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5
Total
1,698,193
관리 메뉴

wanderlust

외국어 공부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외국어 공부

mooncake 2014.09.30 16:49

이 나이가 될 때까지 외국어 공부를 열심히 해 본 적이 별로 없다.

뭐라고? 너 불어 라틴어 포르투갈어 독어 배웠거나 배운다는 얘기 많이 했잖아! 라고 하겠지만

 

프랑스어, 라틴어는 대학교에서 수업 들었던 거고

포르투갈어는 학원 3달 다녔고

독어도 현재 3달째 다니는 중인데

공통점이라면 수업 듣는 시간 외에 따로 공부한 적은 거의 없었다는 것. 그래도 그럭저럭 외국어를 쓸 수 있었던 건 외국어에 한해서만큼은 기억력이 좋아서 한번 들은 단어는 잘 안까먹는 덕이다.

 

하지만 그것도 옛 얘기.

요즘 배우고 있는 독어는.. 왜 이렇게 단어 뜻이며 동사변화형이 생각 안나는지 미칠 지경이다.

분명 지난 수업 텍스트에서 본 단어인데 뜻을 모르겠다. 무슨 뜻인지 정확히는 모르겠네,가 아니고 무슨 뜻이었는지 전혀 짐작조차 안된다. 늙으면 언어 습득 능력이 감소하는 게 맞나부다. 주변에 이 고충을 토로했으나 "흥 우리는 어릴때부터 그랬거든. 니가 이상했던 거라고"하면서 욕만 먹었다 -_-

 

심하게 감소한 언어습득능력 때문에 "새삼 나이 먹었다는 게 느껴져서 우울"하고, 학원엔 언어를 배워 뭔가 해보겠다는 열의로 가득한 이십대 초반 수강생들이 대부분이다보니 "내가 이 나이에 새로운 외국어를 익혀서 뭐하게?" 라는 생각까지 들었던 게 최근 며칠의 일. 회사에서 시간에 쫓기며 일하다 헉헉 거리며 달려와, 졸음과 싸워가며 수업을 듣고, 시큰거리는 무릎으로 4층 높이의 계단을 내려올때면 뭔가 서글프기까지 했다.

 

그런데 어제 학원에 갔더니 내가 듣는 수업의 바로 전 시간에, 70대 할머니 수강생이 계시는 게 아닌가!

선생님에게 아까 그 할머니도 수강생이시냐고 여쭤봤더니 맞단다. 독일 가곡을 좋아하셔서 독일어를 배우신다고. 와! 완전완전 멋지다!!!! 동시에, 나이 많이 들어 힘들다고 투덜거리던 자신의 경망스러움이 부끄러워졌다. 언어습득의 효율성이 좀 떨어지면 어떤가, 나이 들어도 계속 뭔가 배운다는 것이 중요하지. 그리고 그 배움이 인생을 조금 더 풍요롭게 만들어주고 있는 것은 분명하고.

 

참고로 그 할머니 수강생이 아주 평범한 할머니는 아니셨다. 작고한 배우자분이 유명한 문인이자 국문과 교수였으면서, 본인도 수필집을 두 권 낸 작가님. 그렇다고는 해도 늦은 나이에 등단하기 전까지, 오랫동안 전업주부 생활을 해온 분이라 새로운 언어를 익힐 용기를 낸다는 게 쉬운 일만은 아니였을 것 같은데, 얼마나 멋진가. 바라건대 내 70대에도 계속 새로운 언어를 익히고 있었으면 좋겠다. 세르비아어라던가, 스와힐리어라던가...^^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두움  (6) 2014.11.06
어원학 Etymology  (6) 2014.10.21
외국어 공부  (4) 2014.09.30
넋부랑자 + 저녁 하늘  (2) 2014.09.26
반성일기  (4) 2014.08.27
독일어 1달  (4) 2014.07.25
4 Comments
  • 단단 2014.10.01 08:27 아잉, 시큰거리는 무릎으로 4층 높이 계단을 내려올 때 서글프셨다뇨, 젊은 분이 그런 말하면 못씁니다. 하하하.

    문케익 님도 멋지시고 할머니도 멋지시고. 문케익 님, 가만 보니 조용히 정력적인 분 같아요. ㅎㅎ 이런 분들 참 매력적이죠. 단기 기억력은 나이 들어갈수록 감소하는 게 맞긴 한데, 대신 종합적인 사고 능력과 판단력은 나이들수록 좋아진답니다. 잃는 게 있으면 얻는 것도 있는 법, 서글퍼 말고 우리 나이듦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자구요. 제가 30대 중반까지는 정말 온 힘을 다해서 나이듦을 거부했는데요, 이제는 어케 멋지게 늙을 것인가 고민을 한답니다. 저는 표정부터 좀 온화하게 바뀌었으면 좋겠어요. 생각한 게 얼굴 표정에 고대로 나타나는 게 저의 가장 큰 문제랍니다. ㅎㅎ
  • mooncake 2014.10.05 16:12 신고 제가 수업 가기 전엔 이 글 읽고 나서 막 기운이 솟았는데요, 그날 저녁 녹초가 된 채로 수업을 들으며 졸음과 씨름을 하다보니 역시 힘들다는 생각이 들어 좌절모드였습니다ㅋㅋ 이렇게 일희일비하는 습관이야말로 나이가 들수록 버려야 할텐데 말이죠, 쉽지 않아요ㅠ.ㅠ
    단단님 말대로 어떻게 멋지게 늙을까.. 열심히 고민해봐야겠습니다. 안그래도 요즘들어 유독 주위에 멋없게 늙은 분들이 많이 보여서 늙는 게 더 우울했던 것 같기도 해요. 후배들에게 존경을 받기는 커녕 "난 저렇게 되지 말아야겠다"라는 생각만 들게 하는 분들이 요즘 너무 많아서요. 은연 중에 저도 저렇게 될까봐 심란했어요. 그렇지 않도록 내외적으로 노력을 많이 해야겠쬬?^^
  • 듀듀 2014.10.02 00:22 우와..할머니 정말 멋져요 (왠지 저도 막 뜨끔 ㅠ)ㅋㅋ
    나는 이 젊은 나이에 아무것도 안배우고 막 살고 있다니 흑흑
    전 독어 학원 다니시는 문케이크님두 엄청 멋져요! 흐흐
    계속 열심히 배우시고 ㅎㅎ 학원 에피소드도 종종 올려주셔요 히힛.
  • mooncake 2014.10.05 16:17 신고 듀듀님이 왜 뜨끔하세요~!!!
    듀듀님 블로그 보면, 정말 열심히 살고 계셔서 부러운걸요^-^
    회사에서 가끔 학원 에피소드를 얘기하면 주변인들이 짜증내서(ㅋㅋㅋㅋ) 잘 안합니다. 나이들어서 왜 안하던 모범생 모드냐고 ㅋㅋㅋㅋ 특이하대요. 저도 제가 대견한게, 학원 3개월 다니면서 딱 한번 빠졌어요. 그것도 그날 베트남 놀러가느라 빠진 거. 근데, 한번 빠지면 자꾸 빠질 것 같아 두려워서 더 열심히 나가는 것도 있어요ㅎ 처음 두달은 꿀잼이었는데 요즘 수업은 "문법문법문법" 모드라서 재미는 급하향/고통은 급상승 중이라 긴장 모드..ㅠㅠ 저 진짜 문법 싫어하거든요...크흑흑...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