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66
Total
1,781,673
관리 메뉴

wanderlust

블랙 프라이데이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블랙 프라이데이

mooncake 2014. 11. 28. 13:47

최근 직구가 엄청 유명해져서 그런지, 이젠 국내 업체들도 전부 블랙 프라이데이 프로모션을 한다;;

계속 문자와 메일이 들어와서 귀찮다. "블랙 프라이데이"문구를 한번만 더 보면 토할 지경이다.

여기가 미국입니까? 우리가 언제부터 추수감사절과 크리스마스를 명절로 쇴었지?ㅋㅋㅋㅋㅋ

 

뭐 어쨌거나 대폭 세일해주는 건 좋은데 요즘 너무 피곤해서 쇼핑몰 들어가 볼 기력도 없다. 좋은건가 안좋은건가.

 

이번달은 소비를 극도로 자제하고 지내긴 했는데 그래도 돌이켜보면 돈도 많이 쓰고 산 것도 많다.

어떻게 해야 소비 중독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적당히 회사생활하고 있고 투자수익률도 괜찮을때는 이런 생각 잘 안하는데 요즘처럼 회사생활이 너무너무 피곤하고 투자수익률도 엉망일때는 소비를 최대한 줄여야 그나마 회사에서 벗어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더 그런 것 같다.

 

하지만 무소유. 청빈한 삶. 그런 걸 아무리 되뇌여도 애초에 타고나길 소비 지향적으로 태어났는데, 그게 쉬울리가 있나?

회사생활을 조금이라도 빨리 끝낼 수 있게 돈을 아끼고 최소한의 비용으로 사는 법을 몸에 익히자!! 는 생각을 처음 한 게 벌써 몇 년 전이지만 절대 실천이 안된다. 굳게 마음 먹고 소비를 줄이면 사는 게 너무 재미가 없고 우울하기까지 하다. 그래서 아이구 이건 안되겠다. 그냥 적당히 쓰면서 60세까지 노예생활을 해야겠구나고 마음을 고쳐먹어보지만, 또다시 회사생활 영 못하겠다 싶어지면 다시 소비를 줄이는 게 유일한 방법인 것만 같고... 으으...

 

먹고 사는 건 너무 피곤하고 지치고 우울한 일이다.

블랙 프라이데이 할인 문자들을 받고도 "꺅 기뻐 지르러가자"가 아니라 삶의 피곤함을 느끼다니. 휴식이 절실하다. 흑흑.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해력 테스트  (5) 2014.12.08
독일어 잡담  (4) 2014.12.04
블랙 프라이데이  (2) 2014.11.28
어두움  (6) 2014.11.06
어원학 Etymology  (6) 2014.10.21
외국어 공부  (4) 2014.09.30
2 Comments
  • 단단 2014.11.28 23:34 휴... 여기도요. 블랙 프라이데이 광고 메일이 쏟아집니다. 영국이 언제 추수감사절을 쇴다고.
    아마존 이눔들이 개인정보를 팔아먹은 건지.
    게다가 여기는 또 채리티 우편물도 장난 아니게 옵니다.
    편지 봉투에 붙일 수 있는 제 이름과 주소 박은 스티커까지 떡하니 여러 장 인쇄해 동봉을 해서 보내요.
    자, 이렇게 정성껏 읍소를 했으니 기부 좀 해줍쇼~

    미국인들은 "소비는 미덕이다" 한다잖아요? 근데 그게 어느 정도는 맞는 말이라면서요?
    빚 내서라도 소비를 열심히 해주면 경기가 돌아가 일자리도 생긴다는... 쿨럭
    미국 사는 가족들 말로는 미국은 거의 주말마다 특별 세일이 있고 지금 안 사면 손해볼 것 같다는 느낌을 팍팍 준다네요.
    저는 "아껴야 잘 산다"만 알고 있었는데...
    그래도 고정 월급 나오는 데도 다 있고, 저는 문케익 님이 부러운걸요. ㅎㅎ
    저는 한국 가면 대학 돌아다니며 보따리 강사 생활이나 해야 하고, 방학 땐 수입도 없을 거고, 벌어놓은 돈은 없고(빚은 아직 없다만), 앞날을 생각하면 땀이 납니다. ㅎㅎ
  • mooncake 2014.12.01 10:04 신고 제가 그, 미국식 경영학과 경제학을 전공해서 소비가 미덕인 줄 알고 평생을 살아온 사람인데요ㅎㅎ 근데 어느 순간, 회의가 몰려오더라구요...^^

    환경 파괴, 후진국 착취 같은 거시적 관점은 둘째치고라도 개인적으로도 끝없는 소비욕망의 노예가 되어 쳇바퀴 돌듯 사는 게 과연 바람직한 일인가. 살 때만 잠시 기쁘고 결국 시간이 지나면 짐과 쓰레기가 되어버리는 물건들을 계속 사는 게 과연 옳은 일인가, 그런 생각을 많이 합니다. 그렇지만 생각만 하지 실천은 잘 안됩니다ㅋㅋㅋㅋ 암튼 당장 안사면 손해볼 것 같구 큰 일 날 것만 같은 공포마케팅, 뻔히 알면서도 맨날 속아넘가니 탈이에요ㅎㅎ

    제가 못다한 공부에 대한 미련이 은근히 남아 있어서 가끔씩 고민을 하는데요. 에고, 참, 이상을 쫓자니 먹고 사는 게 힘들고 현실에 안주하자니 그 현실이 그리 녹녹한 것도 아니고... 그래도 좋아하는 분야 공부 계속하신, 그리고 그 결실이 곧 나타나실 단단님이 전 정말 부럽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