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169
Total
1,699,272
관리 메뉴

wanderlust

야마하 오디오(TSX-B232) CDP 고장 그리고 1983년산 CD 본문

음악영화책그림

야마하 오디오(TSX-B232) CDP 고장 그리고 1983년산 CD

mooncake 2015.01.18 23:54


12월 초, 야마하 오디오(TSX-B232 구입후기 클릭)의 씨디 플레이어가 고장났다. 아직 산지 두달도 안됐는데 이게 뭔 변괴인고.

산지 1~2주 밖에 안됐을때도 간혹 CDP에서 CD를 꺼내는 게 원활하지 않을때가 있긴 했는데 이번엔 아예 CD를 인식도 못하고 eject 버튼을 아무리 눌러도 뱉어내지도 않고. 혹시나 CD가 충분히 안들어갔나 싶어서 또다른 CD로 밀어넣어보려던 찰나, 또다른 CD 하나도 낼롬 삼켜버렸다. CDP가 CD 두개를 삼키다니! 멘붕.

 

예전에 쓰던 오디오도 맨날 CDP가 말썽이었기 때문에 신경이 살짝 곤두서서, 출근하자마자 AS 센터로 전화했더니 당일 오후에 바로 기사님을 보내주셨다.(오! 훌륭하다)

 

회사에 있으면서 전화를 통해 들은 기사님 말씀은

- 오래된 CD를 넣을때는 닦아서 넣어주세요. CD가 오래돼서 그렇습니다. 가급적이면 오래된 CD는 안쓰는게 좋습니다.

- 그리고 집이 너무 춥네요. 온도 차이가 심하면 기계에도 부담이 많이 갑니다. 아침에 나갈때 천이라도 덮어주세요.

 

"제 CD 대부분이 다 오래됐는데요, 오래된 CD를 쓰면 안된다고요?"라고 대답하니

"쓰면 안되는 건 아니지만, 만져보시면 최근에 나온 CD와 오래된 CD의 질감 차이가 확실히 있어요.  최근에 나온 CD보다 조금 덜 매끈하다 싶으면 꼭 닦아서 넣어주세요. 일단 부품교체는 했으니 더 사용해보시고 또 이상하면 연락주세요"라고 하셨다.

 

이거 얼마나 난감한지. 아무래도 2000년대 중반 이후로는 CD 구매량이 확 줄었으니 내 CD의 대부분이 오래되었는데, 오래된 CD는 가급적 안쓰는 게 좋다니 좀 충격이었다.

 

그래서 저녁때 집에 가서 "아니 대체 언제 나온 씨디길래 오래 됐다고 한거지?"하면서 그 씨디를 들여다봤더니

made in W.Germany가 똭.



웨스트 저머니? 서독? 내가 빈티지 그릇 구경할때나 가끔씩 마주치는 그 "서독"?

그래서 자세히 봤더니 무려 1983년에 만들어진 CD였다.

기사님이 오래됐다고 하실만 했다 하하하하하ㅠㅠㅠㅠㅠㅠㅠㅠ

 

최초로 상업적인 CD 음반이 발매된 것이 82년 10월이라고 하니깐 이 83년산 CD 역시 조상신급! 두둥.

지금보다 CD 만드는 기술도 덜 안정화됐을 것이고 또 CD 수명자체가 영구적이진 않다보니 뭔가 녹아나오면서 재생에 지장을 주고 데이터도 손실되고 그러는 모양이다. 내가 막 굴리지만 않으면 적어도 5~60년 정도는 재생하는데 문제는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라니 상당히 충격이었다. 초창기에 만들어진 CD 중 이미 재생불가 상태에 빠진 게 꽤 있다고 하니, 컴퓨터로 미리미리 음원을 따놔야 하는건가 고민 중. CD의 수명이 다하는 광경을 눈 앞에서 목도하다니, 새삼 내가 오래 살았구나, 그리고 또 다른 한 시대가 끝나가는구나(end of an era)라는 생각이 들어서 뭔가 씁쓸했다. 더군다나 이젠 CD 재생할때마다 일일이 제작년도 확인하고 닦아서 넣을 생각을 하니 참 귀찮다; 앞으로 CD는 더욱더 안사게 될 것 같다ㅠㅠ 내가 어릴땐 늘 CD를 사느라 가산을 탕진했는데 그게 다 헛짓이었다니...흑흑

 

그 와중에도 야마하에서 신속+친절하게 AS해주셔서 그건 좀 감동이었다.



이건 AS를 마친 뒤 선물로 주고 가셨다는 야마하 컵!

집에 워낙 컵이 많아서 사은품으로 주는 데데한 머그는 안반가울때가 더 많은데, 이 머그는 야마하 로고가 박혀서 그런지 아님 AS 기사님이 친절하셔서 그랬는지 마음에 들었다♡



야마하 머그 뒷면엔 "감동을 함께 만듭니다"라고 쓰여 있다. 

확실히 감동적인 AS였다. 감사합니다. 


6 Comments
  • 좀좀이 2015.01.19 17:17 신고 서독!! 진짜 오랜만에 듣는 말이네요. '동독'은 예전 이야기하며 가끔 '그 시절에는 소련, 동독, 체코슬로바키아, 유고슬라비아도 있었어'라고 하는데 서독이란 말은 정말 쓸 일이 없어서요. 매우 오래된 씨디로군요^^
  • mooncake 2015.01.19 17:41 신고 그쵸^^ 저도 빈티지 그릇 구경할때나 가끔 만나는 서독인데 씨디에 서독이 똭 박혀 있어서 깜놀했어요. 저렇게 오래된 씨디인 줄은 몰랐거든요;;
  • 듀듀 2015.01.20 19:31 허걱...전 CD는 다 똑같은 줄 알았는데...수명이 있었군요..ㅜ 계속 무한재생 할 수 있는 줄
    알았어요 이미 재생불가에 빠진것들도 있다니 저도 충격먹고가요...
    집에 70년도에 나온 CD들도있는데.....헛 오랜만에 한번 재생해봐야겠네요 ㅜㅜ;;
    그래서 제방에 씨디플레이어도 요즘 재생이 잘 안된건가 싶기도 하고요;;;;
    문케익님 아니었음 이 사실을 평생 모를 뻔 했어요 ㅋㅋ;;
    친절한 기사님이 주신 컵이라 더 맘에 드셨나봐요 ㅎㅎ 컵에 로고도 예쁜데요!
    저는 컵 보면요 커피 담아서 마시고픈 컵이랑 / 그렇진 않은 컵 ㅋ이렇게 두종류로 나뉘어지는데 ㅋ
    저 컵은 저도 커피마시고 싶은 컵이예요ㅋㅋㅋㅋㅋㅋ뭔가 커피 맛있어 질 것 같은 그런 컵이요^^
  • mooncake 2015.01.21 10:59 신고 아, 듀듀님~^^
    본문에도 썼다시피 CD가 판매용으로 최초 생산된 건 1982년 이후의 일이에요. 집에 있는 70년대에 나온 음반들은 아마 LP등으로 출시되었던 음반의 최초 발매 시기가 70년대이고, CD로 재발매된 건 그 이후의 일일테니까, 80년대에 제작된 CD만 아니라면 괜찮을 거에요. 제가 집에서 연대별로 테스트 해봤는데 대략 90년대 중반 이후 제작부터는 문제가 없더라고요. 문제가 심각한 것은 CD 제작 초기 제품들인 80년대 초중반에 제작된 CD들입니다ㅠㅠ 아참, 근데 또 국내 제작 CD들은 90년대 초반에 만들어진 것도 상태가 안좋을 수 있어요. 국내 CD 자체 제작은 미국, 유럽 등에 비해 늦게 시작되었기 때문에 90년대 초반까지는 기술이 그리 안정적이지 않았다네요.

    만약 갖고 계신 CD들이 90년대 중반 이전 제작이라 CDP에서 인식이 잘 안되더라도, 안경닦는 천으로 잘 닦아 넣으면 당분간은 재생에 큰 문제는 없을 거에요. 그래도 장기적으로는 PC 등에 자료 백업이 필요할 것으로 보여져요ㅠㅠ
  • 2015.12.04 12:45 비밀댓글입니다
  • mooncake 2015.12.07 14:49 신고 안녕하세요, 제가 여행 중이었던지라 답이 늦었네요.
    저는 산지 2달 정도 밖에 안돼서 그런지 무상AS 받았어요.
    CDP를 통째로 갈아주셨으니 만약 유상AS였음 꽤 비쌌을 것 같아요.
    저도 CD 수명있는지 몰랐답니다ㅠㅠ
    아마 2000년대 이후 제작된 CD는 전부 괜찮을 거구요, 80년대-90년대 CD를 특히 주의하셔야 할 거에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