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0
Total
1,776,521
관리 메뉴

wanderlust

리스본 도둑시장에서 구입한 Myott 수프 그릇 본문

찻잔과 오래된 물건

리스본 도둑시장에서 구입한 Myott 수프 그릇

mooncake 2014. 7. 27. 16:28

난 물건값 흥정에는 영 소질이 없다. 아니, 소질이 없다기 보다는 하고 싶지가 않다. 이스탄불 그랜드 바자르처럼 "흥정이 필수"인 시장에서는 아예 물건을 구입할 의욕 자체가 들지 않는다. 안그래도 피곤한 일이 가득한 인생, 왜 물건을 사면서까지 밀당을 해야 하냔 말이지.

 

리스본 도둑시장 역시 흥정이 필요한 곳이라는 이야기를 어디선가 봤는데, 그 애기가 떠올랐을때는 이미 물건을 몇개 사버린 뒤였다. 특히 바로 직전엔 강매 아닌 강매까지 당해서 썩 기분이 유쾌하지 않았다. 그냥 얼마냐고 물었을 뿐인데 비닐에 넣어서 손에 척 들려주는 것이 아닌가. (어딜가나 만만해보이는 얼굴의 비애) 떠밀리듯 돈을 지불하고 발걸음을 옮기는데 내가 이걸 왜 샀나 싶다. 갑자기 울컥하는 기분이 들어서 "앞으로 사는 건 꼭 깍고야 말겠어"라고 다짐했다.

 


그래서, 이 "꼭 깍고야 말겠어"라는 의욕이 충만해 있을때 사게 된 것이 바로 사진 속의 영국 Myott의 수프그릇이었다. 할머니가 처음에 8유로를 불렀는데, 7유로에 달라고 했더니 이미 엄청 싸게 주는 거라고 안된다고 하신다. 할머니랑 두어번 정도 말이 오가다가 안깍아주면 안살래요 췌!하고 몸을 돌렸더니 그제서야 7유로에 가져가라고 하신다. (이럴때만 나의 포르투갈어는 기가 막히게 유창해진다ㅋ)



그런데, Myott 수프그릇을 판 할머니의 모습이 눈에 들어온 건, 거래가 성사된 이후였다. 그릇들에 눈이 홀려 그랬는지 할머니의 굽은 등, 노화로 인해 느린 동작, 그리고 늙고 떨리는 손으로 힘들게 그릇을 포장하는 모습들은 1유로를 깍은 뒤에야 발견했다. 그릇을 넣어줄 비닐을 찾기 위해 몸을 돌리는 동작조차 힘에 겨워보였다. 뭔가 잘못했구나-라는 느낌이 들었다. 봉지를 받아쥐고 한 걸음을 내딛었을때야 그냥 1유로 더 드릴 걸 그랬나?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나는 이미 앞을 향해 걷고 있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더 마음이 무거워졌다. 리스본 도둑시장에는 엄청나게 많은 그릇들이 있었지만 더이상 그 그릇들이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도대체 1유로가 뭐라고... 노쇠한 할머니가 땡볕에 나와 그릇을 팔고 있는데 그렇게 모질게 깍아댔을까. 평소엔 더 큰 돈도 아무렇지 않게 펑펑 쓰면서 말이다. 나한텐 있으나 마나한 돈인데, 원래 잘 깍지도 않으면서 왜 그때만 유독 그랬을까. 할머니에게 너무 미안하고 내 자신이 부끄러웠다.

그 할머니의 좌판엔 수프그릇 외에도 예쁜 그릇들이 참 많았기 때문에 다시 할머니의 좌판으로 돌아가 다른 찻잔들을 살까 생각도 했으나, 어느 순간 갑자기 체력이 완전 방전되었고, 근처 공원에 앉아 쉬고 있기로 한 엄마를 너무 오래 기다리게 한데다, 끼니때도 한참 지나 있었기 때문에 결국은 다시 돌아가지 못하고 도둑시장을 떠나야했다. 그래도 엄마와 공원에서 만나 식당을 찾으러 가는 길에 잠깐만 발길을 돌렸으면 할머니의 좌판으로 갈 수 있었을텐데 그러기엔 너무 지쳐있었다...ㅠ.ㅠ (특히 민트색과 금장으로 처리된 찻잔을 살까말까 한참 고민하다 혹시 더 마음에 드는 것들이 나타날까봐 참았는데, 후회하고 있다)

 

내 평생 리스본 도둑시장 할머니를 다시 만날 날은 오지 않겠지. 미안함을 만회할 방법이 없다. 때로 인생은 너무 짧아서, 한번 실수를 하면 돌이킬 수가 없다. 그 실수가 비록 1유로짜리 실수였다고 해도 말이다. 그러니까 애초에 왜 깍는데 소질이 없는 사람이 깍겠다고 나서가지고는....;;;



Myott 수프그릇 할머니를 생각하면 마음이 짠하고, 신중을 기한다는 명목 하에 산 게 별로 없어서  아쉬움이 많이 남는 리스본 도둑시장 방문이었다. (물론 나도 내 체력이 그렇게 빨리 방전될 줄은 몰랐지. 보통은 shopping fever에 사로잡혀 쓸데없이 많이 사서 탈인데 거기선 나답지 않게 너무 안사서 탈 T.T)

수프그릇 할머니가 오래오래 건강하게 사시기를 기원해 본다. 언젠가 또 리스본에 간다면 꼭 다시 도둑시장에서 뵐 수 있기를, 그리고 그릇 구매용 별도 짐가방을 한 개 더 가져가서 예쁜 그릇을 잔뜩 사올 수를 있기를...



(보면 볼수록 참 예쁘고 마음에 드는 미요트의 리알토 수프그릇이다. 

생산연대를 찾아보니 대략 1960~1978 사이!)




8 Comments
  • 2014.07.29 07:51 흥정에소질없는1인으로써 무척 공감가는 포스팅이야~~고기도 먹어본 사람이 먹는다고ㅋ
    화살이 엉뚱한데꽂히는걸방지하기위해서라도
    우리같은흥정고자는 가만히있어야하나봐
  • mooncake 2014.07.29 13:16 신고 그라췌?
    우리는 그냥 바가지 씌우면 씌우는갑다..해야..;;;
    (응? 이건 아닌가?;;)

    암튼 요 수프그릇 참 이쁘긴 해... 귀한 물건까진 아니지만 여튼 나보다 나이 많이 잡수셨는데 상태 좋음^^
  • 단단 2014.07.30 12:14 아, 저도 흥정 못하는 사람이라 무척 공감이 가는 글입니다. (이 글은 다음 첫 화면에 실렸으면 딱 좋겠구만.) 저는 그래서 재래시장엘 안 가요. 저희 가족 중에 도예가가 많기 때문에 영국 크리스마스 마켓에서 스튜디오 포터리 제품을 살 때도 값을 못 깎는답니다. 죽도록 고생해서 만든 것들 바리바리 싸갖고 나와 작가가 추운 겨울에 직접 팔고 있는 걸 보면 그저 마음이 짠합니다.

    아니 근데, 그건 그렇고 저 수프 그릇 참 샘나게 예쁩니다. 상태가 정말 끝내주게 좋은걸요. 수프 중에서도 맑은 콩소메를 주로 담아 먹더라고요. 말간 멸칫국 부은 소면 담아도 아주 예쁘겠습니다.

    "안 깎아주면 안 살래요, 췌!"도 포르투갈어로 다 하시고, 부럽습니다! ^_^

    참, 시장 이름이 왜 '도둑시장'인지 혹시 아세요? 지난 게시물에서도 보고 궁금해 했었는데, 파는 물건 중 장물이 많아 그런 건지, 파는 사람이 바가지 씌워 날강도라 그런 건지, 사는 사람들이 너무 깎아대서 그런 건지, 무지 궁금하네요!
  • mooncake 2014.07.30 17:50 신고 단단님에 비할바는 못되겠으나, 저도 친한 친구가 한때 도예가의 길을 걸었던지라 그 마음을 조금은 알 것 같습니다. 지금은 결국 다른 길을 걷고 있는데, 가끔 도자기 만들던 그리운 옛시절을 얘기하는 걸 들으면 뭔가 안타깝고 짠해요.

    수프와 수프그릇을 좋아하지만 집에서 수프 먹는 일은 별로 없어서 안그래도 무슨 용도로 쓸까 고민했는데 소면!@@ 좋은 아이디어네요ㅎㅎ

    그리고, 네^^ 리스본 도둑시장(feira da ladra)은 예전에 도둑들이 장물을 많이 거래했기 때문에 도둑시장이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합니다ㅎ 특히 정확히 표현하자면 "여자도둑ladra시장feira"이에요ㅋㅋ 그래서 특히 그릇, 장식품과 같은 여자들이 좋아할만한 물건이 많다고 하지요^^ 그런데 반론으로는 벼룩이라는 뜻의 ladro가 잘못 전해졌다는 설도 있습니다ㅎ 그니까 "여자도둑시장"이 아니고 그냥 일반적인 "벼룩시장"이었을 수도 있나봐요^^ 리스본 도둑시장의 유래는 12세기로 거슬러올라가고 현재의 이름으로 불린 건 17세기부터였다고 하니 이런저런 "썰"이 많을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어찌됐건간에 같은 장소에서 몇백년동안 이어내려온 벼룩시장이라니 참 대단하지요?
    사실 요즘 벼룩시장이라고 해서 가보면 죄다 현대 중국산 밖에 없는 곳도 많아서 큰 기대를 안하고 갔는데 규모도 엄청나게 크고 물건도 굉장히 많아서 깜짝 놀랐어요. 구경삼아 스쳐지나간다면 모를까, 특별히 수집하는 물건이 있는 사람이라면 한두시간 안에 둘러볼 수 있는 만만한 규모는 절대 아니더라구요..^^;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다음에 리스본에 간다면 그때는 꼭 하루 전체를 도둑시장에 할애하고 싶어요ㅎㅎ
  • 듀듀 2014.08.01 15:35 우와 그릇 정말 예뻐요,,,취향저격 황홀해라...*_ *
    무늬에 빨려들어갈 것 같아요 ㅋㅋ옷으로 만들어 입고싶은 프린트예요 ㅋㅋㅋ
    저도 물건 흥정에 소질이 없는데 어쩔땐 나한테 이런면이 있었나 싶게
    깎을때도 가끔 생기더라구요;ㅋㅋ
    비싼물건이나 깎아도 될 물건을 살 땐 오히려 안그러는데 ㅋㅋㅋ랜덤하게 가끔; 엄청 싼 물건이거나 흥정이 먹히지도 않을 곳에서 그럴때가 있어요 ㅎㅎ;;;
    나도 나를 모르겠네..........,,ㅠㅠ ㅋㅋㅋ
    저도 가끔 몸이 불편하신데 더운날 힘들게 다니시거나 물건파시는 노인분들 보면 괜히 그냥 그 모습을 보는것 만으로도 제가 죄 지은 것 같은 느낌이 들 때가 종종 있어요.ㅠㅠ ;; 그런 비슷한 마음인 것 같아요. 할머님이 문케이크님이 그릇을 구매하셔서 정말 기뻐하셨을지도 모르니 넘 미안해 하지 마셔요~ ^^
  • mooncake 2014.08.04 09:37 신고 사실 그 할머니가 알고보면 부잔데 소일거리로 벼룩시장에 나오신 걸수도 있을 거고^^;; 그 정도 흥정은 원래 당연한건데 제가 괜히 맘아파하는 걸수도 있을거란 생각도 들긴 해요...ㅋ 사실 제가 평소에도 유난히 할머니들께 맘이 약하거든요ㅋㅋㅋㅋ 지하철 같은데서 할머니들이 물건 팔고 있음 그냥 못지나가고 꼭 뭔가 사오는 편이라...^^;;;
    그래도 역시! 담부턴 체질에 안맞는 흥정같은 건 안하리라 맘 먹었습니다ㅋㅋ (근데 또 동남아같은데 가면 정상가격의 2~30배 가격 부르고 시작하는 일이 많잖아요 ㅠㅠㅠㅠ 엔간하면 그냥 웃으며 속아줄텐데, 너무 과하게 바가지를 씌워서, 안깍으면 나만 완전 바보되는 상황이 너무 싫어요 ㅠㅠㅠㅠ)
    암튼 수프그릇은 정말 볼수록 맘에 들어요. 헤헤^^
  • kkhannah 2014.08.28 16:57 리스본 다녀온지 이주째, 여운이 남아 검색하다가 들렸어요 ~ 도둑시장은 미처 들리지 못했는데, 어디쪽에 있는건가요? 다음번엔 꼭 들려서 이것저것 구경하고 싶네용 :)
  • mooncake 2014.08.28 23:17 신고 우와아.. 이주째... 아직 여운이 많이 남아 있으시겠어요^^

    리스본 도둑시장은요, 알파마지구 판테온 근처에 있어요! 화요일하구 토요일에 열리구요^^

    댓글 감사드려요! 워낙 느리긴 하지만, 포르투갈 여행기도 조금씩 업뎃할거니까요, 시간 나실때 오셔서 종종 추억 나눠주세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