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169
Total
1,699,272
관리 메뉴

wanderlust

All I want for christmas is... 본문

Wishlist

All I want for christmas is...

mooncake 2014.12.20 20:34

이번달 초에 영화 "더 폴라 익스프레스(The Polar Express)"를 보다가 산타가 "크리스마스 선물로 뭐 받고 싶니?"라고 묻는 장면에서 난 뭘 받고 싶은지 생각해봤는데 딱히 떠오르는 게 없었다. 갖고 싶은 게 너무 많아서인지, 온갖 것들이 머리속에서 큰 덩어리로 뭉글대기만 할 뿐 구체적인 무언가는 떠오르지 않았다.

 

그러다 뒤늦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받고 싶은 게 생각났다.

 

찻잔 수집 전용 방이 갖고 싶다. 으하하하하...

찻잔 장식장을 가득 짜넣고 차 마시는 공간도 어여쁘게 꾸며놓고,

"이 걸 언제 다 채워넣지?"라는 고민을 할 정도로 찻잔 장식장의 규모가 거대했으면 좋겠다. 최소한 벽의 두면을 차지하고 있다던가 하는 정도로.

 

그릇의 세계는 아무리 파도 새로운 것, 예쁜 것들이 자꾸 튀어나온다. 오래된 것과 새로 나오는 것. 사도 사도 사고 싶은 게 너무 많다. 그걸 전부 살 돈도 없지만 보관할 공간은 더욱더 부족하다. 책처럼 아무렇게나 막 쌓아둘 수도 없다보니 "꿈처럼 아름다운" 그릇을 보면 기쁜 게 아니라 "돈 + 보관할 장소" 걱정에 오히려 마음이 무거워지는 지경에 이르렀다. 진짜 어떻게 해야 하나. 

 

자 그런 의미에서 구글, 텀블러 등에서 줏어온 다른 사람들 그릇 구경이나 합시다. 세상엔 정말 왜 이렇게 예쁜 그릇이 많은 걸까??



집에 늘 이런 공간이 있으면 정말 행복할 것 같다!!





































































찻잔과 그릇 사진들을 보고 있노라면 참 황홀해진다.

난 보석보다 그릇이 더 좋더라... 헤헤



12 Comments
  • 듀듀 2014.12.22 22:07 찻잔전용 방에서 빵 ㅋㅋㅋㅋ으하하하;; 저도 동감이예요 보석보다 그릇이 더 좋아요 백만배도 더요
    큭큭..ㅋㅋ근데 놓을 공간도 없을뿐더러 돈도 없고...(그릇외에 싸지르는게 너무 많기도 하고)크읍..ㅎㅎ저도 막 머릿속에는 미래의 주방에 그릇장 이런거 맨날 상상하고요 ㅋㅋㅋ하하하;
    상상만...ㅋ현실은 다이소에서 깨작깨작 사온 싸구려 그릇들이 대부분인데다가..
    그릇도 놀 공간이 없어서 방에도 막 방치하고 있어요 ㅋㅋㅋㅋㅋㅋ
    그릇 정말 예뻐요 스크롤바 내리면서 힐링하고 갑니다 ^^ 보면 볼수록 기분 좋아지는 사진들이예요
    흐앙.......>_<
  • mooncake 2014.12.23 14:17 신고 히힛 보석보다 그릇이 백만배 더 좋으시다니 반가워요! 근데 말씀대로 찻잔만 좋아하는 게 아니라 그 외에도 온갖걸 다 지르니깐 그게 문제입니다ㅋㅋ 찻잔 인형 장난감 미니어쳐 씨디 책 그 외 온갖 아름다운 쓰레기들... 큽.. 그렇다고 또 옷이나 가방에 취미가 아예 없는 것도 아니고... 허허허... 사실은 지금도 미친듯이 지르고 싶은 그릇들이 있는데 놓을 공간이 없어서 못사고 있어요 ㅠㅠ

    듀듀님 그때 그 다이소에서 사신 예쁜 그릇(멋진 그릇이라는 표현이 더 맞겠지만) 저도 사려고 요즘 다이소 보일때마다 들어가는데 없더라고요. 흑흑. 그대신 브라질산 그릇 몇 개가 눈에 밟히는 중인데요. 역시 둘데가 없어서 못사구 있어요 캬캬캬^^;;
  • ssong 2014.12.23 07:58 찻잔에 딱히 관심없다고생각했는데 사진들보니 황홀*.* 저런 찻잔들은 혼자보긴 넘 아까워서 손님들을 정기적으로 초대해야할것같아~~
    ( 여기다 찬물을 끼얹는 생각- 저 그릇들 먼지는 누가 다 닦나ㅋㅋㅋ )
  • mooncake 2014.12.23 14:16 신고 그치. 집에다 티룸 마련해 놓고 사람들 초대하고 그랬으면 좋겠당ㅋㅋ
    P.S. 내 방에 있는 그릇엔 이미 먼지가 쌓..
  • 단단 2014.12.23 10:17 저두요. 보석보다는 그릇이 더 좋아요. ^^
    여섯 번째 사진에 제 수집 조건에 맞는 푸른꽃 금테 찻잔 두 개가 뙇!
    근데 저는 이제 찻잔 욕심에서 티푸드 욕심으로 넘어갔어요.
    제 손으로 근사한 티푸드를 만들어 주변 사람들 아프터눈 티 대접하고 싶은 뜨거운 욕망이 펄펄.
    그러려면 문케익 님이 꿈에 그리시는 멋진 티룸 공간이 있어야지요.
    문케익 님, 그릇 좋아하시면 서울에서는 좀 멀지만 <갤러리 마중>이란 데 한번 가보셔요.
    아늑하고 세련되기보다는 살짝 방대하다는 느낌은 좀 드는데,
    거기 사장님이 그릇 정말 열심히 모으셨더라고요.
    휴... 그릇 모으는 것도 정말 아무나 하는 게 아니겠더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저는 가게에 그릇 그렇게 잔뜩 진열해놓으면 걱정 돼서 셔터 내리고 집에 가서 자는 것도 못 할 것 같아요. ㅋ
    내는 음식들은 그냥 그래요. 그릇은 열심히 모으셨는데 음식에는 별로 관심이 없으신 분 같아요.
    http://blog.naver.com/kimhy004/220048436260
  • mooncake 2014.12.23 14:28 신고 그릇의 세계로 파고들수록 점점 더 "푸른꽃 금테 찻잔"만 모으시는 단단님이 정말로 현명하시다는 생각이 들어요. 게다가 찻잔 욕심에서 티푸드 욕심으로 넘어가셨다니! 와!!!!!!!!!!!!! 멋지셔요! 저도 언제쯤 찻잔 탐욕이 좀 사그라들까요? 아프터눈티 대접하고 싶은 뜨거운 욕망이라니!!! 참으로 주변인들에게 빛이 되고 소금이 되는 존재이십니다ㅋ

    링크해주신 갤러리 마중 봤는데요, 와, 정말 대단하네요. 엄청나네요. 저도 저런 그릇들 놓고 집에 가서 맘 편히 못잘 것 같아요ㅋㅋ 저게 금액으로 환산하면 다 얼마란 말입니까. 게다가 돈 있다고 시장에서 제깍제깍 구할 수 있는 것들도 아니고. 아직 청주는 한번도 못가봤는데, 꼭 기억해놨다가 근처 지나게 되면 들려야겠네요(과..과연 언제가 될지...ㅎㅎ)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2014.12.23 13:11 비밀댓글입니다
  • mooncake 2014.12.23 14:29 신고 아~ 다행이에요 ㅎㅎ
    괜히 혼자 걱정하고 있었어요...^^
  • 단단 2014.12.23 23:50 (위에는 그릇 졸업했다고 써놓고는 이 게시물 보고 삘 받아서 이베이 찻잔 폭풍 검색해보고 있는 이 모순.)
    에잉, 책임지셔욧. 불씨가 다시 살아났네. ㅡ,.ㅡ
  • mooncake 2014.12.26 10:23 신고 히힛
    단단님.
    그래서 휴덕은 있어도 탈덕은 없다는 말이... ㅎㅎㅎㅎ

    또 어떤 이쁜 그릇 데려오실지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전 단단님 그릇 구경하는 게 젤 즐거워요^^
  • 도플파란 2014.12.25 18:58 신고 우와... 찻잔이 이쁜게 넘 많네요...ㅠㅠ 갖고 싶다..ㅠㅠ 저도 저런 찻잔들보면 세트로 갖고 싶어져요...
    잘 간수도 하지 못하면서... ㅠㅠㅠ
  • mooncake 2014.12.26 10:23 신고 ㅠㅠㅠㅠ 그치요? 갖고 싶은 게 너무 많아요 ㅎㅎ
    저도 잘 간수도 못하면서 말이에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