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328
Total
1,686,815
관리 메뉴

wanderlust

새로 생긴 디저트 가게 : 디스커버리 테이스트(Discovery Taste) 본문

먹고 다닌 기록

새로 생긴 디저트 가게 : 디스커버리 테이스트(Discovery Taste)

mooncake 2014.12.29 22:22



얼마전 문을 연 따끈따끈한 디저트 가게, 디스커버리 테이스트에 다녀왔다.



아메리카노는 브리즈와 모비딕 두 종류가 있었는데 둘다 브리즈를 선택했고

디저트는 녹차 크레페 케익과 캬라멜 에클레어(에클레르)를 선택.



근데 기대가 너무 컸나?

그럴싸한 비주얼 대비 맛은 그냥 그런...

나도 같이 간 분도 까다로운 사람들 아니고 또 단 거 엄청 좋아하는데

두 가지 다 절반 이상 남겼다ㅠㅠ

대략 스타벅스 케익 정도의 맛인데 가격은 스타벅스보다 비싸니 경쟁력이 얼마나 있을지...




그리고 플레이팅도 좀 아쉬웠다. 좀 더 신경써서 담아주면 좋을 듯.



디스커버리 테이스트의 디저트 메뉴판.

흔히 볼 수 있는 종류들 + 요즘 유행하는 롤케익과 크레페케익들.

물론 이 것 외에도 디저트 종류는 더 있었다.



아무래도 내가 너무 기대가 컸던 탓이겠지..

Deserts around the world 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보고

다른 데에서 쉽게 볼 수 없는 특이한 디저트들이 더 많을 거란 생각을 은연 중에 했던 것 같다.



커피 맛도 무난 평범 그 자체. 그 어떤 인상도 남아 있질 않다.

그리고 워낙 테이크아웃 잔을 선호하는 사람이 많아서 그렇긴 하겠지만

적어도 프리미엄 디저트 카페를 표방하는 곳이라면 디저트 종류를 함께 주문한 사람에게는

테이크아웃 잔에다 줄 것인지, 일반 잔에다 줄 것인지 물어봐줬음 좋겠다.

(근데 그것과는 별개로 여기 테이크아웃잔 자체는 참 예쁜 듯^^;;)


팬시한 디저트 가게에서 테이크아웃잔에 커피나 홍차를 주면 매우 실망스러운 기분이 든다.

커피는 워낙 테이크아웃잔이 일상화되어 있어 그렇다쳐도

차 종류를 테이크아웃 잔에다 주면 완전 김이 팍 새는 느낌...





가게는 널찍하고 깔끔하고 예뻤다.

다만, 화장실에 비누가 준비되어 있지 않은 건 충격이었다.

어쩌다 떨어진 게 아니라 애초에 비누 자리가 없었음 ㄷㄷㄷㄷ

뭐 아직 오픈 초기라 그럴 수도 있겠지만, 관계자분이 보신다면 화장실에 비누 꼭 놓아주세요.

비누가 없으면 패닉에 빠지는 사람도 있답니다.







어쨌거나 벼르고 별러서 갔는데 기대보단 실망스러웠던 가게.

그래도 아직 문 연지 10여일 정도 밖에 안됐으니까

점점 더 나아지는 모습을 보였으면 좋겠다^^


8 Comments
  • 단단 2014.12.29 23:03 흐음...
    한국에서는 "디저트"라는 개념을 잘못 이해하고 있어요.
    밥때 외에 먹는 단것 = 디저트. 이렇게 생각들을 하는 것 같아요.
    후식 문화가 없어서 그런가, patisserie와 dessert 구별을 전혀 못해요.
    서양에서는 디저트용 음식과 차/커피 음식은 별개로 치는데.
    정 이름을 붙이려면 patisserie and dessert cafe라고 하든지...
    문케익 님 말씀대로 "디저트"라고 하려면 플레이팅까지 완벽하게 해서 내야 해요.
    가령, 흰 접시에 보드라운 파나코타 얹고,
    다채로운 질감을 고려해 바삭한 트윌이나 쇼트브레드 얇게 만든 것을 곁들이고,
    음식 주변에 공들여 만든 소스 멋지게 휘갈겨 뿌리고
    생과일 맛나게 절인macerate 것 작게 썰어 장식하고...
    아, 이런 게 디저트인데요.
    쇼케이스에 있는 거 그냥 하나 집어 접시에 덜렁 얹어주는 건 커피 전문점에서 하는 것과 똑같잖아요.
    실망하실 만합니다. 게다가 맛도 별로라면서요.
    (글 잘못 될까봐 다 써놓고 꼭꼭 복사하고 있어요. ^^;)
  • mooncake 2014.12.30 13:46 신고 그렇죠~ 사실은 저도 "밥 때 외에 먹는 단 것들"을 디저트로 통칭해서 말하곤 하니까요, 아무래도 식문화 차이 때문일 거에요. 일본이나 대만 등 다른 아시아국가들도 비슷한 것 같고요. 사실 Pâtisserie와 Boulangerie가 엄격하게 구분된다는 것도 불문과 수업 들으면서 첨 알았거든요. 그 교수님이 먹는 것에 관심이 많으셔서 프랑스 음식 얘기, 특히 프랑스 빵과 케익 얘기를 참 많이 해주셨더랬는데 지금도 맛난 빵 찾으러 다니실런지ㅎㅎ

    단단님이 묘사해주신 디저트.. 아아 생각만해도 아주 그냥 죽입니다. 눈앞에서 그려지는 것 같아요^^

    암튼간에 디스커버리 테이스트 이 가게 말이지요, 제가 워낙 항해, 바다, 모험 같은 걸 좋아해서 가게 컨셉은 참 잘 잡았다 싶었는데 가게의 메인인 디저트에 신경을 좀 더 많이 써야할 것 같습니다...
  • 단단 2014.12.29 23:09 참, "desserts around the world"라면서 영국꺼 없으니 무효! 영국 푸딩이 얼마나 많은데. ㅋㅋㅋㅋ
  • mooncake 2014.12.30 13:36 신고 그렇네요...
    암튼 거 캐치프레이즈가 좀 무색하더라고요 T.T
  • 딸기향기 2014.12.30 21:22 신고 비쥬얼은 장난 아닌데 의외로 맛이 없다니 ㅠㅠㅠㅠ
    인테리어도 깔끔하니 좋아 보이는데 옥의 티네요
  • mooncake 2014.12.31 10:01 신고 맛이 없는 건 아니지만,
    가격이나 기대 했던 것과 비교해서는 좀 부족해요...ㅠㅠ
  • 듀듀 2014.12.30 22:52 으악 여기가 그 맛 없으셨던 그 디저트가게인가봐요 흑.. 근데 보기엔 넘 맛나보이는데
    정말 아쉽네요 흑흑 가게 분위기도 제 취향이고 ㅋㅋ
    문케이크님 말씀처럼 저도 티 같은거 시킬 때 일회용 컵에주면 실망해요 ㅋㅋ푸히히
    근데 여기 컵은 제 취향이네요 슬리브도 참 예쁘고요 ㅋㅋ
    인테리어도 예쁘고 케이크도 완전 예쁜데..마..맛이 ㅠㅠ
    힝 그럼에도 한번쯤은 꼭 맛없어도 가보고 싶어지는 가게네요..괜한 도전정신이 불끈!ㅋㅋ
    스타벅스 정도의 맛이라면 정말 곤란한데 말이죠 ㅠㅠ ㅋㅋㅋㅋ
  • mooncake 2014.12.31 10:09 신고 네, 그냥 스타벅스 정도의 맛.
    알고보니 여기 디저트 종류를 직접 만들지 않고 외부에서 받아온대요.
    그냥 카페라고 생각하고 들어갔다면 이렇게 실망스럽진 않았을텐데,"디저트 카페"라고 기대하고 갔기 때문에 실망이 컸습니다. 너무 안이한 생각으로 접근한 거 아닌가 싶어요. 흥칫뿡.

    담에 가게 되면 그냥 커피만 마실래요... 큽...
댓글쓰기 폼