에서의 이미지는 전부 다 지울 수 있을 것 같아ㅋ
  • 단단 2014.03.27 12:47 이 영화 꼭 찾아서 볼게요.
    영국에서는 볼 수 없는 동유럽의 웅숭 깊은 금장 번쩍번쩍 건물과 집기류.
    한국에 있을 땐 유럽이 다 같다고 생각했는데 영국 와보니 그렇게 다를 수가 없는 거예요.
    TV에서 동유럽이나 독일, 오스트리아, 프랑스 거리 보면 참 이국적이고 신기해 보입니다.
    영화 기대 됩니다.
  • mooncake 2014.03.30 19:30 신고 참 그렇죠? 유럽은 작은(중국, 러시아, 미국같은 곳과 비교하여 상대적으로...^^;) 공간안에서 어쩌면 그렇게 다양한 문화가 피어났는지, 저도 갈때마다 놀라고 감탄하곤 합니다.

    웨스 앤더슨 감독 특징 상 내용 자체는 호불호가 많이 갈려서 강력추천드리긴 좀 어렵지만ㅎㅎ 그래도 아마 화면만으로도 만족하시지 않을까 싶어요^-^
  • 단단 2015.02.25 19:15 영화 봤슴다. ^^
    정말 재밌게 잘 봤어요. 스키 씬 필름 빨리 돌린 거 웃기지 않았어요? 저는 데굴데굴 덱데굴.
    영상미가 끝내줍니다.
    영화음악은 적절한 곳에 필요한 만큼만 잘 썼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뮤지컬 빼고는 음악 과한 영화 딱 질색인데 절제 있게 잘 썼어요. 아카데미 음악상 탔다죠?
    배역이 레이프 파인즈에 딱 어울린다는 생각, 저도 했어요.
    미국배우 영국배우 막 섞어서 나오는데 레이프 파인즈의 영국 발음이 역시 인물 성격에 참 잘 어울린다는 생각도 했어요.
    여행자들의 호텔 후기로 유명한 사이트에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이 들어가 있어서 다쓰 부처 박장 대소. ㅋㅋㅋ

    아참, 저게 독일의 쇼핑 센터였다고요? 오오... 저런 멋진 공간이.
  • mooncake 2015.02.26 10:28 신고 오, 드디어 보셨군요^^
    저에게는 2014년이 영화적으로 정말 풍성한 한해였다고 느끼게 해준 영화 중 하나입니다. 근데, 여행자들의 호텔 후기로 유명한 사이트는 어디인가요? 저도 좀 알려주세요^^ 저는 그저 트립어드바이져 밖에 모릅니다ㅋ

    안그래도 저 백화점의 정확한 이름과 위치를 추가해야겠다고 생각은 했는데 실행을 안하고 있었군요ㅋ 독일 작센주 괴를리츠(Görlitz)에 위치한 Historical Art Nouveau 백화점입니다. 예전 이름은 "Karstadt" 였다고 하고요^^ 필름 로케이션 찾아보니까 전반적으로 독일 촬영분이 많더라고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