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07
Total
1,697,450
관리 메뉴

wanderlust

유니버설 아트센터 & 호두까기 인형 발레(2013) 본문

음악영화책그림

유니버설 아트센터 & 호두까기 인형 발레(2013)

mooncake 2014.12.14 17:08



크리스마스, 그리고 연말엔 역시 "호두까기 인형" 발레를 봐줘야 제 맛이다♡



올해도 호두까기 인형 발레를 보러갈까 말까 고민하다가 작년(2013)에 보러갔던 사진을 찾아봤다.

크리스마스날 유니버설 아트 센터에서 관람한 유니버설 발레단의 호두까기 인형(the nutcracker) 발레. 



혹시 오해할까봐...^^;; 공연 중에 찍은 게 아니라, 본 공연 후 포토타임에 찍은 사진.

정말 환상적인 시간이었다♡

호두까기 인형은 봐도봐도 질리지 않고

무대가 좀 유치하게 구성돼도 별로 실망스럽지 않고ㅎㅎ 그냥 좋다.


본 공연 후에 어린이 발레리나들이 "we wish you a merry christmas" 를 부르며 춤 추는데 참 귀엽고 뭉클~



언제 어디서든 호두까기 인형 서곡이 나오면 마음이 막 두근두근♡

근사하고 환상적인 일이 벌어질 것 같고 막 그렇다!!

(...난 정말 동심으로 똘똘 뭉쳐있는 듯...;; 허허허;;)



인터미션 때 로비에선 요러케 직원들이 분장하고 같이 사진도 찍어줌.

포즈도 열심히 잡아주신다.

팬서비스 완전 굿굿!



덕분에 많이 웃었음ㅋㅋ

이 분들 유니버설 아트센터에서 성과급 팍팍 주셨음 좋겠다ㅎ



쥐랑 호두까기 인형 두분, 인터미션 시간의 마지막 순간까지 관람객들과 사진 찍어주다가

관계자한테 붙잡혀 질질 끌려가는 모습으로 빅웃음을 주기도 ㅎㅎ



목각 호두까기 인형도 판매중!!

이쁜데 사오긴 좀 귀찮아서 패스.





근데 귀엽긴 귀엽단 말이지^^







유니버셜 아트센터는 옛날 분위기 물씬! 풍겨서 갈때마다 감상에 젖게 만든다.

오래된 티가 역력하고 세련되진 않았지만 옛날 모습을 많이 간직하고 있어서

어릴때 생각도 많이 나고... 좋음♡

싹 뜯어고치지 말고 이 분위기를 그냥 계속 유지했으면 하는 바람.





공연 끝나고 그냥 바로 나오기가 왠지 아쉬워서

친구랑 2층 올라가서 좀 놀다 나왔던 기억이 난다. 

은근히 외국인 관람객도 많아서,

어떤 러시아 언니들 사진 찍어주고 그 언니들은 우리 사진 찍어주고 했던 기억이...^^



의도치 않게 찍힌 보케 사진^^



유니버설 아트센터 앞에 있는 크리스마스 트리도 촌스럽다. 딱 80년대풍 장식들.

근데 그래서 좋음. 막 정겨움♡

모두들 메리 크리스마스^^

4 Comments
  • 듀듀 2014.12.15 10:03 우와왕..ㅋㅋ정말 크리스스 분위기 가득가득 ^^
    호두까기인형 어릴적에 어린이용 뮤지컬같은거로만 봐서요 ㅠㅠ
    이런 제대로 된 발레공연으로 정말 보고싶어요!
    발레공연은 제대로 본적이 한번도 없어서요 ㅋㅋ(무용과 졸업공연 이런건 봤지만요 ㅋ캬캬ㅋㅋㅋ)
    몇넌전부터 제가 발레공연보러가기가 저의 위시였는데!ㅋㅋ>_<
    부러워요캬캬
    인터미션때 나온 인형쓰신 직원분들도 완전 귀여워요 ㅋㅋㅋ게다가 목각인형은 어찌나 예쁜지
    ...비 ..비싸겠죠?ㅋㅋ흑흑 ㅎㅎㅎ
  • mooncake 2014.12.15 11:28 신고 이번 연말에 한번 가시는 거 강추강추!!
    전 호두까기 인형 발레를 안보면 왠지 진짜 크리스마스 느낌이 안나요 히힛 => 이래놓고 올해는 돈 아껴야돼서 아직도 갈까말까 고민중;;

    목각인형 가격은 다양했는데, 적당히 살만한 가격이었어요. 아마 3만원 정도부터 시작했던 것 같아요^^
  • 단단 2014.12.19 03:00 발레도 다 보러 다니시고, 역시 문화인이십니다.
    돈 들여 음반 사고 공연 보러 가는 분들이야말로 진정한 예술 애호가이지요.
    저는 주변에 발레 하는 친구나 지인이 많았는데도 희한하게 저 <호두까기 인형>은 본 적이 없네요.
    차 끓여갖고 와서 저도 영상 찾아봐야겠습니다.
    제가 지금까지 본 발레 중 좋아하는 것은
    프로코피예프 <로미오와 줄리엣> - 마곳 폰테인과 누레예프 공연을 특히 좋아합니다.
    스트라빈스키 <봄의 제전> - 이건 음악이 좋아서.
    스트라빈스키 <결혼Les Noces> 춤 사위와 음악이 독특하고 재밌어서. 러시아 춤 사위와 러시아 음악이 적나라하게 드러나는데, 저는 작곡가나 작가가 자기 조국 색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것도 좋더라고요. 쇼팽도 그래서 좋아합니다. 20분 조금 넘는 짧은 작품이니 걸어드릴게요. 주인공들이 이렇게 춤 안 추는 발레도 또 처음입니다. ㅋ vimeo 닷컴, 포워드 슬래쉬, 18617287 치시면 나와요. 티스토리 시스템이 링크를 못 걸게 하는 것 같아요.
  • mooncake 2014.12.19 10:02 신고 공연 보러 가는 거 참 좋아하는데, 여행도 다녀야하고 예쁜 그릇도 사야하고 맛난 케익도 먹어야하다보니 우선순위에서 자꾸 밀립니다. 슬픈 일이에요ㅠㅠ 내년엔 좀 더 공연을 많이 보러 갔으면 좋겠어요^^

    말씀해주신 발레들, 전부 다 보지 못했습니다. 꼭 찾아볼께요.
    스트라빈스키 봄의 제전 저도 참 좋아합니다ㅎㅎ
    작곡가나 작가가 자기 조국 색 드러내는 게 좋다는 말씀에도 공감합니다^^ 히힛~!

    아참 댓글 달다 생각났는데, 작년 유니버설 발레단의 호두까기 인형 공연 중 딱 하나 아쉬웠던 게, 오케스트라 공연이 아니였다는 거에요. 티켓 가격이 결코 저렴한 편은 아니었는데도요ㅠ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