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41
Total
1,627,933
관리 메뉴

wanderlust

신촌 우동집 마루가메 제면 본문

먹고 다닌 기록

신촌 우동집 마루가메 제면

mooncake 2015.01.02 00:12


오랜만에 마루가메 제면 방문.

정통 사누키 우동집을 표방하고 있는 곳이다.



멘타이가마타마

명란젓+계란+간장소스



비비면 대략 이런 모습이 된다.

"사누키 우동 면발" 본연의 맛을 잘 느낄 수 있는 우동.

대부분의 우동은 주문하면 그 자리에서 조리해서 건네주는 것과 달리

멘타이가마타마는 별도로 조리를 해야하기 때문에 보통 6분 ~ 10분 정도 기다려야 한다...

그대신 면발은 다른 우동보다 확실히 더 맛있는 것 같다. 



기츠네우동

가장 기본 우동에 커다란 양념유부가 한장 들어있다.

파, 튀김가루 등의 토핑을 넣기 전이라 비주얼이 다소 심심해보임^^;;



모든 것이 셀프로 이루어지는 가게라 

입구로 들어와서 우동 종류를 주문해 받은 뒤

그 다음엔 각종 튀김과 주먹밥, 음료 등을 골라 접시에 담고

계산을 마친 뒤 

파, 와사비, 튀김가루 등을 첨가하여 자리에 앉는 시스템. 



그런데, 몇 번 이용해 봤으면서도 갈때마다 늘 뭔가 어색하고 쭈삣쭈삣하게 된다^^

이상하게 뭔가 늘 편치가 않다.

그리고 그런 미묘한 어색함을 극복하기엔 맛도 막 뭔가 엄청 맛있다!까지는 아니라서 일부러 찾아가게 되진 않는 가게ㅋ


6 Comments
  • 단단 2015.01.02 05:31 맨 위에 "멘타이 가마타마" 우동 보니 꼭 일본의 까르보나라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칼로 자른 사각 우동면 격하게 좋아합니다.
    일식 제면소가 다 생겼다니 한국 가면 꼭 가보고 싶네요.
    일본음식은 많이 못 먹어봤지만 가마보꼬랑 우동을 특히 좋아해요.
    근데 저런 식의 주문 방식이면 이 단단, 또 스타벅스 처음 갔을 때처럼 어리버리하겠습니다. ㅋ
  • mooncake 2015.01.02 10:57 신고 오... 일본의 까르보나라... 맞아요. 그런 느낌입니다^^
    예전에 박찬일 셰프가 하던 라 꼼마의 까르보나라가 크림을 넣지 않고 계란노른자를 사용해서 만드는 까르보나라였거든요 (전 잘 모르지만 그게 본토 까르보나라라면서요?;;) 여튼 단단님 말씀 듣고 생각해보니 그때 그 까르보나라와 멘타이가마타마가 사뭇 비슷해요!

    저도 가마보꼬랑 우동이랑 정말 정말 좋아합니다. 히힛~
    단단님, 일본 우동 좋아하시면 무라카미 하루키가 쓴 사누키 우동 기행문 추천드려요. 읽고 있다보면 사누키 우동 먹으러 당장 사누키로 출동하고 싶은 그런 글이에요ㅎㅎ
  • 듀듀 2015.01.02 09:37 멘타이가마타마..헉 완전 맛나보여요 *_ *
    여기 이름은 많이 들어봤는데 가본적은 없어요 으흐흐..
    근데 주문시스템이 독특하네요 큭큭... 자판기로 주문하고 갖다먹고 이런거까진 익숙한데
    우동받고 토핑을담고 계산하는군요 ㅋㅋ 어렵다 (머엉,,ㅋㅋ) 정말 처음가면 버벅버벅 하겠어요 ㅋㅋ
    혼자가면 더 버벅버벅 캬캬..;; 가끔 주문을 가서 해야 하는 가게에서
    계산을 나중에 하는건지 먼저하는건지 햇갈리는 때도 많고 막 그래요 ㅋㅋ
    주문받는곳이 카운터라서 계산 먼저 하나요? 하고 여쭤보면
    나중에 해도 된다고 해서 ㅋㅋ또 벙찌고..ㅋㅋ캬캬캬;;
  • mooncake 2015.01.02 11:02 신고 네. 근데 아무래도 호불호가 갈릴만한 맛이라 그런지 이거 주문하면 주문 받는분이 꼭 되물으세요. 이거 국물없이, 계란노른자와 간장소스에 비벼먹는 건데 괜찮으시냐고요ㅎ 저도 사실 안익힌 계란에 대해 살짝 거부감이 있는 편이긴 한데(어릴때부터 하도 계란은 완전히 익혀먹어야 한다고 들어서...) 일본음식 하두 먹다보니 이젠 적응이 됐어요ㅋ

    토핑은 돈 내는 토핑과 안 내는 토핑이 있어요(쓰고보니 말이 좀 이상하지만ㅋㅋ) 돈 내는 토핑은 우동 주문할때 같이 주문하고요, 그 외의 파, 와사비, 튀김가루 등은 계산이 다 끝난 다음 자리로 들어가기 전에 넣어야 하는데 전 자꾸 깜빡깜빡해요ㅋ 여튼 거 뭐 좀 복잡하구 헷갈리구 정신없구 전 그렇더라고요. 특히 뒤에 다른 사람들이 있으면 빨리 골라야 할 것 같구 그래서 더 마음이 촉박한...ㅋㅋㅋㅋ

    듀듀님도 계산을 나중에 하는건지 먼저 하는 건지 헷갈리는 때도 많고 하시다니 조금 안심입니다. 전 저만 그런 줄. 특히 "어 이거 내가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란 생각도 했다니깐요ㅋㅋㅋㅋ 그래도 제가 주변 사람들 중 그나마 주문 잘한다는 소릴 듣는데도요ㅋㅋㅋㅋ
  • ssong 2015.01.03 17:55 난 요기 부천점에 갔었징~자판기를 누른다던지 저렇게 토핑하나씩 고르는 식당가면 실수할까봐 걱정돼ㅋㅋ 게다가 메뉴고를때 한참 고르는편이라 나도 누가쫓아올것같은 다급함을 느낌ㅎㅎ
  • mooncake 2015.01.04 01:11 신고 ㅎㅎ나만 그런게 아니라니 다행이야...
    근데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외쿡도 아닌데 매번 살짝 긴장하는 내가 좀 웃김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